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前 HOU 게티스, 사인훔치기 사과 “우리가 모든걸 망쳤다”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4-03 (금) 12:55 조회 : 437 추천 : 2  

 

[사진] 에반 게티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뛰었던 에반 게티스(33)가 사인훔치기 스캔들을 공식 사과했다.

미국매체 야후스포츠는 3일(이하 한국시간) “많은 휴스턴 선수들이 2017년 사인훔치기 스캔들을 반성하지 않아 비판받는다. 게티스는 달랐다. 그는 사인훔치기 스캔들을 공식 사과한 두 번째 야수가 됐다”고 전했다.

휴스턴은 2017년 외야에 카메라를 설치해 상대 팀의 사인을 훔치고, 쓰레기통을 두드려 타자에게 전달한 사실이 밝혀졌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휴스턴 구단에 중징계를 내렸지만 개별 선수에 대한 징계는 하지 않았다.

게티스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휴스턴에서 뛰었던 타자다. 2017년에는 84경기 타율 2할6푼3리(300타수 79안타) 12홈런 55타점 OPS 0.767을 기록했다. 2018년을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한 게티스는 마윈 곤잘레스에 이어서 사인훔치기 스캔들을 사과한 두 번째 휴스턴 야수다.

게티스의 사과는 미국매체 디 애슬레틱의 팟캐스트 “755 Is Real”에서 이뤄졌다. 게티스는 “모든 선수는 최고가 되고 싶어한다. 그리고 우리는 부정행위를 저절렀다. 우리는 명백하게 야구계를 속였고, 팬들을 기만했다.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든다. 나는 동정심 같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 미안하단 말로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사과했다.

이어서 게티스는 “당시 상황은 우리의 통제를 벗어났다. 그래서 나는 진실이 밝혀져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모든걸 망쳤다. 올바르지 못한 행위였다.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것이 기쁘기는 하지만 그런 감정들이 사라지고 나면 달라진다. 우리는 부정행위를 저질렀고 좋은 느낌을 느낄 수 없다”고 덧붙였다.


=> 야후스포츠는 “게티스는 마이크 파이어스가 휴스턴 스캔들을 처음 폭로했을 때 파이어스를 강하게 비난했다. 이번 사과가 진정한 마음에서 나온 것인지는 게티스만 알 것”이라며 게티스의 진정성에 의구심을 표했다. <=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09&aid=0004187663



은퇴하고 사과하냐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eTo마켓] LG전자 울트라와이드 29WL500 21:9 (5)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유튜브 크리에이터 스타트 서비스 (69) WORLDSELL
86159 [야구]  KBO 신인급 투수들의 활약 이유가..(뇌피셜)  수리진 15:51 1 215
86158 [야구]  베이스볼 투나잇 다시보기 어떻게 하나여 ㅠㅜㅜ  (1) 시몽 11:25 1 153
86157 [농구]  스티브 커 감독이 언급한 커리와 조던의 공통점은?  (3) 이미지첨부 BabyBlue 11:25 1 159
86156 [야구]  타자용병 극과극 성적  (3)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09:23 2 326
86155 [해외축구]  토트넘 떠나는 FA 베르통언, 나폴리 2+1 계약 제시  이미지첨부 헌병대 08:36 1 133
86154 [기타]  분명 이미 아시는 분들도 계실건데요.  마음 05-31 0 272
86153 [축구]  현영민이 2002 월드컵 전설인가요??  (2) 국가안보실 05-31 0 261
86152 [기타]  골프공도 감아치는 이영표 클라쓰  친절한석이 05-31 2 260
86151 [야구]  KIA 강팀으로의 도약 어려운 것인가  흰혹등고래 05-31 2 132
86150 [야구]  구창모는 진짜 잘 던지네요  (1) 코다마레나 05-31 3 390
86149 [해외축구]  베르통언 대체자 구해요’ 토트넘, ATM 사비치에 260억원 준비  놀자판 05-31 2 163
86148 [농구]  드래프트 다시 한다면…"야니스 1순위, 르브론 6순위, 커리 제외"  (4) 이미지첨부 BabyBlue 05-31 3 217
86147 [야구]  한화 타자 예찬  (4) 나나들이 05-31 4 365
86146 [야구]  NC, SK 5월 성적이 극과극이네요  (3) 참된자아 05-31 2 278
86145 [해외축구]  PSG-인터밀란, 785억에 이카르디 완전 영입 합의  (1) 이미지첨부 헌병대 05-31 2 206
86144 [야구]  적응 안되는 LG 공격 지표  (7) 참된자아 05-31 4 471
86143 [야구]  0531 오늘의 선발  (2) 이미지첨부 ziwtk 05-31 2 174
86142 [야구]  '출루율 꼴찌 but 병살타 1위' 한화, 최하위 추락 위기다  이미지첨부 강역개 05-31 2 234
86141 [야구]  KIA 오늘만 같으길 오래도록  (1) 흰혹등고래 05-30 3 279
86140 [야구]  역시 치킨은 보약이네요  (7) 오팀장 05-30 3 514
86139 [야구]  이돼호 심각하네요  (8) 파고드는껑충… 05-30 2 694
86138 [야구]  ㅡㅡ 와 두산 북 응원...  (3) 풍운비 05-30 5 401
86137 [야구]  김준태가 5번을 치는군요...?  혀누곰 05-30 2 147
86136 [야구]  강정호 망신, 대만 매체 "성추행범 사례처럼 계약 못해야"  (4) 이미지첨부 강역개 05-30 4 473
86135 [야구]  광주 기아vsLG 14시 경기네요.  (4) 화대무박종주… 05-30 3 482
86134 [야구]  ‘방출’ 모터, 아내와 한국 맛집탐방 3일 만에 끝  (1) 참된자아 05-30 2 592
86133 [야구]  역대 외국인 타자 wRC+ 순위  (4) 이미지첨부 ziwtk 05-30 2 336
86132 [야구]  [오피셜] 키움, '타격부진+사생활 물의' 모터 웨이버 공시  (1) 참된자아 05-30 2 394
86131 [야구]  NBA 7월 재개 공식화, PO는 4가지 안 고려 중  (4) 참된자아 05-30 2 184
86130 [야구]  SK) 트레이드가 있었네요.  루베르 05-30 2 2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