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음식
정치
정보
연예인
맛집
동물
인플
영화
베스트
키덜트
컴퓨터
게임
주식
혼밥/혼술
자유
방송
캠핑
유머
사회
자동차
상담실
[신차]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구입 희망합니다<충남 서산> (2) [리조트] 대명리조트 소노호텔&리조트 6월12일~18일까지 (1) [휴대폰] i 13 128 [인터넷] 안녕하세요 제가 인터넷+티비 추가할려고 하는데요 (1) [대출] 전세자금대출 (1)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샤오미 쿠팡특가 앱코 코인육수

   
[뉴스]

[정동칼럼]대통령은 빵 사러 갔고, 일본은 움직였다

[댓글수 (1)]
익명 2022-06-23 (목) 19:58 조회 : 276 추천 : 15    

정동칼럼
대통령은 빵 사러 갔고, 일본은 움직였다

입력 : 2022.06.22 03:00 수정 : 2022.06.22 03:02
송기호 변호사

‘첫 백일’이 중요하다. 대통령 취임 후 백일을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국민통합을 이룬 본보기로 미국에서는 루스벨트를 꼽는다. 그가 1933년 취임하였을 때, 미국 성인의 25%는 실업자였다. 은행조차 망해 문을 닫았다. 그러나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자신의 시간을 놓치지 않았다. 리더십이 아직 신선하고 새로울 때를 잘 이용했다. 선거 승리를 쟁취한 권위가 최고조에 달한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그는 첫 백일에 약 20개의 ‘뉴딜’ 법률안 입법을 밀어붙였다. 아직도 살아 있는 농가신용법과 긴급은행법, 국가산업부흥법 등이 탄생했다. 그는 국민들에게 ‘지금 행동하자’고 호소했다. 그의 첫 백일은 미국을 뭉치게 했다. 미국을 위기에서 구했고 새로운 미국의 시대를 열었다.

한국의 제20대 대통령이 당선된 지 백일이 지났다. 국민의 선택을 받은 헌법기관으로서의 대통령이기에, 나는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했다. 주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행동으로도 보여 주었다.

그래서 묻는다. 대통령은 당선 후 백일 동안 무엇을 하였는가? 돌아보니 많은 일이 있었다. 대통령은 청와대를 나왔다. 아니 아예 들어가지 않았다. 살던 아파트에서 계속 살고 있다. 그곳은 국가안보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전한 대응이 가능한 장소인가라는 평가와 점검을 받은 곳이 아니다. 비극적인 1995년의 삼풍백화점 붕괴 장소에 지은 아파트일 뿐이다. 첫 백일에 대통령은 스스로 국가안보의 공백을 만들었다. 대통령이 이사할 한남동 관저 공사가 완공될 때까지 비상상황이 없기를 국민들이 두 손 모아 기도하게 만들었다.

대통령은 금융감독원장과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중요 국가기관 책임자를 검사들로 채웠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시절에는 민변 출신 인사로 ‘도배’를 했다고 과거를 탓했다. 신선하고 새로운 리더십을 보여주어야 할 첫 백일에서 실패한 상징적 사건이었다. 그리고 시골 마을에서 전임 대통령에게 가해지는 혐오와 증오의 욕설 폭력, 동네 사람들의 일상마저 파괴하는 범죄를, 사실상 용인했다.

대신 대통령은 부인과 함께 빵을 사러 빵집에 가고, 극장에 가서는 함께 팝콘을 먹는 것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첫 백일은 온전히 국민을 위한 금같은 시간이다. 아내를 위한 시간이 아니다.

그사이 일본이 움직였다. 대통령은 지난 5월 취임하자마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추어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전격 가입했다. 이 기구에서 미국은 디지털 통상, 국경 간 정보 이동 등에 관한 국제 규칙을 주도하여 반중 경제동맹을 만들려고 한다. 그럼에도 정부는 통상절차법에서 정한 공청회나 국민 의견 제출, 그리고 경제적 타당성 검토 절차의 어느 하나도 거치지 않았다. 국민은 의견을 제출할 공법상의 권리를 행사할 기회조차 차단당했다.

이렇게 급하게 IPEF에 가입했다. 그러면서도 이 기구를 장차 한국의 통상, 특히 이번 달에 제12차 각료회의에서 수산보조금 철폐, 코로나19 백신 특허권 공용 사용 등을 결정한 세계무역기구(WTO)와 어떤 관계에서 운영할 것인지에 대하여 국민에게 설명을 하지 않는다. 한국에는 164개 회원국에 평등한 기구이고 세계 무역량의 98%에 적용되는 WTO가 정상화되는 것이 가장 유익하다. 그럼에도 IPEF는 중국을 견제하는 경제동맹체이기 때문에 WTO와 부딪힐 수밖에 없다.

거기에 더하여 정부는 일본이 주도하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조차 중간 점검 없이 계속하려고 한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일본이 완전히 주도권을 잡을 것이다. 이 협정은 일본이 동의하지 않으면 가입할 수 없다. 일본은 한국의 가입 협상에서 후쿠시마 주변 수산물 수입제한 조치의 해제 등을 요구할 것이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 노동의 역사적 진실을 부인하는 일본이 오히려 CPTPP에 가입하려는 한국에 ‘국제법 준수’를 요구하는 상황이다.

일본은 한국 대통령과의 공식적인 정상회담을 거절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의 외교부 장관은 지난 15일 한·일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의 ‘정상화’를 말했다. 그러자 일본은 이 협정이 작동하고 있는데 ‘정상화’가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만일 외교부 장관이 말하려고 한 비정상적 상태가 한국이 언제든지 협정을 종료할 수 있다는 상태를 의미한다면, 결국 일본은 한국의 일방적 종료권한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외교부는 일본의 태도에 대해 명확히 반박하고, 한국이 언제든지 종료시킬 수 있다는 한국의 종료권한 근거 문서를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


글쓴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댓글 1댓글쓰기
익명 2022-06-23 (목) 20:06
제가 개인적으로 가장 이해 안 가는 부분인데

토착왜구들아 나라와 역사까지 팔아 먹으면서 본토왜구들위해 나라를 헬조선으로 만들었는데

왜 본토왜구들은 토착왜구들을 싫어할까

이 쓰레기들아 니들은 쓰레기다 그냥 쓰레기야
이미지
0 / 1000
   

정치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정치시사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51
64569 [경제]  원·달러 환율, 장중 1303.4원까지 치솟아…13년 만에 '최고' (9) 익명 11:02 1 48
64568 [정책]  윤석열 대통령 각하의 취미 (3) 이미지 익명 10:55 12 142
64567 [시사]  기레기들이 윤석열 좋아하는 이유 (1) 이미지 익명 10:42 5 198
64566 [뉴스]  김종인 "尹정부 심각한 상황…수습책 강구 못하면 더 어려워질 것" 경고 (7) 익명 10:42 8 205
64565 [뉴스]  'MB정부 댓글공작' 조현오 전 경찰청장, 징역 1년6개월 확정 익명 10:41 3 65
64564 [경제]  탈중국 후폭풍 관련주 상황 (9) 이미지 익명 10:40 7 244
64563 [시사]  아 신발, 이제 쪽바리한테도 개무시당하네? 도대체 어디가 끝이야? (5) 이미지 익명 10:31 7 200
64562 [시사]  이재명 "정쟁 아닌 민생에 집중할 때" (6) 이미지 익명 10:30 11 129
64561 [경제]  '탈중국'파장 하루만에 화장품주까지 줄줄이 하락 (13) 이미지 익명 10:28 11 223
64560 [시사]  덕수야, 탈중국선언 하룻만에 중국이 보복한다는데 책임져라. 2찍새들도. (7) 이미지 익명 10:27 8 205
64559 [유머]  나토회담 각국 정상들 사진촬영 - 윤석열은 없다 (5) 이미지 익명 10:22 8 218
64558 [시사]  [단독]박순애, 대학 조교에게 '갑질' 의혹…최근 일일이 '전화' … (1) 이미지 익명 10:15 6 127
64557 [시사]  [속보] 전기·가스요금 오른다…10월에 또 인상 (5) 이미지 익명 10:14 13 220
64556 [시사]  차기 대권주자는 추장군님 아닌가요 (8) 이미지 익명 10:12 5 175
64555 [시사]  정신승리를 넘어선 정신분열 - 나토참석 기대이상 성과 자평ㅋㅋㅋ (6) 이미지 익명 10:09 9 228
64554 [시사]  고마 손 한번 잡아주이소!!! (2) 이미지 익명 10:07 7 140
64553 [시사]  땡윤이 아니라 땡김거니 뉴스 였군 (1) 익명 09:58 9 159
64552 [시사]  왜 오늘부터 댓글을 못 쓰게하죠!!!!어제는 계속 쓸수있었는데!!! (19) 익명 09:48 3 188
64551 [시사]  이대로만 가면 총선 압승이겠네요. (26) 익명 09:37 10 487
64550 [시사]  결국 미쿡이 문제다 (14) 익명 09:35 2 234
64549 [시사]  기레기들의 눈물겨운 윤재앙 똥빠쇼 (7) 이미지 익명 09:34 10 419
64548 [정책]  여가부 청년 성평등 추진단 4기 출범..젠더갈등 완화 분야 신설 (3) 이미지 익명 09:33 6 102
64547 [시사]  윤짜장 역시! 시장이 바로 반응하네 (3) 이미지 익명 09:31 5 434
64546 [시사]  경멸스러운 아군 (9) 이미지 익명 09:20 12 342
64545 [시사]  [경고]1찍은 보지마세요!보면 열받고 화나고 혈압오르니 절대로 보지 마세요.!!!! (23) 익명 09:19 3 317
64544 [시사]  준새기 손절 처리 결정 된 듯 (12) 이미지 익명 09:18 6 318
64543 [시사]  불과 1년 전 대한민국 외교 위상 사진 (13) 이미지 익명 09:18 15 372
64542 [시사]  윤석렬대통령 G7에 초청 못받은 진짜 이유!!! (1) 익명 09:06 3 379
64541 [영상]  [한판승부] 장성철 "장제원, 2년 전엔 직접 장문의 문자 보내더니..." (1) 익명 09:00 4 149
64540 [시사]  최문순 강원지사 "박지현 이준석, 정치적 소모품 쓰는 동원수단 정치권 잘못" (3) 익명 08:59 2 85
64539 [시사]  SRT 손도 안된 모양이내 (23) 익명 08:58 2 290
64538 [뉴스]  '친윤' 박성민, 이준석 비서실장 사퇴..李 "감당할 수 없는 방향으로" (1) 익명 08:57 3 97
64537 [시사]  나토 ? G7 ?? 너네 이거 차이점 모르냐 ?? (7) 익명 08:54 10 248
64536 [시사]  이번 패싱으로 국격이 하락했다고 착각허시는 분들이 계신데 (7) 익명 07:57 11 341
64535 [유머]  이준석 미드오픈 선언 (1) 이미지 익명 07:52 2 391
64534 [뉴스]  나토 공홈에 갔더니, 윤 대통령만 눈 감고 있는 사진을 올려놨네요 (9) 이미지 익명 07:49 11 428
64533 [유머]  새버전 윌리를 찾아라.jpg 이미지 익명 07:48 4 171
64532 [유머]  한미일 "25분"짜리 회담 엠팍아재들 반응.jpg (7) 이미지 익명 07:47 8 445
64531 [유머]  [펌] 우리 동네 바보 열구.jpg 이미지 익명 07:46 6 234
64530 [시사]  일베,알바들을 위한 댓글 지침. (5) 이미지 익명 07:16 7 235
64529 [시사]  최소한의 예우조차 못받은 윤병신 (9) 익명 07:08 19 552
64528 [시사]  악수[握手] vs. 악수[惡手] (3) 이미지 익명 06:50 9 346
64527 [시사]  역시 예상한대로였습니다 (1) 이미지 익명 06:07 8 628
64526 [유머]  장탄식[자필] (3) 익명 05:10 14 222
64525 [시사]  쥴리를 찾아라... (6) 이미지 익명 04:35 12 478
64524 [시사]  이번 유럽순방 한 장 요약 이미지 익명 04:12 13 602
64523 [사진]  노룩악수라고 하지만 그거 아닙니다. (7) 이미지 익명 03:58 22 727
64522 [시사]  이준석 결국 사퇴할거다 2찍들아 (8) 익명 03:53 13 480
64521 [시사]  이번에 새로 출간했네요 (7) 이미지 익명 02:49 17 448
64520 [시사]  준.사.구.팽. 2찌기드라 준스기 수호해! 이미지 익명 02:34 11 24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