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24] (연예인) 혼자보기 아까운 코코소리 비키니 (24)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농구]

데이비스 트레이드 가능성 없었다? 매직 존슨 "첫 날 결과 알았다"

 
글쓴이 : yohji 날짜 : 2019-02-11 (월) 13:41 조회 : 138 추천 : 0    


 

매직 존슨 LA 레이커스 사장.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는 트레이드 마감시한이었던 지난 8일(한국시간)까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빅맨 앤서니 데이비스(26)를 트레이드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끝내 실패로 돌아갔다.

매직 존슨(60) 레이커스 사장은 애초부터 데이비스 트레이드가 성공할 가능성은 희박했다며 뉴올리언스의 협상 태도에 불만을 토로했다.

존슨은 11일(한국시간) 미국 USA투데이를 통해 '뉴올리언스가 성심성의껏 데이비스 트레이드에 임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아니다"고 대답했다. 이어 존슨은 "데이비스 트레이드의 성사여부를 첫 날부터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레이커스는 올 시즌 내로 데이비스 트레이드를 완료하는 것이 유리한 입장이었다. 올 여름이면 트레이드 카드가 많은 보스턴 셀틱스를 비롯해 여러 팀이 데이비스 영입전에 뛰어들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전망했다.

반대로 뉴올리언스는 급할 것이 없었다. 데이비스의 계약기간은 오는 2020년까지다. 데이비스가 지난달 28일 트레이드를 요청했다고 해도, 올 시즌 내내 충분히 미래 계획을 짠 뒤 트레이드를 진행해도 되는 일이다.

또 존슨은 '데이비스의 트레이드설로 레이커스 선수들이 심적으로 흔들렸느냐'는 질문에 "모든 선수들이 프로로 뛰고 있다. 우리는 돈을 받고 일하는 사람이다. 나도 40년간 NBA에 몸담았다. 그동안 많은 선수들이 트레이드된 것을 지켜봤다. 내년에도 수많은 트레이드가 성사될 것이다. 어떤 선수는 집에만 머무를 수 있다. 하지만 레이커스 선수들은 팀에 있다. 이미 이 부분에 대해 선수단과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앤서니 트레이드가 성사됐다면 LA 레이커스의 론조 볼은 팀을 떠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선수 중 하나로 여겨졌다. / 사진=AFPBBNews=뉴스1


한편 존슨은 레이커스 선수단을 만나 데이비스 트레이드를 주제로 놓고 얘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르브론 제임스(35)를 제외한 레이커스의 선수 대부분이 데이비스 트레이드로 팀을 떠날 수 있다는 소문에 휩싸였다. 이 때문인지 레이커스는 지난 6일 인디애나 페이서스전에서 94-136으로 대패하기도 했다.

존슨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선수단의 사기가 중요하다고 보고 상황을 진정시키려 애 쓴 것으로 보인다.


https://sports.news.naver.com/nba/news/read.nhn?oid=108&aid=0002760220


ㅋㅋㅋ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yohji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73972 [야구]  155㎞ 강속구…'서른 살 신인' 하재훈 "마흔까지 던지고 싶어요"  ciel1004 09:13 0 205
73971 [해외축구]  [루나의 프리뷰]  (1) 봄의요정루나 08:01 1 55
73970 [야구]  kbo 최고 최악의 용병이 누구라고 보시나요?  (1) 교미더머니 03:49 0 258
73969 [해외축구]  토트넘에게 케인이란.  (10) dauphin 01:45 0 488
73968 [해외축구]  오늘 토트넘 축구는 좀 이상하긴 하네요  (4) 키보드워리어… 02-23 1 651
73967 [해외축구]  손흥민 케인 투톱은 별로네요  (4) 륜의 02-23 1 593
73966 [해외축구]  토트넘은 풀백두명 안바꾸면 우승하기 힘들겠네요  (9) 둘리베이베 02-23 0 381
73965 [해외축구]  케인은 케인이네요.  (2) 세기말 02-23 0 456
73964 [야구]  롯데 린드블럼 사태 심플한 정리  (10) 너무더움 02-23 8 612
73963 [야구]  롯데 윤길현 9회 투아웃잡고 동점홈런맞네 ㅡㅡ  (4) unikaka 02-23 1 223
73962 [야구]  KIA 앤서니 코치가 정성을 드린다는 신인투수 3명은?  흰혹등고래 02-23 0 138
73961 [해외축구]  [EPL] 번리vs토트넘 라인업 (손흥민 선발)  (6) Giants문호 02-23 2 250
73960 [야구]  롯데 대 대만프로팀 연습경기 생중계  (2) 여기가어디메… 02-23 1 141
73959 [농구]  칼 앤써니 타운스, 교통사고 때문에 커리어 첫 결장..!  (1) BabyBlue 02-23 1 188
73958 [농구]  폴조지 완전 mvp레벨이네요.  (2) 듀그라니구드 02-23 0 254
73957 [기타]  “의심스런 충돌”…체전 쇼트트랙 ‘같은 편 밀어주기’ 의혹 ( 피해자는 안현수 동생 )  (5) 참된자아 02-23 1 460
73956 [야구]  다시 맞서는 린드블럼과 롯데, 이유는 '영어 해석' 차이?  (3) 참된자아 02-23 0 334
73955 [야구]  [인터뷰] 김동엽의 선구안 바로세우기, 핵심은 준비동작  (1) ciel1004 02-23 0 163
73954 [야구]  "약속한 돈 지급하라"…린드블럼, 롯데 구단에 소송  (8) 쿠구구궁 02-22 2 579
73953 [농구]  '날아간 1조원' 나이키와 美스포츠를 강타한 윌리엄슨의 농구화 ,,  (11) yohji 02-22 1 817
73952 [축구]  '다시 뛰는' 황선홍 감독 "내게도 새로운 도전"  (1) img4 02-22 0 372
73951 [축구]  제이리그 김승규는 레전드랑 같이뛰는군요ㅎㅎㅎ  (2) 스샷첨부 라이벌리 02-22 0 484
73950 [야구]  개막이 한달도 채 안남았군요...  (2) unikaka 02-22 0 340
73949 [농구]  윌리엄슨 터진 농구화는 PG2.5 폴 조지 “나이키에 알아보라고 했다”  (2) yohji 02-22 1 531
73948 [야구]  루머]롯데 치어팀이랑 키움 치어팀이 아예 합병을 하나봄  (4) 얀쿡선생 02-22 0 572
73947 [야구]  야구 스피드업과 볼판정 공정성 시비는 맘만 먹음 즉각 해결가능  (2) 너무더움 02-22 0 372
73946 [해외축구]  0222 UEL 32-2 HL  (3) jambul 02-22 4 297
73945 [야구]  내년 KIA에서 김선빈,안치홍 둘다 보게될까  흰혹등고래 02-22 0 271
73944 [해외축구]  UEL] 유로파 16강 진출팀  라멘툼 02-22 1 454
73943 [해외축구]  이넘들아, 차 좀 제대로 세우자  (2) 딜리딩딜리동 02-22 0 67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