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뉴스/소식]

[ZD 넷 코리아]MS 태블릿 무시했던 애플, 'MS 전략' 다 따라했다

 
글쓴이 : 미니라디오 날짜 : 2020-03-21 (토) 20:13 조회 : 619 추천 : 2    

 

"마침내 애플이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옳았다고 인정했다."

애플이 18일(현지시간) 아이패드 프로 새 모델을 공개한 직후 나온 일부 외신들의 평가다. 이날 애플은 11인치,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과 13인치 맥북 에어 신제품을 공개했다.

특히 관심을 모은 것은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에 트랙패드를 추가하기로 한 부분이었다. 매직 키보드에 트랙패드 기능까지 추가하면서 아이패드가 PC와 좀 더 유사한 기능을 갖게 됐다.

애플이 마침내 아이패드 매직 키보드에서 트랙패드 기능을 추가했다. (사진=애플)

더버지는 이 같은 사실을 전해주면서 “애플이 마침내 태블릿에 관해선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옳았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평가했다.

6년 전만 해도 팀 쿡은 “우린 경쟁 방식이 다르다. 그들은 혼란스럽다”면서 MS를 꼬집었다. 당시 그는 “그들은 넷북을 따라하고 있다. PC에 태블릿을 집어넣고, 또 태블릿을 PC에 넣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 애플은 오히려 그들이 비판했던 MS를 따라하고 있다. 탈착 키보드와 애플 펜슬을 내놓은 것이 신호탄이었다.

이후 마우스 기능을 추가한 데 이어 트랙패드까지 지원하면서 ‘태블릿에 PC 집어 넣기’ 전략에 동참했다.

더버지는 “이 같은 변화 덕분에 아이패드 프로와 서비스 프로는 좀 더 비슷해졌다”고 평가했다. 또 “애플이 마침내 태블릿에 관해선 MS가 옳았다는 걸 인정했다”면서 “왜 그렇게 생각하는 지 설명 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X. (사진=마이크로소프트)

■ MS, 처음부터 '물리적 키보드' 강조…애플, 터치방식 고수하다 전략 바꿔

태블릿을 먼저 내놓은 것은 애플이었다. 애플은 2010년 아이패드를 출시하면서 태블릿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그러자 MS도 움직였다. 2012년 윈도8을 공개하면서 서피스RT도 함께 내놨다. 하지만 당시 MS의 태블릿 전략은 애플과 확연하게 달랐다.

당시 윈도 부문을 이끌던 스티븐 시노프스키는 “사람들은 여전히 물리적인 키보드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가상 키보드를 고수했던 애플의 전략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MS는 입력을 위해선 키보드가, 정확한 작업을 위해선 마우스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받아 적거나 그림을 그리기 위한 스타일러스도 중요하게 생각했다. 이 세 가지 전략은 서피스 프로에도 그대로 적용됐다.

MS는 또 일찍부터 킥스탠드를 내놓으면서 태블릿을 PC처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도 많은 신경을 썼다.

2010년 1월 아이패드를 처음 소개하던 스티브 잡스의 모습. (사진=씨넷)

애플도 2016년 스마트 키보드를 내놓으면서 아이패드 전략을 조금씩 바꾸기 시작했다. 곧이어 스티브 잡스가 그렇게도 경멸했던 애플 펜슬도 등장했다. 이 때까지만 해도 하드웨어 액세서리를 추가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지난 해 아이패드 OS에서 커서를 지원하기 시작하면서 소프트웨어 쪽에서도 서피스 따라하기가 본격화됐다. 결국 올 들어서 트랙패드까지 추가하면서 ‘PC와 유사한 태블릿’이란 MS 전략을 확실하게 따라했다고 더버지가 평가했다.

오늘이라는 시간은 나를 어디로 부르는지 알 수가 없다
미니라디오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나눔이벤트]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계/속도계 5명나눔 (296) 

   

스마트기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스마트기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2-19 16
[광고랜드] 숨은 내 돈 한 번에 찾기. 보험금, 휴면예금, 카드포인트 [숨은 돈 조회] (106) 원키퍼
39342 [스마트폰]  Q9으로 교체한지 3개월차인데 간혹 자동으로 전원이 꺼지거나 재부팅이 발생  존슨씨 01:59 0 80
39341 [스마트폰]  삼성 갤럭시 S20+ 폭발  (1) 이미지첨부 도끼자국 04-04 0 392
39340 [뉴스/소식]  실수로 모델명 노출…4.7인치 아이폰 이름은 '아이폰SE'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4-04 0 504
39339 [뉴스/소식]  "5G폰도 양극화?"...179만원 한정판 갤S20 vs 50만원 갤A51 5G  (1)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4-04 0 201
39338 [기타]  로지텍 키보드 매크로가 안되요  스틱키핑거 04-04 0 129
39337 [태블릿]  태블릿 차량에 거치할건데 케이스 어떤걸 사용해야 할가요?  (4) 고대인간이여 04-04 1 160
39336 [구입관련]  판매점말고 대리점서 싸게 산 분도 있으신가요 ?..  (7) 아자 04-04 0 244
39335 [스마트폰]  기기변경에 대해서 궁금한게있는데요  (3) 박대감 04-04 0 180
39334 [스마트기기]  탭끼리 동기화되는 건 없으려나요...  The미래 04-04 0 94
39333 [뉴스/소식]  [케이 벤치]모토로라, 보급형 스마트폰 '모토 G8 파워 라이트' 발표.. 가격 22만원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4-03 2 318
39332 [기타]  슼 번이로  19금푸우 04-03 0 121
39331 [스마트폰]  아이폰 se 관련기사  (5) 그까이꺼뭐라… 04-03 1 452
39330 [기타]  자녀 폰 관리할 때 주로 쓰는 앱  (2) 굳데이스 04-03 0 273
39329 [요금제]  공기계로 서브폰 만들어쓸 때 기본료 0원 등 최저가요금  이미지첨부 굳데이스 04-03 4 488
39328 [스마트기기]  hbs 2000 써보신 분 있나요  소주랑닭똥집 04-03 0 103
39327 [스마트폰]  Micro SD Card 백업도중 인식불가 되었네요  (2) 이미지첨부 사람사는세상… 04-03 0 204
39326 [태블릿]  갤럭시탭 s5e , 미디어패드 t5 고민입니다  (2) 고대인간이여 04-03 0 246
39325 [스마트폰]  갤럭시 S8 공초 한 후에 삼성페이 설치해줘야 하던가요...?  (1) 파인드패닉 04-02 0 344
39324 [뉴스/소식]  [케이벤치]폭스콘 관계자, '아이폰12 5G' 일정대로 올 가을 출시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4-02 2 285
39323 [구입관련]  어머니가 사용하실 블루투스 이어폰 추천좀..  (6) TOPEAK 04-02 0 259
39322 [어플]  어플별 방해금지 모드 설정.  다시날아볼까 04-02 0 148
39321 [스마트폰]  안쓰는 스마트폰 처분은 어떻게 해야되나요???  (22) 어느덧31 04-02 0 574
39320 [태블릿]  태블릿 고민 중입니다. 갤탭s6 아이패드에어or프로 등등...  (7) 나이스비엠 04-02 0 330
39319 [스마트폰]  기기 약정 해지시 위약금 말고는 다른 불이익 없나요?  (2) 이미지첨부 가고파구푸 04-02 0 200
39318 [스마트폰]  a90 샀는데 어떤지..  호러보쳉 04-01 0 451
39317 [스마트폰]  요즘 a50시세가 어떻게 되나요?  (1) ElCucuy 04-01 0 319
39316 [뉴스/소식]  [ZD 넷 코리아]삼성, 한정판 512GB '갤럭시S20 울트라5G' 출시  (1)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4-01 2 432
39315 [요금제]  자급제폰에 KTM 모바일 실용USIM 1.7 로 자가개통 가능한지요?  (2) 파랑공책 04-01 0 275
39314 [태블릿]  중학생 인강용 태블릿 추천 부탁 드립니다.  (11) 블루베리치즈… 03-31 0 534
39313 [뉴스/소식]  [IT조선]아이폰6s 충전 중 폭발…인천 빌라서 화재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3-31 2 5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