[농구]

커리·톰슨·그린에게만 1년 1241억 원, GSW의 미래는?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6-30 (화) 13:53 조회 : 191 추천 : 4    

 

▲ 다시 도전자가 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파이널을 진출이 당연시 됐던 시절은 과거가 됐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5년 연속 파이널 진출 팀이 리그 꼴찌를 했다.

이번 시즌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성적을 기대한 팬들은 많지 않았다. 개막 전부터 긍정적인 소식이 별로 없었기 때문이다.

팀 공격 1옵션이던 케빈 듀란트가 떠났고 '스플래시 듀오'의 한 축인 클레이 톰슨은 전방십자인대 파열로 시즌 아웃됐다.

2015년 파이널 MVP 안드레 이궈달라는 샐러리캡 확보를 위해 트레이드로 내보내졌다.

스테픈 커리와 드레이먼드 그린만으로 예전의 영광을 재현하긴 힘들었다.

이미 여러 번 우승컵을 들어 올렸기에 주전들의 동기부여는 떨어졌다.

오랫동안 우승권에 머물며 드래프트 픽 순위는 내려갔고 벤치의 깊이는 낮아졌다.

그나마 믿었던 커리와 그린도 시즌 개막 후 부상으로 시름했다.

커리는 손목 골절, 그린은 무릎과 손가락, 발목 등을 다쳤다.

올 시즌 커리는 5경기, 그린은 43경기 출전에 그쳤다.

골든스테이트의 이번 시즌 성적은 15승 50패 승률 23.1%. 서부 콘퍼런스를 넘어 리그 전체 최하위다.

NBA 사무국이 7월 31일(이하 한국 시간) 상위 22개 팀만 데리고 시즌 재개를 결정하면서 골든스테이트의 2019-20시즌은 꼴찌로 여정을 마치게 됐다.

샐러리캡과 드래프트 제도가 있는 NBA에서 한 팀이 오랫동안 정상을 유지하긴 힘들다.

왕조를 이룩한 LA 레이커스나 보스턴 셀틱스도 리빌딩 기간을 피하진 못했다.

골든스테이트에게 중요한 건 정상에서 내려온 뒤 찾아오는 암흑기를 최대한 짧게 줄이고 다시 위로 올라가는 것이다.

전망은 밝지 않다. 일단 샐러리캡이 꽉 찼다.

골든스테이트는 이미 커리, 톰슨, 그린에게 막대한 연봉을 지출한다. 계약 기간도 많이 남았다.

먼저 커리와 2017년 5년 2억100만 달러(약 2417억 원), 지난해 여름엔 톰슨과 5년 1억9000만 달러(약 2285억 원), 그린과 4년 1억 달러(약 1203억 원) 계약을 맺었다.

당장 다음 시즌 이 3명에게만 약 1억320만 달러(약 1241억 원)가 지출된다.

시즌 중 트레이드로 받아온 앤드류 위긴스(잔여 계약 3년 9400만 달러, 약 1130억 원)의 연봉까지 합하면 선수 4명에게 주는 돈만 1억3000만 달러(약 1563억 원)가 훌쩍 넘는다.

이번 시즌 샐러리캡은 1억900만 달러(약 1310억 원). 코로나19 여파로 다음 시즌 샐러리캡 규모가 크게 줄어들 것을 예상하면 사치세는 기정사실이다.

▲ 스테픈 커리, 클레이 톰슨, 드레이먼드 그린은 다음 시즌 건강하게 같이 뛸 수 있을까?


준척급 외부영입은 어렵다. 있는 자원으로만 승부를 봐야하는 상황이다.

커리-톰슨-그린이 팀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

위긴스가 있긴 하지만 팀의 1, 2옵션을 기대하긴 힘들다.

미네소타 팀버울브스가 드래프트 1순위 지명자인 위긴스를 포기한 데는 이유가 있다.

문제는 이 3명의 내구성이다.

3명 다 30살을 넘겼고 그동안 부상 이력도 화려하다.

5년 연속 쉼 없이 파이널에 오른 후유증도 있다. 언제 또 다쳐도 이상하지 않다.

긍정적인 점은 코로나19로 시즌이 일찍 끝나며 주전들의 휴식시간을 벌었다는 것이다.

스티브 커 골든스테이트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그린을 콕 집으며 "그동안 그린에게는 쉴 시간이 필요했다. 코로나19로 시즌이 조기 종료되며 재충전할 시간이 생겼다. 그린은 정신, 몸 상태를 최상으로 끌어 올려 돌아올 것이다. 다음 시즌 그린은 최고의 시즌을 보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린도 SNS에서 "지난 시즌은 잠깐의 부진이었다. 다음 시즌엔 예전에 나로 돌아갈 것"이라고 자신만만해 했다.

큰 부상을 당했던 톰슨은 건강을 회복했다. 현재 슈팅 연습까지 진행 중이다.

복귀 전 마지막 단계인 신체접촉을 동반한 5대5 훈련이 남았지만 아직까지 톰슨의 몸 상태에 이상이 있다는 소식은 나오지 않고 있다.

시즌 중단 전인 3월 5일 코트에 돌아온 커리도 아직까진 별다른 이상이 없다.

커리, 톰슨, 그린은 이번 여름 모처럼 플레이오프 없이 온전한 비시즌을 보낸다.

세 선수가 커리어 평균치 활약만 해줘도 골든스테이트는 다음 시즌 다시 플레이오프를 노릴 수 있다.

경기당 20점 이상을 올릴 수 있는 위긴스는 큰 기대만 하지 않으면 쏠쏠한 자원이다.

지난 시즌 신인으로 인상적인 활약을 했던 에릭 파스칼의 성장도 기대된다.

골든스테이트가 NBA를 접수하던 시대는 끝났다.

이제 다시 도전자의 자세로 시즌을 준비해야 한다.

역시 제일 중요한 건 커리, 톰슨, 그린의 건강이다.

이 3명에게 달린 건강부호가 다음 시즌에도 계속된다면 골든스테이트 암흑기는 생각보다 길어질 수 있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77&aid=0000250748


예전처럼 반지원정대 합류도 힘들고,, 위긴스 까지 있으니 팀을 어떻게 꾸려나갈지 궁금하네요,,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yohji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To마켓] 쫄깃담백 돈항정살 250g 구이용 (3) 

듀그라니구드 2020-06-30 (화) 23:36
돈... 돈에 관해선 리그 총수익-BRI-이 화두가 되겠죠. 그런데 이게 줄어드는 문제에 대해선 특이점이 올 수 있습니다. BRI가 급격하게 오르던 7년 전에 선수협의 의견을 수용해서 단계적으로 캡을 늘리지 않고 바로 직전 시즌 기준으로 반영되도록 했듯이, 코로나등으로 리그 전체 수익, 특히 관중 수익이 제거된 점에 대해서 구단주들이 점강적인 방식으로 캡을 반영하자고 할 겁니다. 이러면 사치세 라인의 하한선이 급강하는 건 막을 수 있겠죠. 아니면, 반영은 하되 일시적인 프리 럭셔리 시즌을 가질 수도 있겠구요. 돈이 한두푼 줄어드는 게 아니니 선수나 클럽이나 접점을 이상한 곳에서 찾을 수도 있을 겁니다.

위긴스를 데려올 때부터 이미 막가파가 된 것이니 번만큼 까먹기야 하겠죠.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스폰서박스] 주방용 덕트 제작 및 공사 전문 세진공조덕트입니다! (120) 세진공조덕트
86795 [해외축구]  이강인 크로스, 골 고화질.gif  이미지 Xsellize 12:11 6 188
86794 [야구]  [KIA] 임기영이 식빵구울만 했네 ㄷㄷ  (2) 이미지 Peace427 10:31 1 190
86793 [해외축구]  토트넘, 모우라 내놓는다...밀리크 영입 위한 '스왑딜 카드'  (1) 이미지 헌병대 09:05 1 147
86792 [야구]  '2위와 3경기 차' 삼성, 어디까지 올라갈까…PS 희망 커진다 [오!쎈 고척]  (1) 이미지 강역개 08:07 1 107
86791 [축구]  이탈리아 쳐바른 날  (1) 귀맹맹이 02:55 3 241
86790 [기타]  골린이 골프클럽 추천 부탁드립니다.  (5) 장난하지마 00:10 0 85
86789 [해외축구]  입으로 흥한자 입으로 망한다. Feat.무리뉴  (1) 작은동전 07-07 2 256
86788 [야구]  허감독은 아직 진명호 박시영 사용법을 모르나 보군요.  (3) 혀누곰 07-07 2 172
86787 [야구]  와 미친 ㅋㅋㅋㅋ 이 병맛야구의 마지막을 장식  (5) MESTE 07-07 1 380
86786 [야구]  한화) 불펜투수가 7명이 나왔는데...  (4) 프리크루 07-07 1 270
86785 [야구]  최재훈 타석 번트 타이밍에 번트 작전을 못 내네..  (1) 나나들이 07-07 1 123
86784 [야구]  저주로다 저주 KIA... 직전 경기가 가져온 저주~~~  흰혹등고래 07-07 1 104
86783 [축구]  2020 K리그2 클럽순위 (7월 6일)  이미지 창제 07-07 1 41
86782 [야구]  [KIA] 임기영 보크장면 (feat. 심판 식빵세개)  (11) 이미지 Peace427 07-07 2 410
86781 [야구]  한화라는 팀이 어떻게 경기를 패하는지, 또 전형적인 패턴을 보여주네..  (1) 나나들이 07-07 2 153
86780 [야구]  한화) 아씨~ 투수교체 좀 잘하라고~~~~~  프리크루 07-07 2 104
86779 [야구]  차우찬은 불펜으로 돌려야 할까요?...  (3) 참된자아 07-07 2 129
86778 [야구]  피안타 없이 3실점 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기아 햄스터즈!!!  (6) 정중여산™ 07-07 2 138
86777 [축구]  엄청 잘하는 윙어 축구선수 좀 알려주세요  (5) 시밀리스 07-07 1 188
86776 [야구]  오늘은 기아가 2점 내고 시작하네요  (1) 락매냐 07-07 2 76
86775 [야구]  [KIA] 마무리 전상현 전격기용!  (3) 이미지 Peace427 07-07 2 142
86774 [야구]  [KIA] 네가 왜 거기서 나와~~  (2) 이미지 Peace427 07-07 2 168
86773 [레이싱]  [F1 2020] 오스트리아 개막전 리뷰  (2) 이미지 나미h 07-07 4 142
86772 [야구]  [야구카툰] 야알못: 2020 실망클럽, 가장 실망스러운 스타는?  (1) 이미지 참된자아 07-07 1 200
86771 [야구]  kbo 부진한 팀들 살펴보니.  (1) Smile에스 07-07 2 253
86770 [야구]  올시즌 용병 투수 교체는 어느 팀이나 힘들겠네요  (1) 참된자아 07-07 2 146
86769 [해외축구]  손 요리스가 충돌할 이유가있었을까요?  (7) 비버u 07-07 4 457
86768 [해외축구]  '이례적 충돌' 손흥민 6.8점-GK 요리스 7.1점, 英언론 평점  이미지 헌병대 07-07 4 290
86767 [야구]  과연 이번주 LG 성적이 어케 될지  (7) 이미지 수리진 07-07 3 171
86766 [야구]  상승세 장시환, 롯데 상대 첫 등판…트레이드 평가 바꿀까  이미지 강역개 07-07 2 1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