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25] (특가판매) 이토 집사들을 위한 잇템!! " 고양이 도넛… (13)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나눔이벤트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뉴스/소식]

[기자수첩]해외로 번지는 갤럭시S7 업데이트 결함, 더 커지기 전 원인 규명해야

 
글쓴이 : 미니라디오 날짜 : 2018-09-15 (토) 22:20 조회 : 2293 추천 : 10  
지난해 초 구입한 갤럭시S7이 최근 완전히 먹통이 됐다. 충전 케이블을 연결한 채 잠들었는데 아침에 일어나보니 불빛만 깜박이고 켜지지 않아 바로 삼성서비스센터를 찾았다.

수리기사는 “설치한 앱끼리 충돌이 일어나 회로가 손상됐습니다”라고 말하면서 “메인보드 아예 갈아야 합니다. 25만원 드는데 수리하실 건가요?”라고 묻는다. 평소 스마트폰을 깨끗이 쓰는 편이었고, 문제 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는데 왜 그럴까 이상했다. 생각해보니 자동 업데이트를 해놓고 잤던 기억이 났다. 말이 많았던 갤럭시S7 업데이트 메인보드 결함을 기자도 직접 겪게 된 것이다.

스포츠서울

메인보드 결함으로 완전히 화면이 꺼져버린 삼성 갤럭시S7. 파란색 불만 깜빡인채 화면이 켜지지 않고 있다. 이선율 기자.


이와 비슷한 문제를 겪는 소비자가 한둘이 아니다. 갤럭시S7 업데이트 이후 무한부팅, 메인보드 고장 등을 호소하는 피해자들은 ‘삼성 갤럭시S7 메인보드 결함’ 카페를 개설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현재 가입자수만 2400여명을 넘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문제의 원인을 밝히고 무상수리를 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이 개재되 900여명의 사용자가 동의했다.

그런데도 삼성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 때가 오버랩된다. 2016년 8월 국내에서 갤럭시노트7 발화됐을 당시 1차 피해자를 놓고 삼성전자 는 조사 2시간여 만에 외부 충격 때문이라며 최초 제보자를 ‘보상금을 노린 블랙컨슈머’로 몰았다. 당시 다수 언론도 휴대폰을 고의로 폭발시켜 보상금을 타낸 인물과 동일인으로 추정했다. 또한 인덕션 레인지로 일부러 가열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등 블랙컨슈머 이슈에 동조했다. 블랙컨슈머로 오해받은 수십여명의 소비자들이 소송에 들어가며 단체행동에 나서고, 교환제품에서도 발화사건이 일어나는데도 삼성전자는 여전히 소비자 탓으로 돌렸다.

삼성전자가 백기를 든 건 피해자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환산되면서부터였다. 이번 사태가 갤럭시노트7과 다른 점이 있다면 구형폰인데다, 해외 제보 사례가 비교적 적다는 점이다.

갤럭시 S7 결함에 대해 삼성전자는 “서비스센터에 동일 증상 문제로 접수된 건수가 많지 않다”며 오히려 최초 제보자인 카페 개설자가 사용상의 과실 문제를 제품 결함인 것마냥 주장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갤럭시노트7 사태 초기와 판박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최근 삼성멤버스 유럽 커뮤니티에서도 갤럭시S7의 오레오 운영체제 업데이트 후 메인보드가 고장났다는 내용으로 수십건의 제보가 올라오고 있다.



현재 기술적 문제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있다. 삼성이 어떤 절차를 걸쳐서 소프트웨어로 인해 하드웨어에 문제가 생겼다고 결론을 냈는지는 알지 못한다. 하지만 기기별로 전혀 다른 상황에서 소프트웨어가 하드웨어에 영향을 줬다면 어떤 부분이 그런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

이뿐만 아니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가 사용하고 있는 갤럭시S7에 탑재된 AP(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문제도 지적하고 있다. 이에 대한 과학적이고 명확한 답을 내놔야 한다

기술적 결함의 옳고 그름을 따지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 수천여명의 피해자가 속출되는 상황에서 피해상황이 나올 여러 가능성을 찾아 소비자들이 납득갈만한 원인규명을 하는 게 먼저다. 그런데도 삼성은 오히려 최초 제보자를 블랙컨슈머로 몰아가고 있다. 자신들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으로 비춰질 수 밖에 없다.

표본이 없어 원인규명이 어렵다는 것은 핑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제3기관에서 문제를 규명하기 전에 삼성 자체적으로도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와 원인규명,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오늘이라는 시간은 나를 어디로 부르는지 알 수가 없다

nogood 2018-09-17 (월) 16:26
아씨...내꺼 s7인데...업뎃 막아야 하나...ㅡㅡ;;;;;;;;
     
       
liiiiiil 2018-09-18 (화) 15:40
전 멀쩡한데 ㅋ
     
       
무리모두 2018-09-17 (월) 17:04
막아야죠. 노트4도 마시멜로로 가면 배터리 광탈이 일어나서 현재 롤리팝으로 쓰고 있습니다. 업데이트가 무조건 좋은게 아니니까요.
십탱구리 2018-09-18 (화) 13:00
난~괜찮은데..
업데이트후에발열은좀있는듯하지만,꺼짐/무한부팅등등증상은없읍니다..
이것도복불복인가~?!?!
베르베르베르 2018-09-18 (화) 20:53
전 FE 인데 얼마전부터 갑자기 중간 중간에 멈춤 및 재부팅, 그래서 누가로 내렸는데, 그 빈도는 확연히 줄었지만 멈춤 및 재부팅이 계속 일어나요...
낭캉 2018-09-20 (목) 07:43
엇? 내s7도 먹통되서 서비스센터 가니까 원인불명 사망 판정 받고 어쩔수없이 s9으로 갈아탔는데
   

스마트기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스마트기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2-19 14
[eTo마켓] 일루스 여행용 4포트 멀티 어댑터 리빙클라우드 06-27
37246 [스마트폰]  스마트폰을 tv랑 연결하고 마우스와 키보드도 되는 제품  (3) BUBBLE 02:20 1 140
37245 [태블릿]  최대 25만원 이하 태블릿 추천 부탁드려요!  (2) 효님 00:59 0 131
37244 [스마트폰]  저가형 이어폰 어떻게 좋을까요?  (3) 하렘물만봐서… 00:08 0 116
37243 [태블릿]  英 소년 머리맡에 둔 삼성 태블릿서 발화…화재 직전 발견  이미지첨부 rottne 06-26 0 123
37242 [뉴스/소식]  오포, 세계 최초 스크린 내장 카메라 깜짝 공개  (1)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26 0 401
37241 [뉴스/소식]  소니 스마트폰, 'G렌즈' 대신 '칼 자이스' 렌즈 탑재?  (2)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26 0 213
37240 [뉴스/소식]  5G로 변신 가능한 모듈형 스마트폰, 모토로라 모토 Z4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26 0 147
37239 [스마트기기]  5G에 대해서 질문이 있어요.  (7) 말차맛쿠기 06-26 1 372
37238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고전게임 에뮬 추천부탁드립니다  이녹스 06-26 0 181
37237 [스마트폰]  선택약정 관련 궁금한게 있어요  (3) 모르지아나 06-25 0 285
37236 [뉴스/소식]  삼성전자, 5G 모뎀 탑재 중급 스마트폰 '갤럭시 R' 준비 중?  (1)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25 0 336
37235 [뉴스/소식]  '갤럭시노트10' 헤드폰 잭 대신 마이크로SD 슬롯 빠지나?  (10)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25 0 607
37234 [뉴스/소식]  '갤럭시S7·S7 엣지' 분기별 보안 업데이트 지원도 중단  (2)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25 1 358
37233 [스마트폰]  홍미노트7 음성입력에 대해 질문드려봅니다.  (4) Jegilson 06-25 0 125
37232 [구입관련]  외장하드랑 TV 연결해서 영상을 보려고 하는데(추천)  (1) 막시무스a 06-25 0 230
37231 [스마트폰]  앱 플레이어 요즘 뭐가 대세입니까?  (3) 나도이제시로 06-25 1 453
37230 [스마트폰]  스마트폰 구매시기  (7) 잉여인적자원 06-25 0 432
37229 [기타]  블루투스 이어폰 추천 부탁드립니다.  (6) 데하카 06-25 0 473
37228 [스마트폰]  v35 쓰시는분 있나요?  (4) 미스터칸 06-25 0 550
37227 [구입관련]  G패드2 액정 구입처  (2) 마사노신 06-24 0 252
37226 [기타]  슈ㅍ겐 오늘 세일하네요..  (14) 아자 06-24 0 1288
37225 [스마트폰]  15년도에 분실된 아이폰을 19년도에 습득하였는데  (11) 이준구 06-24 0 1176
37224 [뉴스/소식]  화웨이 "폴더블폰, 이르면 7월 말 나온다"  (5)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24 0 840
37223 [뉴스/소식]  화웨이,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 1억 대 돌파  (2)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24 2 456
37222 [뉴스/소식]  '갤럭시S10 5G' 100만대 판매 돌파…LG V50 씽큐도 판매 호조  (2)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24 0 391
37221 [어플]  아이패드5 미니에 테스트할 고사양 게임 추천해주세요  (6) 뽕이뿡이 06-24 0 436
37220 [구입관련]  a60 구매 생각 중인데요  (10) 잃어버린10년 06-24 0 406
37219 [요금제]  알뜰 요금제 질문 드려봅니다.  (6) 리누아 06-24 0 287
37218 [스마트기기]  아이폰 xs 구매건  (1) dkTK12 06-23 0 505
37217 [뉴스/소식]  애플이 중국에서 떠나버리면 벌어지는 충격적인 일 "아이폰 불매운동하더니"  (3) 친절한석이 06-23 0 15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