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일반]

나 혼자 러시아의 끝에서

 
글쓴이 : 신세계 날짜 : 2020-03-11 (수) 23:51 조회 : 4616 추천 : 49    

본업을두고 시간이 날때마다 혼자 사진을 찍으러 세계를 다닙니다.

그중 러시아에서 몇곳을 기억하며 소개드리려고 합니다.


1_블라디보스톡 아래의 루스키섬


루스키섬은 블라디보스톡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라면 한번즈음 방문하는곳입니다. 대체로 북한섬이라고 북한과 닮았다하는 장소가 있습니다.

정식명칭은 토비지나 곶입니다.






사실 소개하고자 하는곳은 이곳이 아닌 루스키섬에 서식하고있는 여우입니다. 루스키섬에 서식하고있는 여우는 서식지안내를 해준 본토가이드에 의하면 3마리정도라고 들었습니다. 겨울이되면 먹을것을 찾아 사람이 다니는길까지 내려오는 경우가 많다고 하여 가이드해주시는 분은 왼쪽손엔 소시지를 들고 오른손엔 육포를 들고 흔들면서 돌아다니기 시작합니다. 멀리서도 그 냄새를 맡고 모습을 드러내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제 손에 쥐어진 소시지가 붉은 노을빛에 그림자가 까맣게 타들어갈 무렵, 다음날을 기약해야할까 싶을때, 

찾았다는 큰소리가 들려 가보니,





나타난 여우는 바닥에 떨궈진 그 많은 소세지와 육포를  물고 뛰다가 떨어뜨리면 엄청난 속도로 땅에 묻고 다시 도망가더군요. 가이드말로는 저 위치를 기억했다가 나중에 다시 찾으러 온다고 합니다. 그렇게 빠른속도로 다 먹고는 저를보며 히죽 웃더니 풀숲으로 사라졌습니다.




위에 보시는 지도를 보시면 보통 관광오는분들은 큰도로의 동쪽 아래까지만 왔다가 가신다고 합니다. 저는 좀더 안쪽이 보고싶어 서쪽 내륙까지 들어갑니다.





들어가는 족족 폐허와 폐선들등 어두운기운을 보이는 곳들이 등장하기 시작합니다. 한 8층짜리 폐허는 2층까지 들어가다가 무서워서 나올정도였습니다. 제일 무서웟던건 송아지를 파먹고 있는 피묻은 들개의 모습이었는데, 다행히 자극하지않고 자리를 피하기도 했습니다.


더 안쪽으로 가면서 해가 지기 시작했고 슬슬 돌아가야되나 싶을때에 러시아어로 수도원이라고 써져있는 낡은 푯말이 보였고 저기까지만 보고 가야겠다 싶어 계속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나온 수도원의 모습은 비교적 현대식 건출물이었는데 입구가 무슨 수용소처럼 철문으로 되어있었고, 악당싼타처럼 생긴 거대한 흰수염의 아저씨가 가드로서 지키고 있었는데, 들어가도 된다는 허락을 받았지만 찜찜함을 감추고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들어가서 본 수도원의 내부는 뿌연 수증기로 가득했고, 약에 홀린듯 무릎꿇고 천장을 보며 중얼중얼거리는 사람들로 가득했습니다. 가이드분이 그만 돌아가자고 할때즈음, 언제부터 서있었던 걸까 그 작은 수도원의 중앙 제단에 2미터가 되는 수녀의 뒷모습이 미동도없이 서있는걸 발견하고는 온몸의 털이 곤두서듯 소름이 돋았고, 그게 신호였던것처럼 저희는 순식간에 수도원을 벗어나 도망을 갔습니다. 마침 차가 서있는 도로앞까지 당도하니 얼어붙은 바다가 눈에 들어왔고 저희는 바다를 달려 루스키섬의 상단까지 벗어나게 되었습니다. 

그건 악마였을까요, 단지 사이비 키다리 아줌마 수녀였을까요. 

이상, 다시는 가고싶지 않은 곳 루스키섬이었습니다.






2.러시아의 끝이라 불리는 테리버카


블라디보스톡-모스크바-무르만스크순으로 이동한 저는 러시아의 서북쪽 끝에 있는 테리버카로 향했습니다.

요 근래 많이 알려져있는 무르만스크는 사실 한국보다는 중국및 동남아시아쪽에서 방문이 많은곳입니다.

여기로 방문오는 가장 큰이유는 오로라인데, 북극한계선쪽 스팟중에는 이 무르만스크에서의 오로라 빈도가 높기때문입니다.



영하 27도의 날씨에 오로라의 감동은 크지만 역시 춥긴 춥습니다. 손발이 얼어 셔터를 누르는 손가락이 움직이지 않을정도였습니다.

오로라는 보기 좋은 장소이지만 오로라와 대비되는 땅의 조형적인 미가 크지않아 가능하면 아이슬란드에서 보시는것을 추천합니다.



그렇게 무르만스크에서 오로라를 보고 테리버카로 가기전 들른곳이 소수민족 사미의 마을입니다.



사미마을의 샤먼인 그녀가 운영하는 패지키가 있어 비교적 접근성이 좋습니다. 사미마을을 체험할수있어 무르만스크에 가보신다면 한번즈음 방문해보면 좋을곳입니다.


이 글의 마지막 소개장소인 테리버카입니다.




북극경계선을 넘은 장소이며, 위도상으로는 아이슬란드보다 더 위쪽에 있는 지역입니다.




고래의 턱뼈라고 하는데 먼옛날 해수면이 높은 지역이었나 봅니다.



여기서 위로는 바렌츠해를 넘어 바로 북극해입니다.


그리고 수소문해서 찾은 이곳은 Graveyard of ships라는곳으로 말그대로 배들의 묘지라 불리는 곳입니다.


이렇게 러시아의 오지라 불리는 몇몇곳들을 돌아다니며 나름 재미있던 경험과 함께 사진작업을 마치게되었습니다.

기억에따라 쓰다보니 길어졌네요. 가볍게 봐주시고 아래는 사진으로 만든 영상작품이니 사진에 관심이 있으시면 봐주시기 바랍니다.

중간에 나오는 안개속 무르만스크의 모습은 이탈리아주최 Urban Photo Award Winner 부문 Honorable mention을 수상받았습니다.











신세계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파란소 2020-03-12 (목) 00:04
와. 진짜 너무 멋있네요.
     
       
글쓴이 2020-03-12 (목) 22:24
감사합니다.
르웨이스 2020-03-12 (목) 00:24
좋은 사진과 스토리텔링
감사합니다. 사진으로 힐링 되네유
     
       
글쓴이 2020-03-12 (목) 22:25
힐링이 되어서 기쁩니다.
김교주님 2020-03-12 (목) 00:44
오.. 떠나고 싶어지네요ㅠ
     
       
글쓴이 2020-03-12 (목) 22:25
상황이 나아지면 그때..!
클매니아 2020-03-12 (목) 16:47
토비지나 곶과 여우, 오로라, 고래뼈와 차디찬 바다 - 참 이국적이고 아름답고 신비한 풍경들입니다.
기회가 된다면 꼭 가 보고 싶고 멋진 사진들을 찍어 보고 싶은 곳들이네요.
잘 봤습니다.^^
     
       
글쓴이 2020-03-12 (목) 22:26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쳐먹쳐먹 2020-03-13 (금) 02:51
와... 혹시 직업이 사진작가 이신가요?
     
       
글쓴이 2020-03-13 (금) 15:48
본업과 병행해서 하고있습니다 ㅎㅎ
오십구키로 2020-03-13 (금) 08:44
러시아 대륙의 이미지그대로 잘 보여주셨네요

엄청추우셨겠죠 ? ㄷ ㄷ ㄷ ㄷ
     
       
글쓴이 2020-03-13 (금) 15:48
많이 추웟어요 ㅜㅜ
뜸북 2020-03-13 (금) 09:54
오..사진이 멋지네요..
     
       
글쓴이 2020-03-13 (금) 15:49
감사합니다!
나무지킴이 2020-03-13 (금) 15:59
잘 보고 갑니다^^
저도 여유가 되면 여행을 다녀봐야겠습니다~
     
       
글쓴이 2020-03-14 (토) 16:53
지금은 좀 나가기 그렇지만 좀 안정되면 꼭 다녀보세요!
안덕삼 2020-03-13 (금) 18:32
눈호강 만으로도
부럽고 감사합니다
     
       
글쓴이 2020-03-14 (토) 16:53
열심히 찍을게요!
스폴 2020-03-13 (금) 23:14
올해 2월에 무르만스크 다녀왔습니다...

저는 사미사이트라는곳으로가서 사미족 전통문화 체험했었는데 @[email protected]

무르만스크에는 또 구경하기 좋은 곳은 세계 최초의 핵추진 쇄빙선 레닌호 견학이 있습니다...
     
       
글쓴이 2020-03-14 (토) 16:54
레닌호 방문가능시간에 늦어 기다리기엔 추워 외관만 보고 나왔습니다 ㅎㅎ
아처던컨 2020-03-13 (금) 23:52
잘 보고 갑니다.
     
       
글쓴이 2020-03-14 (토) 16:54
감사합니다!
자몽소다 2020-03-14 (토) 08:09
사진도 너무 예쁘고 멋지네요 ㄷㄷㄷ
     
       
글쓴이 2020-03-14 (토) 16:54
더 좋은사진을 찍도록 노력할게요!
악귀나찰 2020-03-14 (토) 13:05
부럽고 멋있음 라이프스타일 굿
     
       
글쓴이 2020-03-14 (토) 16:55
과찬이십니다. 감사해요
오펜하이머 2020-03-14 (토) 18:25
정성글은 추천

왠지 떠나고싶네요 아무곳이라도...
     
       
글쓴이 2020-03-15 (일) 01:38
빨리 안정되서 다시 나가고싶어요ㅜㅜ
듀듀아 2020-03-14 (토) 22:27
혼자여행은 무섭기도할것같은데..좋은점도 많겠죠? 정말 멋지네요! 다른세상 정말 감상잘했습니다!
     
       
글쓴이 2020-03-15 (일) 01:39
나쁜점은 사고가 생길경우 백업이 없다는점 같아요 그래서 항상 긴장하면서 다니는것같구,.. 좋은점은 스케줄링이 쉽고 본연의 목적에 충실할수있다는점같아요!
간나바로 2020-03-16 (월) 16:02
와 좋네유....
     
       
글쓴이 2020-03-17 (화) 20:51
감사합니다!
가자거기로 2020-03-16 (월) 16:25
전문가시네요 와~~ 감탄하고 갑니다
     
       
글쓴이 2020-03-17 (화) 20:51
더 좋은사진을 찍으려고 노력할게요!
아자 2020-03-17 (화) 02:52
훌륭합니다 추천 ㅎ
     
       
글쓴이 2020-03-17 (화) 20:50
감사해요~~
망가타임 2020-03-17 (화) 09:05
러시아라... 추울 거 같아용 ㅎㅎ
     
       
글쓴이 2020-03-17 (화) 20:50
마지막에 가서는 영하 25~30도사이를 왔다갔다했던것같아요. ㅎㅎ
푸른하늘19 2020-03-17 (화) 20:45
굉장합니다. 사진도 분위기있고, 글도 매우 잘쓰시네요. 덕분에 좋은 여행책을 읽은 기분입니다. 고맙습니다!
     
       
글쓴이 2020-03-17 (화) 20:50
너무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철이11 2020-03-18 (수) 14:23
같이 여행 간 기분이 드는 글이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로카 2020-03-18 (수) 15:15
와~ 잘봤습니다.~
해당사진은 바탕화면으로 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토랜드꿀잼 2020-03-18 (수) 20:11
잘보고가요ㅎ
멋지네요!
난애 2020-03-18 (수) 21:42
와~
고수진 2020-03-22 (일) 11:50
.........16~19세기에 이르러 유라시아 전역으로 쳐들어가던 러시아...
그 병사들은 얼마나 추위에 시달리며 죽어갔을까요;;;

오이먀쿈이라든지 사하 쪽도 쳐들어가서 점령(당연히 그나마 좀 따스한 시기에 집중적으로 쳐들어가서)은 했지만 러시아에서 그 누구도 총독을 거부하여 억지로 보내고 나중에는  말이 총독이지...교도소 격으로 보냈다는 황당한 실화도 있죠...
(남한 면적 30배가 넘는 사하 ....이지만 지금도 인구가 100만명도 안됩니다...이러니 당시에는...)
   

나혼자산다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나혼자산다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08 6
402 [질문]  전세 입주전 빈집에 이삿짐 넣기?  (6) 래오쿤 03-31 0 325
401 [자취]  서서 영상보기  (3) 이미지첨부 동그라미 03-29 4 732
400 [일반]  나 혼자 유럽에서  (5) 신세계 03-28 10 877
399 [혼술]  라떼는말이야  이미지첨부 독거남201911 03-28 4 639
398 [노하우]  혼자 살때 팁!!  동그라미 03-28 11 541
397 [혼밥]  독거남의 혼밥 25  (2) 이미지첨부 전숲인 03-28 10 759
396 [혼밥]  명란젓 소분  (4) 이미지첨부 놀란냥 03-27 3 1051
395 [노하우]  요즘 통신비 아끼려고 알뜰폰 쓰는데 괜찮네요.  (8) rjsgud 03-25 4 1191
394 [혼밥]  독거남의 혼밥 24  (14) 이미지첨부 전숲인 03-24 6 1362
393 [기타]  나이아가라 폭포  (1) 신세계 03-24 5 695
392 [혼밥]  독거노인 혼밥  (2) 이미지첨부 고만이 03-22 7 1785
391 [혼밥]  [레시피] 감칠맛 짜파게티 (또는 수제비 짜장면) - 짜파게티 맛있게 끓이는법  (5) 여름방위대 03-22 4 763
390 [혼밥]  독거남의 혼밥 23  (2) 이미지첨부 전숲인 03-21 5 1225
389 [일반]  소소한 반항  (2) 독거남201911 03-21 2 578
388 [일반]  독거남, 4개월차 후기  독거남201911 03-21 6 1115
387 [일반]  혼자 한강  (10) 이미지첨부 동그라미 03-20 7 1655
386 [혼밥]  다시금 살치살을 구워 봤습니다.  (4) 이미지첨부 이라마치오신… 03-20 7 1378
385 [혼밥]  편의점 컵밥 어떤거 드시나요 ?  (6) 그랙기 03-19 2 982
384 [혼술]  오늘저녘~  (8) 이미지첨부 비틀즈코드 03-18 6 975
383 [일반]  몽골초원의 별밤, 사막, 그리고  (11) 신세계 03-17 19 1718
382 [혼밥]  독거남의 혼밥 22  (4) 이미지첨부 전숲인 03-16 8 1493
381 [혼술]  골뱅이 소면에 생맥1000  (10) 이미지첨부 독거남201911 03-14 8 2034
380 [일반]  나 혼자 러시아의 끝에서  (45) 이미지첨부 신세계 03-11 49 4617
379 [자취]  곳간 채우기  (4) 이미지첨부 피터팬컴플렉… 03-11 6 1665
378 [질문]  과일 어떻게 드시나요??  (9) 동그라미 03-10 3 978
377 [일반]  회사 동료 자택격리 중. 우려가 현실로 다가오는 듯.  (3) 독거남201911 03-10 4 1645
376 [일반]  퇴사후 혼자 스위스에서  (33) 신세계 03-08 26 5105
375 [질문]  일요일 점심은 뭘로 드시나요?  (9) solong 03-08 1 919
374 [혼술]  야심한 시각에 한잔중입니다.  (2) 이미지첨부 놀란냥 03-08 8 1597
373 [일반]  나 혼자 산지 6개월차  (9) 이미지첨부 참나인가 03-07 10 278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