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농구]

‘심사위원이 에러’ 애런 고든, 226cm 타코 폴 넘고도 ‘덩크왕 불발’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2-16 (일) 14:13 조회 : 407 추천 : 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애런 고든(25, 올랜도)이 역대급 퍼포먼스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덩크슛대회 준우승에 머물렀다. 

‘NBA 올스타 전야제 2020’이 16일(한국시간) 미국 시카고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개최됐다. ‘AT&T 덩크슛 컨테스트’에서 데릭 존스 주니어가 애런 고든을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08년 우승자 드와이트 하워드(레이커스), 2016년 준우승자 애런 고든(올랜도), 데릭 존스 주니어(마이애미), 팻 코너튼(밀워키)이 참여했다. 2016년 역대급 활약을 펼치고도 잭 라빈에게 밀렸던 고든이 무관의 한을 떨칠지 관심사였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카고출신 드웨인 웨이드, 래퍼 커먼, ’여자덩커’ 캔디스 파커, ‘블랙 팬서’ 채드윅 보스먼, ‘불스 레전드’ 스카티 피펜이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자격이 부족한 연예인 두 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것이 심사의 질을 떨어뜨렸다. 드웨인 웨이드도 마이애미 후배 존스에게 유리한 점수를 주면서 다소 논란이 될 수 있는 판정을 했다. 

첫 주자로 나선 하워드는 평범한 180도 덩크로 41점을 받았다. 존스는 동료 아데바요를 뛰어넘는 생일축하 덩크로 46점을 기록했다. 팻 코너튼은 영화 ‘덩크슛’의 캐릭터를 패러디해 사람을 뛰어넘은 덩크로 45점을 기록했다. 그런데 웨이드가 혼자 인색하게 8점을 줬다. 고든은 비트윈더랙 리버스 덩크로 50점 만점이 나왔다. 

2차 시기서 하워드는 2008년 우승했던 ‘슈퍼맨’ 코스튬으로 코비를 추모한 덩크를 했다. 난이도보다는 퍼포먼스가 돋보였다. 채드윅 보스먼만 9점을 주면서 49점을 받았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너튼은 야니스 아테토쿤보를 뛰어 넘어 백보드를 찍은 덩크로 50점 만점을 받았다. 존스는 360도 역회전 비트윈더랙으로 50점 만점이 나왔다. 고든은 사람을 뛰어넘어 몸을 180도 비틀어 투핸드 덩크를 꽂았다. 무조건 50점 덩크였다. 고든과 존스가 결승에 올랐다. 

결승전 1차 시기에서 존스는 사람 둘을 뛰어넘으면서 비트윈더랙 왼손 덩크를 꽂아 50점 만점을 받아냈다. 고든도 사람을 뛰어넘어 180도 덩크슛을 하면서 50점 동점을 이뤘다. 

존스는 2차 시기서 사람을 뛰어넘은 앨리웁 비트윈더랙으로 더 수준을 높였다. 더 이상 올라갈 점수가 없는 50점 만점이었다. 고든은 마켈 펄츠가 백보드 옆을 맞춰준 공을 한손으로 잡아 180도 회전한 뒤 찍었다. 50점으로 표현할 수 없는 난이도였다. 1,2차 모두 100점을 받은 두 선수가 연장전에 돌입했다. 

존스는 백보드 옆을 맞춘 공을 공중에서 잡아 비트윈더랙을 선보였다. 당연히 50점이 나왔다. 심사위원들도 할 말을 잃었다. 고든도 사람을 뛰어넘은 비트윈더랙으로 맞불을 놨다. 또 50점이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차 연장전에 돌입했다. 존스는 1988년 마이클 조던의 자유투 덩크를 오마주했다. 그는 자유투라인 한발자국 앞에서 떠 원핸드 윈드밀 덩크를 찍었다. 파커와 보스먼이 9점을 주면서 48점이 나왔다. 

고든은 226cm NBA 최장신 선수 타코 폴을 소환했다. 고든은 보기 좋게 타코 폴을 뛰어넘었다. 하지만 웨이드 등 심사위원들이 다소 짠 47점을 주면서 고든은 또 다시 준우승에 머물렀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09&aid=0004166917


웨이드 ㅋ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나눔이벤트] [LG,삼성 최신가전 전액지원] [에어팟 10명 추첨] (19)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광고랜드] 휴대폰 구매는 온라인으로! 이토랜드 회원을 위한 특가제안 (108) 카멜레옹
85426 [해외축구]  과르디올라 바르셀로나 전술노트.mp4  풋볼리스트 18:07 1 120
85425 [격투기]  UFC 퍼거슨, 하빕 대신 게이치와 잠정타이틀전 확정  이미지첨부 BabyBlue 17:59 2 68
85424 [복싱]  타이슨의 과거 고백…"실버백 고릴라와 싸우려고 한 적 있어"  (3) 이미지첨부 강역개 16:37 3 229
85423 [기타]  자전거선수가 자전거를 버리고 정상을 향해 달린 사건  친절한석이 16:28 2 124
85422 [해외야구]  MLB-선수노조, 무관중 경기 논의  참된자아 12:57 2 104
85421 [해외축구]  [공식발표] 토트넘 '손흥민 군사훈련 맞다' 토트넘 복귀는 5월  이미지첨부 헌병대 08:57 2 317
85420 [해외축구]  아! 코로나19에 빼앗긴 어머니…펩의 뜨거운 눈물  양치기총각 02:13 2 298
85419 [야구]  진갑용 KIA포수코치가 백용환을 칭찬하는군요  (2) 흰혹등고래 04-06 2 182
85418 [해외야구]  2000년 이후 최고 3루수는 A-로드  (6) 참된자아 04-06 2 228
85417 [야구]  심수창 해설위원, "지금은 사이 좋은 조인성 코치 꼭 초대"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6 2 240
85416 [해외축구]  무리뉴 첼시 1기 전술노트.mp4  풋볼리스트 04-06 3 328
85415 [야구]  [오피셜]'전병우+차재용↔추재현' 롯데, 키움과 2대1 트레이드 단행  (1) 아이아이유 04-06 3 254
85414 [해외축구]  'SON 포함'...반 다이크, EPL 드림팀 5인 선정  (1)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6 3 456
85413 [야구]  홍상삼 수렁에서 벗어난거 같아 좋군요  (2) 이미지첨부 흰혹등고래 04-05 2 462
85412 [해외축구]  축구 전설들이 떠나는 감동적인 장면들.mp4  (1) 풋볼리스트 04-05 4 449
85411 [해외야구]  [MLB클래식]시애틀 투수 '이와쿠마' 생애 첫 노히트노런  MLB하이라이… 04-05 2 250
85410 [야구]  '142km도 만족' 정찬헌, "구속 여기서 멈춰도 돼, 움직임이 중요" [잠실톡톡]  (1)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5 2 334
85409 [해외야구]  다나카 이어 다르빗슈도… "동양인 차별·총기 소지 걱정"  (2) 참된자아 04-05 3 453
85408 [해외축구]  베론이 맨유에서 실패한 이유.mp4  풋볼리스트 04-05 2 530
85407 [농구]  '코로나 확산 심각' NBA, 시즌 취소 가능성↑  (3) 이미지첨부 BabyBlue 04-05 2 343
85406 [해외축구]  필승!!! 훈련병 손흥민은 이천이십년 사월 이십일부터  (6)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5 2 695
85405 [농구]  ESPN "NBA 시즌 재개, 비관적 분위기 만연"  이미지첨부 BabyBlue 04-05 3 304
85404 [야구]  연습경기 언제부터 한다고 확정됐나요  흰혹등고래 04-04 0 285
85403 [해외야구]  [MLB클래식] 15년 사이영 수상자 '아리에타' 노히트 경기  MLB하이라이… 04-04 2 243
85402 [해외축구]  플레이스타일로 보는 제2의 마라도나 4인.mp4  풋볼리스트 04-04 2 335
85401 [해외야구]  '키움에 남을 걸?' 한신 샌즈, 동료 코로나 확진으로 강제 휴업  (2) 이미지첨부 강역개 04-04 2 453
85400 [해외야구]  러셀 마틴, '류현진 부부에게 고마운 제안, 배려'  (1) 참된자아 04-04 6 720
85399 [해외축구]  [오피셜] EPL, 무기한 연기-선수 임금 30% 삭감  이미지첨부 헌병대 04-04 3 484
85398 [농구]  GSW 커 감독 “드레이먼드 그린, 경쟁심은 조던급”  (1) 이미지첨부 yohji 04-04 1 404
85397 [해외축구]  호나우지뉴 굴욕, 감옥 내 족구대결에서 살인범-강도범 조에 패배  (1) 이미지첨부 양치기총각 04-04 4 69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