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NBA 슈퍼스타 스테판 커리, 3점슛 대신 사회운동가로 나선 이유

 
글쓴이 : BabyBlue 날짜 : 2020-03-29 (일) 10:26 조회 : 445 추천 : 3  

      

스테판 커리.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의 간판 스타 스테판 커리(32)는 2019-2020 앞두고 중요한 계획을 세웠다. 3번째 MVP 수상과 함께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것이었다. 백코트 파트너인 클라이 톰슨과 일부 선수가 빠져 힘들 것이라는 주위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소속팀을 정상으로 끌어 올리고 MVP를 노려보겠다는 포부였다. 또 7월 도쿄올림픽에서 르브론 제임스 등과 함께 ‘드림팀’을 구성해 올림픽에서 실추됐던 미국 농구 대표팀의 명예를 다시 되찾겠다는 야심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물거품되고 말았다. 커리는 시즌 4경기였던 2019년 10월31일 피닉스 선즈전에서 아론 베인즈(34)의 몸에 깔렸다. 그 결과 커리는 심각한 왼손 골절상을 입었고 팀은 58패를 당했다. 커리는 4개월후인 지난 3월6일 토론토 랩터스전에 출전해 23점을 넣고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을 발하지 못했다. 우승의 꿈은 멀어졌어도 올림픽 금메달에 대한 기대감은 남아 있었다.

커리는 올림픽을 향해 코트에서 다시 몸을 추스렸다. 하지만 이 마저도 그의 의지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가 발생하여 전 세계를 휩쓸어 NBA가 중단된 데 이어 도쿄올림픽이 1년연기 된 것이다.

커리가 감염병 전문가 포우시 박사와 자신의 인스타크램에서 생방송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커리 인스타그램]

커리가 세웠던 시즌 초 계획은 바꿔어야 했다. 커리는 새로운 방법을 고안해 냈다. 마치 좁은 코트에서 폭발적인 3점슛으로 NBA 사상 최고의 3점슛터라는 칭송을 받은 커리는 코트 밖에서도 창의력을 발휘했다. 각종 사회문제에 자선활동가로 나서는 것이다.

커리는 먼저 지역사회를 돕기위한 자선활동을 했다. NBA가 중단되자 실직위기에 몰린 소속 경기장 근로자들을 위해 1백만달러를 워리어스 커뮤니티재단에 기부했다. 커리와 그의 그와 그의 아내 예샤는 구단지역인 오클랜드 학교가 문을 닫은 후 무료 급식을 놓친 지역 아이들을 먹이는 것을 돕는 활동에 나섰다. 100만명 이상의 식사가 알라메다 카운티 식품은행에 기부되었다.

커리는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건강 전도사로도 나섰다. 27일 3천만명의 팔로어가 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앤소니 파우시 국립 알레르기 및 감염성 질병 연구소장겸 중앙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팀장과 30분간 코로나 19 퇴치를 위한 특별 토론회를 가졌다. 5만명이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 이 토론을 듣기 위해 채널을 맞추었다. 이 중에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포함되어 있었다.존 홉킨스 대학에 따르면 현재 미국은 85,991건의 양성반응을 보이며, 81,782건의 중국, 80,589건의 이탈리아를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된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있다고 한다.

커리는 자신의 플랫폼을 통해 그동안 어떠한 스포츠 스타에게도 볼 수 없는 공익방송을 통해 중요한 사회활동을 했다. 커리가 이 SNS 방송을 하게 된 것은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는 것이 코로나19를 퇴치하는데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커리는 특히 젊은 층에게 사실을 알리고 싶다고 했다. 커리는 "나는 감염병 전문가와 질의응답(Q&A)을 갖기를 바랬다. 당신은 해변과 공원에서 사람들과 공공 모임에서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지 않고, 바이러스의 확산을 계속 증가시킬 수 있는 절박감을 갖고 있었다"며 “코로나19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지만 이를 심각하게 생각하는 분위기에 경종을 울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커리는 이번 시즌 MVP와 올림픽 금메달의 꿈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그에 못지않은 소중한 경험을 얻었다. 커리의 행동은 많은 이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코트 안에서는 빼어난 경기력으로 많은 이들에게 기쁨과 즐거움을 선사한다. 코트 밖에서 중요한 사회활동 메시지를 전달하며 스타가 미치는 영향력이 얼마나 큰 가를 보여주었다.








알면 알수록 참 멋진 선수..!


앞으로도 선한 영향력을 꾸준히 펼치길..^^

 [eTo마켓] 국내산 손질 민물 장어 500g/1kg 순살 구이 무태 HACCP [무료배송] (12)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최저가 개.꿀.템]두손 자유롭게+누워서 핸드폰 보기 = 침대 스마트폰 거치대 (139) 최저가마켓
86159 [야구]  KBO 신인급 투수들의 활약 이유가..(뇌피셜)  수리진 15:51 1 182
86158 [야구]  베이스볼 투나잇 다시보기 어떻게 하나여 ㅠㅜㅜ  (1) 시몽 11:25 1 145
86157 [농구]  스티브 커 감독이 언급한 커리와 조던의 공통점은?  (3) 이미지첨부 BabyBlue 11:25 1 155
86156 [야구]  타자용병 극과극 성적  (3)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09:23 2 316
86155 [해외축구]  토트넘 떠나는 FA 베르통언, 나폴리 2+1 계약 제시  이미지첨부 헌병대 08:36 1 131
86154 [기타]  분명 이미 아시는 분들도 계실건데요.  마음 05-31 0 270
86153 [축구]  현영민이 2002 월드컵 전설인가요??  (2) 국가안보실 05-31 0 258
86152 [기타]  골프공도 감아치는 이영표 클라쓰  친절한석이 05-31 2 258
86151 [야구]  KIA 강팀으로의 도약 어려운 것인가  흰혹등고래 05-31 2 131
86150 [야구]  구창모는 진짜 잘 던지네요  (1) 코다마레나 05-31 3 389
86149 [해외축구]  베르통언 대체자 구해요’ 토트넘, ATM 사비치에 260억원 준비  놀자판 05-31 2 162
86148 [농구]  드래프트 다시 한다면…"야니스 1순위, 르브론 6순위, 커리 제외"  (4) 이미지첨부 BabyBlue 05-31 3 216
86147 [야구]  한화 타자 예찬  (4) 나나들이 05-31 4 363
86146 [야구]  NC, SK 5월 성적이 극과극이네요  (3) 참된자아 05-31 2 277
86145 [해외축구]  PSG-인터밀란, 785억에 이카르디 완전 영입 합의  (1) 이미지첨부 헌병대 05-31 2 206
86144 [야구]  적응 안되는 LG 공격 지표  (7) 참된자아 05-31 4 470
86143 [야구]  0531 오늘의 선발  (2) 이미지첨부 ziwtk 05-31 2 174
86142 [야구]  '출루율 꼴찌 but 병살타 1위' 한화, 최하위 추락 위기다  이미지첨부 강역개 05-31 2 234
86141 [야구]  KIA 오늘만 같으길 오래도록  (1) 흰혹등고래 05-30 3 278
86140 [야구]  역시 치킨은 보약이네요  (7) 오팀장 05-30 3 513
86139 [야구]  이돼호 심각하네요  (8) 파고드는껑충… 05-30 2 691
86138 [야구]  ㅡㅡ 와 두산 북 응원...  (3) 풍운비 05-30 5 401
86137 [야구]  김준태가 5번을 치는군요...?  혀누곰 05-30 2 147
86136 [야구]  강정호 망신, 대만 매체 "성추행범 사례처럼 계약 못해야"  (4) 이미지첨부 강역개 05-30 4 473
86135 [야구]  광주 기아vsLG 14시 경기네요.  (4) 화대무박종주… 05-30 3 478
86134 [야구]  ‘방출’ 모터, 아내와 한국 맛집탐방 3일 만에 끝  (1) 참된자아 05-30 2 592
86133 [야구]  역대 외국인 타자 wRC+ 순위  (4) 이미지첨부 ziwtk 05-30 2 336
86132 [야구]  [오피셜] 키움, '타격부진+사생활 물의' 모터 웨이버 공시  (1) 참된자아 05-30 2 394
86131 [야구]  NBA 7월 재개 공식화, PO는 4가지 안 고려 중  (4) 참된자아 05-30 2 184
86130 [야구]  SK) 트레이드가 있었네요.  루베르 05-30 2 2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