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 동물
  • 자동차
  • 자유
  • 유머
  • 사회
  • 게임
  • 정치
  • 연예인
  • 인플
  • 정보
  • 컴퓨터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마인드블로 로또페이 레이븐 준비중

   
[리뷰]

엔칸토

 ★★★☆☆
글쓴이 : 이보라 날짜 : 2021-11-29 (월) 16:27 조회 : 424 추천 : 13  


별 3.5/5


좋은 가족 애니메이션 영화. 가족영화라 반전이랄것 까진 없지만 내용서술이 많습니다, 알아서 걸러주세요.


각자 특수한 마법을 능력으로 갖는 '마드리갈' 집안을 배경으로, 능력이 없는 소녀 '미라벨'의 이야기를 풀어냅니다. 이런게 악역이 없으면서도 관객이 실제삶을 투영할수있는 좋은 장치이라고 생각해요. 주인공은 누구보다 가족을 끔찍히 사랑하는데 능력이 없기에 반대로 가족들에게 가장 소외감을 느끼는 캐릭터입니다. 캐릭터가 단순 예민하거나 소심하기 때문이 아니라, 실제로도 무능하여 타인에게 줄수있는 가치가 제한되어있죠.  성장스토리로 매우 훌륭한 스토리라고 생각하는데  기존 가족의 구조를  전복시키거나, 자신이 구조에서 떨어져나오는것과 다른 새로운 화합의 방법을 모색하면서 영화가 끝이납니다.

아쉬운것은 뮤지컬이고 애니메이션이어서 단순화된 설정입니다. '엔칸토'는 단순하게 풍요로운  땅이고 어떤 이유로인해 마드리칼 집안은 마법을 부여받게 됩니다. 그 이유는 뭐 할머니가 가족을 너무 사랑하는 마음에 복받쳐서 하늘이 내린 선물처럼 표현되는거죠. 그리고 가족이 능력을 잃고 저마다 분열될때, 집안에 금이가서 결국 이유없이 붕괴해버립니다. 여기에는 합당한 이유가 없이, 미라벨의 존재는 능력도없고 불운하여 집안이 붕괴되도록 운명이 선택한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기본적인 갈등을 이해하려면 '실존주의'를 불러와야하는데 뭐 굳이 어려운 철학용어를 쓰지않아도 정서적으로 개연성은 정확합니다. 가족들 각자에게 부여되는 능력은 '책임'이고 삶의 목적입니다. 힘이센 캐릭터는 마을의 굳은일을 도맡아야하고, 아름다운 매력을 타고난 캐릭터는 아름답게만 틀에갇혀 살아야합니다. 인간은 특정한 책임이나 목적을 위해 존재하는게 아님에도, 권위적인 할머니의 가법안에서 인물의 자유가 제약당하는거죠. 사실 힘센언니랑, 예쁜언니 둘만그렇지 다른 가족들은 저마다의 능력에 만족을 하면서 사는듯 보입니다.  그럼에도 개연성이 정확해지는 것은, 주인공이 집안이 분열되는 이유가 할머니의   권위때문이라며  정면으로 맞서기 때문입니다. 주인공은 홀로 능력없이, 목적없이, 방향성 없이 가족을 맹목적으로 사랑하는 존재라서, 목적과 책임을 다해야만 인간의 가치가 정해진다는 할머니의 규율과 충돌하기 때문이죠.   남자아이들도 능력을 부여받았지만 모계사회를 중심으로 가족이 구성되었는데, 정작 소녀인 주인공이 능력이 없다는 점이나 할머니의 인간을 수단화하는 점들이 pc적 특성을 없앱니다.


라틴풍의 캐릭터와 음악은 정말 매력적이고, 아리아(?)같은 음악을 예상한것과 달리 힙합을 적절하게 섞은듯한 음악은 캐주얼하고 재밌습니다. 스페인의 분위기를 많이 느낄수 있는데 바다는 등장하지 않는데도 지중해 해변의 풍요로움이나 풍취를 느낄수 있었어요. 능력이 없음에도 삐딱선을 타지않고 가족들과 티키타카를 뽐내며 어우러지는 주인공이 참 매력적인데, 못생긴듯 매력적인 페이스가 개인적으론 더 매력적이라고 느낍니다. 지루해질듯 금새 다른 매력을 뽐내는 캐릭터들은 영화를 질리지않고 계속 보게 만드는 힘이 있어요.

인상적인게 가족 구성원도 많고 능력도 저마다 다양한데 영화 템포도 굉장히 빠릅니다. 스토리나 캐릭터 설명이 후다닥 지나가는데도, 캐릭터들 매력을 다 살려놓는 구성은 정말 영화를 풍성하게 만드는듯 싶습니다.

까무잡잡한 캐릭터가 <모아나>를 생각나게도 했는데, 둘의 개성이 달라서 기시감은 별로 느끼지 못했어요. 개인적으론 <모아나>쪽이 좀더 재밌는 편이었지만 <엔칸토>의 미라벨이 캐릭터적으론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뮤지컬이라는데 사실 후반부에가면 음악은 별로 등장하지 않아서 심심한 부분도 있어요.


재미는 보장할수 있는게 공동연출로 감독이 3명인데 감독의 전작들이 쟁쟁합니다. 자레드 부시감독의 전작이 <모아나>와 <주토피아>의 각본에 참여하였구요. 바이론 하워드 감독역시 <주토피아>, <라푼젤>, <볼트>등을 연출하였습니다.

드라마 관련 글은 방송게시판의 드라마탭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이미지
0 / 1000
   

영화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싸다파일] 싸다파일 무제한 다운 月 4,900원!! 오직 eToLAND에서만!! 싸다파일
44385 [리뷰]  엔칸토 마법의 세계 후기 [왕 스포.220117]  himurock 00:50 0 6
44384 [리뷰]  레벨 16 (Level 16, 2018) 스포O ★  이미지 yohji 01-19 7 185
44383 [질문]  등장인물에 따라 다른 내용을 보여주는 영화가 궁금합니다.  (6) 마침표 01-19 7 153
44382 [질문]  우리말 더빙으로 보고싶은 영화 순위 매겨주세요  ㄴㅇㄵㅈㅈㅈ 01-19 9 128
44381 [정보]  넷플릭스 2022년 라인업 공개  (6) 이미지 거스기 01-19 9 2588
44380 [질문]  세번째 살인 (스포 O)  맥주조아 01-19 8 166
44379 [질문]  삼스파 벌써 극장서 내려가나요?  (3) 로키구십오 01-19 8 384
44378 [일반]  PC가 만들어낸 어벤저스 근황  (12) 이미지 아이언엉아 01-19 12 2191
44377 [일반]  짐캐리가 올린 60세 기념 영상  (5) 뽕끼 01-19 13 2730
44376 [리뷰]  아담스 패밀리 2 후기 [왕 스포.220115]  himurock 01-19 9 174
44375 [일반]  '지옥' 로튼토마토 선정 2021년 베스트 호러 시리즈 1위  참된자아 01-18 12 451
44374 [일반]  영화제 출품작은 무삭제로 개봉하는 근거가 있을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2) 맑생 01-18 12 270
44373 [예고편]  [문나이트] 티저 예고편 최초 공개 | 디즈니+  나의꿈은 01-18 12 415
44372 [일반]  ‘듄’ 2월 9일 IMAX 재개봉, CGV IMAX 17개 전관 상영 확정 ,,,  (4) 이미지 yohji 01-18 13 390
44371 [포스터]  영화 황해 (2010).jpg  이미지 찌노메라 01-18 11 361
44370 [사진]  영화 후크 (1991).jpg  (5) 이미지 찌노메라 01-18 12 291
44369 [예고편]  종이의 집 한국판 <종이의 집 : 공동경제구역> 스페셜 예고  (7) 거스기 01-18 18 1653
44368 [일반]  닥스 2 출연자 예상 리스트(출처 무비띵크)  (6) 이미지 로키구십오 01-18 11 989
44367 [정보]  <피그>의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 <콰이어트플레이스3>제작예정  (1) 이미지 뽕끼 01-18 12 344
44366 [일반]  (루머) 더 배트맨 러닝타임  (6) 이미지 뽕끼 01-18 14 1857
44365 [예고편]  넷플릭스 첫 오리지널 한국영화 [모럴센스] 티저 예고편, 포스터  (7) 이미지 뽕끼 01-18 16 3095
44364 [리뷰]  히트 후기 [왕 스포.220114]  himurock 01-18 12 203
44363 [사진]  영화 로우리스 - 나쁜 영웅들 (2012)  이미지 찌노메라 01-18 11 180
44362 [리뷰]  내가 살인범이다 (Confession of Murder, 2012) 스포O ★★★☆  이미지 yohji 01-17 15 821
44361 [일반]  가면과 함께 11년 만에 돌아온 '스크림' 1위 등극 ,,,  (2) 이미지 yohji 01-17 16 1778
44360 [포스터]  영화 휴먼 팩터 (1979).jpg  이미지 찌노메라 01-17 12 292
44359 [포스터]  영화 히든 피겨스 (2016)  (2) 이미지 찌노메라 01-17 11 375
44358 [포스터]  영화 히치콕 (2012)  이미지 찌노메라 01-17 10 183
44357 [정보]  일본 영화계에 등장한 천재 감독.jpg  (10) 이미지 레알유머 01-17 21 4739
44356 [질문]  영화 제목 질문입니다.  (2) 광탈자 01-17 10 180
44355 [정보]  50대 산드라 블록이 "넷플릭스가 아니었다면 많은 배우가 실직자 됐을 것"…  (3) 이미지 뽕끼 01-17 14 3017
44354 [정보]  ‘블랙 팬서 2’ - 재촬영등 제작일정 연기 불구 예정대로 개봉한다  이미지 뽕끼 01-17 11 503
44353 [정보]  ‘하우스 오브 구찌’, ‘맥베스의 비극’ 등 이동진 별점  (1) 이미지 뽕끼 01-17 11 416
44352 [리뷰]  이터널스 ★★☆☆☆ 이보라 01-17 13 343
44351 [리뷰]  고스트버스터즈 라이즈 후기 [왕 스포.220112] ★★★★★ (1) himurock 01-17 12 368
44350 [리뷰]  이터널스  이미지 아이언엉아 01-16 11 307
44349 [일반]  지아이조 스네이크아이지 쓰레기영화  (1) camiosdm 01-16 13 418
44348 [일반]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심의결과  (11) 이미지 거스기 01-16 18 5935
44347 [예고편]  Against the Ice(얼어버린 시간 속에서)  (1)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01-16 11 236
44346 [일반]  2021 스타워즈 공식 세계관 타임라인 총 정리  디아블로하고… 01-16 12 58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