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21] (블박) 운전이 직업인데.. (74)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나눔쿠폰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야구]

넥센 브리검, 동료들도 몰랐던 '딸을 잃은 통곡의 사연'

 
글쓴이 : 김씨5 날짜 : 2018-11-09 (금) 08:22 조회 : 550 추천 : 1  
▲ 경기 전 항상 마운드를 뒤적이던 제이크 브리검은 사랑하는 가족들의 이니셜을 새기고 있었다. 태어나지 못한 아이까지. ⓒ넥센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우완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지난 3월 아내의 유산으로 힘들어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넥센 구단 공식 SNS에는 8일 브리검의 시즌 뒷 이야기가 올라왔다. 브리검은 지난해 5월 션 오설리반의 대체 선수로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해 24경기에 나와 10승6패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한 그는 올해 31경기 11승7패 평균자책점 3.84로 리그 평균자책점 6위에 오르며 호투했다.

브리검은 올해 팀이 1선발로 영입한 에스밀 로저스가 부상으로 도중에 팀을 떠나고 국내 선발진이 불안정한 시기에도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9월 16일 롯데전에서는 9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완봉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런데 브리검에게는 숨겨진 아픔이 있었다. 구단은 "브리검은 올해 셋째 그레이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3월 너무도 안타깝게 유산으로 그레이스를 잃고 말았다. 가족들은 모두 미국에 있고 홀로 한국에서 딸을 잃은 슬픔에 브리검은 경기 중 이닝 교체 때마다 더그아웃 복도 벽에 기대 한참을 울었다"고 전했다.

유산 사실을 알게 된 구단은 경기에서 빼주겠다고 했지만 브리검은 마운드에서 투수로서 책임을 다하는 게 자신과 가족을 위한 최선이라고 말했다. 브리검은 경기 시작 전 아내(테일러)와 아이들(스텔라, 콥), 그리고 마음으로 품은 셋째 그레이스의 이름 이니셜을 마운드에 새기며 마음을 다잡았다.

구단은 브리검의 이야기를 SNS에 올리며 그의 강인한 책임감을 전했다. 브리검은 구단을 통해 "지난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처럼 어떤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는 나와 여러분이 되길 두 손 모아 간절히 기도한다"며 시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스포티비뉴스' 취재 결과 대부분의 선수들은 브리검이 아이를 유산하며 슬픈 시간을 보냈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브리검을 지켜본 기자 역시 그가 가정사로 인해 힘들다는 것을 느끼지 못할 만큼 항상 유쾌하고 밝은 선수였다. 항상 인터뷰 때마다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던 브리검이기에 타지에 있어 더욱 마음이 아팠겠지만 그라운드에서는 철저하게 자신의 임무를 다 했던 에이스였다.
===============================
당신의 잔잔한 바다에 언제나 순풍이 불길

달빛 한걸음 한걸음 믿는다
그리고 4월 결코 잃어서도 잃을수 없는 차가운 봄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아파트,주택담보대출 실시간 금리비교 서비스 모기지맵 모기지맵 00:00
75881 [야구]  KBO 4월 21일 1군 등말소  이미지첨부 참된자아 12:55 0 74
75880 [농구]  '그리핀 복귀 효과 없었다' DET, 속절없이 3연패..PO 13연패 늪  이미지첨부 yohji 12:54 0 68
75879 [해외야구]  류현진 오늘 잘던졌네요  (3) 참된자아 10:39 0 396
75878 [농구]  레이커스, 루 전 감독과 한 번 더 만날 예정  (3) BabyBlue 10:26 0 79
75877 [농구]  PO 시청률, 전년도 대비 26% 감소…美 언론 "르브론 효과"  (3) BabyBlue 10:24 0 93
75876 [농구]  케빈 듀란트 "시즌 후 내가 어디 갈지 추측은 이제 그만"  BabyBlue 10:22 0 71
75875 [농구]  '6주 만에 10㎏ 감량' 그린, PO 모드에 돌입했다  BabyBlue 10:20 0 113
75874 [해외야구]  엘리치 진짜 개멋있네요 ㄷㄷㄷㄷ  체리체리체리… 10:18 0 176
75873 [농구]  논란의 폴 조지 덩크…릴라드 "신경 쓰지 않는다"  BabyBlue 10:12 0 90
75872 [해외축구]  손흥민 4강 1차전 결장에 대한 반응 중 젤 골때렸던 거  (5) 파고드는껑충… 10:06 1 365
75871 [해외축구]  0421 MOTD 35R  (7) jambul 08:46 7 77
75870 [해외축구]  [루나의 프리뷰] 카디프시티 VS 리버풀 전에 알아두면 좋은 정보들...  (1)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8:03 2 75
75869 [해외축구]  올랜도 시티 벤쿠버 - 리그경기 결과 입니다... 황인범 선수 스텟 포함  (2)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7:56 1 82
75868 [기타]  LPGA Ranking 1 to be ~~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5:02 0 61
75867 [격투기]  UFC최승우 데뷔전 패배  (1) 락매냐 03:55 0 408
75866 [야구]  '전 SK 외국인 투수' 라라, 교통사고로 사망  (2) 참된자아 02:18 1 483
75865 [해외축구]  EPL 선수협회(PFA) 선정 올해의 선수상 6인 후보 발표  (4) 이미지첨부 딜리딩딜리동 00:54 1 333
75864 [해외야구]  "배트 플립 마음껏 해" 신시내티 투수, 야구 불문율에 일침  (4) 참된자아 00:53 0 335
75863 [야구]  오늘 KT 야구.  (1) 겨울아가지마 00:08 0 201
75862 [야구]  [프로야구] 21일 선발투수 예고  (2) ciel1004 00:00 3 119
75861 [해외축구]  오늘자 우리흥 움짤  (2) 이미지첨부 didjk 04-20 3 639
75860 [야구]  SK 최정, KBO 역대 '최연소 1천 타점' 대기록  (3) ciel1004 04-20 1 202
75859 [해외축구]  솔직히 맨시티도 전반 5분 골로 1-0으로 시합을 끝낸걸 보면  (7) 속세를떠난중… 04-20 0 598
75858 [해외축구]  심판이 대놓고 맨시티 팬이네요.  (16) 우연닷컴 04-20 2 672
75857 [해외축구]  우리손 경기 보다가 의문점이...  (25) 如來神掌 04-20 1 789
75856 [해외축구]  아게로 1골만 넣으면 리그 5 시즌연속  잔당개돼지들 04-20 0 218
75855 [축구]  후반부터 보고있는데  (12) bonifiif 04-20 0 418
75854 [해외축구]  전반전 막판 손흥민 돌파슛 넘 아깝네요..........  (6) 샌프란시스코 04-20 1 527
75853 [야구]  롯데] 그래도 조금 끈끈해졌다고 해야 할까요?  (2) 얀쿡선생 04-20 1 142
75852 [야구]  롯데 분위기 좋네요  (1) SniperRoad 04-20 0 2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