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단독]KBO리그, 외국인 규정 '3명 보유-3명 출전' 확대 논의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9-09-11 (수) 07:44 조회 : 814 추천 : 4    

[단독]KBO리그, 외국인 규정 '3명 보유-3명 출전' 확대 논의


KBO리그 외국인 선수 규정에 변화 조짐이 포착되고 있다.


KBO 이사회 및 구단 사장단 워크숍 당시 외국인 선수 출전 엔트리 확대가 논의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27~28일 진행된 회의 당시 KBO 및 10개 구단은 육성형 선수, 샐러리캡, 부상자 명단 등 다양한 외국인 선수 제도를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현행 3명 보유-2명 출전인 1군 외국인 선수 출전 엔트리 확대에 대한 부분도 거론됐다. 경기력 향상, 전력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현행 2명 출전 규정을 보유 숫자와 같은 3명으로 늘리자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KBO 고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과의 통화에서 "원론적인 수준에서의 이야기였을 뿐, 숙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외국인 선수 1군 출전 확대는 최근 수 년 동안 단골 이슈였다. 10개 구단 체제, 신구장 건설 등 외형적인 성장을 거듭하는 과정에서 FA(자유계약) 선수 몸값은 폭등했으나, 정작 현장에서의 경기력은 떨어지고 있다는 것. 이런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선수에 문호를 확대, 경쟁력 확보 뿐만 아니라 경기 품질을 향상시켜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그러나 외국인 선수 출전 확대는 또다른 몸값 거품 논란을 불러올 수 있고, 아마야구 선수들의 기회를 박탈할수도 있는 만큼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올 시즌 4년 연속 800만 관중 달성 실패를 계기로 야구계의 자성론이 만만치 않은 가운데, 수 년 동안 이어진 외국인 제도를 둔 여러가지 의견도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는 모양새다.


10개 구단의 입장은 제각각이다. 외국인 출전 확대가 경기력 문제 뿐만 아니라 팀간 전력 불균형을 푸는 열쇠가 될 수도 있다는 시각이다. 올 시즌 공인구 변화를 계기로 불어온 투고타저 흐름을 겨냥한 것. 기존 3명 보유-2명 출전 체제에선 외국인 타자 2명을 영입해도 외국인 투수가 등판하는 날이면 모두 활용할 수 없었지만, 제도 변화를 통해 이런 부분을 해소할 수 있고 결과적으로 팀 전력 강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편에선 근본적인 과제인 경기력 향상을 통한 팬서비스 측면에서 볼 때 외국인 출전 확대는 단기 처방에 지나지 않는데다, 경쟁으로 인한 과다출혈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는 의견도 내고 있다.


일각에선 외국인 출전 규정 움직임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의 큰 반발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선수협은 출범 이래 외국인 제도 확대에 부정적 입장을 견지해왔다. 하지만 그 때마다 팬서비스 뿐만 아니라 경기력 저하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선수들이 경쟁을 외면한다는 비난도 뒤따랐던게 사실이다. 관중 감소로 '야구 위기론'이 본격화된 최근 상황을 고려하면 선수협이 이전보다 전향적인 자세를 취할 수도 있다. FA 자격 취득 기간 조정, 등급제 실시, 최저 연봉 인상 등 풀어야 할 다른 현안들이 있다는 점도 고려할 수 있다.


KBO는 추석 연휴를 보낸 뒤인 오는 17일 실행위원회를 열고 이사회-워크숍에서 논의된 방안들을 세세하게 점검할 예정이다. 외국인 출전 확대 논의도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You\'ll Never Walk Alone
양치기총각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To마켓] 구글 게임 결제는 [구글 기프트카드]로! 24시간 문자 발송 (18) 

호랑이타투 2019-09-11 (수) 08:17
좋으네요~~!
Doney 2019-09-11 (수) 10:48
보유에 제한두는건 의미가 있나싶네요.

외인선수들이 많이 들어와야 보고 배우기라도하지..
1004신사 2019-09-11 (수) 14:25
감사합니다 하이팅
TRASH★ 2019-09-13 (금) 00:57
FA도 2년 단축시켜서 실력없는것들 확실히 정리
여기가어디메… 2019-09-13 (금) 08:29
연봉상한제나 해라.  실력도 형편없는 국내선수들...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eTo마켓] 통째로 빨아쓰는 무중력 마약베개 (일반형 / 특대형) 시크릿베이스 09-19
81268 [야구]  역시 야구 보는 맛은 역전승을 하는 경기를 봐야  (3) 흰혹등고래 09-18 0 157
81267 [야구]  전 류현진 응원하는거 그리 달갑지 않네요.  (5) 겨울아가지마 09-18 4 411
81266 [레이싱]  [포뮬러원] 싱가폴 그랑프리 관전포인트  나미h 09-18 0 103
81265 [야구]  엘지가 간만에 가을야구를..  (1) ㅣCISCOㅣ 09-18 0 221
81264 [야구]  다른쪽으로 생각하면 김주형은 대단하다고 생각이...  (1) unikaka 09-18 0 277
81263 [야구]  KIA 김주형-서동욱-박경태 웨이버 공시, 박흥식 대행 "엔트리 고려 결정"  (1) 양치기총각 09-18 1 213
81262 [기타]  어제는 여자배구..오늘은 남자배구..  발안ic 09-18 1 299
81261 [야구]  시원섭섭? 씁쓸하네요.  (11) 이미지첨부 잔인한계절가… 09-18 0 561
81260 [해외축구]  유럽 축구 개인기 모음  귀맹맹이 09-18 0 320
81259 [야구]  사이영상 아쉽.....  이미지첨부 부바이 09-18 0 594
81258 [해외야구]  마에다 3실점 승리투수되었네요  락매냐 09-18 0 221
81257 [농구]  스카티 피펜 "스테픈 커리, MVP급 시즌 보낼 것"  (6) 이미지첨부 BabyBlue 09-18 0 292
81256 [해외야구]  (09.18) MLB 다르빗슈 7이닝 4자책 1볼넷 13K 패전투수 하이라이트  (1) 맹수짱 09-18 0 212
81255 [해외야구]  (09.18) MLB 최지만 시즌 16호 홈런 영상  맹수짱 09-18 1 268
81254 [해외야구]  최지만 홈런  아이아이유 09-18 0 232
81253 [해외축구]  요즘 손흥민 보면 진짜  (8) dlrjfdhoa 09-18 1 879
81252 [해외축구]  주급 5억5400만원  (3) 이미지첨부 헌병대 09-18 0 752
81251 [해외야구]  브레그먼이 AL MVP을 향해 조금씩 전진하는군요.  (1)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0 227
81250 [해외야구]  올스타전 이후 다르빗슈의 페이스가 심상치 않네요 ( 저번경기 14K 영상 포함 )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0 348
81249 [야구]  [프로야구] 18일 선발투수 예고  (1) ciel1004 09-18 1 171
81248 [해외야구]  (09.18) MLB 압도적인 휴스턴 빠따 성적  (2)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3 324
81247 [해외야구]  류현진은 포스트시즌 2선발 될거 같네요  (4) 참된자아 09-18 0 468
81246 [해외야구]  뭐 이젠 텍사스 경기는 아예 중계도 없네요  (2)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1 331
81245 [해외축구]  0918 UCL MD1 HL  (1) jambul 09-18 9 290
81244 [해외야구]  (09.18) MLB PIT 마무리 바스케스, 아동 성매매 혐의로 체포  (5)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8 2 269
81243 [해외축구]  나폴리 리버풀 -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결과 입니다...  (20)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9-18 6 519
81242 [해외축구]  나폴리 리버풀 - 챔피언스리그 라인업 입니다...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9-18 2 341
81241 [레이싱]  2019 F1 싱가포르 그랑프리 피렐리 프리뷰  이미지첨부 마제스틸 09-18 2 293
81240 [농구]  스페인이 13년만에 농구월드컵 우승했군요  (3) 고수진 09-17 1 373
81239 [야구]  기아 양현종은 마지막 등판후 자책점 1위는 아직 미확정  (1) 흰혹등고래 09-17 3 38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