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맨위로 ↓맨아래

   
[농구]

"레너드, 레이커스 안가" 결국 토론토-클리퍼스 싸움 되나 ,,,

 
글쓴이 : yohji 날짜 : 2019-06-19 (수) 01:20 조회 : 385 추천 : 1  

 

카와이 레너드.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28)는 다음 시즌 어느 유니폼을 입게 될까.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의 아드리안 워즈나로우스키 기자는 18일(한국시간) "레너드의 미래와 관련해 토론토와 클리퍼스의 싸움이 될 것"이라며 "레너드가 LA 팀으로 이적하고 싶다고 해도, 차기 행선지는 레이커스가 아닌 클리퍼스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레너드가 더 많은 팀과 협상할 수도 있다"며 앞으로 상황이 바뀔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올 시즌 구단 역사상 첫 NBA 우승을 이끌었던 레너드는 올 여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을 수 있다.

리그 최고의 선수 중 하나로 꼽히는 데다가 NBA 파이널 MVP(최우수선수)까지 차지했다.

주가가 더 치솟은 셈이다.

레너드를 데려오기 위해 여러 팀이 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토론토도 어떻게든 팀 에이스를 남겨놓겠다는 계획이다.

팀 동료 카일 라우리(33)까지 나서 레너드의 잔류를 설득하고 있다.

하지만 레너드가 어디로 갈지 알 수 없는 상태다.

레너드가 떠날 경우 LA 팀으로 이적할 것이라는 주장이 힘을 받고 있다.

레너드는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이고, 고향 팀에서 뛰고 싶어 했다는 점을 들어 클리퍼스와 레이커스의 이적설이 나왔던 것이다.

만약 워즈나로우스키 기자의 의견이 사실이라면, 클리퍼스에 기쁜 소식, 레이커스에는 암울한 소식이 될 전망이다.

클리퍼스는 팀 내 몇몇 선수를 처분할 경우 슈퍼스타 두 명을 영입할 수 있는 샐러리캡을 확보할 수 있다.

올 여름 레너드를 포함해 여러 FA 후보를 놓고 영입에 나설 전망이다.

전력 보강에 성공한다면 우승권 전력을 만들 수 있다.

레이커스도 6시즌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기 때문에 명예회복이 필요하다.

최근 트레이드를 통해 리그 최고의 빅맨 앤서니 데이비스(26)를 영입해 밑거름을 마련한 상태다.

레이커스에는 이미 르브론 제임스(35)도 있다.

레너드만 온다면 빅3 전력을 만드는 것이다.

한편 레너드는 올 시즌 정규리그 60경기에서 평균 득점 26.6점, 리바운드 7.3개, 어시스트 3.3개를 기록했다.

또 플레이오프 24경기에선 평균 득점 30.5점, 리바운드 9.1개, 어시스트 3.9개로 활약하고 토론토에 첫 NBA 우승을 안겼다.


https://sports.news.naver.com/nba/news/read.nhn?oid=108&aid=0002791108


레이커스를 갈 이유가 없죠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남성스타일]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미니멀한 디자인의 베스트셀러 파스코로젠 레더 스니… (4) 

rangers1 2019-06-19 (수) 08:45
샌안토니오에서 태업했던 이유가 LA같은 큰 시장으로 가려고 그랬다는게 사실인가요?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나눔이벤트] 한끼식사대용 코어 알로에 베라 10명 나눔 나눔이벤트
83149 [해외야구]  다저스, 류현진 향한 샌디에이고 러브콜 경계  락매냐 08:17 0 135
83148 [야구]  내년에도 양현종 데려갈려고 할텐데...  unikaka 03:40 0 194
83147 [야구]  삼진왕의 눈물 MLB, KBO, & NPB  (1)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2:47 0 199
83146 [해외축구]  [두바이컵] 대한민국 vs 이라크 하이라이트 (19.11.17)  친절한석이 02:35 0 94
83145 [농구]  [KBL D리그] 상무 농구단 vs 울산 현대모비스 H/L (11.18)  친절한석이 02:33 0 45
83144 [농구]  [KBL D리그] 서울 SK vs 인천 전자랜드 H/L (11.18)  친절한석이 02:33 0 44
83143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알바니아 vs 프랑스 H/L  친절한석이 02:32 0 44
83142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불가리아 vs 체코 H/L  친절한석이 02:32 0 44
83141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코소보 vs 잉글랜드 H/L  친절한석이 02:31 0 48
83140 [농구]  NBA 정말 재미나네요  금메달님 00:39 1 165
83139 [야구]  김경문 감독도 믿음의 야구로 꿀 좀 빨아본 사람이죠  (3) 포풍저그홍 11-18 2 226
83138 [야구]  "롯데 FA 포수 영입 철회에 큰 힘" 나종덕 솔직 고백 ,,,  (8) 이미지첨부 yohji 11-18 4 431
83137 [야구]  개인적으로 생각한 양현종이 무너진 이유..  (5) 야구신 11-18 3 515
83136 [해외야구]  만약 2017 휴스턴 우승이 박탈되면  (2) 참된자아 11-18 1 467
83135 [해외야구]  일본 중계로 보는 프리미어12 결승  오족팝콘 11-18 1 255
83134 [해외야구]  휴스턴의 사인훔치기 의혹, 초유의 중징계도 가능  (8) 참된자아 11-18 1 397
83133 [해외축구]  예전에 논란이었던 손흥민 인성  (1) 이미지첨부 다크머큐리 11-18 3 846
83132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룩셈부르크 vs 포르투갈 H/L  친절한석이 11-18 1 137
83131 [해외축구]  박항서 vs 니시노, 동남아 라이벌전이 바로 '한·일전'…하노이 후끈  (1) 이미지첨부 헌병대 11-18 3 394
83130 [농구]  [KBL] 고양 오리온 vs 울산 현대모비스 H/L (11.17)  친절한석이 11-18 1 139
83129 [기타]  [V리그] 흥국생명 : GS칼텍스 경기 하이라이트(11.17)  친절한석이 11-18 2 152
83128 [농구]  [KBL] 전주 KCC vs 서울 삼성 H/L (11.17)  친절한석이 11-18 1 141
83127 [농구]  [KBL] 원주 DB vs 서울 SK H/L (11.17)  친절한석이 11-18 1 145
83126 [농구]  [KBL] 안양 KGC vs 부산 KT H/L (11.17)  친절한석이 11-18 1 136
83125 [기타]  [V리그] 한국전력 : 삼성화재 경기 하이라이트 (11.17)  친절한석이 11-18 1 140
83124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러시아 vs 벨기에 H/L  친절한석이 11-18 1 156
83123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북아일랜드 vs 네덜란드 H/L  친절한석이 11-18 1 147
83122 [해외축구]  [유로2020 예선] 키프로스 vs 스코틀랜드 H/L  친절한석이 11-18 1 138
83121 [야구]  야구 진건지거고... 이제 진짜로 올시즌 야구 다끝났군요  (1) unikaka 11-18 2 307
83120 [야구]  믿음은 커녕 배신야구  상숙달림이 11-18 1 64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