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야구]

KIA 외야 희망 키워드, 나지완 이우성 '수비' & 김호령 최원준 '타격'

 
글쓴이 : 강역개 날짜 : 2020-02-18 (화) 05:42 조회 : 263 추천 : 3  


 

[OSEN=이선호 기자] KIA타이거즈 외야진은 어떻게 구축할까?


2019시즌은 최형우, 이창진, 프레스턴 터커가 주전이었다. 올해도 주전이 유력하다. 그렇다고 안심하기는 이르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나선 후보들이 등장해 주전을 노린다. 이적생 이우성, 예비역 김호령, 5년차 최원준에 베테랑 문선재까지 순번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작년은 이창진의 활약이 돋보였다.

개막 때는 백업요원이었으나 단숨에 중견수 자리를 차지하더니 풀타임으로 뛰었다. 타율 2할7푼, 6홈런, 48타점, 57득점으로 제몫을 했다. 8개의 도루까지 성공했다. 올해도 안정된 활약을 기대받고 있어 주전으로 개막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김호령과 최원준도 자리를 넘보고 있다. 빠른 발과 수비력이 뛰어지만 타격이 관건이다.

김호령(손가락 부상 재활중)은 통산 타율 2할5푼1리에 불과하다. 최원준은 3년차 2018시즌까지는 인상적인 타격을 했으나 작년에는 1할대(.189)로 추락했다. 두 선수가 강한 타격을 한다면 외야 경쟁은 치열해진다.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는 수비가 약한 나지완과 이우성이다. 최형우의 좌익수는 안전지대이지만 풀타임은 어렵다. 작년에는 자주 좌익수 자리를 놓고 지명타자로 나섰다. 체력 관리를 위해 올해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이우성과 나지완이 수비력을 끌어올리는 숙제가 있다.

  

나지완은 작년 56경기, 153타석 소화에 그쳤다. 데뷔 이후 가장 낮은 기여도였다. 통산 200홈런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수비 때문에 가용폭이 낮은 점도 있다. 플로리다 캠프에서 외야훈련에 공을 들이고 있다. 나지완은 지명타자 후보이다. 이적한 안치홍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는 나지완의 회복이 절실하다.


이우성은 작년 트레이드로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었다. 일발장타력을 보고 데려왔다. 그러나 수비가 뒷받침되지 않아 주전 기용이 쉽지 않았다. 타격에서도 꾸준함을 보여주지 못했다. 최형우와 나지완의 뒤를 이을 거포로 주목을 받고 있지만 수비와 타격에서 벽을 넘어야 가능하다.

 

공수에서 KIA 외야진은 10개 구단 가운데 강하다고 볼 수 없다.

2017시즌 최형우, 로저 버나디나, 이명기로 이어지는 외야진은 우승의 원동력이었다. 그때의 외야라인을 구축하기는 어렵다. 결국은 백업선수들이 타격과 수비에서 보다 힘을 보태야 메울 수 있다.



[email protected]

 [나눔이벤트] 국내산 1+ 급냉 삼겹살 300gx2팩 10명 나눔 (466) 

강산무진™ 2020-02-18 (화) 11:03


나지완 수비라...
     
       
글쓴이 2020-02-18 (화) 17:45
강산무진™ 2020-02-18 (화) 17:51


나지완 수비가 워낙 폭망수준이라...ㅠㅠ
호랑이형님 2020-02-18 (화) 19:33
1.박찬호R 2루수
2.터커L 우익수
3.이우성R 중견수(김호령L)
4.최형우L 좌익수
5.장영석R 3루수(최원준L)
6.나지완R 지명
7.유민상L 1루수
8.한승택R 포수
9.김선빈R 유격수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이토랜드 공식] SK렌탈샵 최대혜택 / 정수기 / 공기청정기 / 비데 / 365일 … (84) SK렌탈샵
85406 [해외축구]  필승!!! 훈련병 손흥민은 이천이십년 사월 이십일부터  (1) 이미지첨부 헌병대 00:47 0 142
85405 [농구]  ESPN "NBA 시즌 재개, 비관적 분위기 만연"  이미지첨부 BabyBlue 00:36 0 59
85404 [야구]  연습경기 언제부터 한다고 확정됐나요  흰혹등고래 04-04 0 92
85403 [해외야구]  [MLB클래식] 15년 사이영 수상자 '아리에타' 노히트 경기  MLB하이라이… 04-04 0 68
85402 [해외축구]  플레이스타일로 보는 제2의 마라도나 4인.mp4  풋볼리스트 04-04 1 115
85401 [해외야구]  '키움에 남을 걸?' 한신 샌즈, 동료 코로나 확진으로 강제 휴업  (2)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4 2 211
85400 [해외야구]  러셀 마틴, '류현진 부부에게 고마운 제안, 배려'  (1) 참된자아 04-04 6 396
85399 [해외축구]  [오피셜] EPL, 무기한 연기-선수 임금 30% 삭감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4 3 271
85398 [농구]  GSW 커 감독 “드레이먼드 그린, 경쟁심은 조던급”  (1) 이미지첨부 yohji 04-04 1 217
85397 [해외축구]  호나우지뉴 굴욕, 감옥 내 족구대결에서 살인범-강도범 조에 패배  (1) 이미지첨부 양치기총각 04-04 4 399
85396 [야구]  美 CBS "KBO 최고팀은 두산…KIA는 뉴욕 양키스"  (1) 흰혹등고래 04-03 2 276
85395 [농구]  골스가 토핀 노래를 부르는 건 연막이 아닐까 싶은...  듀그라니구드 04-03 1 143
85394 [해외야구]  [MLB클래식] 범가너 시리즈 '10년 월드시리즈' 7차전 영상  MLB하이라이… 04-03 2 146
85393 [야구]  '롯데에서 첫 홈런' 안치홍, "꾸준하게 좋은 움직임 보여줘야 한다" [김해 톡톡]  (1)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3 2 202
85392 [야구]  리그가 개막하긴할까요?  (5) unikaka 04-03 0 261
85391 [해외축구]  세계 축구스타들의 국가대표 데뷔골 모음.mp4  풋볼리스트 04-03 2 264
85390 [야구]  NC, 퓨처스 코치 발열·오한 증상으로 격리.. 구장 방역  에쵸티 04-03 3 176
85389 [해외야구]  前 HOU 게티스, 사인훔치기 사과 “우리가 모든걸 망쳤다”  이미지첨부 yohji 04-03 2 276
85388 [기타]  도쿄 올림픽 유치 위해 100억대 뇌물 의혹  (4) 참된자아 04-03 5 408
85387 [해외축구]  "프리미어리그, 5월로 재차 연기 혹은 무기한 폐쇄" BBC  (3)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3 3 332
85386 [농구]  ESPN 평론가, “조던이 모든 면에서 르브론보다 낫다”  (9) 이미지첨부 yohji 04-03 10 620
85385 [해외야구]  [MLB클래식] 필라델피아, 영구결번 "로이 할러데이" 퍼펙트 게임  (1) MLB하이라이… 04-02 2 229
85384 [야구]  KIA 홍백전 HL 팀 레드 vs 팀 화이트, 4월 2일  흰혹등고래 04-02 2 179
85383 [해외야구]  [MLB 클래식] 다이나믹 폼 '팀 린스컴' 첫 노히트 경기 영상  (1) MLB하이라이… 04-02 3 234
85382 [해외축구]  베트남 언론의 강요, "박항서, 제 2의 고향 위해 스스로 임금 삭감해야"  (14)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2 7 636
85381 [해외축구]  손흥민, 제주도에서 기초군사훈련…20일 입소 예정  (1) 참된자아 04-02 4 500
85380 [해외축구]  쿠보 다케후사 아스날 이적? 아르테타가 원한다!  (4) 풋볼리스트 04-02 3 374
85379 [농구]  34번은 올라주원? 샤크? 바클리? NBA 등번호별 최고는?  (2) 이미지첨부 yohji 04-02 3 308
85378 [농구]  NBA 선수들, 기존 연봉의 50% 이하 수령 예정  (2) 이미지첨부 BabyBlue 04-02 2 365
85377 [해외축구]  UEFA 주관 모든 축구대회 무기한 중단  헌병대 04-02 3 27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