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인
  • 정치
  • 정보
  • 인플
  • 게임
  • 유머
  • 영화
  • 동물
  • 자동차
  • 사회
  • 자유
  • 컴퓨터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아자차 출장도사 러판 스웨이 특공마켓 홍삼농장

   

삼성으로부터 '강제 인증' 당했던 '추다르크' 추미애

[댓글수 ]
글쓴이 : 러블리러브씨 날짜 : 2021-09-21 (화) 19:20 조회 : 280 추천 : 14  
1958년 경북 출생. 한양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1982년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사법연수원 졸업 후 판사로 법조인 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소위 'SKY' 출신도 아닌 여성이 사법시험에 합격한 사례가 드물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전두환 정권이 <난장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 등을 불온서적으로 지정하고 출판사를 압수 수색했는데 춘천지방법원 초임 판사 추미애는 부당한 청구라는 이유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수색영장을 모두 기각시켜 버렸다.

'김대중(DJ) 정치운동하는 판사냐'는 법원장의 호통이 예언이라도 된 듯 판사 10년차이던 1995년 추미애는 DJ의 영입 제안을 받아 새정치국민회의(현 더불어민주당)에서 정치를 시작했다. DJ의 표현에 따르면, 추미애는 "대구 며느리"이자 "부정부패한 정치판을 세탁하러 온 세탁소집 딸"이었다. 다소 편한 전국구(현 비례대표) 대신 치열한 지역구 선거를 자청하며 1996년 서울 광진구 지역을 시작으로 5선 국회의원이 되었다.

[-] 극명한 호불호
까다로운 판사였다는 소문만큼이나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린다. 지지자들에게는 추진력 있는 '추다르크'로 불리지만, 반대편에서는 자기주장이 강한 독단적인 인물로 평가하기도 한다. 특히나 법무부 장관 시절, 대규모 인사를 통해 '윤석열 사단'으로 불리는 검찰총장 측근들을 좌천시키면서 검찰 길들이기라는 비판을 받았다.

야당과도 사이가 좋지 않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나 대정부질문에서 답변 태도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질문을 끊는다거나 팔짱을 낀 채 답변하는 모습은 야당의 단골 항의 메뉴였다.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한 야당 의원 질의에 "소설을 쓰시네"라는 추미애의 추임새는 엉뚱하게 불똥이 튀어 한국소설가협회에서 사과 촉구 성명을 내기도 했다.

페미니즘과도 선을 그었다. 지난 6월 27일 시사타파TV에 출연해 "여성이라고 꽃처럼 대접받기를 원한다면 항상 여자는 장식일 수밖에 없다"며 "기회 공정을 원한 것이지 특혜를 달라고 한 게 아니다"는 입장을 폈다. 이런 의미에서 "결국 페미니즘이 필요 없는 세상이 되어야 한다"라고 못을 박았다. 표 날아가는 소리가 또.

추미애가 가장 뼈아프게 여기는 실수는 2004년 국회에서 정치적 중립성 위반을 이유로 노무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던 일이다. 이 일로 당시 새천년민주당은 17대 총선에서 민심의 역풍을 맞아 겨우 9석을 얻으며 군소야당으로 전락했다. "최고위원으로서 마지막에 불가피하게 탄핵 대열에 동참"했던 추미애는 훗날 "내 인생 중 가장 큰 과오"라고 했으나 친노 성향 지지자들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받는 계기가 되었다.

[+] 원칙주의자
2007년 삼성 비자금 폭로 사건 당시 삼성 내부 문건에 담긴 이건희 회장의 지시가 공개되었다. 이 문건에는 '회장 지시 사항'으로 "호텔 할인권을 발행해서 돈 안 받는 사람(추미애 의원 등)에게 주면 부담 없지 않을까?"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소위 '관리의 삼성'이라는 대기업의 총수로부터 '돈 안 받는 정치인'으로 강제 인증당한 셈이다. 이쯤 되면 정치인으로서의 청렴도는 상위권 탑 티어.

정치행보가 우직하여 고난을 마다하지 않는다. 추미애는 지금도 위세를 떨치는 지역감정을 견디며 15대 대선 시절 고향 대구에서 DJ의 유세단장으로 활동했다. "지역감정의 악령으로부터 대구를 구하는 잔 다르크"를 자처했는데 별명 '추다르크'는 이때 나온 것이다.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따라 당적을 한 번도 옮긴 적이 없어 소위 '철새' 정치인들과는 크게 대비된다.

약속된 원칙에 따르는 결단력도 보인다. 16대 대선 당시 지지율이 낮다는 이유로 이미 당원의 투표로 결정된 후보를 바꿀 수는 없다며 노무현 후보를 지켰다. 새천년민주당에서 지원금이 나오지 않자 '희망돼지' 저금통으로 국민성금을 모아 당선에 힘을 보탰다. '돼지엄마'라는 별명 추가.

혼란스러운 정국에 특히 능력을 발휘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시기에 민주당의 당대표로서 리더십을 보였고 문재인 후보를 대통령으로 당선시키는데 크게 기여하며 정권교체를 이루어 냈다. 지방선거까지 압승을 하면서 임기를 다 채우고 물러나는 민주당 역사상 첫 당대표가 되었다.

[관전 포인트]

▲ 노무현과 문재인의 계보를 잇는 출사표로 친노와 친문 지지층을 모두 껴안을 수 있을까?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저격수 프레임을 넘어 어떻게 외연을 확장할까?


의견은 쪽지로 물어보세요.

이미지
0 / 1000
   

(구)회원게시판
정치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정치시사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34
6464  삼단로켓중 하나가 성능이 제대로 안나와 궤도진입실패 (3) 미스터차우 18:28 3 127
6463  진짜로 '신의 한수'가 된 대장동 청렴이행서약서 (3) 이미지 파지올리 18:26 8 118
6462  김건희 yuji논문 (4) 이미지 아이즈원♡ 18:10 13 219
6461  "내일의 신문" aka 섹시한 예언자 로어셰크의 일타골강의 (6) 로어셰크 18:08 5 114
6460  [뉴스]상속세 과세자 비율 2.4% 불과···“유산취득세로 전환은 부자감세” (1) 기후위기 18:04 3 58
6459  단순 이재명 싫어한다고 국암지지충이라 하는게 아님 (2) 겨울숲 17:59 10 149
6458  박정희 전두환의 망령이 살아나는 이유 고도보구오요 17:57 2 122
6457  [누리호] 이 사진 작살나네요 ㄷㄷㄷ (4) 이미지 Veritas 17:57 11 581
6456  보수 커뮤니티 난리났네요 ㅋㅋㅋㅋㅋㅋ (11) 골드벅10 17:53 15 620
6455  진짜 웃긴게 방송사 다 돌아다녀봤는데 mbc만 앵커 아나운서만 진짜 좋아하네요.ㅋㅋ 골드벅10 17:47 9 298
6454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마지막 여론조사 이토반응 ㄷㄷㄷ...jpg (4) 이미지 나서스 17:37 2 302
6453  궤도 진입 성공!! 기원 (2) 궁스궁스 17:26 10 321
6452  이즘에서 다시보는 일본 발사체 ㅋ (7) 이미지 골드벅10 17:23 12 522
6451  누리호 현재 실시간 18만명 역대급 기록 유튜브 시청 (4) 이미지 골드벅10 17:12 12 369
6450  배다른민족의 닭도리탕 (4) 이미지 기레기죽음나… 17:11 9 222
6449  이재명 조폭 연루설’ 제기 박철민 3차례 구속집행정지, 사유는? 히치 16:41 14 217
6448  '한동훈 명예훼손' 재판 나온 유시민 "검찰 기소, 말 안돼" 새날 16:35 7 289
6447  전문가 혹은 인재를 등용하려면 본인이 기본은 돼있어야함 (3) 호러보스 16:11 8 113
6446  안심하세요. 여러분. 이낙연이 이재명을 위해 어떤 일이든 하겠다는 건 뻥이랍니다. (15) 미리나이 16:09 6 368
6445  [MBN 여론조사] 대선 가상대결 이재명 32.5% vs 윤석열 43.4% (15) 지성연 16:04 12 486
6444  윤슥려리 이때부터 알아봤지.jpg 이미지 달이차오르다 15:50 9 304
6443  [단독] 이낙연, 이재명 국감 뒤 통화 "어떤 역할도 맡겠다" (20) 이미지 까라면까 15:49 23 532
6442  "전두환도 훌륭한 대통령이였지 않냐" 쥐때청소 15:46 8 204
6441  서울대를 TK로 이전시킵시다. (1) 이미지 기레기죽음나… 15:29 12 328
6440  경기도 '윤석열 처가, 양평 개발 특혜의혹' 감사 착수 (4) 이미지 피쏠려 15:19 18 293
6439  원희룡 좋아하시는 분이 있군요 (5) 이미지 알래스카불곰 15:05 7 307
6438  대통령님께서 서울공항으로 가고 계십니다. (6) 이미지 넌내게목욕값… 14:58 8 353
6437  "유동규 핸드폰 던진 날 정진상 보고받았나"..이재명 "기억안난다" (14) 이미지 타임블루 14:57 4 274
6436  전두환 같이 전문가에 맡긴 김영삼은 IMF외환위기로 폭망했었죠 (3) 빛나리야 14:52 7 135
6435  이재명 "유동규, 체포 당시 자살한다고 약 먹었다고 해" (6) 이미지 타임블루 14:49 5 282
6434  고등학생들 - "윤석열 너무 무식하다. 일대일 토론하자 !!!" (6) 이미지 vinyl 14:23 26 643
6433  경찰, 검찰이 반려한 '뇌물수수' 혐의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 구속영장 재… (1) 막산아수라 14:06 6 282
6432  청렴이행서약서 - 대장동 준공승인을 유예할 방침 (3) 이미지 안녕하신가영 14:00 12 379
6431  법사위 활약하는 김남국, 김용민 (4) 아이즈원♡ 13:11 15 532
6430  대장동 지역구 출신 새누리당 전 시의원 노환인 입니다 (7) 이미지 징징현아™ 12:29 28 815
6429  대한민국 아들 딸 들 너무 불쌍해요. (19) 이미지 대한민국살리… 12:09 3 661
6428  새누리당 출신 전 성남시의원 "대장동 진실은 5503억원 공공이익 환수"[경향신문] (3) 러블리러브씨 12:06 11 527
6427  서동용 "김건희 재직했던 국민대, 도이치모터스 주식 24만주 보유" (5) 파지올리 12:05 16 455
6426  정경심 3심 주심재판관으로 임명된 천대엽 대법관은 누구? (1) 이미지 지성연 12:02 7 709
6425  정의당 창당 9주년이라는게 참 웃기다.. (3) 러블리러브씨 12:01 6 3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