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
  • 컴퓨터
  • 영화
  • 동물
  • 유머
  • 자동차
  • 연예
  • 시사
  • 사회
  • 정보
  • 게임
   
[영화게시판]

영화 잡식가의 비교적 덜 상업적인 영화 추천

[댓글수 (30)]
글쓴이 : SuPa곰 날짜 : 2021-01-21 (목) 14:34 조회 : 16321 추천 : 81  


 이토를 가입한지가 대략 8년이 넘었는데도 단 한번도 게시글을 올려본적이 없습니다.

 방관적인 성격탓도 있겠지만 딱히 글쓰기에 대한 욕구도 없었고, 요구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필력이 부족해서 누구에게도 아무런 인상을 주지 못하는 글을 쓰게 될 것이라는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허나 코로나 사태를 맞이하여 불가피하게 방구석을 달구고 있을 시네필들을 위해  짧은 식견으로나마 영화를 추천해볼까 합니다.

 앞서 길게 설명을 늘어놨지만 휴지끈티팬티님의 요청이 가장 크게 작용하여 작성된 글입니다.

 적어도 한명은 읽어줄 것이 확실시 되기 때문에 마음놓고 적어보겠습니다.

 예술영화 추천을 부탁하셨지만 본인 스스로는 예술과 상업의 경계를 정확히 판단하기가 힘들어서

 비교적 덜 상업적이라는 것에 중점을 두어 선택한 영화들이니 양해부탁드립니다.

 가장 최근에 감상했던 영화부터 역순으로 작성했으며 구해보기 쉬운 영화들을 우선시해서 작성했습니다.


  1. 운디네 (Undine, 2020)



 감독은 크리스티안 펫졸드, 주연배우는 파울라 베어, 프란츠 로고스키입니다.  러닝타임은 89분.

 지난해 12월 24일에 개봉한 영화이기 때문에 아직도 상영중입니다.

 인어공주의 모티브가 된 독일의 운디네 설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입니다.


 2. 비바리움 (Vivarium, 2019)



 감독은 로칸 피네건, 주연배우는 제시 아이젠버그, 이모겐 푸츠입니다. 러닝타임은 97분.

 국내에는 작년 7월 16일에 개봉한 영화고 왓챠에서 감상 가능하고 네이버, 구글플레이에서도 2,500원에 구매 가능합니다.

 비바리움은 관찰이나 연구를 목적으로 동물이나 식물을 사육하는 공간을 일컽는 말입니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아쿠아리움이 그 범주에 속한다고 합니다.

 톱니바퀴처럼 굴러가는 인간의 일생을 비바리움처럼 형상화한 공포영화입니다.


 3. 맹크 (Mank, 2020)



 감독은 제가 가장 사랑하는 감독 중에 한명인 데이빗 핀처, 주연배우는 게리 올드만입니다. 러닝타임은 131분.

 작년 넷플릭스에서 공개 되었으며 현재도 시청 가능합니다.

 시나리오 작가 허먼 J. 맹키위츠가  미국 영화 역사에서도 굉장히 중요한 영화로 기억되는

 시민 케인의 시나리오를 집필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 영화입니다.

 감독 본인의 아버지인 잭 핀처가 사망하기 전 집필한 각본을 토대로 만들어졌고,  예술에 대한 고뇌를 담고 있는 작품입니다.


 4. 당신은 아직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You Haven't Seen Anything Yet, 2012)



 감독은 알랭 레네, 배우는 너무 많은 배우가 크게 차이나지 않는 비중으로 나와 열거를 생략합니다. 러닝타임은 115분.

 국내에선 2012년에 개봉한 영화이고, 왓챠에서 보실 수 있고 네이버, 구글플레이에서 1,000원에 구입가능합니다.

 유명 극작가가 죽고, 그의 저택에 초대된 배우들이 그가 만든 새로운 배우들이 나오는 공연을 감상하는 내용입니다.

 제 짧은 식견으로는 딱히 어떤 영화라고 정의하기가 어렵네요.

 다만 왜 영화가 예술인가가 아니라 왜 영화라는 예술이 필요한가를 보여주는 영화라는 생각이 듭니다.


  5. 공포분자 (The Terroriser, 1986)


 감독은 에드워드 양, 주연배우는 이립군, 무건인, 왕안, 마소군입니다. 러닝타임은 108분.

 1986년도 영화지만 국내에선 작년에 개봉했습니다. 네이버에서 9,900원에 구입, 4,500원에 대여 가능합니다.

 도심 속에서 서로 엇갈리며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타인에게 상처를 주기도 하는 도시의 비극을 담고 있는 영화입니다.

 사회의 불안과 공포를 잘 보여주며, 거짓과 질실에 대해서도 다시금 생각해주게 만듭니다.


  6. 과거가 없는 남자 (The Man Without A Past, 2002)



 감독은 아키 카우리스마키, 주연배우는 마르꾸 펠톨라, 카티 오우티엔입니다. 러닝타임은 96분.

 2002년도 작품이고 왓챠에서 감상 가능하며 네이버에서도 1,500원에 구입할수 있습니다.

 불의의 사고로 기억을 잃은 남자가 새로운 인생을 찾아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내포하고 있는 의미를 떠나서 저는 너무 웃겨서 거의 눈물을 흘리면서 봤습니다.

 상투적인 표현으로 웃겨서 슬프고, 슬퍼서 웃긴 영화입니다.


  7. 레이버 데이 (Labor Day, 2014)


 감독은 제이슨 라이트먼, 주연배우는 케이트 윈슬렛, 조쉬 브롤린입니다. 러닝타임은 111분.

 2013년도 영화이고 국내에선 상영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웨이브에서 감상 가능하고 구글플레이, 웨이브, 네이버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외롭게 혼자 아이를 키우는 싱글맘과 유죄를 선고 받은 탈옥수의 사랑 이야기 다룬 영화입니다.

 제목인 레이버 데이는 노동절을 뜻하며, 주말을 포함한 5일간의 시간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사랑에 대해 함께 보낸 시간의 길이보다 농도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며,

 저에겐 어린 시절에 경험했던 잊지 못할 추억들을 다시금 떠올리게 만들어 주는 영화였습니다.


  8. 더 라이트하우스 (The Lighthouse, 2019)


 감독은 로버트 에거스, 주연배우는 윌렘 대포, 로버트 팬틴슨입니다. 러닝타임은 109분.

 2019년작이고 국내에선 개봉한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넷플릭스에서 감상 가능하고, 구글플레이,웨이브에서도 대여 및 구매 가능합니다.

 내용은 간략하게 두 등대지기의 이야기이며, 인간 내면의 욕망과 공포를 다룬 공포영화입니다.

 기가 빨릴 정도의 흡입력 있는 연기를 보여준 배우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영화였습니다.


  9. 콜드 워 (Cold War, 2018)



 감독은 파벨 파블리코브스키, 주연배우는 요안나 쿨릭, 토마즈 코트, 러닝타임은 88분입니다.

 국내엔 2019년에 개봉했고, 네이버,구글플레이에서 1,500원에 구매 가능합니다.

 제목 그대로 냉전의 차가운 시대 배경 속에서 시대와 장소를 모두 통과하여 목숨까지도 던져가며 

 뜨겁게 사랑하는 두 남녀의 러브스토리입니다.


  10. 지구 최후의 밤 (Long Day's Journey Into Night, 2018)


 감독은 비간, 주연배우는 탕웨이, 황각입니다. 러닝타임은 138분입니다.

 2019년도에 개봉했고, 네이버에서 1,200원, 구글 플레이에서 2,000원에 구매 가능합니다.

 아버지의 장례에 참석하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온 한 남성이 과거에 만났던 한 여성의 흔적을 발견하고,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그녀와 함께 했던 시간들을 회상하는 영화입니다.

 이 영화의 가장 특이한 점은 영화 속에 또 하나의 영화가 등장하며,  그 영화로 전환되는 시점에서 영화가 3D로 바뀐다는 것입니다.

 안타깝게도 저 역시 극장에서 보지 못해 그 부분을 감독의 의도대로 온전하게 감상하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 요소를 제외하더라도 이 영화가 추억과 시간을 다룬 굉장히 매력적인 영화임에는 변함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 쓰고 보니 너무 뻔한 리스트가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시네필이라면 대부분 봤을만한 영화일테고, 이런 영화에 익숙치 못한 분들에게는 어쩌면 분노를 끌어낼만한 작품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추천하는 입장에서 당부드리고 싶은 것은 이러한 영화들이 예술영화라는 카테고리에 들어있다고 해서

 엄중하고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는 것입니다.

 혹시라도 추천한 영화들을 마음에 들어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차후에 좀 더 많은 영화들을 추천드리겠습니다.

 이상입니다.

SuPa곰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단편소설 2021-01-21 (목) 14:34
매력적인 영화가 많네요. 추천 감사합니다.
종종 글 올려주세요 ㅎㅎ
     
       
글쓴이 2021-01-21 (목) 14:34
아무 반응도 없진 않았네요ㅋㅋ

종종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휴지끈티팬티 2021-01-21 (목) 14:34
최고~!!!!
역시 내공이 있으신분~~
운디네,맹크,레이버데이,콜드워,지구최후의 밤 빼고는 다 못 본거네요...
비바리움 먼저 보고싶은데 계속 미루느라....^^;;;
언제 시간 될때 꼭 전부 보겠습니다~~~
게시물 감사드려요~~또 올려주세요!!!
     
       
글쓴이 2021-01-21 (목) 14:34
다소 이름있는 영화들로만 구성되서 거의 보셨으리라 생각됐지만

다행히도 50%정도는 추천한 의미가 있게 됐네요ㅋㅋ

다음에도 구해서 보기 쉬운 영화들 위주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휴지끈티팬티 2021-01-21 (목) 14:34
어이쿠~전 아직 멀었어요~^^;;
거의 메이저영화만 보느라.....ㅎㅎㅎ
영화는 거의 안가리고 보는 편인데 예술 영화가 아직 보기는 힘드네요 ㅠㅠ
영화게시판에 이런 내공이 있으신분이 계셔서 반갑습니다!!
찌노맨님 2021-01-21 (목) 14:34
콜드워는 포스터만 보고 레아세이두 영화로 착각해 봤었는데 이국적인 분위기. 이념과 사랑이야기가 너무 좋았네요
     
       
글쓴이 2021-01-21 (목) 14:34
무언가를 착각해서 영화를 보러갔다가 보석 같은 영화를 발견했을때의

그 짜릿함이란 말로 다 설명하기가 어렵죠ㅋㅋ

저는 제목과 대비되는 뜨거운 사랑 이야기라는게 정말 좋았습니다.
제임스본 2021-01-21 (목) 14:34
<콜드 워>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영화입니다. 유튜브에서 4500원에 구매했었는데 값이 벌써 많이 내렸네요.. ㅋㅋ
공포영화 좋아하시는 분들은 <라이트 하우스> 강추 드리고 싶습니다. <더 위치> 감독의 작품인데요 대중적인 작법의 영화는 아니지만 광기와 분위기에 압도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강렬한 영화였습니다.
보고싶은 영화들이 많네요. 다음번에도 기회되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ㅎㅎ
     
       
글쓴이 2021-01-21 (목) 14:34
대중적인 영화들에선 쉽게 체울 수 없는 갈증 같은 것들을 시원하게 해소해주는 영화들이죠.

종종 글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잿빛바람 2021-01-21 (목) 14:34

어우 좋네요. 덕분에 챙겨 봅니다.
     
       
글쓴이 2021-01-21 (목) 14:34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서 놀랍네요.

종종 글을 써야겠습니다.
누들맨 2021-01-21 (목) 14:34
아 취향이라고 하기엔 그렇고 스펙트럼이 저랑 비슷하시군요. 반갑습니다.
     
       
글쓴이 2021-01-21 (목) 14:34
취향으로 이야기한다면 아마 다른 리스트가 나왔을겁니다ㅋㅋ

저는 좀 더 매운맛을 좋아하는편입니다.
짱구빠 2021-01-21 (목) 14:37
재야의 고수시네요^^
닥똥집똥침 2021-01-21 (목) 14:50
오 이런 글 너무 좋아요 감사합니다
넷플에서 볼수 있는건 찾아 볼께요
스트리트준 2021-01-21 (목) 15:03
이런글을 추천하는거죠-
한번 또 찾아봐야할 리스트가 ㅎㅎ어찌 하나도 제가 본게 없는지;;;;
볼프강가트너 2021-01-21 (목) 15:08
작가주의 영화를 선정하시면 될듯 ㅎ
JourneyZ 2021-01-21 (목) 15:08
영화 매니아로서 이런글 너무 좋아요... 추천입니다.
누가그래 2021-01-21 (목) 15:08
오.... 감사합니다. 숨은 보석같은 영화들이 있네요. 추천 추천!!!
충혈된노을 2021-01-21 (목) 15:38
내가 영화에 대한 지식이 이렇게 짧았나..
본거는 둘째치고 어쩜 제목조차 전부 첨 들어본 영화들이다.
미니세상 2021-01-21 (목) 15:50
개인적으로 비바리움은 별로..뭐 개인취향이니 저도 이영화 저영화 안가리는 잡식성이라 안가리고 보는데 모르는 영화가 많네요
찾아서 한번 봐봐야겠네요
립스틱 2021-01-21 (목) 15:52
와우ㅎㅎ
삐리리3 2021-01-21 (목) 16:26
근래 영화 소개도, 리뷰도, 정보를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이렇게 잘 정리해주셔서 진심.. 감사합니다.

시간 되는대로 꾸준하게 달려보겠습니다.
우유맛우유 2021-01-21 (목) 18:00
감사합니다.
Shazam 2021-01-21 (목) 20:07
다 못 본 영화들이네요 추천 감사합니다
기린기닐 2021-01-21 (목) 21:06
영화 추천 감사합니다
모아이몽 2021-01-21 (목) 21:57
ㅇㄷ
Phenom 2021-01-22 (금) 06:08
다들 본적 없는 영화들인데, 웬지 끌리네요.
타이레놀그만 2021-01-22 (금) 11:34
비바리움 보고 싶었는데, 아직 못 봤네요.

한번 찾아 봐야겠습니다.
축구장 2021-01-24 (일) 03:37
잼나네요
   

  • 승부사
  • 탑툰
  • 스토어핫딜
  • 비밀상점
  • 카멜레옹
  • 통신의달인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9
25642  [회원게시판] 계란후라이 하나 때문에 ..손님과 참ㅋㅋ (101) 호날도도도동 04:34 6343 4
25641  [회원게시판] 이런생각을 가진 여자와 결혼을 해야하나요? (92) 겸손의미덕 02:47 6811 11
25640  [유머] 여자는 안때림. (42)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02:04 21531 14
25639  [연예인] 레드벨벳 웬디 타이트한 파란 원피스 (18) 이미지 사나미나 01:21 15774 19
25638  [유머] 맥북 도둑이 엽떡 도둑 된다 (73) 이미지 사나미나 00:23 22410 24
25637  [게임게시판] 아직도 블리자드에 희망을 버리지않으신분들이 많으시네요 (116) 연어덮밥 02-24 19219 58
25636  [기타] 한국의 주사기 확보 대작전 (100) 이미지 사나미나 02-24 26693 129
25635  [정보게시판] 현대인의 필수템... 돈 버는 스트레칭 (56) 이미지 마발이 02-24 25592 94
25634  [자동차] 넷째 데리고 왔습니다 무사고 기원~ (58) 이미지 후방 02-24 19112 60
25633  [기타] K-경찰 근황.. (118) 이미지 샤방사ㄴr 02-24 34639 186
25632  [회원게시판] 부하직원이 문구점에 간다길래 (96) 이미지 원장애 02-24 28782 77
25631  [기타] 라식,라섹 하고싶을때마다 보는 글 (197) 이미지 정청래 02-24 26335 144
25630  [연예인] 바지내리다 같이 내릴뻔한 배우 이주우 (32) 이미지 낭만객잔 02-24 45771 63
25629  [기타] 작년 약500억 매출 올린 인사돌의 비밀..jpg (64) 이미지 아무도없네 02-24 33807 93
25628  [유머] 경리 혼내준 썰 (30) 이미지 MERCY 02-24 44521 40
25627  [유머] 차앞유리로 날아 온 낙하물 (77) 이미지 정청래 02-24 29393 171
25626  [연예인] 오늘뜬 유재석 관련 기사...ㅎㅎ (31) 이미지 nogood 02-24 39483 51
25625  [기타] 일본이 진주만공격에 사과했냐고요? (131) 이미지 pgslpuki 02-24 25762 115
25624  [연예인] 라텍스 의상 입은 선미 여신의 몸매 ㄷㄷㄷ (42) 케이판다 02-24 37678 52
25623  [유머] 직원아들이 왕따당함 (49) 이미지 정청래 02-24 34613 81
25622  [연예인] 위협적인 츄 (37) 이미지 아이즈원♡ 02-24 29348 52
25621  [기타] 전남친도 터트릴꼬얌.. (60) 이미지 샤방사ㄴr 02-23 55274 128
25620  [기타] 배구선수 박상하 학폭수준 ㄷㄷㄷ.jpg (91) 이미지 천마신공 02-23 52764 93
25619  [기타] "음주운전은 다 조져야한다" (87) 이미지 마발이 02-23 29625 130
25618  [회원게시판] 결국에는 비트코인은 불법화해야 된다는 생각이 드네요 (112) 나은쓰 02-23 19401 84
25617  [기타] 공공임대주택 주차장 근황 .JPG (120)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2-23 48894 147
25616  [회원게시판] 1,657 볼리바르(베네수엘라 돈)로 살 수 있는 것은? ㅎㅎㅎㅎ (59) 이미지 Siempre 02-23 23251 60
25615  [기타] 흔한 대림동 조선족들 마인드 .JPG (100)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2-23 50680 111
25614  [연예인] 과감했던 쩍벌 유라 . GIF (35) 이미지 사나미나 02-23 64821 96
25613  [영화게시판] 영화 후반작업 펀딩을 하고 있어요! (39) 이미지 체체체222 02-23 21209 92
25612  [유머] 실현 가능한 철권 기술들.gif (77) 이미지 개Dog 02-23 44859 142
25611  [회원게시판] 다이소 갔다가 소화기 파는 줄 알고.... (72) 하이후헤호 02-23 31330 135
25610  [연예인] 권민아 살짝 후방 (35) 이미지 아이즈원♡ 02-22 54942 68
25609  [기타] 엄청났던 미얀마 모델 근황 (52) 이미지 사나미나 02-22 47784 170
25608  [반려동물] 잘생기면 답니까?? (25) 이미지 수원주민 02-22 27225 49
25607  [기타] 텍사스 살고 있는 한국인이 알려주는 정전 상황 (109) 이미지 사나미나 02-22 35893 141
25606  [정보게시판] KBS 수신료 해지 및 환불 방법 (53) 마발이 02-22 23568 63
25605  [회원게시판] 치킨 먹다 남은거 포장해달랬다가 알바가 한 말을 들었습니다. (84) 그런나이어왔… 02-22 26879 88
25604  [유머] 한번도 못해본 AV배우 (49) 이미지 MERCY 02-22 55299 93
25603  [기타] 난리라는 스트리머 빛베리 사건 (116) 이미지 마발이 02-22 61008 84
25602  [유머] 방금 헤어져서 우는 외국녀 웃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JPG (62) 이미지 머슴살이 02-22 51128 65
25601  [기타] 다 터뜨릴꼬얌 근황.jpg (66) 이미지 아이언엉아 02-22 59691 101
25600  [회원게시판] 교통사고 진상 후기 (98) 수원주민 02-22 28939 59
25599  [게임게시판] 한국 게임사들이 확률 공개를 목숨 걸고 막는 이유, 목숨 걸고 막으려는 이 법 (61) 가랑비 02-22 24240 72
25598  [영화게시판] 톰 크루즈가 30년 만에 재현하는 명장면 (75) 이미지 페드로11 02-22 30248 94
25597  [기타] S급 용병이 국내리그 초토화시킨 사례 (100) 이미지 사나미나 02-22 52163 85
25596  [기타] 베트남에서 10억들고 도망간 한국인 사장의 실체 ㄷㄷ (98) 이미지 마발이 02-21 48284 163
25595  [유머] 임신한 친구 와이프 배 만져본 사람 (116)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02-21 50589 82
25594  [기타] 오해하지 말아달라는 박지성 와이프 (51) 이미지 사나미나 02-21 38811 130
25593  [유머] 아이돌 팬싸인회 인싸템 (27) 이미지 정청래 02-21 29380 90
25592  [자동차] K8 공개되 디자인이라고 하네요 (77) 이미지 JavanTe 02-21 22007 32
25591  [회원게시판] 이시국 겨우 취직했습니다 ㅠㅠ (83) 똥멍머이 02-21 16078 115
25590  [연예인] 묵직한 매력의 여 아이돌들 (48) 이미지 낭만객잔 02-21 30957 65
25589  [유머] 결혼식 첫날밤에 임신시킨 권오중.jpg (52) 이미지 뚝형 02-21 39306 84
25588  [게임게시판] [에픽 무료] RAGE 2 / ABSOLUTE DRIFT Zen Edition (4) 이미지 M13A1Rx4 02-21 7687 22
25587  [유머] 공감 1도안되는 배민의 무리수 (134) 이미지 바리에이션 02-21 40653 86
25586  [정보게시판] 절대 싸인하면 안되는 보험 서류 (84) 이미지 정청래 02-21 23999 174
25585  [연예인] 아이유 연세대 축제 레전드 (51) 이미지 posmall 02-21 51538 67
25584  [회원게시판] 도미노피자에 오면 안될게 왔어요 (68) 이미지 베­베 02-21 37117 66
25583  [유머] 현재 게임업계를 뜨겁게 달군 이슈 (114) 이미지 제미니 02-21 51917 1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