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리뷰]

어제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를 봤습니다

 
글쓴이 : Valmont 날짜 : 2020-03-20 (금) 16:37 조회 : 1376 추천 : 7    

광팬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스타워즈를 좋아해서 시퀄 3부작중 1,2부를 극장에서 보고

라스트 제다이에서는 급실망해서 다음 편은 보지 말까란 생각도 들었지만

그런 마음보단 년초에 공사가 다망해서 이번 작은 개봉 소식만 듣고 언제 내렸는지도 모르게 지나가고 말았죠


그리고 어제 생각나 집에서 봤는데.. 

어?? 내가 기대하던 JJ에이브람스 감독이 맞나???

어?? 음악감독이 바꼈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영화를 다 보고 제작진을 확인해보기까지 했었죠

역시 감독은 에이브람스에 존 윌리암스 음악감독.;;;;

그냥 이름만 올린게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더군요 ㅎㅎ


전작에서 아쉬웠던 부분을 짜집기해 나가다가 오히려 더 엉망이 돼버린것 같은..

라스트 제다이가 그래도 스타워즈 중 젤 실망스런 작품이라 생각했는데

이건 실망감도 안들고 그냥 허망했습니다...

이토 영게에 지난 리뷰만 봐도 실망하는 글들이 대다수인걸 보니

전체적으로도 욕을 많이 먹지 않았을까 싶네요..


스타워즈같은 영화는 영화를 못 만들어도 캐릭터 자체만으로도 너무 사랑받는 캐릭터들이라

아주 버리진 못할것 같지만

기대하던 스타워즈 3부작이 이렇게 끝을 냈다는게 참 아쉽네요..


왕좌의 게임도 그렇고..... 스타워즈도 그렇고...

미국애들이 연작에 대한 끝맺음은 잘 못 짖는거 같네요 ^^;;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eTo마켓] [7,800원] 곱이 터질듯한 소곱창구이 4종세트!! 빨리빨리 (3) 

롤링스톤 2020-03-20 (금) 16:44
7편8편에 싼똥 치운다고 고생한 9편이죠.. 뭐 나름 괜찮았습니다.
겨울아가지마 2020-03-20 (금) 16:48
킬링도 아깝습니다.
nogood 2020-03-20 (금) 17:17
영화보다 벙찐장면들...
1. 불속으로 광선검 던지는데 뜬금없이 루크 스카이워커의 혼이 나와서 광선검 잡을때..
2. 물속에 가라앉아있던 엑스윙을 레이가 아니라 루크가 들러 올릴때...(이럴거면 혼령들 다 불러와서 싸우지  ㅡㅡ;;;)
3. 행성 하나를 그냥 날려버릴 수준의 스타디스트로이어가 그렇게 많은데 초반 저항군을 다 잡지도 못하고...
      나중에 지원군이 많이 왔어도 제대로 된 전쟁하나 없이 그냥 무너져 내리던 함선들...(이럴거면 왜 모았냐..;;)
4. 광선검 두개를 겹쳐서 펠퍼틴이 쏘는 번개를 막는건 둘째치고 왜 반사되서 죽는건데...ㅡㅡ????

등등...더 있는데...뭐 쓰기도 뭐하다..;;;;;;;;;;;;;;;;;;
     
       
글쓴이 2020-03-20 (금) 17:33
혼령 수준이었던 죽은 제다이를 힘을 쓸수 있는 유령으로 탈바꿈시켜버린...
정말 나중에는 케리비안의 해적처럼 죽은 제다이를 소환해 유령 제다이 부대를 만드는게 아닐까 싶더라는 ㅎㅎ
그냥 장면 장면이 연계성 없는 만화컷을 실사화한거 같더군요
야누스짱 2020-03-20 (금) 17:22
일본 특촬 전대물 보는줄 알았음.
소라한접시 2020-03-20 (금) 20:13
초, 중반 보다 꺼버리고 유튭해설로 봤습니다.
디즈니가 스타워즈명성 이용해서 돈만 벌려고 작정했더군요..
나쁜넘들. ㅡㅡ^
곱분이 2020-03-20 (금) 23:56
저는 시리즈가 갈수록 망의 길을 가서 그런지
모든게 다 기대이하로 느껴졌어요
TigerCraz 2020-03-21 (토) 05:39
성구대전(스타워즈) 연작을 볼 때면 항상 미국이 어떻게 나아갈 지 짐작이 됐는데, 루카스 스타워즈(루스)에 비해 디즈니 스타워즈(디스)는 엉망인 걸로 결론 짓고 싶으며, 미국이 쇠망기에 들어섰다고 잠정 결론 내렸습니다~
나스카프카 2020-03-29 (일) 13:35
역대 제다이 시리즈 중 희대의 망작처럼 느껴졌습니다. 작중 줄거리 개연성들이 너무 떨어지고, 장면이 넘어갈 때마다 내용 흐름이 뚝뚝 끊겨서 뭔 내용 이해도 잘 안되며 설명없이 갑자기 나오는 장면들이 몰입감을 떨어뜨리더라구요. 줄거리는 갖다버리고 cg 퀄리티에만 애쓴 영화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7
[광고랜드] [ 인터넷 가입은 딱! 통신의 달인 ] -- 수많은 고객님의 100% 생생후기 -- 이… (94) 통신의달인
38382 [일반]  오래된 영화를 찾습니다.  (2) 쥬레건벌 16:16 0 182
38381 [일반]  조지 로메로 '시체들의 새벽', 42년 만에 韓개봉 확정 ,,  (1) 이미지첨부 yohji 15:57 2 262
38380 [영상]  Netflix-커피 & 카림(Coffee & Kareem) 예고편  우아아앙 13:18 2 301
38379 [리뷰]  송곳니, 더 랍스터( 요르고스 란티모스 ) ★★★ (1) 야구신 09:21 2 278
38378 [리뷰]  '정직한 후보' 최근 본 영화 중 최악...  (3) 아이에이치 07:05 1 661
38377 [일반]  화끈한 액션영화 추천 부탁드려요~  (15) 동그라미 03-30 3 501
38376 [리뷰]  히트맨(한국) ★★ (3) 야구신 03-30 1 617
38375 [일반]  모테키라고 아시나요??  (9) 이미지첨부 명수옹2개 03-30 0 635
38374 [영상]  더 헌트(The Hunt) 예고편  우아아앙 03-30 3 517
38373 [리뷰]  스포) 인비저블 맨을 봤는데... ★☆ (7) 이미지첨부 발리투시 03-30 4 648
38372 [리뷰]  플로리다 프로젝트 [내용X] ★★★★ (1) 생각하면행동 03-30 2 446
38371 [리뷰]  아이 엠 어 히어로 [좀비영화] ★★ (3) 생각하면행동 03-30 2 440
38370 [리뷰]  배틀타임트랩: 초시공간여행 ★★★★ (4) 야구신 03-30 4 685
38369 [리뷰]  시크릿 인 데어 아이즈 ★★★ (2) 야구신 03-30 1 238
38368 [추천]  쉘로우 그레이브의 단상  (6) 이미지첨부 본섭 03-29 3 657
38367 [일반]  어제본 영화들  (7) 도깨비 03-29 4 1150
38366 [리뷰]  더 보이스 ★★★★☆ (1) 야구신 03-29 4 929
38365 [리뷰]  베러 와치 아웃 ★★★ (2) 야구신 03-29 1 512
38364 [일반]  바람의검심 최종편 개봉날짜, 컨셉트레일러  (7) Stally 03-29 6 1169
38363 [리뷰]  영화 비터문을 아시나요 ★★★★☆ (2) 이미지첨부 본섭 03-28 1 912
38362 [리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BEASTS CLAWING AT STRAWS, 2018 ★★★ (1)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03-28 3 905
38361 [리뷰]  킬링 디어 ★★★ (2) 야구신 03-28 2 529
38360 [일반]  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19 완치…2주 격리 마치고 자택으로  (1) 이미지첨부 yohji 03-28 3 627
38359 [리뷰]  인 블룸 (The Life Before Her Eyes, 2007) 스포O ★★★ 이미지첨부 yohji 03-28 1 347
38358 [리뷰]  스파이 브릿지 ★★★★☆ (1) 가오갤라쿤 03-28 3 637
38357 [리뷰]  언더워터 ★★★ (6) 이미지첨부 디아블로하고… 03-28 7 1291
38356 [리뷰]  토드 헤인즈 감독 다크워터스 ★★★★☆ 이미지첨부 공선생 03-27 4 921
38355 [리뷰]  언더워터(2020) ★★★★ (14) 벌크베브 03-27 6 1852
38354 [리뷰]  스케어리 스토리 - 너무 안무서워 망한 망작 ★★ (4) wdiydw3 03-27 3 847
38353 [리뷰]  울프콜 ★★★★ (4) wdiydw3 03-27 6 10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