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정보]

배용균 감독이 파주로 간 까닭은?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2-21 (금) 19:09 조회 : 838 추천 : 4  

 



‘은둔자’, ‘시대의 걸작을 남기고 사라진 예술가’로 불리는 배용균 감독이 지난 1월 파주보존센터에 등장했다.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1989)과 <검으나 땅에 희나 백성>(1995) 단 두 편의 영화만을 만든 뒤 홀연히 영화계를 떠나 갖가지 추측과 소문만 무성했던 그가 한국영상자료원(이하 자료원) 파주보존센터 색재현실에 매일 출퇴근한다는 이 믿기 어려운 소식에 모두 흥분을 감출 수 없었다.

그의 갑작스러운 귀환의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이하 <달마…>)의 디지털 복원을 위한 기술 자문 때문이다.


괴력의 1인 제작 방식과 4년에 걸쳐 제작된 걸작의 복원이 시작되다!

1989년 배용균 감독은 <달마…>로 제42회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는 것은 물론 같은 해 제42회 로카르노영화제에서 대상인 황금표범상을 수상하며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영화는 동자승 해진, 속세를 등지고 출가한 젊은 스님 기봉, 해탈의 경지에 이른 노스님 혜곡을 통해 삶과 죽음이라는 존재론적 고찰을 완벽한 구성과 화면으로 담아 국내외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특히 제작, 감독, 촬영, 각본, 미술, 편집 등을 감독 혼자 감당한 괴력의 1인 제작 방식과 무려 4년에 걸친 제작 과정이 알려지면서 그의 완벽주의적 면모는 더욱 큰 화제를 모았고, 여전히 전설처럼 회자되곤 한다.



< 달마…>의 복원 여정은 약 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디지털 복원을 하기 위해서는 생각 외로 많은 공정과 시간이 투여되는데, 그 과정 중 감독과 주요 스태프의 기술 자문은 복원의 구체적인 방향을 결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자료원에서는 그동안 많은 작품의 디지털 복원을 진행하며 해당 작품의 감독과 스태프를 모셔서 기술 자문을 구했다.

특히 <달마…>는 배 감독이 영화의 전 과정을 직접 담당했기에 감독의 기술 자문은 필수적이었다.

이메일을 제외하고는 그 어떤 루트로도 감독에게 접근할 수 없었기에 약 2년 전부터 그에게 여러 차례 이메일을 보냈고, 드디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우선 디지털 복원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보존 중인 필름을 디지털 스캔했다.

자료원에서 보존하고 있는 필름은 오리지널 네거티브 1벌과 마스터 포지티브 1벌, 그리고 릴리즈 프린트 5벌. 필름들을 디지털 스캔한 후, 작년 9월에 감독을 처음으로 파주보존센터로 모셨다. 

감독은 근 30년간 <달마…>라는 작품이 겪었던 풍파에 대해 하소연했다.

국내외에서 비상한 관심을 끈 영화를 찾는 곳은 많았다.

하지만 당시 한국영화계와 영화산업은 영화가 ‘감독의 작품’이라는 의식보다는 ‘제품’이라는 의식이 더 지배적이었고, 영화는 감독이 모르는 새 조악한 화질과 색감, 맞지 않는 화면비로 여러 차례 DVD 등으로 출시되었다.

하나의 씬을 위해 몇 날, 몇 개월, 또는 1년을 기다려 한 장면 한 장면을 고심하여 완성했던 그에게는 이런 일들은 큰 상처로 남았다 했다.

이번 자료원에서의 디지털 복원이야말로 단순히 아날로그 필름으로 촬영되었던 <달마…>를 디지털로 전환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가장 이상적이라 생각하는 형태의 <달마…>로 재탄생시키는 작업이라 했다.


“기봉의 승복 색이 추한 회색이 아니었으면 합니다”, “계곡 물살의 색이 더욱 힘이 느껴졌으면 합니다”



여러 필름 중 배용균 감독이 가장 정본(正本)이라 생각되는 마스터 포지티브 프린트의 편집을 기준으로 오리지널 네거티브에서 몇십초의 분량을 추가해 최종 편집본을 완성했다.

물론 그 과정에서 여러 판본으로부터 최종본을 결정하는 일부터, 감독이 과거에 직접 작업했다는 영문 자막을 다시 손보는 일까지 우여곡절은 수없이 많았다.

그리고 이 모든 의사소통 역시 이메일을 통해서만 이루어져야 했기에 편집본을 보내고 확인받기를 여러 차례 반복해야 했다.



약 4개월 만에 파주보존센터를 다시 찾은 배 감독은 잠시의 휴식과 식사 시간을 제외하고는 색재현실에서 말 그대로 아침 출근, 저녁 퇴근을 했다.

복원작의 색재현의 경우 이미 개봉된 영화의 원색을 찾는 작업이기에 보통 1~2일 정도에 마무리되는 데 반해 그는 한 장면, 한 장면을 허투루 놓치는 일 없이 보고 또 보았다.

선불교의 사상을 담은 영화만큼 그의 디렉션 역시 종전의 작업 방식과는 달랐다.

“승려복의 회색이 너무 추하다”, “계곡 물살이 더욱 힘이 느껴지는 색이었으면 한다”, “마룻바닥이 너무 날라 보여 공허하게 비추어진다”, “하늘의 빛깔이 여름 날씨의 느낌이어야 한다” 알 듯 모를 듯한 그의 디렉션에 컬러리스트의 고심은 몇 배로 커졌다.

이번 색재현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으로는 인물의 피부 톤은 감홍시 색으로 방향을 잡았으며, 전반적으로 보라색 계열의 색은 녹이 슬어 보인다는 감독의 의사에 따라 되도록 지양하는 쪽으로 전체적인 색감을 잡아 나갔다.

일주일이면 끝나리라 예상했던 색재현 작업은 그 뒤로도 한 주를 더 거쳐 마칠 수 있었다.

물론 이로써 디지털 작업이 모두 끝났다는 뜻은 아니다.

영상 복원이 아직 진행 중이고, 감독이 직접 제작한 5.1채널 음향에 대한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며, 이 모든 과정 이후에는 외국어 자막 및 색상의 최종 확인 등 아직 긴 여정이 남아 있다.

이번 색재현 작업으로 훼손된 필름과 세월의 더께로부터 해방되어 <달마…>는 잃었던 색을 다시 찾을 수 있었다.

배용균 감독의 원래 뜻대로 구현된 <달마…>는 이미 여러 차례 영화를 만났던 관객에게조차도 어쩌면 완전히 새로운 모습일지 모른다.

조악한 VHS와 DVD, 스크래치로 가득한 필름으로 보았던 혹은 전설처럼 구전되어 오던 걸작 <달마…>를 깊이 있는 색과 선명한 화면으로 만날 날이 기다려진다.


https://www.koreafilm.or.kr/kofa/news/notice/BC_0000055770


와 ,, 대박이네요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eTo마켓] MB필터 적용 3겹 덴탈마스크 50매(장당 700원, 1000개 한정 수량) (13)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7
[광고랜드] [7분이면 살균끝] 미세먼지,바이러스 예방 필수템 - 휴대용 칫솔살균기 (96) 기린마켓
38367 [일반]  어제본 영화들  도깨비 08:14 2 254
38366 [리뷰]  더 보이스 ★★★★☆ 야구신 07:09 1 192
38365 [리뷰]  베러 와치 아웃 ★★★ 야구신 07:00 0 159
38364 [일반]  바람의검심 최종편 개봉날짜, 컨셉트레일러  (3) Stally 01:28 3 405
38363 [리뷰]  영화 비터문을 아시나요 ★★★★☆ 이미지첨부 본섭 03-28 1 383
38362 [리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BEASTS CLAWING AT STRAWS, 2018 ★★★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03-28 2 455
38361 [리뷰]  킬링 디어 ★★★ (1) 야구신 03-28 1 287
38360 [일반]  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19 완치…2주 격리 마치고 자택으로  (1) 이미지첨부 yohji 03-28 3 340
38359 [리뷰]  인 블룸 (The Life Before Her Eyes, 2007) 스포O ★★★ 이미지첨부 yohji 03-28 1 166
38358 [리뷰]  스파이 브릿지 ★★★★☆ (1) 가오갤라쿤 03-28 2 386
38357 [리뷰]  언더워터 ★★★ (4) 이미지첨부 디아블로하고… 03-28 5 823
38356 [리뷰]  토드 헤인즈 감독 다크워터스 ★★★★☆ 이미지첨부 공선생 03-27 4 650
38355 [리뷰]  언더워터(2020) ★★★★ (13) 벌크베브 03-27 6 1213
38354 [리뷰]  스케어리 스토리 - 너무 안무서워 망한 망작 ★★ (4) wdiydw3 03-27 3 604
38353 [리뷰]  울프콜 ★★★★ (4) wdiydw3 03-27 6 603
38352 [리뷰]  인비지블맨  (4) wdiydw3 03-27 2 507
38351 [기타]  영화관 못가니 더많은 작품리뷰들이 올 라오는군요  오십구키로 03-27 1 373
38350 [리뷰]  더 헌트 ★★★★☆ (2) 야구신 03-27 3 622
38349 [리뷰]  프릭스 ★★★☆ 야구신 03-27 1 282
38348 [리뷰]  몬티 파이튼의 성배 ★★★☆ 가오갤라쿤 03-27 2 359
38347 [영상]  비밀정보원: 인 더 프리즌(The Informer) 예고편  (1) 우아아앙 03-27 2 416
38346 [일반]  미결처리반 Q 정말 재미있내요  (2) 바람의엘프 03-27 3 719
38345 [사진]  다크나이트 촬영 세트  (2) 이미지첨부 책에봐라 03-27 5 1332
38344 [리뷰]  스포)스타워즈보고 최악의 시리즈의완결  (12) 살까죽을까 03-27 3 1123
38343 [일반]  슬픈 SF 영화 ,,  (10) 이미지첨부 yohji 03-26 5 1741
38342 [일반]  이끼 재밌네요  (2) 가고파구푸 03-26 3 474
38341 [리뷰]  말리피센트2 괜히 봤네요...;;  (4) 동그라미 03-26 2 736
38340 [리뷰]  인비저블맨...  (4) 삶의미풍 03-26 1 727
38339 [영상]  영웅 1차 예고편 + 포스터 (26일은 안중근의사 서거 110주기입니다.)  (2) 이미지첨부 그린이 03-26 6 646
38338 [기타]  해양공포 상어의 습격 47미터 vs 언더워터  (4) 이미지첨부 본섭 03-26 1 76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