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1/24] (연예인) 빤스자국 보이는 하니 (31)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컴퓨터견적  | 핫딜정보
 보험상담실  | 공동구매
 업체게시판  | 웹하드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포인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축구]

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전 간단 요약

 
글쓴이 : 가화삼보 날짜 : 2019-01-12 (토) 20:10 조회 : 556 추천 : 0    

토트넘 팬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쏘니는 예정보다 빨리 복귀합니다!


2016032500032_0.jpg



아시안컵 23인 최종 명단을 보고서 이건 죽도 밥도 아닌, 도대체  감독이 뭔 생각으로 뽑았는지 모르겠다 싶었는데 역시 우려가 적중했다.

정말로 아시안컵 우승 하나만 보고 올인하기로 결정했다면, 처음부터 나상호 황인범(짬밥 이전에 지금 부상중이다. 지난달 승강 플레이오프!!! 같은 중요한 경기조차 선수보호 차원에서 쉬게 했는데, 대표팀 부동의 주전도 아닌 선수를 부상 회복중에 부를 이유가 있나?)  같은 불확실한 카드는 다 배제하고 검증된 베테랑들로 도배했어야 했다. 손흥민 부재 기성용 이재성 부상이니 당장 선발 구성부터 꼬이고 그 여파가 교체까지... 하이고야. 손에 쥔 패가 지동원 말고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는데 만약 이근호나 염기훈이 있었다면 한결 숨통이 트였을텐데.
이건 뭐 짜고 치는 고스톱도 아니고 처음부터 상대방한테 패를 다 보여주는 것과 마찬가지인데 어떻게 좋은 경기가 나오나. 키르기스스탄 감독이 한국의 약점을 알고 있다고 한 인터뷰가 뻥카가 아니였던거다. 진짜로 시청하는 내가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로 사전에 대한민국이 쓸수 있는 수가 죄다 읽혔지. 그나마 선수 개개인의 기본 클라스가 차이가 있어서 1:0 신승이라도 했지 동급의 팀이었다면 영혼까지 털렸을 경기였다.

아시안게임에서 황의조가 멱살잡고 캐리한 것처럼  이번 대회도  누구 한명이 스팀팩 맞은급의 활약상을 보이지 않는 이상 우승은 힘들 것 같다.

그러니 우리는 기대감을 멀리하고 치맥을 흡입하며 시청하는 게 낫습니다.



가화삼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겨울아가지마 2019-01-12 (토) 20:14
구지 저런 사진을 올리는 이유가 뭡니까? 용돈 받으세요?
     
       
jong욱 2019-01-12 (토) 22:08
이번 아시안컵 한국 팀의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 비꼬는 의미로 올리신 것 같은데, 굳이 화를 내시는 이유는 뭔가요? 궁금해서 여쭙습니다.
딜리딩딜리동 2019-01-13 (일) 00:04
원래 포르투갈 출신 지도자들이 전술이나 디테일에는 강해도 멀고 길게 보는 전략에는 약한 경향이 있죠.
제일 대표적인 예가 늘 3년차 징크스를 달고 다니는 무리뉴...
그 이유는 포르투갈 리그가 축구단의 장기적 운영은 구단주와 에이전트가 (선수 팔아먹으면서;;) 담당하고,
감독은 당장의 디테일만 신경쓰는 곳이라서 그런 쪽만 발달함. ㅎㅎㅎ
그런 이유 때문에 포르투갈 쪽 출신 지도자는 좀 피했으면 싶었는데, 과거 쿠엘류를 겪은 바도 있었고;;
벤투도 처음 올 때부터 아무래도 그럴 거 같았는데, 역시나 다르지 않구나 싶네요.
슈틸리케 때는 이용수가 슈의 매너에 반해서 중요한 걸 놓친 거 같더니만,
벤투는 김판곤이 디테일의 정교함에 빠져서 큰 그림을 못본 거 아닌가 하는 걱정이...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6
73217 [야구]  한화이글스 내부 FA 협상 이주 내 마무리하나...구단 수정안 제시  FYBs 01-23 0 76
73216 [야구]  대표팀 감독 김경문으로 좁혀진거 같네요  (4) 흰혹등고래 01-23 1 209
73215 [해외축구]  이강인 국왕컵 8강 하이라이트 현지 반응  (1) 진이님1 01-23 1 403
73214 [기타]  호주오픈 8강 조코비치 vs 니시코리  (4) 아자 01-23 0 177
73213 [축구]  축구 관련 유튜브 채널추천좀  (9) 우자두가두 01-23 1 181
73212 [축구]  냉정한 이란 기자, "한국, 카타르 못 이겨"  (3) 교미더머니 01-23 1 455
73211 [농구]  토론토는 레너드 없어도..!  BabyBlue 01-23 0 102
73210 [해외축구]  어제 한국 경기 토트넘 반응  파고드는껑충… 01-23 2 437
73209 [축구]  황의조 발굴해낸 김학범 감독..  (6) Baitoru 01-23 0 566
73208 [야구]  “2016년부터 SK서 궂은 일 도맡아… 10년의 꿈 이뤘어요”  ciel1004 01-23 0 133
73207 [해외축구]  미국 기자의 광역도발 : "맨유는 박지성을 순수한 축구 실력으로 영입하지 않았다"  (7) 참된자아 01-23 1 433
73206 [축구]  이승우 레전드  (3) Baitoru 01-23 2 824
73205 [축구]  어제 축구 답답했던 이유  (3) 아나까라까라 01-23 0 647
73204 [해외야구]  지금 토트넘의 상황과 우리흥의 상황과 벤투의 전술능력이 참...  (4) OpsOps 01-23 1 384
73203 [해외야구]  리베라 역대 최초의 만장일치 hof 입성...그리고 김형준의 저주(?)  (1) 드라카 01-23 0 231
73202 [기타]  배구 네트가 남녀 차이난다는거 첨 알았음  (3) 교미더머니 01-23 0 570
73201 [축구]  한국 vs 바레인 위험한 순간 모음  Baitoru 01-23 0 306
73200 [야구]  구단들은 달라지고 있다. 선수협 현실적 대책 필요하다  (2) ciel1004 01-23 0 275
73199 [해외축구]  EPL 공격수 살라, 탑승 경비행기 추락으로 추정되는 불시착 사고 (기사포함)  (2) 파고드는껑충… 01-23 1 554
73198 [축구]  25일 카타르 전 선발명단.  (3) 영원한소년 01-23 0 415
73197 [해외야구]  리베라, 사상 첫 만장일치로 MLB 명예의 전당 입성  (6) 참된자아 01-23 4 333
73196 [해외축구]  발렌시아의 이강인 선발 출격 경기중...  (1) 옆집남자2 01-23 1 456
73195 [축구]  비율이 2/15 = 13.3333333333 %  (1) 상숙달림이 01-23 0 356
73194 [해외축구]  토트넘 망했네요  (3) 빙그레v 01-23 1 1234
73193 [축구]  카타르 8강  (2) alllie 01-23 1 466
73192 [축구]  김진수? 홍철? 이용? 김문환?  (3) 양홍원 01-23 0 426
73191 [축구]  아시안컵 16강전 간단 요약  (7) 가화삼보 01-23 1 901
73190 [축구]  홍철아. 기죽지 마라.  (1) 26mechani 01-23 0 603
73189 [해외축구]  [01/23] 루나의 이적루머...  (6) 봄의요정루나 01-23 1 206
73188 [축구]  이겼지만 아쉬운 경기, 벤투전술 솔까 맘에 안들어~  (7) ke23w3t5 01-23 0 5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