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부상 중인 듀랜트, 파이널 초반 결장 가능성 거론

 
글쓴이 : BabyBlue 날짜 : 2019-05-23 (목) 11:14 조회 : 238 추천 : 1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파이널에서 제 전력을 꾸리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골든스테이트의 케빈 듀랜트(포워드, 208cm, 108.9kg)의 복귀가 미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듀랜트는 종아리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되어 있다. 지난 서부컨퍼런스 세미파이널 5차전에서 부상을 피하지 못한 그는 이후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하고 있다. 부상 당시만 하더라도 서부컨퍼런스 파이널에서는 뛸 수 있을 것으로 여겨졌지만, 듀랜트는 끝내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의 서부 결승에서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파이널 복귀도 어려울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부상 당시만 하더라도 큰 부상이 아닌 것으로 여겨졌지만, 회복이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더군다나 시즌 중반에도 종아리를 다쳤던 선수들이 돌아오는데 약 20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 것을 감안하면, 적어도 이번 파이널 초반 결장도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플레이오프 3라운드를 단 네 경기 만에 끝내면서 약 열흘간의 휴식을 확보하면서 듀랜트의 복귀 가능성이 높아지나 했지만, 현지에서도 듀랜트의 파이널 출장을 두고 낙관적이지 않은 소식들이 흘러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시리즈 중반에 돌아온다 하더라도 그간 경기를 뛰지 않았던 것을 감안하면 경기력을 회복하는데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여겨진다.

듀랜트는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부상 전까지 11경기에서 경기당 39.1분을 소화하며 34.2점(.513 .416 .901) 5.2리바운드 4.9어시스트 1.2스틸 1블록을 기록했다. 골든스테이트의 주득점원인 그는 위기 때마다 득점에 나서는 등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발군의 득점력을 자랑하면서 골든스테이트가 승전보를 울리는데 엄청난 기여를 했다.

NBA 진출 이후 단일 플레이오프에서 생애 최고 활약을 펼치고 있을 정도로 듀랜트의 존재는 골든스테이트가 독보적인 우승후보로 군림하는데 결정적이었다. 비록 듀랜트의 부상 이후에도 골든스테이트가 굳건한 경기력을 발휘하고 있지만, 부상으로 아직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듀랜트가 정상적으로 가세한다면, 무난하게 골든스테이트가 상대를 완파할 가능성이 높다.

우선 골든스테이트는 안드레 이궈달라와 드마커스 커즌스의 복귀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라운드를 치를 때마다 주전 선수들의 부상을 당하면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하지만 워낙에 탄탄한 전력을 구축하고 있는 탓에 이번에도 어김없이 서부컨퍼런스 우승을 차지하면서 5년 연속 파이널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일단 이궈달라와 커즌스가 가세한다면 골든스테이트도 우승 도전에 나서기에는 충분하다. 이미 듀랜트가 부재한 가운데서도 휴스턴 로케츠와 포틀랜드를 제압한 바 있는 만큼 사기는 어느 때보다 높다. 밀워키 벅스가 올라올 경우 에너지레벨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동부컨퍼런스 파이널에서 현재 고전하고 있어 아직 상대가 결정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

골든스테이트는 휴식을 취하면서 주력 선수들이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다. 파이널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 있는 만큼 주축들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으며, 부상 선수들이 돌아올 여지는 더욱 많아졌다. 반면, 동부에서는 시리즈가 진행되고 있어 골든스테이트가 여러모로 유리한 국면에서 파이널을 맞이할 가능성이 높다.

변수는 듀랜트가 될 전망이다. 현지에서 나오는 보도대로라면 시리즈 초반 결장 가능성은 어느 때보다 높다. 심지어 결승에서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할 확률도 없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과연 듀랜트는 오는 파이널에서 뛸 수 있을까. 뛴다면 언제 어느 때에 뛰게 될지 또한 여러모로 중요하다.




듀란트 없이 가는 상황도 고려해야겠군요..

 [나눔이벤트] 100% 유기농 스낵 카카오칩스 10개나눔 (593) 

derder 2019-05-23 (목) 14:00
그래도 커즌스는 돌아오고, 밀워키 토론토의 출혈도 큰 상황이라 듀란트가 없어도 그렇게까지 절망적인 상황은 아닌것 같네요
도깨비 2019-05-23 (목) 20:27
듀랭이와 커즌스야!~
쉬는김에 편안히 집에서 티비로
너희팀 이기는 모습보고 반지나 챙겨서 떠나라!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eTo마켓] [PC게임코드] 스팀등 게임코드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스마일코드 09-19
81284 [야구]  기아의 외인투수 터너 별로인 성적으로 시즌 마감  (1) 흰혹등고래 23:03 0 61
81283 [야구]  롯데가 올시즌 총 세이브가 16개 밖에 안 되었군요..  (2) 혀누곰 19:51 0 145
81282 [농구]  NBA 개막 기다리시는분들 많나요?  (1) 포에버김현숙 17:37 1 182
81281 [해외야구]  젠슨 기대되네요  (4) 참된자아 15:34 2 367
81280 [야구]  [프로야구] 19일 선발투수 예고  (1) ciel1004 14:24 1 151
81279 [야구]  나종덕 선수 조카 교통사고 청원  이미지첨부 얀쿡선생 13:10 2 565
81278 [해외야구]  최지만앞에 젠슨 극장준비중...  (4) 락매냐 12:50 2 408
81277 [기타]  (테니스) 나달 기아 스팅어 광고  (6) 맹수짱 11:44 4 656
81276 [야구]  펌]롯데, 초유의 외인 감독 협상 대상 공개...로이스터-쿨바-서튼  (4) 얀쿡선생 11:40 2 349
81275 [해외축구]  토트넘 경기 간단 리뷰  simak 11:24 1 430
81274 [축구]  황희찬 보면  (1) dlrjfdhoa 11:17 1 481
81273 [해외야구]  고우석선수.. 군문제는 어떻게 하나요  (4) 포에버김현숙 11:15 0 331
81272 [해외축구]  '실망' 포체티노, "토트넘, 싸울 준비가 안됐다"  (5) 이미지첨부 헌병대 10:36 1 459
81271 [야구]  야구선수들 싸인요..  아자 10:36 1 250
81270 [농구]  '세 번째 MVP 도전' 커리 "다시 느껴보고 싶은 경험"  (1) 이미지첨부 BabyBlue 10:06 2 168
81269 [축구]  FA컵 누가 우승하든 ACL에서 잘 하길  (6) 영원한소년 09:31 1 192
81268 [해외축구]  0919 UCL MD1 HL  (1) jambul 08:07 5 215
81267 [야구]  역시 야구 보는 맛은 역전승을 하는 경기를 봐야  (3) 흰혹등고래 09-18 1 392
81266 [야구]  전 류현진 응원하는거 그리 달갑지 않네요.  (7) 겨울아가지마 09-18 9 890
81265 [레이싱]  [포뮬러원] 싱가폴 그랑프리 관전포인트  나미h 09-18 1 229
81264 [야구]  엘지가 간만에 가을야구를..  (1) ㅣCISCOㅣ 09-18 1 390
81263 [야구]  다른쪽으로 생각하면 김주형은 대단하다고 생각이...  (1) unikaka 09-18 1 442
81262 [야구]  KIA 김주형-서동욱-박경태 웨이버 공시, 박흥식 대행 "엔트리 고려 결정"  (1) 양치기총각 09-18 2 369
81261 [기타]  어제는 여자배구..오늘은 남자배구..  발안ic 09-18 2 445
81260 [야구]  시원섭섭? 씁쓸하네요.  (12) 이미지첨부 잔인한계절가… 09-18 1 849
81259 [해외축구]  유럽 축구 개인기 모음  귀맹맹이 09-18 1 475
81258 [해외야구]  마에다 3실점 승리투수되었네요  락매냐 09-18 1 352
81257 [농구]  스카티 피펜 "스테픈 커리, MVP급 시즌 보낼 것"  (10) 이미지첨부 BabyBlue 09-18 1 454
81256 [해외야구]  (09.18) MLB 다르빗슈 7이닝 4자책 1볼넷 13K 패전투수 하이라이트  (1) 맹수짱 09-18 1 338
81255 [해외야구]  (09.18) MLB 최지만 시즌 16호 홈런 영상  맹수짱 09-18 2 4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