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농구]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비상식적인 운영, 안되는 집안은 이유가 있다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2-20 (목) 16:46 조회 : 297 추천 : 2  

 



[점프볼=김호중 인터넷기자] 총체적 난국이다.

NCAA 전설이 반 시즌 만에 사임했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는 19일 존 빌라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다고 발표했다.

5년 계약을 맺은 빌라인 감독은 첫 시즌을 채우지도 못하고 감독직에서 내려왔다.

경질이 아닌 자진 사퇴 개념이다. 경질을 당하면 잔여 연봉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빌라인 감독은 이를 포기하고 감독직에서 급하게 내려왔다.

팀을 떠나는 것에 있어서 다급함을 넘어서 절박함이 보일 정도다. 과연 성적 부진이 사임 이유일까?

빌라인 감독은 감독직에만 45년 가까이 있었다.

현재 NBA에서 경력상 그렉 포포비치 감독을 제외하면 그를 따라올 이는 없을 정도다.

산전수전 다 겪은 그가 리빌딩 팀 첫 해 전반기 성적을 보고 사임한다?

장기적인 계획으로 차근차근 팀을 이끈다는 것이 훨씬 상식적인 시나리오다.

빌라인 감독은 클리블랜드에서 답답함을 넘어서 비참함을 느꼈다고 한다.

프런트와의 소통은 전혀 안 됐고, 선수들은 그를 철저하게 불신했다.

팀의 베테랑(트리스탄 탐슨)이 그에게 싸울 듯이 달려들면서 소리를 지르는 장면이 전 세계에 중계되었다.

백발 감독의 심정이 어느 정도 이해되는 상황.




프런트의 기형적인 코치 선임이 사단의 시작

구단은 빌라인 감독을 보좌할 코치로 JB 비커스태프를 영입했다.

공개된 명분은 "풍부한 NBA 경험으로 대학 리그 출신 감독의 적응을 돕기를 기대한다"였다.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클리블랜드는 비커스태프의 미래 감독직을 보장하고 그를 코치로 선임했음이 보도 자료를 통해 공개되었다.

구단은 감독직 계승 계획을 꾸렸다고 한다.

언젠가는 비커스태프가 빌라인 대신 감독직에 오를 것을 기대하고 그를 선임한 것. 

비상식적이다. 감독에게 전권을 실어줘도 성공 여부를 모르는 곳이 NBA다.

이런 상황에서 구단은 코치가 감독을 흔들 수 있는 전적인 힘을 실어줬다.

비커스태프로서는 빌라인이 보장받은 5년 계약을 잘 마치면 본인이 감독에 오르는 시점이 늦어진다.

감독을 잘 보좌하는 일이 본인의 승진을 늦추는 것이 되었다.

빌라인 감독은 많은 NCAA 선수들의 은사며, 미시간 대학 시절 선수들과 공개된 트러블은 전혀 없었다.

되려 아주 존경받으며 선수들 리쿠르팅에 도가 튼 이였다.

이런 그가 클리블랜드에 오자마자 본인의 장점을 완전히 잃고 불신의 아이콘이 된다? 

선수-감독 사이 교두보 역할을 해야 되는 수석 코치가 팀을 얼마나 흔들었을지에 주목해보면 이해가 되기 시작한다.

시작은 구단의 비상식적인 감독직 계승 계획이었다.




비커스태프가 빌라인보다 나은 점이 있는가?

클리블랜드의 감독직 계승 계획도 촌극이다. 하지만 더 웃긴 것은 감독직 계승의 주객이다.

차라리 비커스태프-빌라인 계승 계획이었다면 최소한 구단 운영의 목적은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비커스태프의 커리어는 안 좋은 의미로 화려하다. 

그가 첫 번재 감독직에 오른 것은 2015-16시즌. 케빈 맥해일 감독이 사임하면서 그는 휴스턴 로켓츠의 감독 대행으로 올라섰다. 

그는 공격력의 대명사 제임스 하든을 데리고 수비 농구를 펼쳤다.

결과는 화려한 1라운드 퇴장. 5차전까지 진행된 1라운드 시리즈에서 휴스턴의 득점은 78-106-97-94-81점이었다.  

이는 그의 마지막 플레이오프 경력이었다.

 이후 2017-18시즌 감독 대행으로 부임한 그는 2할 승률(15승 48패)을 기록했다.

2018-19시즌에도 경쟁력 없는 농구를 펼쳤다.

그의 커리어에서 가장 화려한 경력을 꼽으라면 탱킹에 힘써 멤피스의 미래 자 모란트 영입을 도왔다는 것일 것이다.

클리블랜드는 이런 그에게 확실한 미래를 보장했다.

이와 동시에, 단기전 전술에 특화되어 있는 NCAA 명장 빌라인은 언젠가 내칠 존재로 영입했다.  

차라리 멤피스의 자 모란트 영입 모델을 염두에 두고 탱킹 전문가 비커스태프를 먼저 기용한 다음에 유망주를 수혈, 기반을 다지고 빌라인을 선임했다면 최소한의 납득은 될 것이다.

하지만 클리블랜드는 빌라인-비커스태프 계승 계획을 꾸렸다. 쉽사리 이해하기 힘든 상황이다.




섹스턴-갈랜드가 코어인 팀

2018 드래프트, 클리블랜드는 콜린 섹스턴을 영입했다.

그는 시야가 좁지만, 공격력에는 확실한 강점이 있는 듀얼 가드였다. 준수한 자원이라는 평가가 많았다.

그리고 1년 뒤 2019 드래프트에서 클리블랜드는 대리우스 갈랜드를 영입한다. 경기 운영보다는 슈팅에 장점이 있는 선수다.

놀랍도록 똑같은 유형의 선수들, 시너지가 날 수 없고 서로의 장점은 죽이고 단점만 부각시켜 주는 유망주 둘을 클리블랜드는 팀의 코어로 낙점했다.

성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신인 영입이다.

빌라인 감독은 반 시즌 동안 이들을 활용할 수 있는 최선의 레시피를 고안하려 노력했다.

연습 경기에서는 섹스턴을 주전으로 기용하고 그의 파트너로 베테랑 브랜든 나이트를 기용했다.

갈랜드는 후보로 기용했다.

출전 시간을 서로 피해줬는데도 아무런 상승 효과가 없었다.

결국 빌라인 감독은 두 선수에게 '경험치'라도 최대한 많이 주겠다는 방향으로 본 시즌을 운영했다.

섹스턴 갈랜드를 주전으로 함께 출전시켰다.

결과는 뻔했다. 둘의 조합은 팀의 패배로 이어졌다.

이 상황에서 빌라인 감독은 무엇을 할 수 있는가?

운영진에서 둘 중 하나를 트레이드 하지 않는 이상 경험치 주입 외에는 해답이 없었다.

"미시간 대학에서는 선수 육성 전문가였으면서 왜 클리블랜드에 와서는 왜 이들을 못 키우냐"고 말하기에는 너무 가혹하다. 어떤 지도자가 이들에게서 시너지를 이끌어낼 수 있겠나.

재밌는 사실은 다음 시즌 드래프트는 포인트가드 드래프트로 불린다는 사실. 앤서니 애드워즈, 라멜로 볼 등 포인트가드가 넘친다. 자원이 중첩될 가능성이 높다.

섹스턴,갈랜드를 함께 미래로 낙점한 구단 수뇌부의 운영을 이해할 수 있는 날이 올까?

클리블랜드에도 변화의 바람이 필요하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65&aid=0000197520


에휴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eTo마켓] 플라즈마 기술을 적용한 에어본 차량용 공기 살균기 (4)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당신은 3년이상 안경을 착용하셨나요? -하늘안과의원- (111) 라식라섹은하늘안과
85414 [해외축구]  'SON 포함'...반 다이크, EPL 드림팀 5인 선정  (1) 이미지첨부 헌병대 08:46 0 188
85413 [야구]  홍상삼 수렁에서 벗어난거 같아 좋군요  이미지첨부 흰혹등고래 04-05 1 228
85412 [해외축구]  축구 전설들이 떠나는 감동적인 장면들.mp4  (1) 풋볼리스트 04-05 3 246
85411 [해외야구]  [MLB클래식]시애틀 투수 '이와쿠마' 생애 첫 노히트노런  MLB하이라이… 04-05 1 141
85410 [야구]  '142km도 만족' 정찬헌, "구속 여기서 멈춰도 돼, 움직임이 중요" [잠실톡톡]  (1)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5 2 220
85409 [해외야구]  다나카 이어 다르빗슈도… "동양인 차별·총기 소지 걱정"  (2) 참된자아 04-05 3 342
85408 [해외축구]  베론이 맨유에서 실패한 이유.mp4  풋볼리스트 04-05 2 389
85407 [농구]  '코로나 확산 심각' NBA, 시즌 취소 가능성↑  (3) 이미지첨부 BabyBlue 04-05 2 240
85406 [해외축구]  필승!!! 훈련병 손흥민은 이천이십년 사월 이십일부터  (4)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5 2 549
85405 [농구]  ESPN "NBA 시즌 재개, 비관적 분위기 만연"  이미지첨부 BabyBlue 04-05 3 215
85404 [야구]  연습경기 언제부터 한다고 확정됐나요  흰혹등고래 04-04 0 204
85403 [해외야구]  [MLB클래식] 15년 사이영 수상자 '아리에타' 노히트 경기  MLB하이라이… 04-04 2 165
85402 [해외축구]  플레이스타일로 보는 제2의 마라도나 4인.mp4  풋볼리스트 04-04 2 249
85401 [해외야구]  '키움에 남을 걸?' 한신 샌즈, 동료 코로나 확진으로 강제 휴업  (2)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4 2 365
85400 [해외야구]  러셀 마틴, '류현진 부부에게 고마운 제안, 배려'  (1) 참된자아 04-04 6 582
85399 [해외축구]  [오피셜] EPL, 무기한 연기-선수 임금 30% 삭감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4 3 388
85398 [농구]  GSW 커 감독 “드레이먼드 그린, 경쟁심은 조던급”  (1) 이미지첨부 yohji 04-04 1 317
85397 [해외축구]  호나우지뉴 굴욕, 감옥 내 족구대결에서 살인범-강도범 조에 패배  (1) 이미지첨부 양치기총각 04-04 4 546
85396 [야구]  美 CBS "KBO 최고팀은 두산…KIA는 뉴욕 양키스"  (1) 흰혹등고래 04-03 2 371
85395 [농구]  골스가 토핀 노래를 부르는 건 연막이 아닐까 싶은...  듀그라니구드 04-03 1 219
85394 [해외야구]  [MLB클래식] 범가너 시리즈 '10년 월드시리즈' 7차전 영상  MLB하이라이… 04-03 3 227
85393 [야구]  '롯데에서 첫 홈런' 안치홍, "꾸준하게 좋은 움직임 보여줘야 한다" [김해 톡톡]  (1)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3 2 281
85392 [야구]  리그가 개막하긴할까요?  (5) unikaka 04-03 0 355
85391 [해외축구]  세계 축구스타들의 국가대표 데뷔골 모음.mp4  풋볼리스트 04-03 2 352
85390 [야구]  NC, 퓨처스 코치 발열·오한 증상으로 격리.. 구장 방역  에쵸티 04-03 3 257
85389 [해외야구]  前 HOU 게티스, 사인훔치기 사과 “우리가 모든걸 망쳤다”  이미지첨부 yohji 04-03 2 359
85388 [기타]  도쿄 올림픽 유치 위해 100억대 뇌물 의혹  (4) 참된자아 04-03 5 520
85387 [해외축구]  "프리미어리그, 5월로 재차 연기 혹은 무기한 폐쇄" BBC  (3)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3 3 434
85386 [농구]  ESPN 평론가, “조던이 모든 면에서 르브론보다 낫다”  (10) 이미지첨부 yohji 04-03 10 787
85385 [해외야구]  [MLB클래식] 필라델피아, 영구결번 "로이 할러데이" 퍼펙트 게임  (1) MLB하이라이… 04-02 2 3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