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케빈 듀란트 "나는 다른 GSW 선수처럼 될 수 없었다"

 
글쓴이 : BabyBlue 날짜 : 2019-09-11 (수) 09:01 조회 : 1324 추천 : 5  

 



[루키=이동환 기자] 케빈 듀란트가 3년 간의 골든스테이트 생활에 대해 입을 열었다.

「더 월스트리터 저널」은 11일(이하 한국시간) 케빈 듀란트와 가진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 인터뷰에서 듀란트는 3년 동안의 골든스테이트 생활과 자신의 커리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점점 내가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과는 다르다는 걸 깨닫기 시작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골든스테이트의 일부가 되고 싶었고 골든스테이트 가족에 들어가고 싶었다. 그리고 정말로 다들 날 반겨줬다"며 "하지만 결국 나는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처럼 될 수 없었다. 나는 골든스테이트에서 드래프트되지 않은 선수였다. 스테픈 커리는 골든스테이트에 지명됐고 안드레 이궈달라는 골든스테이트에서 첫 우승을 경험한 선수였다. 클레이 탐슨과 드레이먼드 그린도 골든스테이트에서 드래프트됐다. 다들 골든스테이트에서 명예를 얻은 선수들이었다. 그런데 나는 골든스테이트에 오기 전에 이미 MVP를 받고 득점왕을 받은 선수였다"라고 했다.

이어서 "시간이 흐를수록 나는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과 다르다는 것을 깨닫기 시작했다. 그게 이상한 건 아니다. 내가 쌓아온 커리어와 리그에 들어온 과정을 보면 그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미디어에서 우리를 아예 '케빈 듀란트와 워리어스'로 바라봤다. 누구도 내가 골든스테이트에 포함돼 있다는 것을 완벽히 받아들이지 않는 듯 했다"라고 덧붙였다.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 특유의 유기적인 공격 시스템이 늘 효과적이지는 않았다고 되돌아보기도 했다.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에서 했던 모션 오펜스는 특정 상황에서만 효과를 봤다"며 "플레이오프 2라운드까지는 (모션 오펜스) 시스템에 의존해도 괜찮았다. 하지만 그 다음부터는 개인 플레이를 섞어야 했다. 팀 전체를 위한 공격은 포기해야 했다. 상대들이 갈수록 훨씬 영리해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결국엔 나의 개인 득점을 만드는 데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왔다. 드리블을 하고 아이솔레이션 공격을 하고 픽앤롤을 했다. 나 자신의 득점을 쌓는 것에 몰두해야 했다"고 밝혔다.

결국 듀란트는 지난 7월 골든스테이트를 떠나 브루클린으로 이적했다. 커리어 두 번째 이적이었다. 하지만 아킬레스건 부상의 여파로 오는 시즌은 코트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전망이다. 듀란트가 떠난 뒤 골든스테이트도 로스터를 대대적으로 개편한 상태다.





워리어스에서 영구결번까지 한 엄연한 워리어스 선수였는데 무슨 소리..!

미디어나 주변의 소음은 흘려 듣는게 답..

워리어스와 워리어스의 팬들은 듀란트의 헌신을 잊지 않을 겁니다

 [나눔이벤트] 포인트 응모 베타테스트 (41) 

단자대 2019-09-11 (수) 09:17
개쓰레기시키 니가 골스가서 리그를 망쳤어
MESTE 2019-09-11 (수) 09:26
근데 듀란트가 그렇게 느꼈으니


사실 듀란트도 우승하러 간거면서 ㅋㅋ
아재공룡둘리 2019-09-14 (토) 12:30
커리 팬덤에서 무지막지하게 공격해댔었죠
르브론과 커리 팬덤의 공통점이
상대편 선수가 아니고 자기 팀선수를 깎아서 자기 응원선수 높이는 형태의 대단히 특이한 팬덤
     
       
글쓴이 2019-09-15 (일) 18:39
저 역시 커리 팬이지만 그렇게 깎아내리는 모습들은 보기 안 좋더라구요
어느 곳에서나 그런 무리들은 있게 마련이죠
커리 팬들 전체를 그렇게 보지는 말아 주세요^^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스폰서박스] [로또명당] 이번주 로또번호받기 1등 나이스로또 (134) FirstLady
86856 [해외축구]  토트넘 대 아스날 더비 손흥민 10 10 완성.... 10골 10어시...  (1) 이미지 언츠비 02:30 1 150
86855 [해외축구]  [EPL] 토트넘vs아스널 라인업 (손흥민 선발)  (2) 이미지 Giants문호 07-12 4 225
86854 [축구]  2020 K리그1, K리그2 클럽순위 (7월 12일)  이미지 창제 07-12 1 69
86853 [야구]  4위에서 8위 까지의 게임차 3.5  (1) 흰혹등고래 07-12 1 165
86852 [야구]  심판들 경기 운영 진짜 개떡같이 하네요  (3) 참된자아 07-12 5 390
86851 [해외축구]  아탈란타 감독, 호날두 연속 PK 판정에 분노, "팔을 잘라야 하나.."  (3) 이미지 헌병대 07-12 4 407
86850 [야구]  어둠의 한국시리즈 한 경기에서 일어난 일.gif  (8) 이미지 참된자아 07-12 6 631
86849 [해외축구]  MOTD 35R  (5) jambul 07-12 9 156
86848 [해외야구]  양키스 마무리 채프먼, 코로나19 확진  참된자아 07-12 3 200
86847 [격투기]  잠시후 UFC 251  (3) 락매냐 07-12 3 266
86846 [야구]  누가 누가 더 못하나, SK-한화 졸전…황당 주루사·폭투·실책 [오!쎈 대전]  이미지 강역개 07-12 3 333
86845 [해외축구]  일주일에 두경기씩하면 강팀이 불리한가요 약팀이 불리한가요?  (4) 비버u 07-12 3 283
86844 [야구]  류중일의 채은성 기용의 결말  (1) 코다마레나 07-12 5 362
86843 [해외축구]  셰필드 첼시 떡실신 시킴  (7) 파고드는껑충… 07-12 5 423
86842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리버풀 vs 번리 - 리그경기 결과 입니다...  (5)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7-12 4 235
86841 [야구]  KIA 저주가 풀렸다 라고 해도 되겠습니다  (2) 흰혹등고래 07-11 3 377
86840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리버풀 vs 번리 - 리그경기 라인업 입니다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7-11 3 192
86839 [야구]  김대현은 도대체 왜 필승조로 쓰는건지...  (1) 참된자아 07-11 4 300
86838 [야구]  [KIA] 찾았다 우타거포!!!!  (4) 이미지 Peace427 07-11 5 477
86837 [야구]  김호은은 류중일한테 찍힌건가  (1) 코다마레나 07-11 4 313
86836 [야구]  류중일 감독-채은성 면담, “주말까지는 눈 딱 감고 내보낸다"  (1) 참된자아 07-11 3 327
86835 [기타]  골프 관련 질문 드립니다.  (1) 아이아이유 07-11 2 248
86834 [해외야구]  토론토 선수단 구장·호텔 벗어나면 벌금 6억6천만원 혹은 징역  참된자아 07-11 3 262
86833 [농구]  스티브 커 "커리, 다음 시즌 출전시간 제한 둔다"  이미지 yohji 07-11 3 331
86832 [해외축구]  모리뉴의 자신감…"토트넘서 우승 확신…클롭도 4년 걸려"  (6) 이미지 헌병대 07-11 6 489
86831 [야구]  5회까지 에이스, 숙제 남긴 6회…양현종, 또 웃지 못했다 [오!쎈 광주]  (1) 이미지 강역개 07-11 4 361
86830 [야구]  '실수 뒤 위축' 없는 한동희, 롯데 패배 속 수확 [사직:포인트]  이미지 상숙달림이 07-11 3 327
86829 [기타]  Wing Surf라고 하더군요  이미지 donn 07-11 3 394
86828 [야구]  KIA 저주의 슬럼프 벗어나는 계기가 된 승이군요  흰혹등고래 07-10 4 404
86827 [야구]  채은성 좀 안쓰면 안될까  (6) 코다마레나 07-10 4 5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