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
자유
혼밥/혼술
자동차
고민
정치
연예인
동물
컴퓨터
유머
정보
맛집
게임
키덜트
인플
음식
베스트
방송
사회
영화
주식
상담실
[렌탈] 건조기 렌탈문의드립니다. (1) [신차] 오늘 출고한 펠리세이드~~^^ [중고차] 12년식 i30디젤 (1) [리조트] 대명리조트 소노호텔&리조트 6월12일~18일까지 [대출] 전세자금대출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오징어랜드  [문의]

샤오미 쿠팡특가 앱코 코인육수

   
[뉴스]

쿠팡에 ‘짝퉁’ 있어도 쿠팡은 ‘죄’가 없다…중개자일 뿐이니까

[댓글수 (1)]
익명 2022-06-23 (목) 19:47 조회 : 184 추천 : 10    

쿠팡에 ‘짝퉁’ 있어도 쿠팡은 ‘죄’가 없다…중개자일 뿐이니까
등록 :2022-06-22 16:16수정 :2022-06-23 18:03

얼마 전 쿠팡 누리집을 둘러보던 최아무개(43)씨는 국내에서 품귀현상을 빚을 정도로 인기가 높은 다이슨 에어랩이 시중가보다 싼 가격에 판매되는 것을 발견했다. ‘유럽 정품 구매 대행’ ‘품질 불량 시 무상 교환 1년’ 등의 문구에 ‘혹’해 상품을 구매했던 최씨는 막상 배송된 물건을 살펴보다 코드 부분에 케이시(KC) 인증 마크가 없고, 필터 부분이 어설프게 마무리돼 있는 등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결국 다이슨 공식 에이에스(AS)센터에 해당 제품을 들고 갔다가 ‘가품 판정’을 받았다는 최씨는 “국내 이커머스 업체의 대표 격인 쿠팡에서 버젓이 가품이 팔리는데 방치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화가 났다”며 “몸집만 불릴 것이 아니라, 소비자가 믿을 수 있도록 ‘짝퉁’을 걸러내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하는 것 아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2020년 롤렉스 등 유명 명품 브랜드의 ‘짝퉁’(가품) 수백 종을 판매해 시계산업협동조합과 마찰을 빚은 바 있는 쿠팡이 여전히 ‘짝퉁 천국’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 쿠팡 쪽은 인공지능(AI) 시스템까지 도입해 가품을 걸러내고 있다며 억울해하지만, 소비자단체는 “쿠팡의 영향력이 점차 커지고 있는 만큼,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조상품 판매에 대한 엄격한 규제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2일 소비자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특허청의 2019~21년 ‘플랫폼별 위조상품 적발 및 유통 건수’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쿠팡의 위조상품 적발·유통 건수가 총 9만6898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위메프 6만6374건, 인터파크 2만3022건, 지마켓 9017건, 11번가 7578건 등 다른 이커머스 업체에 견줘 현저히 높은 수준이다.

이 단체가 특허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자세히 살펴보면, 쿠팡 누리집서 적발된 위조상품은 가방·지갑 등 잡화가 5만3522건(55.2%)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의류가 2만9250건(30.2%), 가전·디지털 제품이 9470건(9.8%)으로 그 뒤를 이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소비자감시팀 관계자는 “55.2%를 차지한 잡화의 경우, 대부분 샤넬, 구찌, 발렌시아가 등 고가 명품을 모방한 모조품이고, 30.2%를 차지한 의류 역시 마르지엘라, 톰브라운 등 명품 브랜드의 짝퉁 상품”이라며 “소비자로서는 진품과 가품을 구분하기 어려워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며, 실제로 적발되지 않은 건수까지 포함하면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의 가품이 쿠팡을 통해 유통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쿠팡에서 판매되는 ‘짝퉁 제품’은 그 범위 역시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반려동물 가구가 늘면서 기존에 없던 반려동물용품 위조상품까지 등장한 것이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자료를 보면, 기존에 없던 반려동물용품 위조상품이 2021년 54건이나 발생했다.

이런 비판에 대해 쿠팡 쪽은 “쿠팡은 엄격한 입점 등록 절차를 운영해 중국을 포함한 해외 판매자는 입점 시점에 각 국가가 승인한 인증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고, 전담 인력의 심사를 통과한 판매자에 한해 입점을 허용하고 있다”며 “일부 악성 판매자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고자 24시간 모니터링 및 추가 검증을 하고 있으며, 즉각적이고 단호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해명에 앞서 ‘적극적인 조처’가 강구돼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네이버는 최근 가품 판매 확률이 높은 스포츠·화장품·잡화·패션의류 등에 대해, 해외 거주자는 사업자와 개인을 막론하고 스마트스토어 진입 자체를 원천 차단하는 등 적극적인 대처에 나선 바 있다.

위조상품 판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오픈마켓에도 책임을 지우는 관련 법안 처리는 지지부진한 상태다. 공정위가 내놓은 ‘전자상거래 등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안’ 등이 있지만, 새 정부의 ‘규제 완화’ 기조에 막혀 국회 처리 여부가 불투명하다.

박순장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소비자감시팀장은 “유일한 처벌 근거는 ‘상표법’ 제230조의 ‘상표권 또는 전용사용권의 침해를 한 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는 규정뿐”이라며 “하지만 오픈마켓은 ‘판매자’가 아닌 ‘중개자’로 분류돼 법적 책임을 지지 않는다. 플랫폼 사업자도 책임을 지도록 제도가 정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매출이 22조원에 달한 쿠팡에 사회적 영향력만큼 책임도 지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유선희 기자 [email protected]


글쓴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댓글 1댓글쓰기
익명 2022-06-23 (목) 23:54
삼성USB 샀다가 짝퉁인거 확인되서 환불은 받을수 있어서 다행이긴 한데... 짝퉁을 없애지는 못하는듯

신고해도 그냥 방치...
이미지
0 / 1000
   

정치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정치시사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51
64268 [시사]  윤석열 대통령 "나토 사무총장 소환조사해!!" 이미지 익명 09:26 0 4
64267 [시사]  바이든에게 개무시당하면서 나라망신 시킨 성괴남편 (1) 이미지 익명 09:22 3 56
64266 [유머]  뭔가 많이 비슷한거 같은데....말귀 못알아 듣는거... (1) 이미지 익명 09:22 5 34
64265 [시사]  바이든 대통령 노룩 인사?ㅋㅋ (4) 이미지 익명 09:17 5 103
64264 [시사]  이재명 의원 "김동연 지사 당선인 지지" 이미지 익명 09:11 1 69
64263 [시사]  우리윤석렬 대통령님의 위상 ㄷㄷㄷ (2) 이미지 익명 09:06 10 195
64262 [시사]  월북 논란 규명할 ‘SI 첩보’, 윤 대통령이 공개 못하는 이유 (3) 이미지 익명 08:53 1 151
64261 [질문]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했는데 (5) 익명 08:53 1 85
64260 [뉴스]  G7, '북한 ICBM 발사 강력히 규탄" (1) 이미지 익명 08:51 4 61
64259 [뉴스]  민주당 출마 앞두고 '최저임금 인상 투쟁' vs 시민기자 땐 '최저임금 … 이미지 익명 08:49 2 89
64258 [유머]  굽신굽신 건들건들 (3) 이미지 익명 08:48 2 114
64257 [유머]  굥: 어 아는 형이다!! 형 나 왔어 ㅎㅎㅎ (16) 이미지 익명 08:43 15 258
64256 [시사]  민영화 하겠다는 의지가 너무 강하네요 (2) 익명 08:32 5 205
64255 [시사]  윤외교와 문외교의 차이는 익명 08:25 6 178
64254 [정책]  우리도 x된거 같습니다. (9) 익명 08:19 8 300
64253 [유머]  데자뷰? (4) 이미지 익명 08:18 8 182
64252 [시사]  일베분들 이토를 떠나지 마세요. (2) 익명 08:06 16 155
64251 [유머]  놀랍게도 NATO 외교순방 첫째날 이뤄낸 업적들 (12) 이미지 익명 07:56 13 397
64250 [시사]  문켓몬스터 논란 (1) 이미지 익명 07:46 2 195
64249 [유머]  나토 정상회의 실황 (6) 이미지 익명 07:45 7 419
64248 [시사]  서울의 소리 계정이 복구 됐네요 (4) 익명 07:42 9 166
64247 [유머]  유전자의 힘 (3) 이미지 익명 07:42 10 258
64246 [유머]  대단하다 대단해 (1) 이미지 익명 07:41 8 181
64245 [유머]  국격의 추락 (4) 이미지 익명 07:39 9 311
64244 [유머]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현재상황 요약 이미지 익명 07:37 4 306
64243 [유머]  홍준표 근황 (4) 이미지 익명 07:34 4 273
64242 [시사]  해경, 문재인에게 서면보고시 추락사고로 보고했다 (9) 익명 07:24 2 214
64241 [유머]  진짜 역대급 외교대참사 ㅋㅋㅋ (5) 익명 07:12 14 445
64240 [시사]  굥의 국정 지지율 긍정44.2%부정49.7이였다. (5) 익명 07:05 5 237
64239 [시사]  나토 사무총장 면담 연기ㅋㅋㅋ (6) 이미지 익명 06:39 8 394
64238 [시사]  이재명은 성남국제마피아 변호 이것만으로도 정계퇴출감인데 (4) 익명 06:34 7 166
64237 [뉴스]  국민 61%, '尹정부, 검찰공화국 연상된다' [쿠키뉴스 여론조사] (2) 이미지 익명 06:12 5 251
64236 [시사]  대한민국 국격 근황. (10) 이미지 익명 06:10 12 551
64235 [시사]  굥,정부 물가 안정 대책 나왔네요... (6) 이미지 익명 06:00 4 431
64234 [시사]  돌아가는 꼬라지가 앵그리홍의 중앙정치 복귀시계가 빨라질듯 (1) 익명 06:00 2 158
64233 [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SI 공개하지 못하는 이유 (7) 이미지 익명 05:44 6 459
64232 [시사]  尹·나토총장 면담 연기.. "핀란드·스웨덴 가입 협상 지연 이미지 익명 05:40 3 132
64231 [뉴스]  타임의 경고..尹 나토 참석 자충수 (3) 이미지 익명 05:31 14 512
64230 [사진]  스페인 국왕 대접의 차이 - 굥 vs 문 대통령 (사진 많음) 이미지 익명 05:16 6 304
64229 [시사]  [단독] 국방부 자료도 다시 안 보고..해경 '근거 없는' 번복 이미지 익명 04:30 8 191
64228 [시사]  대한민국 부동산 찌라시 언론의 현실 이미지 익명 04:19 10 279
64227 [시사]  문프가 집권할땐 300석의 야당만 존재하더니 익명 04:09 5 208
64226 [시사]  애초에 이재명은 성남국제마피아 변호 이것만으로도 정계퇴출감인데 (7) 이미지 익명 03:57 5 186
64225 [시사]  [단독 인터뷰] 신상진 성남시장 당선인 "성남FC, 대장동 고발조치 할 것" 이미지 익명 03:42 3 120
64224 [시사]  신상진 성남시장 당선인 "이재명 주장 동문서답..성남FC 대가관계 인정한 것" (2) 이미지 익명 03:39 3 127
64223 [시사]  서울시, 계약서 없이 김어준 출연료 준 TBS에 기관 경고 (2) 이미지 익명 03:36 3 148
64222 [시사]  세계정상이 윤석열 정부를 패싱하는 이유 (7) 이미지 익명 03:32 13 571
64221 [시사]  근데 국힘당 대통령이나 정치인중 존경하는 정치인 있으신가? (2) 익명 03:15 8 112
64220 [유머]  굥의 모든 면담 요청이 실제로 거부됐는데....영부인 외교란 게 어떻게 있지??? (2) 익명 02:39 8 224
64219 [시사]  [속보]尹-나토 총장 면담 연기..추후 개최는 불투명 (9) 익명 01:59 12 3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