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동물
  • 자유
  • 자동차
  • 컴퓨터
  • 게임
  • 영화
  • 인플
  • 연예인
  • 유머
  • 사회
  • 정보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지니페이 준비중

[유머] 복싱 2년 배우고나서 느끼는 점 [댓글수 (108)]
글쓴이 : 미친강아지   날짜 : 2021-10-11 (월) 10:52   조회 : 45124   공감수 : 115


본문 이미지


전체공감수115
  • 고운모래바람 2021-10-11 (월) 10:52
    어릴적부터 태권도와 특공무술을 배워서 저는 제가 강한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 직업 특성 상 전학도 많이 다녀서 특히 지방으로 전학다닐 때마다 아버지가 맞고 다니지 말라고
    무도를 가르쳐주셨는데
    막상 싸울 때 내가 안맞고 잘 때리니 강한 줄 알았죠.
    가오가 지배하던 중3때 남자의 운동을 해보자 하고 겨울방학에 복싱체육관을 찾아갔습니다.
    이딴 줄넘기 말고, 스파링 했으면 좋겠다 매일 벼르고 있었죠
    그렇게 두달? 좀 넘게 매일 줄넘기에 로드윅, 윗몸일으키기와 철봉 등을 하다가 신인왕전에 출전하는 한살 위 프로 지망생과
    가벼운? 스파링 기회를 얻을 수 있었죠. 사실 스파링 할 수 있는 레벨이 아니였지만 파트너를 찾는 관장님의 시야에서 얼쩡거리며
    저요 저요를 외치고 있었습니다.
    상대도 아마추어였지만 부상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헤드기어를 착용하고 '아 이거 시야 가리네' 투덜거리며
    링 위에 올라갔고, 그 동안 배웠던 잽과 원투, 스트레이트나 훅 같은 기술은 온대간대없고
    한 대 때려야겠단 생각으로 붕 휘두른 순간 정신차려보니 모두가 저를 안쓰런 표정으로 내려다보고 있었습니다..
    그날 영상이 있었는데 ㅄ같이 온 어깨를 휘두르며 날리는 주먹 가운데로 잽같은 카운터가 툭 들어왔고
    저는 플로어에 머리를 박고 기절했죠 ㅎㅎㅎㅎ
    그날부터 줄넘기, 윗몸일으키기, 팔굽혀펴기, 철봉 등 기초 운동 정말 열심히 했습니다.
    가끔 들어오는 '스파링 해볼래?' 란 가벼운 도발은 무시하고 고2때까지 생활체육으로 열심히 운동했었죠..
    제가 강하다? 란 생각은 사라졌고, 가오도 사라졌으며, 세상은 넓고 강자는 많다란 생각으로
    지하철 어깨빵? 위빙으로 피하고, 정말 툭 하고 스치더라도 바로 뒤돌아 사과드립니다.
    20살 넘어서보니 주먹으로 싸우는건 10대때나 그러는거고, 성인이 되어서는 안싸우는게 가장 좋은 거더라구요.
     
    타이슨횽의 말이 옳습니다. 쳐맞기전까진 잘 몰라요 ㅎㅎ
  • 백수의제왕 2021-10-12 (화) 07:26
    @모태알콜

    ufc 랑 복싱경기랑 비교해보시면 됩니다. mma에서 뼈가부러지고 살이 찢어지는 위험해 보이는 부상보다
    복싱은 겉은 멀쩡해도 쓰러져서 사망 하는 경우가 더 많아요. 글러브가 충격을 내부로 줘서 더 위험하다는
    건 공공연한 사실입니다. 손만 보호해 줄 뿐이에요.
    추천 0 반대 0
  • 모태알콜 2021-10-12 (화) 13:34
    @백수의제왕

    충격량 센서로 재보면 맨손이 제일 쎄다고 하늗데도
    이러시네.
    Ufc는 기타 다른 기술도 사용 하는거고 또 예전이랑 다른 선수관리도 있는데
    오히려 ufc초기 보면 더 잘알텐데 맨주먹이 훨씬 더 위험한걸
    추천 0 반대 0
  • 백수의제왕 2021-10-12 (화) 18:00
    @모태알콜

    님말이 맞습니다.  글
    러브도 손을보호하기위해 도구일뿐이니깐요.  제가 잘못알고 있었네요.
    추천 0 반대 0
  • dad465 2021-10-11 (월) 17:27
    글로브 존나 무겁다가 빠졌네 몇라운드 뛰면 글로브 체감 무게가 장난아님
    추천 1 반대 0
  • 몰라새캬 2021-10-11 (월) 22:43
    와 위에 꼬맹이 뭡니까?

    장난아니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추천 0 반대 0
  • 푸우짱 2021-10-12 (화) 09:53
    1라운드가 그렇게 길 수가 없습니다. ㅡ.,ㅡ; 숨은 턱밑까지 차오르고... 정말 3라운드도 어렵더군요.
    그런데 9라운드 정말 그 분들은 신의 영역이라 생각 됩니다.
    추천 0 반대 0
  • 가무라 2021-10-14 (목) 20:10
    내자식은 복싱 배우게해야겠다
    추천 0 반대 0
  • hich 2021-10-17 (일) 17:20
    그냥 운동 하나도 안 한 일반인 회사원이 싸운다고 가정했을때
    전력으로 1초에 1번씩 60번만 주먹질 해도 숨차서 못 싸움
    1분 컷
    추천 0 반대 0
처음  1  2
이미지
0 / 1000
인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게시판 월간 추천  (더보기)
인기게시판 월간 조회  (더보기)
인기게시판 월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