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벤투 철학 증명’ 한국, 亞컵 패스 1위... 결승 간 일본보다 많아

 
글쓴이 : 김씨5 날짜 : 2019-02-08 (금) 13:56 조회 : 701 추천 : 0  
벤투호의 축구 철학이 통계로도 드러났다. 이번 아시안컵에서 한국은 8강에서 탈락했음에도 참가국 중 최다 패스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결승에 오르며 한국보다 두 경기를 더 치른 일본과 카타르보다 한국의 패스가 더 많았다.

축구 통계 전문 업체 옵타에 따르면 한국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총 3341번의 패스를 기록, 전체 24개 팀 중 가장 많았다. 패스 정확도 역시 87%로 사우디아라비아(87.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총 5경기를 치렀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한 뒤 16강전에서 바레인과 연장 혈투 끝에 2-1로 승리했다. 그러나 8강에서 카타르에 일격을 당하며 대회를 조기에 마감했다.

이런 한국보다 일본은 4강전과 결승전까지 2경기를 더 소화했다. 하지만 일본은 한국의 뒤를 이어 팀 패스 2위에 랭크됐다. 총 3302회의 패스를 기록했고, 정확도는 82.3%였다.

뒤를 이어 3위는 호주로 총 3021회(정확도 85.1%)였으며, 4위는 개최국 아랍에미리트연합으로 2824회의 패스(정확도 76.5%)를 기록했다. 한국을 8강에서 꺾고 결국 우승을 차지한 카타르의 총 패스 횟수는 2804회(정확도 79.7%)로 5위였다. 이란이 2727회(정확도 78.9%)로 6위, 정확도 1위의 사우디아라비아는 2569회로 7위에 자리했다.

반면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패하며 탈락한 북한이 총 패스 782회(정확도 70.7%)로 이 부문 최하위에 자리했다.

아시안컵 총 패스 순위. /표=옵타 제공 벤투 감독은 부임 초기부터 수비에서 빌드업을 시작하면서 점유율을 최대한 높이는 것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 아시안컵에서는 백패스와 횡패스가 지나치게 많아 팬들로부터 '지루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대회 중 "각 팀과 감독마다 원하는 축구 스타일이 있다. 나는 부임 후 지난해 11월 호주와 평가전을 제외하고 일관된 스타일을 유지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계속 우리가 원하는 스타일대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우리 팀이 생각하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플레이를 펼치면 된다"고 자신의 축구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
축구가 무슨 소주잔이냐 돌리고 돌리고만 하는게  ㅋ
달빛 한걸음 한걸음 믿는다
그리고 4월 결코 잃어서도 잃을수 없는 차가운 봄
 [eTo마켓] 레전드 가수 총출동 [블로그램] 슈퍼콘서트 티켓 (최저가판매) (30) 

돌고래야 2019-02-08 (금) 13:57
백패스가 대부분 아녀? ㅋㅋ
히놋 2019-02-08 (금) 14:03
정말 의미없는 수치
쎄라B 2019-02-08 (금) 15:00
질떨어지는 백패스 위주인데 .. 치욕인줄 알아야지...
TRASH★ 2019-02-08 (금) 15:50
예선에서는 적당히하고 실전에서 잘해야하는데
실전에서는 쓸모가없어서 ㅠㅜ
장기적으로 볼때는 좋은감독은 아님
호날두있는 포르투갈을 예선탈락시킨 감독이라서
고수진 2019-02-08 (금) 16:39
의미없다
신중 2019-02-08 (금) 16:43
하프라인조금벗어난곳까지만 짧은패스 주구장창하다가 정작 공격시에는 뻥크의존이였죠
악마소녀넷티 2019-02-08 (금) 17:08
우리존에서 패스률도 1등일듯
오팀장 2019-02-08 (금) 17:52
응백패스백투
Valmont 2019-02-08 (금) 18:49
한국 축구의 미래가 달라지는 과도기적 모습이길 바란다...
큰 그림 그려줘~ 벤투!
뚜벙이 2019-02-08 (금) 20:50
이 감독  데려온  판곤 개꼴통넘...
자빠트려 2019-02-08 (금) 21:50
백패스 해도 괜찮은데 아무 의미없는 백패스가 문제
5미터 안에 있는 동료한테 백패스 하는건 도대체 뭔짓인지
의미도 없고 목적도 없는 백패스만 남발하는데 그런건 이겨서 시간 끌때나 쓰는건데 주구장창 그러니 그게 생산성으로 결과가 나왔죠
경기당 득점률이 최악으로...
축협바꾸자 2019-02-11 (월) 00:27
언론기자들이 문제이지요. 왜 의미없는 패스율이라고 안하는지...
뭘 먹어서 그런가...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eTo마켓] [PC게임코드] 스팀등 게임코드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스마일코드 09-18
81245 [해외축구]  나폴리 리버풀 - 챔피언스리그 라인업 입니다...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3:00 0 54
81243 [레이싱]  2019 F1 싱가포르 그랑프리 피렐리 프리뷰  이미지첨부 마제스틸 00:53 2 90
81242 [농구]  스페인이 13년만에 농구월드컵 우승했군요  (1) 고수진 09-17 1 144
81241 [야구]  기아 양현종은 마지막 등판후 자책점 1위는 아직 미확정  흰혹등고래 09-17 1 150
81240 [야구]  퍼팩트 날라갔네요  (5) 징징현아™ 09-17 2 436
81239 [야구]  한준희 해설위원이 롯데팬이셨군요.  (1) 이미지첨부 무념무상ll 09-17 2 278
81238 [해외축구]  日기자 “손흥민 ‘미안해요’ 매너 사과…훌륭한 인성 피부로 느껴”  (1) 이미지첨부 다크머큐리 09-17 1 484
81237 [해외야구]  포스트시즌 성적이 사이영상에 적용은 안되나요??  (5) 시로요 09-17 0 334
81236 [해외야구]  “루카쿠에게 바나나 주고파” 해설위원, 방송 금지 중징계  (2) 이미지첨부 다크머큐리 09-17 2 479
81235 [해외야구]  (09.17) MLB 사이영상 모의투표 결과  (8)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7 3 531
81234 [야구]  LG 트윈스, 홈경기 입장권 반값 이벤트 진행  (9) 맹수짱 09-17 1 330
81233 [해외축구]  0917 아스톤빌라 v 웨스트햄 HL  (1) jambul 09-17 3 235
81232 [해외야구]  MLB 올시즌 시미엔의 활약은 진짜 ...ㄷㄷㄷ  (4)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7 1 459
81231 [해외야구]  스트라스버그는 그동안 승 운이 많았지....  (1) 락매냐 09-17 1 326
81230 [해외축구]  손흥민-케인 공존...英언론, "SON, 혼자 있을 때만큼 뛰어났다"  (1) 이미지첨부 헌병대 09-17 2 566
81229 [기타]  US오픈 16강 '교포 엄친딸'… 아빠는 "취직이나 했으면"  (1) 이미지첨부 comaster 09-17 1 466
81228 [야구]  [프로야구] 17일 선발투수 예고  (1) ciel1004 09-17 1 214
81227 [해외축구]  나폴리 원정으로 떠나기 전의 리버풀 선수들의 훈련 동영상 및 사진...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9-17 4 368
81226 [해외축구]  0915 분데스리가 4R HL_ASAT-1  (1) jambul 09-16 3 313
81225 [야구]  하준호가 투수 전향 했군요  (2) 슈퍼스타촤 09-16 1 598
81224 [야구]  한화 정근우 만루홈런까지 치며 삼성에 승  흰혹등고래 09-16 1 401
81223 [기타]  여자배구 한일전 쫄깃쫄깃 ㅎㅎ  (1) 이미지첨부 입술 09-16 3 693
81222 [기타]  야구축구 스포츠 경기들 정보 보는곳  한잎 09-16 2 353
81221 [야구]  양현종 린드블럼 방어율 순위뒤집어졌네요  (5) unikaka 09-16 1 824
81220 [야구]  kbo 고연봉과 성적에 관한 기사네요..  (3) 아자 09-16 1 657
81219 [해외야구]  (09.16) MLB 마이크 트라웃 발 수술 시즌아웃  (8) 이미지첨부 맹수짱 09-16 3 579
81218 [축구]  우리나라 축구에 필요한  (2) 이미지첨부 dlrjfdhoa 09-16 3 750
81217 [해외야구]  [LA현지팬 직접 인터뷰] 류현진이 사이영상 받을 확률은? (영상)  이미지첨부 씨솔트 09-16 1 580
81216 [해외축구]  MOTD 2 - 5R  (4) jambul 09-16 7 5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