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BKN 감독 후보' 터란 루…조 해리스 "훌륭한 지도자"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3-16 (월) 20:26 조회 : 287 추천 : 1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브루클린 네츠의 새로운 지도자는 누가 될까.


브루클린 네츠는 지난 8일(이하 한국 시간) 케니 앳킨슨 감독과 결별했다. 상호 합의에 따른 계약 해지였다. 이후 브루클린은 자크 본 감독대행 체제로 나서고 있다. 다음 시즌 새로운 감독을 데려올 것은 분명해 보인다. 여기서 터란 루 LA 클리퍼스 코치가 후보로 떠올랐다.


조 해리스는 15일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루는 훌륭한 지도자다. 오랜 기간 선수이자 코치로서 활약했다. 선수들과 관계를 맺는 방법이 특별하다. 그런 점에서 나는 그를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봤을 때 루는 라커룸에 있는 모든 사람들과 다 친해 보였다. 그가 모든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루가 새로운 감독 후보로 떠오른 이유는 어빙과 관계 때문이다. 어빙은 과거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서 3시즌 동안 루와 호흡을 맞췄다. 루는 2014년부터 코치로 활약하다가 2015-16시즌에 클리블랜드 감독직을 맡았다. 당시 구단 첫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야후스포츠'에 따르면 어빙은 신임 감독으로 루를 원한다고 알려졌다.


과거 브루클린에서 뛰고 현재 LA 레이커스에서 활약 중인 자레드 더들리는 '뉴스데이'를 통해 루가 신임 감독이 되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루는 어빙을 좋아한다. 그리고 그를 존중한다. 항상 루가 어빙과 이야기할 때면 상황을 진정시켰다. 모든 선수들은 루를 존경한다. 선수 출신 감독이 모두 존경받진 않지만 루는 존경을 받는 편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앳킨슨 감독의 결별 과정은 의문을 남겼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에도 브루클린을 동부 콘퍼런스 7위로 올려놨기 때문이다. 현지에서는 듀란트, 어빙 스타 파워에 밀렸다는 분석이 있다.


'더 링어'의 케빈 오코너 기자는 "브루클린 선수들은 지난 시즌 앳킨슨 감독과 함께 놀라운 호흡을 보였다. 선수들은 그를 좋아하고, 존경했다. 또 열심히 뛰었다"라며 "그러나 새로운 그룹과 함께 상황은 달라졌다. 어빙의 잘못은 아니지만 스타의 영향력이 없었다는 건 불가능한 일이다"라고 언급했다.




어빙은 점점 더 답이 없네요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eTo마켓] (5900원) 쫄깃한 식감의 맛 소염통구이(200g) 소스포함 (4)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국내당일배송*개별포장 4중필터 KN95 마스크, 초특가 1490 (95) 비엠인터네셔널
85950 [축구]  FC서울, 결국 '리얼돌 논란' 공식 사과  (9) 이미지첨부 양치기총각 05-18 3 990
85949 [야구]  키움 모터 부부 문제된 SNS 삭제  (5)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05-18 6 3112
85948 [야구]  1최강 4강 4약 1최약  (8) 상숙달림이 05-18 1 1160
85947 [해외축구]  10년전 이니에스타  (1) 귀맹맹이 05-18 1 723
85946 [해외축구]  '지동원 데뷔+56분' 마인츠, 쾰른 원정서 2-2 무...15위 유지  이미지첨부 헌병대 05-18 1 405
85945 [야구]  과거 카리스마 넘치던 KIA로 다시 태어나길  (1) 흰혹등고래 05-17 1 376
85944 [야구]  SK 선수들 하고 감독님 참 고생이 많네요..  (2) teki 05-17 5 986
85943 [야구]  한화의 끝내기 보크로 다시 보는 임찬규 오심.gif  (8) 이미지첨부 이휘아 05-17 4 1675
85942 [야구]  한화) 이승헌선수의 빠른 쾌유를 바랍니다.ㅠ  (2) 프리크루 05-17 2 729
85941 [야구]  이번 시즌 후 두산 FA에 대한 한 팬의 희망  (12) 이휘아 05-17 2 649
85940 [야구]  왜 어제 쉰 정우람이 아니고, 어제 많이 던진 김진영이냐.. 돌용덕..  (5) 나나들이 05-17 2 551
85939 [야구]  기아는 리빌딩중인가요??  (1) 이휘아 05-17 2 471
85938 [해외야구]  [MLB클래식] 너클볼러 'R.A 디키' 8이닝 11삼진 완벽투  MLB하이라이… 05-17 2 304
85937 [야구]  롯데 이승헌, 강습 타구에 머리 맞고 교체 '앰뷸런스 후송' [오!쎈 대전]  (4) 이미지첨부 강역개 05-17 2 728
85936 [야구]  깜짝 놀랐네요 ㄷㄷㄷㄷ  BruceCha 05-17 2 572
85935 [야구]  야구장 엠블런스 대체 뭐죠? 정신 못차리네  (9) 풍운비 05-17 2 1122
85934 [야구]  팀컬러 확실한 두 팀  (1) 참된자아 05-17 2 588
85933 [해외축구]  "SON이 돌아왔다" 英 매체, 손흥민 컴백에 관심 고조  이미지첨부 헌병대 05-17 3 394
85932 [격투기]  UFC Fight Night 시작했네요 메인이벤트 오브레임&해리스  (1) 락매냐 05-17 3 303
85931 [야구]  [기아] 와우 올해 양현종 도우미는 터커군요 ㅋㅋ  이미지첨부 Peace427 05-17 2 369
85930 [야구]  ESPN - 강백호, ML 드래프트 나오면 1R 상위권  참된자아 05-17 2 581
85929 [해외축구]  들뜬 日, “혼다가 토트넘 손흥민 제치고 1위”  (8)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5-17 4 1052
85928 [야구]  테임즈 충격 고백 "사실 빠던 연습도 따로 했다, 하루에 10번씩"  (1) 참된자아 05-17 3 767
85927 [기타]  오늘자 유현주 .AVI  (1) 샌프란시스코 05-16 6 1382
85926 [야구]  KIA 중상위권 도약의 발판이 될 내일 경기  (2) 흰혹등고래 05-16 3 328
85925 [야구]  [속보] 광주지검, "기아 타이거즈 터커 숙소 압수수색"  (6) 이미지첨부 화대무박종주… 05-16 3 1175
85924 [야구]  [sk]연패를 당해도 화가 나지 않네요..  복약안내 05-16 1 373
85923 [야구]  기아) 장주형 함평갔네요.  (2) Peace427 05-16 2 487
85922 [야구]  한화 공격 진짜 징하다.. 선발이 6연속 QS인데 편안한 경기가 없네.  (5) 나나들이 05-16 2 514
85921 [야구]  LG 키움 오랜만에 더블헤더네요 현재 투수전  (2) 락매냐 05-16 3 30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