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더 발전할 여지 없이 완벽하다…강타자 트라웃

 
글쓴이 : 헌병대 날짜 : 2019-08-14 (수) 03:57 조회 : 1010 추천 : 3    
LA 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우트는 장타력과 정확성은 물론 주루·수비까지 완벽한 선수다. MVP를 다툴 경쟁자가 없을 정도다. [AP=연합뉴스]

올해 메이저리그(MLB) 최고의 볼거리 중 하나는 LA 다저스의 코디 벨린저(38홈런)와 밀워키 브루어스의 크리스티안 옐리치(39홈런)가 벌이는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상(MVP) 경쟁이다. 반면 아메리칸리그(AL)는 평화롭다. 마이크 트라우트(28·LA 에인절스)의 독주 때문이다.

트라우트는 13일 현재 타율 0.295, 39홈런, 92타점을 기록 중이다. 홈런은 MLB 전체 1위고, 타점은 4위(AL 1위), 타율은 26위(AL 13위)다. 출루율(0.439)과 장타율(0.668)도 모두 AL 1위다. AL에서는 그의 경쟁자가 없다. 부상 없이 올 시즌을 마치면 트라우트는 통산 세 번째 MVP 수상(2014, 16년)이 유력하다. 130년 MLB 역사에서도 MVP를 세 번 이상 받은 선수는 10명뿐이다.

국내 야구 팬들은 트라우트를 ‘발전이 없는 선수’라고 평한다. 2011년 MLB에 데뷔해 2012년부터 특급 성적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발전이 없다는 말은 ‘더 잘하기 힘들다’는 반어적 표현이다. 팀 선배 앨버트 푸홀스(39)가 들었던 말을 트라우트가 이어받았다.

트라우트는 세계 최고 선수들이 모인 MLB에서도 가장 완벽한 선수로 꼽힌다. 장타력이 뛰어나면서 선구안도 좋다. 올 시즌 볼넷 90개를 얻어 AL 1위다. 베이스와 베이스 거리(90피트·약 27.43m)를 달리는 속도가 3.76초로 MLB 전체 16위다. 최근 도루 시도를 줄였지만, 2012년 도루왕(49개)에 오른 적도 있다. 통산 도루 198개. 성공률도 84.61%로 최고 수준이다. 외야 수비력도 꾸준히 향상되고 있다.

세이버메트릭스(야구를 수학·통계학적으로 접근하는 방식)를 봐도 트라우트의 위대함이 입증된다.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WAR)는 모든 선수의 가치를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는 지표다. 2011년 7월, 만 19세 118일의 어린 나이에 MLB에 입성한 트라우트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3번이나 WAR 전체 1위(베이스볼레퍼런스 기준)에 올랐다. 그리고 한 번도 10위 아래(2위 2번, 3위 2번, 10위 1번)로 떨어지지 않았다.

올 시즌에도 트라우트는 WAR 7.6으로 벨린저(7.6)와 선두를 다투고 있다. 다저스 류현진은 5.3으로 전체 8위다. 트라우트의 누적 WAR은 20대 나이에도 불구하고 MLB 90위(71.8)다.

최고의 선수답게 최고의 계약을 했다. 계약을 2년 남긴 지난 겨울, 에인절스와 트라우트는 10년 계약(2021~30년)을 새로 맺었다. 총 12년의 계약 규모는 4억3000만 달러(약 5240억 원)로 프로 스포츠 사상 최고액이다. 2019 KBO리그 등록 국내선수 연봉 총액(501명, 754억원)의 7배다.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가 거의 포함되지 않은 순수 연봉이다. 게다가 전 구단 트레이드 거부권까지 포함돼 있다.

지난 3월 트라우트의 계약이 발표되자 크리스 브라이언트(시카고 컵스)는 “에인절스 구단주(아르투로 모레노)는 에인절스를 1억8400만 달러(2003년)에 샀다. 트라우트는 그 팀을 두 번 살 수 있다”며 감탄했다. 한편에서는 “트라우트의 가치는 그 이상”이라는 말도 나왔다. 큰 계약을 한 뒤에도 변함없는 기량을 보여주는 트라우트에게는 4억3000만 달러도 아깝지 않다는 팬들이 꽤 많다.

김효경 기자 [email protected] 


올시즌 50홈런 이상은 가뿐히 칠 듯

진짜 연봉이 아깝지 않은 선수지만

류현진은 대체 누구인가? 

트라웃 상대 10타수 무안타 1볼넷중  ㅋㅋㅋㅋ


헌병대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나눔이벤트] 대왕오징어가 맥도날드 빅맥세트 쏜다! (3057)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eTo마켓] 차량용 공기청정기 다잡아 초미세먼지 99% 제거 이젠파워 08-26
80826 [해외야구]  ‘진퇴양난’ 강정호, 음주운전 자업자득의 늪에 빠지다  (4) 이미지첨부 헌병대 00:07 0 159
80825 [해외축구]  [EPL] 토트넘vs뉴캐슬 라인업 (손흥민 선발 / 기성용 제외)  (9) 이미지첨부 Giants문호 08-25 1 206
80824 [격투기]  다니엘 코미어, 케인 벨라스케즈 소식  (1) 대왕참치 08-25 1 130
80823 [야구]  27게임 남은 기아 몇승할려나...  (1) 흰혹등고래 08-25 0 142
80822 [야구]  이번주 기아 첫승 ㅎㅎ  (1) unikaka 08-25 0 171
80821 [농구]  진짜 국대 라건아. 없었으면..  (2) 금메달님 08-25 1 333
80820 [농구]  수비가 안 되네  농천썽큰 08-25 0 231
80819 [해외축구]  西 언론, "마르셀리노, 셀타전서 이강인 외면하며 떠나라 말한 것"  (4) 이미지첨부 헌병대 08-25 2 393
80818 [해외야구]  추신수의 선택은 나쁘지 않아도 비난은 감수해야  (10) 포에버김현숙 08-25 1 599
80817 [야구]  [프로야구] 25일 선발투수 예고  (1) ciel1004 08-25 2 188
80816 [야구]  그런데 트레이 힐만 전 SK 감독은 엉? 한국 야구가 팬서비스가 나쁘다고? 글쎄?  (4) 고수진 08-25 2 335
80815 [해외축구]  MOTD 3R  (9) jambul 08-25 15 325
80814 [해외야구]  오늘은 다저스가 선취점 올리네요  락매냐 08-25 1 223
80813 [해외축구]  유럽리그 전부 다 개막했습니다~ 올시즌은 정말 모든팀들이 수준이 높네요  (1) 비버u 08-25 1 333
80812 [해외축구]  황의조 골  (1) 이미지첨부 unikaka 08-25 2 625
80811 [해외축구]  리버풀 아스날 - 리그경기 결과 입니다...  (10)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8-25 5 533
80810 [해외축구]  황의조,권창훈 데뷔골 (사진 有)  (2) 이미지첨부 스카이큐브 08-25 5 588
80809 [해외축구]  오늘 오바메양은 오바메양 같지가 않군요  (4) 잔당개돼지들 08-25 0 408
80808 [해외축구]  리버풀 vs 아스날 중계 카메라 뭐죠?  (2) 콩쿨스 08-25 1 479
80807 [해외축구]  리버풀은 개그키퍼 전통인듯~  이미지첨부 찰나와억겁 08-25 1 514
80806 [해외축구]  상하이 특급 김신욱  (2)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8-25 2 703
80805 [야구]  팬 업신여기는 프로야구, 이대로 가면 공멸한다.JPG  (6) 이미지첨부 샌프란시스코 08-25 4 690
80804 [야구]  기아 지던말던 이제 그냥 경기만 보는중인데...  unikaka 08-25 0 300
80803 [해외축구]  맹구(맨유) 실력이 나오기 시작하네~  (3) 찰나와억겁 08-25 1 456
80802 [해외축구]  어휴 솔샤르 경질각..크팰한테 졋네 ;  (8) 풍운비 08-25 1 537
80801 [해외축구]  리버풀 아스날 - 리그경기 라인업 입니다...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8-25 3 338
80800 [기타]  여배 올림픽 갈수있는건가요  (2) ke23w3t5 08-24 0 352
80799 [해외야구]  류현진 오늘 데미지  (3) ke23w3t5 08-24 1 631
80798 [농구]  한국 : 리투아니아 경기를 보면서  도깨비 08-24 0 303
80797 [야구]  KIA 9회 대주자 오정환...어이없네요  (3) 흰혹등고래 08-24 0 4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