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광활한 우주 속에서 나를 만나다…영화 '애드 아스트라'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9-11 (수) 16:22 조회 : 837 추천 : 3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미 육군 소령 로이(브래드 피트)는 우주의 지적 생명체를 찾기 위한 '리마 프로젝트'를 수행하다 실종된 아버지(토미 리 존스)를 영웅이라 믿으며 우주비행사가 된다.

어느 날, 로이는 지구를 위협할 전류 급증 현상인 '서지(surge)'가 아버지가 벌인 위험한 실험에서 발생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는 죽은 줄 알았던 아버지가 살아있다는 충격적 소식과 함께 아버지를 막아야 한다는 임무를 띠고 우주로 향한다.

오는 19일 개봉하는 영화 '애드 아스트라'는 기존 우주 SF영화와는 결이 확연히 다르다. 우주를 향해 나아가지만 결국 자기 자신을 찾아가는 여정 같은, 사색적이고 철학적인 영화다. 광활한 우주 유영의 끝에서 만나는 것은 인간, 그리고 결국 자기 자신이다.

영화가 조명하는 것은 로이의 심리다. 우주로 떠난 로이는 옛 기억을 소환하고 끊임없이 삶을 반추한다. 스크린에는 드넓은 우주 풍광과 그의 독백이 자주 흐른다.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공]

로이는 어린 시절, 자신과 어머니를 버리고 떠난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그리움을 동시에 안고 살지만, 늘 평정심을 유지한다. 그러나 자신 역시 아버지를 점차 닮아간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상처 주기 싫어 아내 이브(리브 타일러)를 떠났고, 아버지를 찾으려는 일념으로 갖은 위험을 무릅쓰고 우주로 떠나온 그다. 지적 생명체를 찾으려 가족을 버리고, 태양계 끝 해왕성 근처 우주선에서 30년이나 홀로 지낸 아버지처럼 말이다.

그 집착의 끝에서 부자가 마주한 것은 공허함이다. 그리고 인간, 가족의 소중함이다. 내게 손을 내밀어주는 사람, 곁에서 함께 웃고 울어주는 사람들에 대한 사랑이다. 우주라는 무한대가 결국 인간으로 수렴되는 것은 어쩐지 아이러니하다. 무중력 우주 공간은 로이의 마음속 같다. 겉보기에는 평온하지만, 의지와 상관없이 빙빙 돌며 허공을 떠다닌다. 그런 로이를 따라가다 보면 미로 속에서 함께 헤매다 나온 듯 먹먹해진다.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공]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공]

템포는 느리지만, 우주 영화로서 볼거리도 충분하다. 지구를 거쳐 달의 뒷면, 화성, 다시 태양계 끝으로 향하는 여정은 그 자체로 광활한 스펙트럼이다.

특히 달 뒷면에서 자원 탐사를 놓고 벌이는 생생한 추격전이나 마치 장거리 비행기처럼 운행되는 상업용 우주선 내부 모습, 화성 지하에 만든 요새 등은 색다른 광경이어서 눈길을 끈다. 빛과 그림자를 통해 명암 대비를 준 화면들은 주인공 심리를 대변하는 동시에 영화의 깊이감을 더한다.

이 영화 제작을 맡은 브래드 피트는 SF영화 연기에도 처음 도전했지만, 섬세하면서도 입체적인 연기로 공백을 메운다. 눈 밑의 세세한 떨림까지 그대로 전해진다.

메가폰은 '잃어버린 도시 Z' 등에서 날카로운 통찰력과 섬세한 연출을 선보인 제임스 그레이 감독이 잡았다. 올해 제76회 베네치아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해 호평받았다. 제목 '애드 아스트라'는 라틴어로 '별을 향해'라는 뜻이라고 한다.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공]


Mortui vivos docent

죽은자들이 산 자에게 말한다
 [eTo마켓] [모락 슬릭 자동카드지갑] 레버를 당기면 카드가 팝업되는! (21)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5
[eTo마켓] 제주 무농약 풋귤청 500ml 환절기 면역력 강화에 최고! 엘리의부엌 09-17
36264 [기타]  ㄹㅇ 밥도둑.jpg  (1) 이미지첨부 찬란하神김고… 09:01 1 266
36263 [리뷰]  <우리집 (윤가은, 2019)> 스포없음 ★★★★ (2) 간지굴비님화 01:07 2 203
36262 [일반]  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이제 봤는데 노인들 버킷리스트 영화가 아니었…  (2) 이미지첨부 속세기웃기웃… 00:58 0 289
36261 [리뷰]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후기 [왕 스포.190916]  (2) himurock 00:49 0 211
36260 [일반]  망해가는 MCU 영화들  (7) 이미지첨부 재래식119 00:48 1 701
36259 [리뷰]  안나 (Anna, 2018) 스포O ★☆ (1) 이미지첨부 yohji 00:32 0 225
36258 [기타]  또 다시 시작된 마블의 PC질.jpg  (6) 이미지첨부 재래식119 00:15 4 706
36257 [리뷰]  타짜3 리뷰입니다. 이거슨 팩트 그자체입니다. (약스포)  (2) 김탈수 09-16 1 459
36256 [리뷰]  그랜 토리노 (Gran Torino, 2008) ★★★☆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09-16 1 169
36255 [리뷰]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Josee, The Tiger And The Fish, 2003) ★★☆ (2)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09-16 2 217
36254 [기타]  버닝은 결말이 진짜 애매모호하네요;;  (5) airjorda 09-16 2 526
36253 [리뷰]  나쁜녀석들 리뷰 스포X ★★ 옆집희야 09-16 1 295
36252  이 영화 이름 아시는분 혹시 계신가요?  (3) 노동닉 09-16 1 373
36251 [리뷰]  엑시티를 봤네요 ★★★ 삶의미풍 09-16 1 362
36250 [리뷰]  타짜 그냥저냥 재밋게 봤어요 노스포  루니바보 09-16 1 293
36249 [영상]  카운트다운 공식 트레일러  (3) 풍뢰경혼 09-16 1 353
36248 [영상]  와치맨 최신 트레일러 (TV시리즈) by HBO  (4) 풍뢰경혼 09-16 4 708
36247 [영상]  웨스턴 스타즈(Western Stars) 예고편  우아아앙 09-16 1 318
36246 [일반]  ‘힘을 내요, 미스터 리’, 프랑스 리메이크 확정! 스튜디오 카날과 최종 …  이미지첨부 yohji 09-16 1 492
36245 [리뷰]  연휴 마지막날 마지막타임에본 타짜3.. ★★★★ (1) 뿌슝뿌슝 09-16 3 842
36244 [리뷰]  엑스맨 다크 피닉스 후기 [왕 스포.190911]  (2) himurock 09-15 2 535
36243 [일반]  타짜3 후기 (스포없음)  (3) 금메달님 09-15 2 906
36242 [일반]  조커 흥행하면 나중에 팽귄맨도 나올까요  (10) 진짜배주현 09-15 4 917
36241 [일반]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파이더맨’ MCU 탈퇴는 소니의 거대한 …  (9) 이미지첨부 yohji 09-15 5 2834
36240 [리뷰]  유열의 음악앨범 후기  (1) 작은실천 09-15 2 508
36239 [리뷰]  <힘을내요 미스터리> 과잉의 영화  (1) 반격의첫걸음 09-15 2 936
36238 [일반]  은근히 이쁜 여배우.jpg  (9) 이미지첨부 재래식119 09-15 10 4135
36237 [사진]  누구게~ 맞춰보세요.  (12) 이미지첨부 Smile에스 09-15 2 1383
36236 [리뷰]  타짜3 보고 왔습니다(스포있어요) ★★ (3) 황금복돼지 09-15 3 1060
36235 [영상]  양자물리학 1차 2차 예고편  (5) 이미지첨부 친절한석이 09-15 4 126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