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단독]KBO리그, 외국인 규정 '3명 보유-3명 출전' 확대 논의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9-09-11 (수) 07:44 조회 : 1084 추천 : 4  

[단독]KBO리그, 외국인 규정 '3명 보유-3명 출전' 확대 논의


KBO리그 외국인 선수 규정에 변화 조짐이 포착되고 있다.


KBO 이사회 및 구단 사장단 워크숍 당시 외국인 선수 출전 엔트리 확대가 논의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27~28일 진행된 회의 당시 KBO 및 10개 구단은 육성형 선수, 샐러리캡, 부상자 명단 등 다양한 외국인 선수 제도를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현행 3명 보유-2명 출전인 1군 외국인 선수 출전 엔트리 확대에 대한 부분도 거론됐다. 경기력 향상, 전력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현행 2명 출전 규정을 보유 숫자와 같은 3명으로 늘리자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KBO 고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과의 통화에서 "원론적인 수준에서의 이야기였을 뿐, 숙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외국인 선수 1군 출전 확대는 최근 수 년 동안 단골 이슈였다. 10개 구단 체제, 신구장 건설 등 외형적인 성장을 거듭하는 과정에서 FA(자유계약) 선수 몸값은 폭등했으나, 정작 현장에서의 경기력은 떨어지고 있다는 것. 이런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선수에 문호를 확대, 경쟁력 확보 뿐만 아니라 경기 품질을 향상시켜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그러나 외국인 선수 출전 확대는 또다른 몸값 거품 논란을 불러올 수 있고, 아마야구 선수들의 기회를 박탈할수도 있는 만큼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올 시즌 4년 연속 800만 관중 달성 실패를 계기로 야구계의 자성론이 만만치 않은 가운데, 수 년 동안 이어진 외국인 제도를 둔 여러가지 의견도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는 모양새다.


10개 구단의 입장은 제각각이다. 외국인 출전 확대가 경기력 문제 뿐만 아니라 팀간 전력 불균형을 푸는 열쇠가 될 수도 있다는 시각이다. 올 시즌 공인구 변화를 계기로 불어온 투고타저 흐름을 겨냥한 것. 기존 3명 보유-2명 출전 체제에선 외국인 타자 2명을 영입해도 외국인 투수가 등판하는 날이면 모두 활용할 수 없었지만, 제도 변화를 통해 이런 부분을 해소할 수 있고 결과적으로 팀 전력 강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편에선 근본적인 과제인 경기력 향상을 통한 팬서비스 측면에서 볼 때 외국인 출전 확대는 단기 처방에 지나지 않는데다, 경쟁으로 인한 과다출혈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는 의견도 내고 있다.


일각에선 외국인 출전 규정 움직임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의 큰 반발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선수협은 출범 이래 외국인 제도 확대에 부정적 입장을 견지해왔다. 하지만 그 때마다 팬서비스 뿐만 아니라 경기력 저하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선수들이 경쟁을 외면한다는 비난도 뒤따랐던게 사실이다. 관중 감소로 '야구 위기론'이 본격화된 최근 상황을 고려하면 선수협이 이전보다 전향적인 자세를 취할 수도 있다. FA 자격 취득 기간 조정, 등급제 실시, 최저 연봉 인상 등 풀어야 할 다른 현안들이 있다는 점도 고려할 수 있다.


KBO는 추석 연휴를 보낸 뒤인 오는 17일 실행위원회를 열고 이사회-워크숍에서 논의된 방안들을 세세하게 점검할 예정이다. 외국인 출전 확대 논의도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YNWA

決不俯首 , 仰而直視天下
 [eTo마켓] 드로잉태블릿 가성비갑 이지드로잉 (4) 

호랑이타투 2019-09-11 (수) 08:17
좋으네요~~!
Doney 2019-09-11 (수) 10:48
보유에 제한두는건 의미가 있나싶네요.

외인선수들이 많이 들어와야 보고 배우기라도하지..
1004신사 2019-09-11 (수) 14:25
감사합니다 하이팅
TRASH★ 2019-09-13 (금) 00:57
FA도 2년 단축시켜서 실력없는것들 확실히 정리
여기가어디메… 2019-09-13 (금) 08:29
연봉상한제나 해라.  실력도 형편없는 국내선수들...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8
[스폰서박스] 스마트한 소비~ 넥센타이어렌탈 ! (126) 넥센타이어렌탈
86856 [해외축구]  토트넘 대 아스날 더비 손흥민 10 10 완성.... 10골 10어시...  (1) 이미지 언츠비 02:30 2 201
86855 [해외축구]  [EPL] 토트넘vs아스널 라인업 (손흥민 선발)  (2) 이미지 Giants문호 07-12 4 234
86854 [축구]  2020 K리그1, K리그2 클럽순위 (7월 12일)  이미지 창제 07-12 1 76
86853 [야구]  4위에서 8위 까지의 게임차 3.5  (1) 흰혹등고래 07-12 1 173
86852 [야구]  심판들 경기 운영 진짜 개떡같이 하네요  (3) 참된자아 07-12 5 396
86851 [해외축구]  아탈란타 감독, 호날두 연속 PK 판정에 분노, "팔을 잘라야 하나.."  (3) 이미지 헌병대 07-12 4 414
86850 [야구]  어둠의 한국시리즈 한 경기에서 일어난 일.gif  (8) 이미지 참된자아 07-12 6 637
86849 [해외축구]  MOTD 35R  (5) jambul 07-12 9 159
86848 [해외야구]  양키스 마무리 채프먼, 코로나19 확진  참된자아 07-12 3 205
86847 [격투기]  잠시후 UFC 251  (3) 락매냐 07-12 3 269
86846 [야구]  누가 누가 더 못하나, SK-한화 졸전…황당 주루사·폭투·실책 [오!쎈 대전]  이미지 강역개 07-12 3 336
86845 [해외축구]  일주일에 두경기씩하면 강팀이 불리한가요 약팀이 불리한가요?  (4) 비버u 07-12 3 287
86844 [야구]  류중일의 채은성 기용의 결말  (1) 코다마레나 07-12 5 367
86843 [해외축구]  셰필드 첼시 떡실신 시킴  (7) 파고드는껑충… 07-12 5 428
86842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리버풀 vs 번리 - 리그경기 결과 입니다...  (5)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7-12 4 238
86841 [야구]  KIA 저주가 풀렸다 라고 해도 되겠습니다  (2) 흰혹등고래 07-11 3 380
86840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리버풀 vs 번리 - 리그경기 라인업 입니다  이미지 봄의요정루나 07-11 3 195
86839 [야구]  김대현은 도대체 왜 필승조로 쓰는건지...  (1) 참된자아 07-11 4 303
86838 [야구]  [KIA] 찾았다 우타거포!!!!  (4) 이미지 Peace427 07-11 5 481
86837 [야구]  김호은은 류중일한테 찍힌건가  (1) 코다마레나 07-11 4 316
86836 [야구]  류중일 감독-채은성 면담, “주말까지는 눈 딱 감고 내보낸다"  (1) 참된자아 07-11 3 330
86835 [기타]  골프 관련 질문 드립니다.  (1) 아이아이유 07-11 2 251
86834 [해외야구]  토론토 선수단 구장·호텔 벗어나면 벌금 6억6천만원 혹은 징역  참된자아 07-11 3 265
86833 [농구]  스티브 커 "커리, 다음 시즌 출전시간 제한 둔다"  이미지 yohji 07-11 3 334
86832 [해외축구]  모리뉴의 자신감…"토트넘서 우승 확신…클롭도 4년 걸려"  (6) 이미지 헌병대 07-11 6 492
86831 [야구]  5회까지 에이스, 숙제 남긴 6회…양현종, 또 웃지 못했다 [오!쎈 광주]  (1) 이미지 강역개 07-11 4 364
86830 [야구]  '실수 뒤 위축' 없는 한동희, 롯데 패배 속 수확 [사직:포인트]  이미지 상숙달림이 07-11 3 330
86829 [기타]  Wing Surf라고 하더군요  이미지 donn 07-11 3 397
86828 [야구]  KIA 저주의 슬럼프 벗어나는 계기가 된 승이군요  흰혹등고래 07-10 4 407
86827 [야구]  채은성 좀 안쓰면 안될까  (6) 코다마레나 07-10 4 5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