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케빈 듀란트 "나는 다른 GSW 선수처럼 될 수 없었다"

 
글쓴이 : BabyBlue 날짜 : 2019-09-11 (수) 09:01 조회 : 1020 추천 : 5    

 



[루키=이동환 기자] 케빈 듀란트가 3년 간의 골든스테이트 생활에 대해 입을 열었다.

「더 월스트리터 저널」은 11일(이하 한국시간) 케빈 듀란트와 가진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 인터뷰에서 듀란트는 3년 동안의 골든스테이트 생활과 자신의 커리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점점 내가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과는 다르다는 걸 깨닫기 시작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골든스테이트의 일부가 되고 싶었고 골든스테이트 가족에 들어가고 싶었다. 그리고 정말로 다들 날 반겨줬다"며 "하지만 결국 나는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처럼 될 수 없었다. 나는 골든스테이트에서 드래프트되지 않은 선수였다. 스테픈 커리는 골든스테이트에 지명됐고 안드레 이궈달라는 골든스테이트에서 첫 우승을 경험한 선수였다. 클레이 탐슨과 드레이먼드 그린도 골든스테이트에서 드래프트됐다. 다들 골든스테이트에서 명예를 얻은 선수들이었다. 그런데 나는 골든스테이트에 오기 전에 이미 MVP를 받고 득점왕을 받은 선수였다"라고 했다.

이어서 "시간이 흐를수록 나는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과 다르다는 것을 깨닫기 시작했다. 그게 이상한 건 아니다. 내가 쌓아온 커리어와 리그에 들어온 과정을 보면 그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미디어에서 우리를 아예 '케빈 듀란트와 워리어스'로 바라봤다. 누구도 내가 골든스테이트에 포함돼 있다는 것을 완벽히 받아들이지 않는 듯 했다"라고 덧붙였다.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 특유의 유기적인 공격 시스템이 늘 효과적이지는 않았다고 되돌아보기도 했다.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에서 했던 모션 오펜스는 특정 상황에서만 효과를 봤다"며 "플레이오프 2라운드까지는 (모션 오펜스) 시스템에 의존해도 괜찮았다. 하지만 그 다음부터는 개인 플레이를 섞어야 했다. 팀 전체를 위한 공격은 포기해야 했다. 상대들이 갈수록 훨씬 영리해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결국엔 나의 개인 득점을 만드는 데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왔다. 드리블을 하고 아이솔레이션 공격을 하고 픽앤롤을 했다. 나 자신의 득점을 쌓는 것에 몰두해야 했다"고 밝혔다.

결국 듀란트는 지난 7월 골든스테이트를 떠나 브루클린으로 이적했다. 커리어 두 번째 이적이었다. 하지만 아킬레스건 부상의 여파로 오는 시즌은 코트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전망이다. 듀란트가 떠난 뒤 골든스테이트도 로스터를 대대적으로 개편한 상태다.





워리어스에서 영구결번까지 한 엄연한 워리어스 선수였는데 무슨 소리..!

미디어나 주변의 소음은 흘려 듣는게 답..

워리어스와 워리어스의 팬들은 듀란트의 헌신을 잊지 않을 겁니다

BabyBlue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남성스타일] 데일리로 딱 ~! / 캐주얼 스니커즈 루피 (3cm) / NEW 10↓~ (8) 

단자대 2019-09-11 (수) 09:17
개쓰레기시키 니가 골스가서 리그를 망쳤어
MESTE 2019-09-11 (수) 09:26
근데 듀란트가 그렇게 느꼈으니


사실 듀란트도 우승하러 간거면서 ㅋㅋ
아재공룡둘리 2019-09-14 (토) 12:30
커리 팬덤에서 무지막지하게 공격해댔었죠
르브론과 커리 팬덤의 공통점이
상대편 선수가 아니고 자기 팀선수를 깎아서 자기 응원선수 높이는 형태의 대단히 특이한 팬덤
     
       
글쓴이 2019-09-15 (일) 18:39
저 역시 커리 팬이지만 그렇게 깎아내리는 모습들은 보기 안 좋더라구요
어느 곳에서나 그런 무리들은 있게 마련이죠
커리 팬들 전체를 그렇게 보지는 말아 주세요^^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eTo마켓] 괴물용량 180매 니플밴드 유두패치 젖꼭지가리개 남자 여자 갓샵 09-19
81268 [야구]  역시 야구 보는 맛은 역전승을 하는 경기를 봐야  (3) 흰혹등고래 09-18 0 155
81267 [야구]  전 류현진 응원하는거 그리 달갑지 않네요.  (5) 겨울아가지마 09-18 4 404
81266 [레이싱]  [포뮬러원] 싱가폴 그랑프리 관전포인트  나미h 09-18 0 102
81265 [야구]  엘지가 간만에 가을야구를..  (1) ㅣCISCOㅣ 09-18 0 218
81264 [야구]  다른쪽으로 생각하면 김주형은 대단하다고 생각이...  (1) unikaka 09-18 0 275
81263 [야구]  KIA 김주형-서동욱-박경태 웨이버 공시, 박흥식 대행 "엔트리 고려 결정"  (1) 양치기총각 09-18 1 212
81262 [기타]  어제는 여자배구..오늘은 남자배구..  발안ic 09-18 1 298
81261 [야구]  시원섭섭? 씁쓸하네요.  (11) 이미지첨부 잔인한계절가… 09-18 0 558
81260 [해외축구]  유럽 축구 개인기 모음  귀맹맹이 09-18 0 319
81259 [야구]  사이영상 아쉽.....  이미지첨부 부바이 09-18 0 592
81258 [해외야구]  마에다 3실점 승리투수되었네요  락매냐 09-18 0 219
81257 [농구]  스카티 피펜 "스테픈 커리, MVP급 시즌 보낼 것"  (6) 이미지첨부 BabyBlue 09-18 0 290
81256 [해외야구]  (09.18) MLB 다르빗슈 7이닝 4자책 1볼넷 13K 패전투수 하이라이트  (1) 맹수짱 09-18 0 211
81255 [해외야구]  (09.18) MLB 최지만 시즌 16호 홈런 영상  맹수짱 09-18 1 267
81254 [해외야구]  최지만 홈런  아이아이유 09-18 0 231
81253 [해외축구]  요즘 손흥민 보면 진짜  (8) dlrjfdhoa 09-18 1 876
81252 [해외축구]  주급 5억5400만원  (3) 이미지첨부 헌병대 09-18 0 751
81251 [해외야구]  브레그먼이 AL MVP을 향해 조금씩 전진하는군요.  (1)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0 226
81250 [해외야구]  올스타전 이후 다르빗슈의 페이스가 심상치 않네요 ( 저번경기 14K 영상 포함 )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0 347
81249 [야구]  [프로야구] 18일 선발투수 예고  (1) ciel1004 09-18 1 170
81248 [해외야구]  (09.18) MLB 압도적인 휴스턴 빠따 성적  (2)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3 323
81247 [해외야구]  류현진은 포스트시즌 2선발 될거 같네요  (4) 참된자아 09-18 0 467
81246 [해외야구]  뭐 이젠 텍사스 경기는 아예 중계도 없네요  (2)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1 330
81245 [해외축구]  0918 UCL MD1 HL  (1) jambul 09-18 9 287
81244 [해외야구]  (09.18) MLB PIT 마무리 바스케스, 아동 성매매 혐의로 체포  (5)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2 268
81243 [해외축구]  나폴리 리버풀 -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결과 입니다...  (20)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9-18 6 516
81242 [해외축구]  나폴리 리버풀 - 챔피언스리그 라인업 입니다...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9-18 2 339
81241 [레이싱]  2019 F1 싱가포르 그랑프리 피렐리 프리뷰  이미지첨부 마제스틸 09-18 2 292
81240 [농구]  스페인이 13년만에 농구월드컵 우승했군요  (3) 고수진 09-17 1 372
81239 [야구]  기아 양현종은 마지막 등판후 자책점 1위는 아직 미확정  (1) 흰혹등고래 09-17 3 38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