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리뷰]

더 랍스터 (The Lobster, 2015)

 ★★★☆
글쓴이 : 너덜너덜 날짜 : 2020-01-27 (월) 22:04 조회 : 837 추천 : 3    


별  ★★★☆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를 굉장히 재밌게 보았습니다. <킬링 디어>나 이 영화는 예술 영화쪽에 더 가깝군요. 역시 저는 우화적이거나 상징적인 이야기들 보다는 스토리가 선형적이고 명확한것을 더 선호하는것 같네요.


 란티모스 감독의 세 작품을 보니 인간의 욕망에 대해 참 다각도로 해석을 하는 사람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여왕의 여자>에서는 정말 욕망을 불사르는 세 여성의 모습을 보여주었고, <킬링 디어>에서는 자신의 삶을 통제하려는 권위주의적 인물이 통제할수없는 공포의 존재와 맞닥드렸을때의 상황을 그렸습니다.

 이 영화에선 개인의 자유를 구속하는 사회의 틀안에서 욕망을 주체하지 못하는 인간상을 그리고 있다고 생각했어요. <킬링 디어>에서 의사로 등장하여 가족들에게 권위적인 가장이었던 콜린 퍼렐이 자유를 종속당하는 캐릭터로 등장합니다. 그리고 결혼을 강요하는 사회, 독신을 강요하는 사회를 오가며 인간의 자연적인 본성이 무엇인가 탐구하는 영화였다고 생각해요.


 어렵네요. 그밖에도 보는 사람에따라 해석을 달리하는 여러 요소들이 있을테지만.. 인간의 삶을 진정으로 통찰한 이들이 즐기는 특권으로 예술이 존재한다라고도 가끔 느낍니다. 그게 진정한 통찰이 맞는건지도 의문이고요. <킬링 디어>보다는 대중적이라 해서 봤는데.. 좀더 나이를 먹어봐야 하나봅니다.

매기는 별점은 영화를 관람하며 느낀 개인적 애정도의 차이이지, 객관적 잣대가 아닙니다.
우리는 영화를 끌어안고, 사람을 끌어안으며 살아가야합니다.
너덜너덜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To마켓] [이토할인가] 차량 스마트키 케이스[이태리 나무가죽 cork] (3) 

무하마드 2020-01-27 (월) 22:07
개인적으로 주목하는감독이고
연출작 모두 좋아하지만
최고는 단연 킬링디어라고 생각 (열번은본듯)
랍스터도 란티모스의 색깔을 느끼기엔충분하죠
혹시 송곳니도 안보셨으면 추천
조시해밀턴 2020-01-28 (화) 02:03
더 랍스터랑 비슷한 줄 알고 킬링 디어 영화관에서 보고 너무 무서워서 진짜 죽는 줄 알았음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6
[남성스타일] 간절기 훈남핏 맨투맨 남성스타일
38062 [리뷰]  [일] 하드-코어, 2018. 19세 이상. 노-스포  (2) 이미지첨부 이토구글 02-16 2 816
38061 [일반]  영화 제목 찾아요  (1) 도깨비 02-16 0 261
38060 [기타]  기생충 뉴욕 특별상영 기념품  (5) 이미지첨부 박배치씨 02-16 3 734
38059 [정보]  영상자료원에서 흥미로운 기획전을 하네요 ,,  (4) yohji 02-16 4 437
38058 [일반]  정직한 후보 후기 (스포없음) ★★☆  건건거 02-15 4 929
38057 [일반]  작은 아씨들 vs 정직한 후보  (5) 슈퍼스타촤 02-15 2 996
38056 [일반]  매트릭스4 촬영장면  (10) 이미지첨부 책에봐라 02-15 5 2166
38055 [영상]  [영상공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 정우성, 전도연, 배성우, …  (2) 더곰스 02-15 3 582
38054 [영상]  Prime Video-헌터스(Hunters) 예고편  우아아앙 02-15 4 499
38053 [정보]  드래곤 퀘스트5 애니 떴네요  (5) 이궈달라 02-15 4 1160
38052 [리뷰]  작은 아씨들 좋습니다... ★★★★☆ (5) 향기캡슐 02-15 2 959
38051 [일반]  영화 제목좀 아시는분  (4) ㅁㅅ 02-15 1 515
38050 [일반]  엽문4는 정말 충격이네요..  (17) 디아블로하고… 02-14 3 2567
38049 [일반]  영화 자막판의 시청능력  (5) 맛짜ㅇ 02-14 0 1063
38048 [일반]  [약후방주의]옛날에 타이타닉 볼 때 이 장면도 많이 좋았던...  (2) 이미지첨부 프리에1 02-14 2 2276
38047 [영상]  엠마(Emma) 예고편  (3) 우아아앙 02-14 3 1003
38046  발렌타인데이에 여자친구와 뜨밤을 위한 분위기 잡을만한 영화를 추천해주…  (34) 플레이루나 02-14 7 1468
38045 [기타]  영화 기생충 시나리오 완성전 봉감독 인터뷰 내용  (2) 이미지첨부 거스기 02-14 7 1561
38044 [일반]  <기생충> 프랑스어 더빙판 트레일러 .SWF  (11) 샌프란시스코 02-13 3 1120
38043 [영상]  '오스카 분장상' 카즈 히로... "일본 싫어서 떠났다" ㅋㅋㅋ  (2) koetier 02-13 10 1721
38042 [정보]  기생충: 흑백판 (Parasite: Black & White, 2019) 예고편  (2) yohji 02-13 2 1253
38041 [정보]  "더 강렬하게 만난다"..'기생충' 흑백판, 2월 26월 개봉 확정  (2) 이미지첨부 yohji 02-13 2 1062
38040 [영상]  프렌치 디스패치(The French Dispatch) 예고편  (3) 우아아앙 02-13 4 593
38039 [리뷰]  작은아씨들 진짜페미니즘그리고휴머니즘영화 ★★★★★ (14) 인사잘한다 02-13 4 1501
38038 [리뷰]  클로젯 너무 별로... ★☆ 냥꾸냥꾸 02-13 2 769
38037 [리뷰]  작은 아씨들 보고 왔습니다 ★★★★ (1) 이미지첨부 동작甲 02-12 4 1148
38036 [정보]  왕년 인기 감독(?) 이규형 사망.....  (2) 이미지첨부 고수진 02-12 3 1577
38035 [추천]  조조래빗 ★★★★★  (3) 이미지첨부 레트로 02-12 4 1695
38034 [정보]  마녀 속편이, 2021년도에 제작이 된다고 하는군요.  (8) 현우 02-12 2 1744
38033 [리뷰]  더 길티 (The Guilty, 2018) 스포O ★★☆ 이미지첨부 yohji 02-12 2 56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