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22] (연예인) 트와이스, 사나 아찔한 무브먼트.. (51)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농구]

데이비스 트레이드 가능성 없었다? 매직 존슨 "첫 날 결과 알았다"

 
글쓴이 : yohji 날짜 : 2019-02-11 (월) 13:41 조회 : 218 추천 : 0  


 

매직 존슨 LA 레이커스 사장.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는 트레이드 마감시한이었던 지난 8일(한국시간)까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빅맨 앤서니 데이비스(26)를 트레이드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끝내 실패로 돌아갔다.

매직 존슨(60) 레이커스 사장은 애초부터 데이비스 트레이드가 성공할 가능성은 희박했다며 뉴올리언스의 협상 태도에 불만을 토로했다.

존슨은 11일(한국시간) 미국 USA투데이를 통해 '뉴올리언스가 성심성의껏 데이비스 트레이드에 임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아니다"고 대답했다. 이어 존슨은 "데이비스 트레이드의 성사여부를 첫 날부터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레이커스는 올 시즌 내로 데이비스 트레이드를 완료하는 것이 유리한 입장이었다. 올 여름이면 트레이드 카드가 많은 보스턴 셀틱스를 비롯해 여러 팀이 데이비스 영입전에 뛰어들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전망했다.

반대로 뉴올리언스는 급할 것이 없었다. 데이비스의 계약기간은 오는 2020년까지다. 데이비스가 지난달 28일 트레이드를 요청했다고 해도, 올 시즌 내내 충분히 미래 계획을 짠 뒤 트레이드를 진행해도 되는 일이다.

또 존슨은 '데이비스의 트레이드설로 레이커스 선수들이 심적으로 흔들렸느냐'는 질문에 "모든 선수들이 프로로 뛰고 있다. 우리는 돈을 받고 일하는 사람이다. 나도 40년간 NBA에 몸담았다. 그동안 많은 선수들이 트레이드된 것을 지켜봤다. 내년에도 수많은 트레이드가 성사될 것이다. 어떤 선수는 집에만 머무를 수 있다. 하지만 레이커스 선수들은 팀에 있다. 이미 이 부분에 대해 선수단과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앤서니 트레이드가 성사됐다면 LA 레이커스의 론조 볼은 팀을 떠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선수 중 하나로 여겨졌다. / 사진=AFPBBNews=뉴스1


한편 존슨은 레이커스 선수단을 만나 데이비스 트레이드를 주제로 놓고 얘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르브론 제임스(35)를 제외한 레이커스의 선수 대부분이 데이비스 트레이드로 팀을 떠날 수 있다는 소문에 휩싸였다. 이 때문인지 레이커스는 지난 6일 인디애나 페이서스전에서 94-136으로 대패하기도 했다.

존슨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선수단의 사기가 중요하다고 보고 상황을 진정시키려 애 쓴 것으로 보인다.


https://sports.news.naver.com/nba/news/read.nhn?oid=108&aid=0002760220


ㅋㅋㅋ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75952 [해외축구]  제임스 밀러, "나는 오늘부터 맨유 팬이다"  이미지첨부 딜리딩딜리동 07:01 0 60
75951 [해외축구]  와...토트넘 시소코 2주 아웃이네요...  (1) 맨유마냥 06:26 0 115
75950 [해외축구]  첼시 : 가즈아!!!  (5) likkycat 06:08 0 113
75949 [야구]  LAD - STAT - ROSTER RYU ?  상숙달림이 04:45 0 55
75948 [야구]  연초 전문가 예상 3강 S,D,K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4:21 0 88
75947 [해외축구]  첼시 : 아오 이 거지같은 팀!!!!!!  (7) likkycat 04:11 0 174
75946 [야구]  [프로야구] 23일 선발투수 예고  ciel1004 00:00 1 93
75945 [농구]  "나는 르브론의 감독 아냐!" 타이론 루, 'LAL 감독' 위해 항변  BabyBlue 04-22 1 146
75944 [야구]  이민호  (10) 이미지첨부 야옹 04-22 0 248
75943 [야구]  꼴찌 KIA 서울 주중 6연전이 시즌 향방될듯  (6) 흰혹등고래 04-22 0 156
75942 [야구]  유희관만 스트 존 후한 이유가 뭔가요?  (9) 철수1234 04-22 1 456
75941 [야구]  주간야구 보는중인데 김윤동 시즌아웃급이군요...  (3) unikaka 04-22 1 248
75940 [야구]  [엠스플 이슈] ‘이틀 휴식 뒤 선발’ KIA 양승철 향한 우려의 시선  (4) 이미지첨부 겨울아가지마 04-22 1 131
75939 [야구]  롯데 아수아헤 근황...  (8) 이미지첨부 unikaka 04-22 2 583
75938 [야구]  순위는 역시나 거의 매년 변함이 없군요  (5) 이미지첨부 img4 04-22 0 271
75937 [농구]  샤킬 오닐, '탈락 위기' OKC에 "히어로볼 한다" 쓴소리  (8) BabyBlue 04-22 1 239
75936 [해외야구]  걘적으로 오늘 mlb 제일 재밌었던 장면입니다^^ (추리둥절)  (2) 나누미 04-22 0 226
75935 [농구]  NBA 플레이오프 경기수 많네요 ;;  (2) yohji 04-22 2 117
75934 [농구]  이변은 없나? 올랜도, 클리퍼스 나란히 벼랑끝으로  (4) BabyBlue 04-22 1 65
75933 [축구]  기자들은 대구 FC가 망했으면 좋게나 봐요  (2) 세기말마술사 04-22 0 289
75932 [농구]  4월 22일 NBA 플레이 오프(경기 결과)  (2) 도깨비 04-22 0 72
75931 [야구]  기아 내일땜빵선발 양승철  (6) 이미지첨부 unikaka 04-22 1 265
75930 [해외야구]  추신수 양키스행 후보 거론, 뉴욕 언론 "외야수 필요하다"  (14) 맹수짱 04-22 1 477
75929 [야구]  롯데의 저번주 체감 성적과 실제 성적  (3) 이미지첨부 드림키드 04-22 0 526
75928 [해외야구]  MBL TV 결제해서 보시는 분 계신가요?  (4) 이미지첨부 병수님 04-22 0 242
75927 [해외축구]  EPL 막판 강등 경쟁  (7) 이미지첨부 딜리딩딜리동 04-22 1 676
75926 [해외야구]  뒤통수에도 눈 있는 일본 심판.gif  (4)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04-22 0 769
75925 [농구]  막스 단장, 경기 출입 징계와 25,000달러 벌금  (2) BabyBlue 04-22 1 110
75924 [농구]  듀랜트, 올라주원 제치고 PO 누적 득점 13위  (2) BabyBlue 04-22 1 100
75923 [농구]  심판에 공 던진 드로잔, 25,000달러 벌금  (4) BabyBlue 04-22 1 3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