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1/19] (연예인) 드디어 한국에 돌아온 성소.jpg (75)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컴퓨터견적  | 핫딜정보
 보험상담실  | 공동구매
 업체게시판  | 웹하드쿠폰
포인트공간
이토공간
   
[야구]

넥센 브리검, 동료들도 몰랐던 '딸을 잃은 통곡의 사연'

 
글쓴이 : 김씨5 날짜 : 2018-11-09 (금) 08:22 조회 : 529   
▲ 경기 전 항상 마운드를 뒤적이던 제이크 브리검은 사랑하는 가족들의 이니셜을 새기고 있었다. 태어나지 못한 아이까지. ⓒ넥센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우완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지난 3월 아내의 유산으로 힘들어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넥센 구단 공식 SNS에는 8일 브리검의 시즌 뒷 이야기가 올라왔다. 브리검은 지난해 5월 션 오설리반의 대체 선수로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해 24경기에 나와 10승6패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한 그는 올해 31경기 11승7패 평균자책점 3.84로 리그 평균자책점 6위에 오르며 호투했다.

브리검은 올해 팀이 1선발로 영입한 에스밀 로저스가 부상으로 도중에 팀을 떠나고 국내 선발진이 불안정한 시기에도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9월 16일 롯데전에서는 9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완봉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런데 브리검에게는 숨겨진 아픔이 있었다. 구단은 "브리검은 올해 셋째 그레이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3월 너무도 안타깝게 유산으로 그레이스를 잃고 말았다. 가족들은 모두 미국에 있고 홀로 한국에서 딸을 잃은 슬픔에 브리검은 경기 중 이닝 교체 때마다 더그아웃 복도 벽에 기대 한참을 울었다"고 전했다.

유산 사실을 알게 된 구단은 경기에서 빼주겠다고 했지만 브리검은 마운드에서 투수로서 책임을 다하는 게 자신과 가족을 위한 최선이라고 말했다. 브리검은 경기 시작 전 아내(테일러)와 아이들(스텔라, 콥), 그리고 마음으로 품은 셋째 그레이스의 이름 이니셜을 마운드에 새기며 마음을 다잡았다.

구단은 브리검의 이야기를 SNS에 올리며 그의 강인한 책임감을 전했다. 브리검은 구단을 통해 "지난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처럼 어떤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는 나와 여러분이 되길 두 손 모아 간절히 기도한다"며 시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스포티비뉴스' 취재 결과 대부분의 선수들은 브리검이 아이를 유산하며 슬픈 시간을 보냈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브리검을 지켜본 기자 역시 그가 가정사로 인해 힘들다는 것을 느끼지 못할 만큼 항상 유쾌하고 밝은 선수였다. 항상 인터뷰 때마다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던 브리검이기에 타지에 있어 더욱 마음이 아팠겠지만 그라운드에서는 철저하게 자신의 임무를 다 했던 에이스였다.
===============================
당신의 잔잔한 바다에 언제나 순풍이 불길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미안하다. 고맙다\\\\\\\\\\\\\\\\\\\\\\\\\\\\\\\\\\\\\\\\\\\\\\\\\\\\\\\\\\\\\\\'

세대의 이 아픔이 다음세대에는 전해지질 않길 바라며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6
73050 [축구]  베트남:요르단 15:00  (3) comaster 02:13 1 226
73049 [해외축구]  리버풀 크리스탈펠레스 - 리그경기 결과 입니다...  (16)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1:57 3 129
73048 [해외축구]  리버풀이 이겨서 다행이긴 한데..  (5) Star 01:57 0 125
73047 [해외축구]  맨유 쪽 보랴 리버풀쪽 보랴 눈이 바쁘네요.  (4) 엘사페라도 01:29 1 129
73046 [해외축구]  맨유 나니 전성기 VS 토트넘 손흥민 전성기  (7) 똥혀니 01:15 0 269
73045 [해외축구]  레쉬포드가 많이 달라졌나요?  (1) unikaka 00:44 0 168
73044 [해외축구]  [01/20] 루나의 이적루머...  (4) 봄의요정루나 00:02 2 101
73043 [해외축구]  리버풀 크리스탈 팰리스 리그경기 라인업 입니다  (4)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1-19 3 114
73042 [야구]  "나이 많은 게 죄" 34세 이상 FA 이적 확률 18%  (5) 겨울아가지마 01-19 0 293
73041 [해외야구]  구대성 감독 마운드 깜짝 복귀, 1이닝 무실점  (4) 참된자아 01-19 2 351
73040 [해외축구]  中웨이보발 최강희 감독 실시간 보도"스페인 마르베야, 다롄 전훈지 도착"  (2) 미니라디오 01-19 0 284
73039 [해외축구]  베트남 기자들 박항서감독 두둔하고있군요  (3) 흰혹등고래 01-19 1 617
73038 [농구]  커즌스 활약 기대 이상이네요  (1) BabyBlue 01-19 1 181
73037 [해외축구]  왓퍼드, 김민재 공식 영입 제안..중국 대신 EPL 가나  (9) 스포듀민 01-19 3 378
73036 [야구]  한화의 FA는 어떻게 되가고 있나요??  (5) img4 01-19 0 288
73035 [농구]  커즌스복귀군요  (1) 스샷첨부 니코스키 01-19 0 195
73034 [야구]  강속구 투수가 매력있나요?  (17) 교미더머니 01-19 1 526
73033 [해외축구]  [루나의 프리뷰] 리버풀 VS 크리스탈펠리스 전에 알아두면 좋은 정보!!!  (2) 봄의요정루나 01-19 3 156
73032 [격투기]  UFC ufn143  락매냐 01-19 0 182
73031 [해외축구]  [01/19] 루나의 이적루머...  (6) 봄의요정루나 01-19 4 269
73030 [야구]  ‘플로리다 합류’ SK 김창평, 구단 방침도 바꾼 대형 신인  ciel1004 01-19 1 223
73029 [축구]  애초에 이승우는 뽑힌게 용한거죠  (13) 루루망 01-18 3 723
73028 [야구]  LG 채은성 성장속도가 대단하군요  (2) 흰혹등고래 01-18 0 373
73027 [야구]  LG, 연봉 계약 완료…오지환 37.9% 인상  (5) 겨울아가지마 01-18 0 353
73026 [야구]  아놔~ 진짜 짜잉 제대로네요.  (6) 悠悠自適 01-18 0 472
73025 [농구]  서버럭이 또..?  (1) BabyBlue 01-18 0 245
73024 [야구]  [오피셜] '영원한 LG맨' 박용택, 계약 금액도 합의...'프랜차이즈 예우' 남아 20일 발표  (5) 내야수오지배 01-18 2 351
73023 [야구]  고의 운전방해 없다던 박정태 블랙박스에 버스난동 장면 생생  (6) 참된자아 01-18 0 440
73022 [야구]  박노준, ‘이장석과 1년’ “이제는 말 할 수 있다”  (1) ciel1004 01-18 1 296
73021 [농구]  레이커스 잘 싸우네요 ,,  yohji 01-18 0 1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