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NBA FINAL] 클레이 탐슨 “6차전은 듀란트를 위해 뛸 것이다”

 
글쓴이 : BabyBlue 날짜 : 2019-06-13 (목) 19:04 조회 : 224 추천 : 3  

 

[점프볼=양준민 기자] “6차전은 그 어느 때보다 시끄러울 것이다. 오라클 아레나는 케빈의 이름으로 가득 찰 것이다” 6차전을 앞두고 클레이 탐슨(29, 201cm)이 블리처 리포트와 인터뷰를 통해 남긴 말이다.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NBA 파이널 5차전 승자는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였다. 골든 스테이트는 57득점을 합작한 스플래쉬 듀오의 활약에 힘입어 106-105로 신승을 거뒀다. 하지만 벼랑 끝에서 탈출했음에도 불구하고, 케빈 듀란트(30, 206cm)가 이날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물러나며 승리의 기쁨을 마음껏 누리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곧장 경기장을 빠져나간 듀란트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뉴욕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고, 13일 새벽 본인 SNS를 통해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음을 걱정하는 팬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골든 스테이트를 향해 쏟아지고 있는 비난에 대해 “모든 것은 내가 결정한 것이다. 5차전 출전을 결정한 것도 나 자신이다. 골든 스테이트가 3연속 우승을 달성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었다. 골든 스테이트에 대한 비난들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는 후문. 향후 선수생활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심각한 부상임에도 불구하고, 골든 스테이트를 비롯한 여러 팀들이 듀란트와 장기 계약을 맺을 의사가 있음을 전해온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골든 스테이트는 듀란트의 부상 회복에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듀란트의 부상으로 팀 전체적인 분위기가 어수선한 것도 맞지만 골든 스테이트 선수들에게 6차전에 대한 확실한 동기부여를 심어준 것도 사실이다. 그 예로 스테판 커리(31, 191cm)는 abc 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무엇보다 6차전 경기는 듀란트를 위해 뛸 것이다. 듀란트의 희생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듀란트의 희생을 결코 헛되게 만들진 않을 것이다”는 말을 전하며 투지를 불태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클레이 탐슨도 블리처 리포트와 인터뷰를 통해 “6차전 오라클 아레나는 그 어느 때보다 시끄러울 것이다. 케빈의 이름으로 오라클 아레나가 가득 메워줬음 좋겠다. 골든 스테이트 팬들이라면 케빈이 충분히 그럴 대접을 받을 수 있는 선수란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듀란트는 우리를 위해 자기 자신을 희생했다. 그 누구도 그에게 출전을 강요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때문에 우리 역시 6차전 케빈을 위해 뛸 것이다. 동료의 의지를 공유하는 것, 이것이 바로 팀이고, 조직이다”는 말을 전하며 6차전에 나서는 각오를 전했다. 

14일 경기는 골든 스테이트가 오라클 아레나에서 팬들을 맞이하는 마지막 경기다. 골든 스테이트는 다음 시즌부터 샌프란시스코로 연고지를 이전한다. 자신들의 홈에서 경쟁자의 우승을 지켜보는 것만큼 비극적인 것은 없다. 더욱이 골든 스테이트는 리그 3연패에 도전하는 디펜딩 챔피언이다. 과연 골든 스테이트가 6차전 승리로 디펜딩 챔피언의 자존심과 함께 듀란트의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줄 수 있을지 두 팀의 6차전, 그 시작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eTo마켓] 100% 주문제작 녹쓸지 않는 강아지 인식표 (4) 

도깨비 2019-06-13 (목) 20:33
탐슨!
     
       
글쓴이 2019-06-13 (목) 21:11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eTo마켓] 셀카봉의 끝판왕! 상상해 멀티바 SSH-S2000 차량용 일로다온나 08-24
80768 [해외야구]  쉽게 가는 게 없구나.  (1) 영원한소년 12:11 0 93
80767 [해외야구]  첫 피홈런은 심판 때문에 맞은듯...  (4) 미꾸라지s 12:09 1 137
80766 [해외야구]  믈브답네요..  (1) 아자 12:04 0 98
80765 [해외야구]  ERA 상승은 확정이군요  (7) 참된자아 12:04 1 163
80764 [해외야구]  오늘은,,,  불휘기픈남우 12:03 0 62
80763 [해외야구]  다저스한테 위기뒤에 챤스는 없군요  (1) 락매냐 11:51 1 94
80762 [해외야구]  투수 타석을 이렇게 긴장하며 볼줄은 ㅋㅋㅋ  (6) 참된자아 11:41 1 155
80761 [해외야구]  방금 라이브로 보신 분 없으십니까? 와 쌋다...  (3) 비버u 11:40 0 199
80760 [해외야구]  오늘 미국 무슨 기념일인가요 ?..  (7) 아자 11:31 0 163
80759 [해외야구]  아~ 에러,,,  (10) 불휘기픈남우 11:29 0 127
80758 [해외야구]  1회초 긴장하며 봤네요  락매냐 11:19 0 111
80757 [해외야구]  올시즌 양키스는 영봉패가 한번도 없습니다  (3) 시로요 09:21 1 202
80756 [해외야구]  양키스 타선이 살벌하긴 하네요  (3) 참된자아 09:09 1 217
80755 [해외축구]  날두가 만나는 사람들  히치 08:58 1 157
80754 [해외야구]  류현진 오늘 투구 결과에 따른 평균자책 변화  (3) 이미지첨부 Jegilson 08:50 2 338
80753 [해외축구]  토트넘의 한숨...'에이스' 손흥민 오니 '클럽 레코드' 은돔벨레 이탈  (4) 이미지첨부 헌병대 08:39 1 247
80752 [해외축구]  [19/20 PL 3R] 아스톤 빌라 vs 에버튼 H/L  (2) 친절한석이 07:57 2 73
80751 [해외야구]  오늘 다저스 선발 좋네요  (3) 시로요 07:49 1 247
80750 [해외축구]  올시즌 도르트문트는 정말 기대되네요 ㅋㅋ  시로요 05:15 1 159
80749 [기타]  남자골프 챔스 마츠야마-임성재  상숙달림이 04:12 1 88
80748 [해외축구]  [루나의 프리뷰] 리버풀 VS 아스널 전에 알아두면 좋은 정보들!!!  (2)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3:22 3 148
80747 [기타]  [기록] 아시아 여자 농구/배구 선수권대회 역대 성적  이미지첨부 수리진 01:01 1 134
80746 [야구]  [프로야구] 24일 선발투수 예고  ciel1004 00:03 2 133
80745 [해외야구]  다저스는 참 이상한팀  (3) 시로요 08-23 1 458
80744 [야구]  충격의 5연패 힘한번 못쓰고 지네요  흰혹등고래 08-23 1 410
80743 [야구]  우리나라 진짜  (5) skghc 08-23 0 521
80742 [해외축구]  모래밭 '메시'다! '축구의 신' 메시가 모래밭 위에서 훈련하는 이유 / 비디오머그  친절한석이 08-23 1 231
80741 [기타]  여자배구 태국한테도 박빙이네요  (8) unikaka 08-23 1 455
80740 [농구]  '재활 순조' 빅터 올라디포, "계획대로, 서두르지 않는다"  이미지첨부 BabyBlue 08-23 1 205
80739 [해외야구]  다저스 미친 놈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이휘아 08-23 1 9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