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해외야구]

게레로 주니어도 작심 발언 "알고 치면 5할도 치겠다!"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2-17 (월) 00:42 조회 : 668 추천 : 3  

 

토론토 블루제이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16일(한국시간) 플로리다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더니든(미 플로리다주) 최승섭기자 | [email protected]


[더니든(미 플로리다주)=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토론토를 대표하는 강타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메이저리그를 강타한 사인훔치기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사인훔치기를 주도한 휴스턴에 대한 메이저리그 사무국 차원의 징계가 나온지 시간이 흘렀지만, 후폭풍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처벌 수위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고, 타 팀 선수들의 작심 발언도 줄을 잇고 있다.

휴스턴이 캠프 기간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사인훔치기를 시인했지만 오히려 사과에 진정성이 없다는 비난 역풍을 맞고 있다.

LA다저스 소속 코디 벨린저는 “휴스턴은 사인훔치기로 우승반지를 훔쳤고, (호세) 알투베는 (애런) 저지의 MVP를 가로챘다”면서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에 휴스턴 주전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가 “사실을 알지 못한다면 그냥 입 다물고 있어라”면서 맞대응해 분위기는 점차 격화되고 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16일(한국시간) 플로리다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더니든(미 플로리다주) 최승섭기자 | [email protected]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에 위치한 토론토 캠프에서도 휴스턴발 사인훔치기는 화제의 중심에 있었다.

16일(한국시간) 개인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한 토론토 핵심 선수에게도 사인훔치기 관련 질문이 쏟아졌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토론토 최고 유망주 게레로 주니어는 이에 대해 “만약 무슨 공이 날아올지 알면 5할 타율을 칠 것이다. 잘은 모르지만 그 일(사인훔치기)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토론토 주전 유격수이자 게레로 주니어와 같은 야구인 2세(아버지가 단테 비셋)인 보 비셋도 비판 행렬에 동참했다.

비셋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휴스턴이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사과에 진정성이 없었다고 날을 세웠다.

토론토 뿐 아니라 메이저리그 타 팀 선수들도 휴스턴을 향해 맹공을 펼치고 있다.

2020시즌 개막 후 휴스턴이 받고 있는 비판의 화살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68&aid=0000627052


화이팅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나눔이벤트] 국내산 1+ 급냉 삼겹살 300gx2팩 10명 나눔 (557) 

크루얼스나크 2020-02-17 (월) 01:08
사인훔친게 사실인데 뭘 입다물고 있어라야 ㅋㅋ 미친놈인가
헌병대 2020-02-17 (월) 04:17
사인훔친 사실말고 뭐가 더있나본데? ㅋㅋㅋ
풍선토끼v 2020-02-17 (월) 11:57
입 다물어야 할 놈이 남한테 입 다물라고 하는게 유머
참된자아 2020-02-17 (월) 12:14
비판하는 선수들이 더 나와야죠~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센스있는 남자들 주목!장미50송이,100송이특가 (100) 바시움플라워
85441 [해외축구]  공격포인트 팀내 1위 손흥민, 英스카이스포츠 선정 토트넘 시즌 MVP  이미지첨부 헌병대 09:15 0 44
85440 [기타]  '에어조던' 중국에서의 저작권 침해 확정 판결 승소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09:14 0 79
85439 [야구]  연습경기 21일 예정데로 진행되겠군요  흰혹등고래 04-08 0 146
85438 [해외야구]  [MLB 클래식] "콜 해멀스", PHI 역대 13번째 노히터  MLB하이라이… 04-08 1 110
85437 [야구]  NC 다이노스, NH농협은행 경남본부-경남FC와 '아름다운 동행' 협약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8 2 153
85436 [해외야구]  ‘홈런왕’ 바티스타, 투수로 ML 도전  (2) 참된자아 04-08 2 338
85435 [농구]  부상 중인 클레이 탐슨, 사실상 완전한 회복  (1) 이미지첨부 BabyBlue 04-08 3 210
85434 [농구]  농구 명예의 전당 가넷 "뒤늦게 영구결번? 미네소타 용서 못해"  (1) 이미지첨부 yohji 04-08 2 214
85433 [해외야구]  [MLB클래식] '킹' 에르난데스 퍼펙트 게임 영상  MLB하이라이… 04-08 3 135
85432 [해외축구]  대런 플레쳐가 은퇴한 박지성에게 썼던 편지.mp4  풋볼리스트 04-08 1 325
85431 [해외축구]  호나우지뉴, 19억 내고 호텔로...32일만에 교도소 생활 청산  (2)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8 2 441
85430 [해외축구]  축아재들 1시간만 더 늦게 주무세요.,.  (1) 에스카노르 04-08 2 509
85429 [야구]  KIA 브룩스 한국 코로나19 안전해서 좋다  (1) 흰혹등고래 04-07 2 319
85428 [해외야구]  [MLB] '외계인' 패드로 마르티네스 99년 ALCS 3차전 7이닝 12삼진  (1) MLB하이라이… 04-07 3 181
85427 [야구]  kbo 리그 5월초 무관중 개막  (7) unikaka 04-07 3 355
85426 [해외축구]  과르디올라 바르셀로나 전술노트.mp4  풋볼리스트 04-07 2 297
85425 [격투기]  UFC 퍼거슨, 하빕 대신 게이치와 잠정타이틀전 확정  이미지첨부 BabyBlue 04-07 2 198
85424 [복싱]  타이슨의 과거 고백…"실버백 고릴라와 싸우려고 한 적 있어"  (9)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7 4 498
85423 [기타]  자전거선수가 자전거를 버리고 정상을 향해 달린 사건  친절한석이 04-07 2 268
85422 [해외야구]  MLB-선수노조, 무관중 경기 논의  참된자아 04-07 2 209
85421 [해외축구]  [공식발표] 토트넘 '손흥민 군사훈련 맞다' 토트넘 복귀는 5월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7 2 444
85420 [해외축구]  아! 코로나19에 빼앗긴 어머니…펩의 뜨거운 눈물  (2) 양치기총각 04-07 2 429
85419 [야구]  진갑용 KIA포수코치가 백용환을 칭찬하는군요  (2) 흰혹등고래 04-06 2 296
85418 [해외야구]  2000년 이후 최고 3루수는 A-로드  (6) 참된자아 04-06 2 335
85417 [야구]  심수창 해설위원, "지금은 사이 좋은 조인성 코치 꼭 초대"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6 2 339
85416 [해외축구]  무리뉴 첼시 1기 전술노트.mp4  풋볼리스트 04-06 3 433
85415 [야구]  [오피셜]'전병우+차재용↔추재현' 롯데, 키움과 2대1 트레이드 단행  (1) 아이아이유 04-06 3 347
85414 [해외축구]  'SON 포함'...반 다이크, EPL 드림팀 5인 선정  (1)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6 3 572
85413 [야구]  홍상삼 수렁에서 벗어난거 같아 좋군요  (2) 이미지첨부 흰혹등고래 04-05 2 583
85412 [해외축구]  축구 전설들이 떠나는 감동적인 장면들.mp4  (1) 풋볼리스트 04-05 4 58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