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흑수저 펠렛 난로 설치후기(사진 많음)

글쓴이 : 김군여행 날짜 : 2019-11-21 (목) 00:27 조회 : 4603 추천 : 14  
1.jpg

여러분 안녕하세요~^^

여행 영상이나 여행관련 글만 올리던 제가 ㅋ

난로를 설치하고 너무 좋아서 후기를 한번 써 봅니다~~


분명 궁금 해 하는 분들 계실거라 생각하기에 글 써봅니다~
저희집이 옛날 집이라 우풍? 이 심하고 새는 바람이 너무 많아서 ㅠ

효과적인 난방을 할 수 없을까

하던 중 생각 난것이 바로 난로 입니다

사실 전 어렷을 적 부터 겨울을 정말 싫어했는데 이유는 집에 아버지께서 ㅠㅠ

난방비 많이 들어서 되도록이면 난방을 최소한으로 넣고 지내서 뭔가

겨울은 따듯한 기억 보다는 좀 춥고 감기걸리고 머리아프고 이런 기억이 많아서

내가 만약 독립 하면 꼭 무슨 수를 써서라도 난방비 걱정 없는 난로를 한번 집에 놔서 

내 맘껏 뜨겁게 따듯하게 지내야겠다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여름에 이사를 해서 집수리를 실컷 하니까

이제 겨울이 되어서 다시 난방을 걱정해야 할 팔자?가 되어버렸습니다..ㅠㅠㅋ


부모님 집에서 언쳐 살땐 사실 난방비건 뭐건 아무런 생각없이

컴퓨터나 끄적이던 시절이 정말 좋았구나 하는 생각을 해 보면서

약 4개월 정도를 쿠팡이나 기타 사이트에서 난로를 무한 검색 했습니다


02.jpg

화목 펠렛 뭐 가지각색으로 나오는데 제가 한눈에 반한 디자인의 난로는

토마스 난로 라는 브랜드의 제품인데 저희집이 회색빛이고 뭔가 괜찮겠다 라는 생각에

조심스럽게 문의를 하고 설치날이 다가왔습니다


펠렛난로는 시중에도 상당히 많고 종류나 가격도 정말다양한데

연통이나 내구성 열 손실율 철판 두께 등 다양하게 비교 해 보아야 합니다

싸다고 덜컥 샀다가 배보다 배꼽이 더 ... 크게. 그러니까 난로는 싼데

구성품이 구려서 돈이 더 들어가는 경우가 있기에 철저하게

비교하고 좋은 제품을 사셔야 차후에 돈이 안깨진다고 합니다

이건 저의 견해가 아니라 ㅠㅋ 여러 자문을 구한 결과입니다


3.jpg

약속된 시간에 차량 한대에 뭔가를 가득 싣고 나타난 차량 한대가 보입니다

한눈에 봐도 아...우리집 난로 설치를 위해 오신 기사님이시구나 눈치챌 수 있습니다

잠시만요 소리치고 서둘러 내려갑니다


사실 난로 설치 난로 별거아니라고 생각했고, 누구나 할 수 있다고 생각 했습니다

그래서 쿠팡에서 그냥 싸구려 사서 내가 설치해야지 했는데


여러 사람들께 조언을 구해 본 결과 


집 인테리어와는 달리

전기 난로나 보일러 등은 전문가가 만져야 사고가 안난다는 말에

어떤분은 괜히 불나서 죽을 수도 있다고 겁을 주기에 ㅠㅠ

아 이건 내가 설치하고 자가로 만지고 할 문제가 아니구나 하고

일찍 포기했습니다

(사실 전 제가 난로도 한번 설치 해 보고 싶었습니다만, 설치 과정을 보니

이건 절대 혼자.. 그리고 전문가가 아닌 사람이 만질게 아니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4.jpg

기사분 두분이 오셨고, 저는 마중나가서 뭐좀 도우려고 서성거렸는데

사실 도울게 하나도 없습니다

오히려 제가 서성거리는게 짐이라 전 그냥 민망해서

이걸 또 후기로 작성해서 이종에 올리면 도움이 많이 되겠다 싶은 마음에

(저처럼 난로 로망 갖고 계신분 분명이 있을것 같아서 오지랖 떨어봅니다)


일하시는 옆에서 양해를 구하고 찰칵찰칵 사진을 찍습니다

일하시는데 가만히 있기도 뭐하고 그렇다고 사진을 찍으니

또 제 아이폰이 소리가 요란하게 찰칵찰칵 소리가 나서 그것도 뭔가 일하는데

방해고, 아주 작업하시는 동안에 민망해서 혼났습니다


5.jpg


한눈에 봐도 묵직하고 아주 디자인이 인터넷으로 본것과는 달리 아주 근사합니다

그래 난 우리집에 이 디자인의 난로가 아주 딱 꽂혔어^^

라는 생각에 제 입가에 미소가 번집니다


뭐랄까 그동안의 로망을 독립해서 집수리한 내 공간에 이렇게 설치를 하니 아주 행복했습니다


6.jpg


난로 디자인이 이뻐서 그런것도 있지만

뭐랄까 올 겨울 좀 따듯하게 잘 지낼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에

뭔가 기쁜 마음이 컷습니다

겨울이면 춥고 난방비 걱정이 앞섰는데~

독립! 집수리 하면서 난로까지 ~ 이제 뭔가 제법 집 다워진 듯 한 느낌 입니다


7.jpg

난로 하면 그냥 본체? 놓고 연통만 창문 밖으로 대강 빼면 끝날줄 알았습니다

허나 작업 하시는걸 보니 이건 뭐 벽에 구멍도 뚫어야 하고,

(집에 구멍 뚫는건 사전에 집주인 분께 동의를 구하고 ~ 진행했습니다 ㅠ)

워낙 옛날 집이라 뭐든 오케이 해주셨고,

집 이쁘게 수리한것도 보여드렸더니 맘대로 하라고 하셔서^^

기분좋게? 벽에 구멍을? 뚫었습니다 제가 뚫은건 아니지만 아무튼 


8.jpg

엄청나게 많은 작업 도구들과 전선,

아니 난로 설치하는데 이런것들이 뭐가 필요가 있을까?

상당히 요란하다 생각을 했는데 작업하실때 옆에서 보니 이것들이 전부

필요한 것들이고 하나도 필요없는 것이 없습니다


9.jpg

전문가 두분이서 이렇게 저렇게 집 안과 내부 옥상까지 골고루 살피고선

이제 구멍을 어디에 뚫고 어디에 연통을 설치 할지 여부를 판단 하십니다

확실히 전문가라 다른게 이걸 아무대나 연통을 빼면

오히려 난방비 아끼려다가 역으로 바람이 불어 연료가 안타거나

많이 타서 역효과?가 나거나 또는 굴뚝이 잘못 달려

연기가 집안 내부로 들어와서 난리가 나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ㅠ

실제로 쿠팡 후기를 들여다 보면 설치하다 부서먹어서 부품 집에 그냥 있다는 분도 계시고 ㅠㅠ


이게 보통일이 아니란건 ... 분명합니다


10.jpg

연통구멍은 상당히 크지만 열효율을 높이고, 모터로 공기를 끓어와서 불이 더 잘 타게 하기위해선

이정도가 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집에 구멍을 저렇게 크게 뚫어? 하시겠지만 창문에 연통을 빼면 새는 열과

화재위험으로 결국 철거 하는 분들이 계신다 합니다


11.jpg

12.jpg

굵은 연통을 달 준비를 위해 여러 도구들을 사용 해 주십니다

13.jpg

14.jpg

이제 엄청나게 큰 연통을 실리콘을 묻혀 조립 하시기 시작 합니다

연통을 한번 살짝 들어봣는데

무게가 엄청 납니다 보통 연통은 그냥 끼기만 하는데

여기에선 실리콘 바르고 드라이버로 고정하는 작업도 해주셨습니다


15.jpg

16.jpg


뭔가 굉장히 꼼꼼하게 처리 해 주시는데 너무 감사했습니다


17.jpg

제가 놀란 부분이 바로 이부분 인데.. 연통 맨 끝에 전기선을 설치 하시길래... 도대체 뭘 하려고 전기를 아니 난로에 연결 하려나...


아~ 불을 붙일때 스파크가 자동으로 일어나게 하려는가 보다 하고 그런거죠? 그랬더니

아닙니다~ 연통 윗부분에 공기를 끌어오는. 그러니까

펠렛이 불에 잘 붙기 위해서 산소를 끌어오고 또 밖으로 잘 빠지게 하는 그런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와....대박... 내가 무지한것이었나..아니면 난로 기술이 이렇게 발전한건가

아니면 원래 그랬던 것을까? 머릿속이 매우 복잡 했습니다^^


18.jpg

뭔가 철인 28호 팔처럼 강력 해 보이고 튼튼해 보이는 난로 연통

이런 작업과 제품을 보니

아... 쿠팡에서 저려미 사서 내가 달았으면... 큰일날 뻔 했다.

비로소 조언 해 주셨던 많은 분들의 이야기가 주마등 처럼 스처 지나갑니다


언듯 인터넷으로 보면 이거 내가 혼자 또는 친구 불러서 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만.


실제로 제품을 보고 바람이랑 열이랑 전기 이모든걸 이상없이 잘 처리하려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는걸 뼈져리게 느꼇습니다


19.jpg


커버를 벗기고 드디어 제가 인터넷으로 보고 반했던 난로 모양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한눈에 봐도 아주 고급지고 초기 비용이 좀 들지만 ㅠ

오래 쓰고 또 화재위험이 없으려면... 이정도는 되야한다길래

큰맘먹고....ㅠ 아무튼 잘 작동해야할텐데 하는 마음에 걱정반 기대반에

설치된 난로를 물끄러미 바라봅니다


20.jpg


마지막 점검차 토치?와 가스로 사용방법을 친절 하게 알려주십니다

왜 이 난로를 보니 전 알라딘의 요술램프?가 떠오르는지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21.jpg


드디어 그토록 바라고 마음한켠에 기대만 몇십년?을 해온?

어렷을적에도 저희 아버지가 난로에 관심이 많으셔서

저도 자연스레 난로? 나중에 나 독립하면 꼭 설치 해야지 했는데~

그 소원을 이제서야 이루게 되었습니다

근데 소원은 이루어도 따듯하지 않거나 뭔가 돈만 버렸다는 느낌이면 안될텐데..ㅠ

하는 걱정도 앞서고 암튼 기대반 ... 걱정반... 여러가지 마음이 교차했습니다


그렇게 토치 한포대까지 시범으로 보여주시고 내부가 붉은 불빛으로 활활 잘 타는 모습을 보고..


와.... 이게 난로구나... 이맛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면서

왜 사람들이 난로 난로 하고

단독 주택, 전원주택, 에서 난로를 그토록 바라는지 이제는 조금 이해가 됬습니다


22.jpg


거기에 디자인까지 뭔가 제맘에 들고

(다른 분들은 모르겠지만 저에겐 이 디자인이 정말 가장 예뻐보였고

외삼촌이 실제로 이 모델을 청주에서 사용중이기에 토마스 난로 사라고

부축였던 게 가장 큰 요인 입니다 ㅋㅋ)

외삼촌 왈 : "펠렛 20kg 다섯여섯 포대면 겨울 보낼 수 있다고"


이말 한마디에 펠렛 한포에 13000원 정도에 다섯포?

오 그렇게 저렴해? 라는 꼬임에 난로를 덜컥...

암튼 전 걱정도 됬지만 결론은 잘 샀다 그리고

확실히 연료비가 절감된다 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23.jpg


저녁이 다되서야 끝났는데

제가 저녁이라도 대접하려고 식사 하고 가세요 했더니

다음은 평창에 설치하러 가야한다고 하셨습니다


확실히 지금 난로 놓는 분들이 많구나...생각했습니다

그렇게 하고 이제 가시나 하고 봣는데~

다시 저희집으로 올라가시길래.. 뭐 두고 오셨나? 했는데


24.jpg


마지막으로 한번 더 점검 차 봐주신다고 자세히 보고 가셨습니다^^

신경써서 점검 해 주시고 설치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글을 보실지도 모르지만 대한민국 남자는 거의 전부 이종격투 카페를 보기때문에??^^


25.jpg


아무튼 그렇게 요란한 난로 설치과정은 끝이 났습니다

제가 설치한건 아니지만 함께 지켜보고 흙먼지 마시고 하다보니 와...이일자체도 엄청 힘들고

세상에 쉬운게 없구나 하는걸 느낍니다


이 어려운걸 인터넷에서 대강 사서 혼자 설치할 생각을 했다는거 자체가 공포입니다^^

절대 혼자 도전해선 안될 일이라 전 생각 합니다 ㅠㅠ

전 도전 하려했지만 화재 위험도 그렇고 한번 잘 못 설치하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는 이야기를 하도 많이 들어서

난로엔 돈을 좀 들였습니다(이번 겨울 난방비 걱정을 줄이고자ㅠ)


26.jpg


난로를 샀는데 고구마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쇠 서랍? 이게 맞는 표현일지는 모르지만

암튼 이런 통? 서랍이 있습니다

아무것도 몰라서 그냥 일단 서너개 고구마를 때려 넣습니다

갑자기 고구마 터지는건 아니겠지? 라는 마음에 일단 넣고 닫았습니다


그리고선 바로 난로를 저보다 먼저 산 지인 분들께 전화돌립니다

그랫더니 고구마 넣어도 안터진다고 그리고 쇠가 하도 강철이라 

고구마가 터져도 안빠져나온다고^^


27.jpg


그렇게 설치 기사님이 가시고 계획에도 없는 고구마 파티가 이어집니다

사실 고구마 구울 생각은 하지도 않았는데 화력이 너무 쎄서

이 화력을 그냥 날려보내기가 좀 아쉬운 마음에?^^

서둘러 고구마를 넣었는데

돌이켜보면 순간의 선택을 잘 했다 생각 합니다


28.jpg


엄청 뜨겁기 때문에 후라이팬이랑 집게로 하나하나씩 꺼내 줍니다

신기한게 난로는 엄청 뜨거운데 장판이 녹진 않을까 걱정 했는데

아무래도 아래 받침때문에 안전한듯 합니다

(상식적으로 아래 에도 열이 전도되서 장판이 녹을 것 같은데

아래 받침과 깔판이 뜨겁지가 않습니다 열이 전도되지 않게 설계된듯 합니다)

암튼 전 고구마를 꺼냅니다


29.jpg


이걸 들고나가서 한번 팔아볼까? 라는 생각이 들 만큼 아주 잘 익었습니다

한 3초 정도 생각 했던거 같습니다

직업을 바꿀까?ㅜㅜ

군고구마 장수 ㅋㅋ^^

집도 따듯해지고 고구마도 팔고 라는 생각해봣는데

이내 말도안되는 상상임을 깨닫고 섭취할 준비를 합니다


30.jpg


겉에가 좀 타긴 했지만 아주 탐스럽게 잘 익었습니다

노랑색 군 고구마를 집에서 구워먹게 될 줄 이야^^

난로설치에 군고구마는 덤이었습니다


31.jpg


난방비때문에 걱정이라고 아버지께 여러번 이야기를 

드렸던 터라 설치 후 바로 아버지께 전화를 드립니다 


아버지 역시 아파트에 난로를 설치 하고싶은 마음이었기에

상당히 반갑게 설치후기를 궁금해 하셨는데 그러면서 갑자기

저한테 "  야 아파트에도 혹시 설치되나 물어봐 " 라고 질문 하셨는데

설치하는거 보느라 질문도 못했습니다 ㅠㅠ


암튼 난로설치가 이날 가족들에게 가장 큰 이슈거리이고

집들이 할때 구경간다고 하시고 전화를 끊었습니다


32.jpg

33.jpg


오랜시간 부모님 옆에서 꼽사리 껴서 살다가 독립해서 월세도 내고

전기비도 내고, 수도요금도 내고, 이것저것 하다보니 외롭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고

그러면서도 부모님께 그동안 너무 꼽사리 껴서 살았던것도 죄송스럽고

암튼 난로 하나 바라보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지나갔습니다


아버지가 컴퓨터 끄고 자라, 불꺼라 물 아껴써라


그런말씀 하신거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고

솔직히 내가 돈내는게 아니라 그런지

귀에 잘 안들어 왔습니다만... 지금 이사오고 몇달 살아보니


아버지가 왜 그렇게 쫒아다니면서 전기아끼고 물 아끼고 ...그렇게

말씀하신지 이제야 비로소 알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즉흥적으로 써내려 간 글이라 뭔가 이상해도 이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아무튼 오늘 난로 설치하고 고구마 먹으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했습니다


34.jpg

그와중에 고구마는 왜캐 맛있나 ㅠㅠ

35.jpg

그렇게 밤이 깊어갑니다

36.jpg

여기서 제가 설치해본 사람으로?^^ 말씀을 드려보면


벽에 바싹 붙이길 원했는데~

그렇게 하면 난로의 화력이 가장 높을 때를 고려 해 본다면

위험 하기에 무조건 좀 띄어 두고, 난로는 빨리 타고 빨리 식어버리는 제품이 아닌

천천히 타고(열 손실이 없는 내구성이 좋은 제품)산소가 들어가는

공간의 조절이 가능 해야 한다고 합니다


암튼 그렇고 또하나는 첫날 겉에 코팅된 페인트나 기타 불순물이 제거 되면서

연기가 어마어마 하게 납니다.. 근데 그거때문에 연기많이나서 떼어 버려야지 하면 안됩니다

연기는 첫번째 한번만 납니다

두번째 부턴 실내에 단 1도 연기가 없습니다


펠렛의 양에 대해서도 제가 궁금했기에 궁금해 하실분들을 위해 남겨보면

펫렛 20kg 기준으로 화력 적당하게 껏다 켯다 하면 한달 충분히 갑니다

만약 좀 더 쎄게 매일 튼다면 2주정도도 너끈 합니다


전 토마스 난로 라는 제품을 구입 했고,

종류가 어마어마 하게 많은데

나름 좀 저렴한 걸 샀습니다


혹시라도 궁금 한 것이 있는 분들이라면 어떤 내용이든 물어봐 주세요


오지랖이 넓어서 다 알려드립니다^^


아무튼 긴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서명합니다

그리피티 2019-11-21 (목) 00:32
캠핑장에서 사용하는건 많이 봤는데 가정집에 있는건 처음보네요
캠핑장 그 후기에서 본거는 한포에 8시간정도라고 했는데 사이즈가 다른가보네요ㅎㅎㅎㅎ
     
       
글쓴이 2019-11-21 (목) 00:39
한포대를 쉬지않고 태우면 그렇게 되는데~
가정집에서는 조금 태면 공기가 후끈해서
창문을 열수밖에 없을 정도로 뜨거울수 있어요

만약 풀로 8시간 돌린다면 다쓸수 있지만 ㅎ
그렇게 쓸 이유가 없어요
조금식 조금씩 태우면 3주 충분히 사용합니다 ㅋ
사니다 2019-11-21 (목) 00:38
신기하고 재밌네요 ^^
따뜻한 겨울 보내세요~
     
       
글쓴이 2019-11-21 (목) 00:40
감사합니다~^^
가정집에 난로 조금 신기하죵~
헌데 많이들 하시더라구요
올겨울 따듯하게 보낼 수 있어서 좋아요
감샤해용
ban123 2019-11-21 (목) 00:54
집에서 불멍이 가능하다니
     
       
글쓴이 2019-11-21 (목) 01:04
네넵 연기 `1도 없구 아주 따닷해요^^
우뇽 2019-11-21 (목) 11:15
우와  좋으네요
펠렛 난로 몇가지만  물어 보겟습니다
1. 약하게  하면 보일러 처럼  게속  불이 붙어 잇는건가요?
    아침에  출근해서 저녁 퇴근 할때까지  게속 켜져 잇으면 좋을듯 합니다
2. 타고 남은 재 양은 얼마나 나오나요  치우는대  사방에 날리거나 양이 많지는 않은지요?
3. 여름철에는  필요가  없는대 혼자 연통만 분리해서  난로만 따로 보관이  쉽게 가능한지요?
4. 마지막으로 설치비 포함 가격이  대충  얼마인지요?
5. 빈집에  단독으로 켜 놔도  큰 위험은 없는지요?
     
       
글쓴이 2019-11-22 (금) 01:20
1번 네네 연료를 조금씩 공급하면서 산소공급을 줄이면 은은하게 오래타용~^^
2번 타고남은 재는 아주 미미해요~ 펠렛이 그게 장점이라고 하더라구요 전혀 날리지 않구요
    밀폐된 상태에서 바람이 나가고 미세한 구멍으로 들어가는원리라~
3번 여름에 따로 연통 분리해서 보관가능하구요~ 그냥 두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4번 설치비는 집마다 다르다고하는데~ 제품만은 120만원이에용
      보통 가격이 이정도인데` 타 브랜드 보다는 가성비 좋다는 평이많아요~
5번 원리나 설치과정 타는 걸 보시면 매우안전한걸 알 수 있어용~
      저녁에 자기전에 난로피워도 전혀 안위험해요~
      다만 난로 주변은 무조건 혹시라도 불붙을 뭔가가 없어야해요~
          
            
우뇽 2019-11-22 (금) 14:28
네  답변 감사합니다 120만원에  설치비는 별도죠?
고민좀 해봐야 할듯 합니다  ^^
웬디마이 2019-11-22 (금) 05:46
음....
집주인분이 진짜 천사시네요.
저라면... 어휴~~
암튼 불멍할때 기분은 좋겠네요. 대단하십니다.
   

사용기/후기  월간추천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사용기/후기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5
[공지]  ※ 영화,도서,방송,애니에 대한 리뷰는 해당 게시판에 작성부탁드립니다.  이미지 eToLAND 07-19 3
2927 [기기]  에어프라이 쓰다가 통돌이 오븐으로 옴긴 이유 ...  (6) 이미지 arirai 08-08 2 861
2926 [기기]  공유기 DIY표 쿨링 세로 스탠드 사용기 ★★★★ (4) 이미지 Smile에스 08-03 6 1724
2925 [기기]  닌텐도 스위치와 삼성 모니터 PBP기능 사용기... ★★★☆ (18) 이미지 100su 07-29 11 4287
2924 [기타]  샤프 사용기 graph 1000 for pro 0.5 ★★★★★ (15) 이미지 또웃다또 07-28 5 2139
2923 [기기]  메리페어 와우2 의자 후기들이 종종 올라오길래 정확한 정보를 드리고자 저…  (5) 존버킹 07-21 9 1882
2922 [기기]  완전 미친혁명!!! 두 손이 자유로운 휴대용 선풍기 ★★★★★ (20) 이미지 그대여서고마… 07-18 8 5474
2921 [기기]  방수 안되는 갤럭시 핏 11개월 실사용 후기 ★★ (4) 이미지 노타치 07-18 11 3160
2920 [기기]  아이폰 se2 적당한 가성비  (6) 이미지 아자 07-17 7 3876
2919 [기타]  메리페어 와우2 구입기 및 사용기입니다. ★★★★☆ (17) 이미지 된장마싸지 07-16 10 2345
2918 [맛집]  비채나 여름메뉴 방문기 ★★★★☆ 이미지 포사트계 07-16 7 1488
2917 [음식]  석관동 떡볶이 6종 주문해서 먹어봤어요. ★★★★☆ (5) 이미지 어쩔거야 07-15 6 2101
2916  서울 사용기 7곳 정리 ★★★★★ (3) 이미지 김군여행 07-15 15 2429
2915 [기타]  운동하시는분들 스트랩 추천드립니다^^ ★★★★★ (1) 이미지 태연처럼태연 07-14 7 2810
2914 [기기]  안드로이드 pdf 리더 비교 ★★★★★ (6) 이미지 Smile에스 07-07 10 3449
2913 [음식]  신상 다이제볼 후기 ★★★★☆ (18) 이미지 n크o러n쉬e 07-01 10 6495
2912 [기기]  삼성 오디세이 g9 모니터사용기 ★★★★★ (19) 이미지 룡룡룡룡 06-29 8 5679
2911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 AS 상담기 - 상담자체가 불가능한 귀뚜라미 정책  (11) 동주리 06-25 7 2546
2910 [기타]  이케아 마르쿠스 의자 일주일 사용기 ★★★★☆ (1) Milkiss 06-25 4 2309
2909 [기기]  메리페어 와우2 ★★★★☆ (9) 이미지 미샤정 06-22 3 2493
2908 [취미]  옛날로 여행가는 타임머신 사용기 ★★★★★ (6) 이미지 반짝반짝한나 06-21 7 4194
2907 [기타]  노량진 베레카웨딩 채플 상담 및 식사 후기 올려봅니다! ★★★★☆ (3) 이미지 우왕어 06-20 5 1849
2906 [기기]  자동 다림질? 아웃핏터 후기 ★★★★☆ (10) 이미지 김군여행 06-20 8 2886
2905 [기기]  슈퍼 재생토너 쓰시는 분들 추천  (2) Smile에스 06-19 4 1399
2904 [기기]  Funsnap 스마트폰 짐벌 후기 입니다 ★★★★☆ (1) 이미지 얄라리 06-18 3 2095
2903 [기기]  폰알못의 G8 ThinQ 1주일 사용기 ★★★★☆ (1) 삶의미풍 06-17 5 1939
2902 [기타]  발냄새 제거제 사용후기입니다.(오더이터 풋 파우더) ★★★★★ (11) 이미지 저하늘을날아 06-16 5 2441
2901 [기기]  파세코 세로형 창문형 에어컨 후기. ★★★ (25) 이미지 브래캐리스 06-10 9 7064
2900 [맛집]  멕시칸 요리 맛집 코레아노스키친 ★★★★☆ (6) 이미지 포사트계 06-09 9 2686
2899 [기기]  삼성 C27JG54 144Hz 삼성 27인치 게이밍 LED 커브드 모니터 후기 ★★★★★ (4) 이미지 굴러라포도 06-05 3 3327
2898 [기기]  32종 게임벤치! 1650슈퍼 vs 1660슈퍼 vs 1660Ti 대결! INNO3D 지포스 GTX … ★★★★★ 이미지 흥엉흥엉이 06-05 4 105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