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

타이슨의 과거 고백…"실버백 고릴라와 싸우려고 한 적 있어"

 
글쓴이 : 강역개 날짜 : 2020-04-07 (화) 16:37 조회 : 1133 추천 : 4  




 [OSEN=이인환 기자] 마이크 타이슨 VS 실버백 고릴라.


 

영국 '토크 스포츠'는 7일(한국시간) "마이크 타이슨이 과거 철없던 시절 실버백 고릴라와 싸우려고 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타이슨은 특유의 강펀치와 입담으로 엄청난 인기를 누린 헤비급 복서다. 그러나 그는 성폭행 혐의로 감옥을 가거나 에반더 홀리필드의 귀를 물어 뜯는 등 기행으로 무너지기 시작했다.


기행과 엄청난 낭비벽으로 자멸하는 것처럼 보였던 타이슨은 최근 성공적인 사업가로 변신했다. 그는 미국의 대마 합법화 움직임에 맞춰 대형 마리화나 농장을 운영하며 큰 수익을 얻고 있다.

뿐만 아니라 타이슨은 구독자가 113만명에 달하는 복싱과 이종 격투기 전문 유튜브 채널 '핫복싱'을 운영하며 여전한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성숙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타이슨이지만 과거 철 없던 시절의 에피소드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는 과거 자신이 동물원의 실버백 고릴라와 싸우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토크스포츠에 따르면 타이슨은 "젊었을 때 아내를 위한 깜짝 이벤트로 문을 닫은 동물원에 돈을 주고 둘만의 시간이 즐긴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타이슨은 "아내와 내가 고릴라 우리에 도착했을 때 커다란 실버백이 다른 고릴라를 괴롭히고 있었다. 그들은 힘은 넘치지만 아직 철이 없는 아기들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실버백은 고릴라 수컷 중 나이가 가장 들고 힘이 쎈 개체이다. 집단의 우두머리로 나이가 들면서 등에 은백색 털이 나기 때문에 '실버백'이라 불린다.


불의를 참지 못한 것일까.

분노한 타이슨은 자신의 옆에 있던 동물원 사육사에게 "저 문을 열어서 실버백 고릴라'와 싸우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육사가 거절하자 타이슨은 재차 "내가 저 콧수염 실버백을 부술 수 있도록 하게 해주면 1만 달러(약 1229만 원)를 주겠다"라고 제안했다.

 

토크스포츠는 "타이슨의 간청에도 동물원의 사육사는 싸움을 허락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타이슨의 목숨을 살린 셈이다.



[email protected]

 [남성스타일] 발끝으로 마무리 혹은 발끝에서부터 시작되는 패션  

글쓴이 2020-04-07 (화) 16:38


이건 좀..
몰라새캬 2020-04-07 (화) 16:53
호오... 아무리 타이슨이라고 한들..
보랏빛달 2020-04-07 (화) 18:13
허언증 갤러리 유저 ㅋㅋ
아재공룡둘리 2020-04-07 (화) 21:59
갈기갈기 찢겨죽은 모습입니다
듀그라니구드 2020-04-07 (화) 22:37
역시 그 짤의 마스코트답군.
클로이모레츠… 2020-04-08 (수) 00:40
진짜 사람이 찢어지는거 볼듯;;;
허늬님 2020-04-08 (수) 01:15


두개골 구조랑 목 두께 때문에 인간 주먹 타격으로는 충격조차 없을듯...

몸통도 인간 대비해서 근육밀도랑 가죽도 두꺼운 편임...
허늬님 2020-04-08 (수) 01:15


고릴라 악력...

양파망 한손으로 끊는 악력...
https://youtu.be/ePAohebUWoc?t=21
세린홀릭 2020-04-08 (수) 20:39
원숭이정도면 가능할지도
티모33 2020-04-09 (목) 17:08
참고로 저당시 로랜드 고릴라 수입가만 30만달러가 넘습니다.

현재는 최소 300만불 호가. (판매금지되었습니다)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대명상조] 약 100가지 가전제품&디지털기기 100% 지급 (92) 스폰서박스
86247 [기타]  김연경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텐데요..  (1) 아자 21:41 1 64
86246 [야구]  디씨 엘지갤러리  (1) 카일러스 21:37 0 65
86245 [야구]  빠따로 이뤄낸 단독 2위  이휘아 20:27 0 177
86244 [야구]  갑자기 Run 하는 1루심.gif  (2)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19:11 0 273
86243 [야구]  기아 두산 연장갈지...  (4) 락매냐 16:46 0 200
86242 [야구]  장영석 안 바꾸나요?  (9) 바람의카라스 16:19 0 193
86241 [야구]  한화.... 이제 안쓰럽네요..  BruceCha 15:32 0 196
86240 [야구]  구창모 실망임..  나나들이 14:33 0 297
86239 [야구]  한화) 번트도 안돼???  (3) 프리크루 14:30 0 250
86238 [야구]  145km 던진 '깜짝 투수' 노시환, 한화의 씁쓸한 팬서비스 ,,,  (2) 이미지첨부 yohji 14:23 0 226
86237 [야구]  한화 - 장종훈·정민태 등 코치 4명 1군 말소  (4) 참된자아 12:27 1 257
86236 [야구]  라모스 홈런 오심과 고척 펜스 구조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10:10 3 297
86235 [야구]  저번달 개막전 예측 포인트선물 못 받으신분~!  (1) Peace427 10:05 3 57
86234 [야구]  이대호 "체인지업 노렸다…내가 못해서 지는 것 같았다" [부산 톡톡]  이미지첨부 강역개 07:06 1 258
86233 [기타]  '배구 여제' 김연경, 11년 만에 국내 복귀한다  (3) 이미지첨부 탐정도일 06:24 2 343
86232 [야구]  고척돔 외야펜스 구조가 어떻게 되나요?  (2) 코다마레나 00:47 0 193
86231 [해외축구]  [오피셜] 손흥민, 20일 새벽 4시 15분 맨유와 격돌!... EPL 일정 확정  (2) 이미지첨부 헌병대 00:00 2 235
86230 [야구]  기아 123선발보다 45선발이 더 편안한건 저뿐인가요?  띵띵용 06-05 0 122
86229 [야구]  엠팍펌] 나종덕 의문의 피칭  (1) 이미지첨부 얀쿡선생 06-05 4 346
86228 [야구]  SK와 삼성간 흥미로운 기록(펌)  (3) 이미지첨부 카일러스 06-05 2 182
86227 [야구]  자~ 이제 12연패~! 일단 이번 주에 14연패까지 가 보자~!  (2) 나나들이 06-05 3 150
86226 [야구]  KIA 7회에 먼저 점수 내고 치고 나갔어야  (1) 흰혹등고래 06-05 1 155
86225 [야구]  정은원 에러 안타깝네요...  (5)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06-05 2 314
86224 [야구]  라모스 11호는 오심인듯  (3)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06-05 4 334
86223 [야구]  한화) 군면제포수주고 받아온 30넘은 투수 받아오고...  (10) 프리크루 06-05 3 400
86222 [농구]  NBA 19-20 시즌 재개 소식  (10) 도깨비 06-05 3 158
86221 [기타]  ㅇㅎ) 비키니 입은 치어리더들.JPG  이미지첨부 도도도 06-05 2 899
86220 [야구]  오랜만에 KBO에서 160km 찍는거 보네요.  (2) 이미지첨부 야구신 06-05 2 540
86219 [격투기]  이번 UFC 250 은 별로 흥미가는 대진이 없네요  (1) 락매냐 06-05 1 159
86218 [야구]  동네북 전락한 한화, 특단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7) 에쵸티 06-05 3 2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