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야구]

MLB가 탐내는 고교야구 ‘4인방’

 
글쓴이 : 흰혹등고래 날짜 : 2020-02-17 (월) 21:52 조회 : 740 추천 : 3  

‘전국명문고야구열전’ 내달 시작
해외 스카우트들 부산에 총출동
부산고 정민규, 대형 유격수 재목
서울고 최우인, 우완 정통파 투수
강릉고 김진욱, 류현진 잇는 좌완
덕수고 장재영은 일찌감치 ‘주목’
메이저리그 극동 담당 스카우트들에게 3월은 바쁜 달이다. 3월의 시작과 함께 '2020 전국명문고야구열전'(3월 4~8일·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이 열린다. 21일부터는 주말리그가 일제히 개최된다.

'스토브리그'는 프로야구에만 있는 게 아니다. 고교야구의 스토브리그는 성장 스토리다. 10대 후반의 고교야구 선수들은 겨울 몇 개월 동안 몰라보게 달라진다. 지난해 소형준(유신고-kt)은 겨울 한 철 지나자 특급투수로 탈바꿈했다.

매년 고교를 졸업하는 선수들 가운데 메이저리그로 진출할 선수들의 행보는 3~4월이면 결정된다. 가고 말고의 여부는 전적으로 본인 의사에 달려 있지만. 현재 고3 선수 중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탐내고 있는 선수는 누구일까. 그들의 레이다에 걸린 4명의 선수를 소개한다.

부산고 정민규(18)는 대형 유격수 재목이다. 흡사 강정호(전 피츠버그)를 연상시킨다. 체격(183㎝ 85㎏, 강정호는 183㎝ 99㎏)도 비슷하다. 좀 더 살이 붙으면 연상 판박이다. 유격수면서 파워히터 우투우타로 스타일도 닮았다. 정민규는 지난해 3루를 맡았다. 공·수·주 3박자를 고루 갖췄고, 타격·수비 동작이 부드럽다. 개성고 투수 이명준과 함께 롯데의 1차 지명 대상. 메이저리그와 국내 구단의 눈치싸움이 치열할 가능성이 높다. 부산고 김성현 감독은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의 연락이 부쩍 잦아졌다. 명문고야구열전을 통해 자신의 기량을 충분히 발휘하면 구체적인 조건이 오가게 될 것이다"며 배지환(경북고-피츠버그)에 이은 유격수 메이저리그 진출 사례 가능성을 암시했다.

서울고 투수 최우인(18)은 장신의 우완 정통파 투수다. 190㎝, 90㎏의 이상적인 체격 조건을 갖췄다. 지난 가을리그서 최고 구속 145㎞를 선보였다. 투수 출신이면서 LG 스카우트를 지낸 유정민 서울고 감독은 "3월 초면 150㎞대까지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최우인은 오른쪽 귀 위에서 내리 꽂는 타점이 뛰어나다. 같은 스피드라도 각도가 좋아 타자들에게 더 까다롭게 보인다. 빠른 공과 슬라이더가 주무기. 키움 안우진의 투구 폼과 상당부분 겹친다.

강릉고 김진욱(18)은 이들 가운데 유일한 좌완이다. 상원고 좌완 이승현과 함께 지난해 세계청소년 대표로 활약했다. 쟁쟁한 3학년 투수들을 제치고 '제2회 최동원상'을 손에 넣었다. 183㎝, 93㎏의 듬직한 체격이다. 강릉고 김진욱(18)은 지난해 고교야구 무대서 11승1패 평균자책점 1.58을 기록했다. 탈삼진 수 132개로 고교투수 전체 1위. 강릉고 최재호 감독은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투수다. 현재도 뛰어나지만 연습벌레여서 장래가 더 촉망된다"며 구대성-류현진(토론토)을 잇는 왼손투수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했다.

덕수고 장재영(18)은 1학년 때부터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1학년 때 153㎞의 빠른 공을 던져 국내는 물론 해외 관계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해 주춤했지만 올봄 어떤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들 네 선수는 모두 '2020 전국명문고야구열전'에 출전한다.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이 3월 초 부산에 총출동하는 이유다.

평범한 일상에서 의미 찾자...
 [eTo마켓] [이토랜드최저가]미친무게 4.6g 베타티타늄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4) 

듀그라니구드 2020-02-18 (화) 00:16
미쿡가면 배울 거 많음. 사인 훔치기, 타르, 스테로이드, 겜블링... 근데 한국에 있으면 보다 더 다채롭다. 강간, 마약, 음주운전, 난교등등
unikaka 2020-02-18 (화) 02:39
장재영 선수가 장정석 감독 (전 키움) 아들이라고 들은거 같은데...
1004신사 2020-02-19 (수) 15:40
작년 롯데다 1순위로 뽑네요 강릉고 2년에 한번씩 대형 투수 나오네요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오늘밤 - 소개팅, 만남, 채팅 - 가입시 하트 선물 (119) code404
85406 [해외축구]  필승!!! 훈련병 손흥민은 이천이십년 사월 이십일부터  (1) 이미지첨부 헌병대 00:47 0 142
85405 [농구]  ESPN "NBA 시즌 재개, 비관적 분위기 만연"  이미지첨부 BabyBlue 00:36 0 60
85404 [야구]  연습경기 언제부터 한다고 확정됐나요  흰혹등고래 04-04 0 92
85403 [해외야구]  [MLB클래식] 15년 사이영 수상자 '아리에타' 노히트 경기  MLB하이라이… 04-04 0 68
85402 [해외축구]  플레이스타일로 보는 제2의 마라도나 4인.mp4  풋볼리스트 04-04 1 115
85401 [해외야구]  '키움에 남을 걸?' 한신 샌즈, 동료 코로나 확진으로 강제 휴업  (2)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4 2 212
85400 [해외야구]  러셀 마틴, '류현진 부부에게 고마운 제안, 배려'  (1) 참된자아 04-04 6 396
85399 [해외축구]  [오피셜] EPL, 무기한 연기-선수 임금 30% 삭감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4 3 271
85398 [농구]  GSW 커 감독 “드레이먼드 그린, 경쟁심은 조던급”  (1) 이미지첨부 yohji 04-04 1 217
85397 [해외축구]  호나우지뉴 굴욕, 감옥 내 족구대결에서 살인범-강도범 조에 패배  (1) 이미지첨부 양치기총각 04-04 4 400
85396 [야구]  美 CBS "KBO 최고팀은 두산…KIA는 뉴욕 양키스"  (1) 흰혹등고래 04-03 2 276
85395 [농구]  골스가 토핀 노래를 부르는 건 연막이 아닐까 싶은...  듀그라니구드 04-03 1 143
85394 [해외야구]  [MLB클래식] 범가너 시리즈 '10년 월드시리즈' 7차전 영상  MLB하이라이… 04-03 2 146
85393 [야구]  '롯데에서 첫 홈런' 안치홍, "꾸준하게 좋은 움직임 보여줘야 한다" [김해 톡톡]  (1)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3 2 202
85392 [야구]  리그가 개막하긴할까요?  (5) unikaka 04-03 0 261
85391 [해외축구]  세계 축구스타들의 국가대표 데뷔골 모음.mp4  풋볼리스트 04-03 2 264
85390 [야구]  NC, 퓨처스 코치 발열·오한 증상으로 격리.. 구장 방역  에쵸티 04-03 3 176
85389 [해외야구]  前 HOU 게티스, 사인훔치기 사과 “우리가 모든걸 망쳤다”  이미지첨부 yohji 04-03 2 276
85388 [기타]  도쿄 올림픽 유치 위해 100억대 뇌물 의혹  (4) 참된자아 04-03 5 408
85387 [해외축구]  "프리미어리그, 5월로 재차 연기 혹은 무기한 폐쇄" BBC  (3)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3 3 332
85386 [농구]  ESPN 평론가, “조던이 모든 면에서 르브론보다 낫다”  (9) 이미지첨부 yohji 04-03 10 620
85385 [해외야구]  [MLB클래식] 필라델피아, 영구결번 "로이 할러데이" 퍼펙트 게임  (1) MLB하이라이… 04-02 2 229
85384 [야구]  KIA 홍백전 HL 팀 레드 vs 팀 화이트, 4월 2일  흰혹등고래 04-02 2 179
85383 [해외야구]  [MLB 클래식] 다이나믹 폼 '팀 린스컴' 첫 노히트 경기 영상  (1) MLB하이라이… 04-02 3 234
85382 [해외축구]  베트남 언론의 강요, "박항서, 제 2의 고향 위해 스스로 임금 삭감해야"  (14)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2 7 636
85381 [해외축구]  손흥민, 제주도에서 기초군사훈련…20일 입소 예정  (1) 참된자아 04-02 4 500
85380 [해외축구]  쿠보 다케후사 아스날 이적? 아르테타가 원한다!  (4) 풋볼리스트 04-02 3 374
85379 [농구]  34번은 올라주원? 샤크? 바클리? NBA 등번호별 최고는?  (2) 이미지첨부 yohji 04-02 3 308
85378 [농구]  NBA 선수들, 기존 연봉의 50% 이하 수령 예정  (2) 이미지첨부 BabyBlue 04-02 2 366
85377 [해외축구]  UEFA 주관 모든 축구대회 무기한 중단  헌병대 04-02 3 27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