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정보
  • 컴퓨터
  • 자동차
  • 사회
  • 영화
  • 회원
  • 연예
  • 게임
  • 시사
  • 동물
  • 유머

브랜드연구소

RiZUM 명컴퓨터 탑툰 러판

   
[기타]

방송에서 탄로난 사회주의자

[댓글수 (100)]
글쓴이 : 냥이사모 날짜 : 2020-11-29 (일) 10:54 조회 : 50130 추천 : 88  



냥이사모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플레멘베르퍼 2020-11-29 (일) 10:54 추천 116 반대 4
어쩐지 김치가 빨갛더라
고냐느님 2020-11-29 (일) 10:54 추천 39 반대 4
사회주의가 원래 이론상으로는 평등하고 완벽함.. 이론상으로는...
카나학 2020-11-29 (일) 10:54 추천 27 반대 3
자유와 평등이 대립되는 이념이라 복지라는게 너무나 어려움
자유주의와 공산주의 서로 틀리다고 할수도 없는건데 서로 틀렸다고 난리치는게 웃김
사회주의라고 찍히면 왜 창피하게 되는지....
긴급재난지원금도 사회주의 아님???
sddsdds 2020-11-29 (일) 10:54 추천 19 반대 10
저런 방식의 교육은 다양성을 무시하는 결과를 낳게 되죠
인류 전체를 위해 획일화의 결과가 좋을 거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엉덩이가무거… 2020-11-29 (일) 11:59 추천 16 반대 0


ㅋㅋㅋㅋㅋ
플레멘베르퍼 2020-11-29 (일) 10:54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어쩐지 김치가 빨갛더라
추천 116 반대 4
     
       
MetalG 2020-11-29 (일) 10:54
ㅁㅊ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로◇하로 2020-11-29 (일) 10:5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르마나 2020-11-29 (일) 10:54
ㅋㅋㅋㅋㅋ대박 웃겼음
     
       
백공백공 2020-11-29 (일) 10:54
이렇게 흘러가네... ㅋㅋㅋ
     
       
치시빤스야 2020-11-29 (일) 10:54
추천할라고 로그인한거 첨이야
     
       
망고맛쥬스 2020-11-29 (일) 10:54
이런 유머를 배워야하는데 말이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상의숲 2020-11-29 (일) 10:54
거 어느대학 출신이오?
     
       
오오미솩 2020-11-29 (일) 10:5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꼬독이 2020-11-29 (일) 10:54
이번 댓글 장인이요 ~
     
       
투다다다다다 2020-11-29 (일) 10:54
선생님 평소에 어떤 학원 다니십니까?
     
       
워드맵 2020-11-29 (일) 10:54
성도 홍씨에요.
     
       
씹장생 2020-11-29 (일) 10:54
조만간 어떤 이 게시물이 중복으로 올라올때

홍진경 김치가 빨간 이유 라고 올라오겠고~

쓰다보니 이름도 붉을 홍자인건가???
     
       
mist 2020-11-29 (일) 10:54
미친 ㅋㅋㅋㅋㅋㅋㅋ
     
       
마죠쿠사마야 2020-11-29 (일) 10:54
아놔 방심하다가 빵터짐..ㅋㅋㅋㅋㅋㅋㅋㅋㅋ
     
       
Alox 2020-11-29 (일) 10:54
아이비리그 출신인가?
     
       
약정노예 2020-11-29 (일) 10:54
와 간만에 로그인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김광석 2020-11-29 (일) 10:54
에이씨... 터져버렸네... ㅋㅋㅋㅋ
추천 두 번은 안되나?
     
       
보일러밴드 2020-11-29 (일) 10:54
존경합니다. 강의하시는 학원 어딘지 알수 있을까여?
     
       
어쩌라9 2020-11-29 (일) 10:5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웃음가면 2020-11-29 (일) 10:54
이 자에게 합격 목걸이를!!!
     
       
핥음보 2020-11-29 (일) 10:54
혹시 홍진경 피 색깔도 빨간색아니었나요? 어머나세상에...
     
       
아나콘도 2020-11-29 (일) 10:54
드립 일타 강사시네.
     
       
최고엠씨재석 2020-11-29 (일) 10:54
뭐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관리는하냐 2020-11-29 (일) 10:54
미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꿈의사람 2020-11-29 (일) 10:54
아.. 진짜..ㅋㅋㅋ 엄청 웃었네.
     
       
그래그렇게 2020-11-29 (일) 10:54
혹시 어느 학원나오셨습니까 슨상님
sddsdds 2020-11-29 (일) 10:54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저런 방식의 교육은 다양성을 무시하는 결과를 낳게 되죠
인류 전체를 위해 획일화의 결과가 좋을 거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추천 19 반대 10
     
       
가니나 2020-11-29 (일) 10:54
금액 상한만 획일화 하는건데요? 엄청난 비용이 필요한 교육 몇개 빼곤 다양성과는 크게 관계가..
          
            
Nophist 2020-11-29 (일) 10:54
상한이 상당히 위에 있고 그 범위 안에서 자유로운 선택을 보장하는 방식이면 모르겠지만 그러면 상한을 거는 의미가 사실상 거의 없죠. 서로 비슷한 교육으로 시작의 불평등을 없애겠다는 이념에서 출발한건데 국민 대다수가 서비스를 받을수 있게 하려면 그 상한을 높게 잡을수 있을리가 없으니 어차피 결국 최저마진 경쟁을 붙이는 꼴이 되는거고 그러면 다양성은 거의 사라게 되는겁니다. 이미 여러 분야에서 나타났던 현상이지만 금액의 상한은 사실상 획일화와 거의 같은 말이에요.
               
                 
가니나 2020-11-29 (일) 10:54
1. 자유로운 선택을 보장하는 방식이면 모르겠지만 그러면 상한을 거는 의미가 사실상 거의 없는거고
- 보장되는거면요. 상한 거는 의미가 왜 없어지죠? 문장자체 이해를 못하겠네요
2. 상한을 높게 잡을수 있을리가 없으니 어차피 결국 최저마진 경쟁을 붙이는 꼴이 되는거고
- 이건 과목별로 마진경쟁은 오히려 좋은거 아닌가요?
싼과목 주 3회 vs 비싼과목 주 1회 가 싼과목 주 7회 vs 비싼과목 주 2회 화 되는건데..
                    
                      
Nophist 2020-11-29 (일) 10:54
1. 비싼서비스와 싼 서비스간에 가격차이가 벌어지게 되면 결국 그 안에서 빈부격차를 잡을수 없게 되는거니까 선택권의 보장범위를 넓게 잡아줄수는 없는거죠. 애초에 교육을 평등하게 하자는 취지에 안맞잖아요. 교육비에 한도를 정하긴 하겠지만 한도를 일년에 일억으로 하겠다.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교육편차가 사라질까요? 그럼 의미가 있으려면 얼마가 적당할까요? 답 금방 나옵니다. 대부분의 국민이 지불 가능한 비용. 그래야 교육서비스의 편차가 사라질수 있으니까요. 그럼 그게 과연 얼마일까요. 사실상 현존 교육서비스의 최저값 근처에 달랑달랑 붙어 있을겁니다. 그보다 더 낮추는건 안하는게 아니라 못하는거니까요.

2. 최저마진 경쟁에서는 다양성이 나올수가 없는겁니다. 초반 혼란기에나 잠깐 다양성이 보이는듯 할뿐, 일정 시점이 지나면 최대 효율값이 발견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람들이 죄다 그 값에 맞춰서 서비스하게 되어 있어요. 그 상황에서는 아무리 통빡 굴려봐야 그냥 남들 하는대로 단순히 따라하는것만큼의 효율성을 확보할수가 없습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짜내는것도 사실 다 비용이 들어가는 문제입니다. 아이디어는 그냥 하늘에서 떨어지지 않아요. 대부분의 신규 아이템이나 신규 창업이 기존 서비스보다 높은 가격에서 출발하는 이유가 바로 그래서죠. 그런데 그 행위를 막아놓으면 그냥 남들 하던거 그대로 베껴서 하는게 가장 베스트가 되는겁니다. 실컷 비용 투자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짜내서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냈는데 현재 가격내에서는 기존 서비스보다 마진이 낮더라? 원래는 그러면 가격을 올리면 되죠. 비록 가격이 올라서 경쟁력이 마이너스가 되었지만 기존에 없던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확보했으니 그걸로 승부한번 걸어보자가 되니까요. 그런데 가격을 못올린다? 그럼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느라 들인 비용 전부가 매몰비용으로 전락해버릴 뿐이죠. 그게 두려워서 애초에 시도 자체를 못하게 되는겁니다. 그럼 이제 남은 선택지는 하나, 그냥 고민없이 베껴야죠.
                         
                           
가니나 2020-11-29 (일) 10:54
1. 왜 평등이 아닐까요.. 누구는 사교육으로 태권도만 주 5일 하고 누구는 바이올린만 주1회하고.  선택은 자유인데?
2. 네. 효율값이 고정되고 각 과목마다 최고의 효용성을 가진 교육 방식이 나오겠죠. 그리고 살아가는데 가장 편하고 돈이되는 과목도 정해질꺼구요. 근데 지금이라고 크게 다른가요?
돈많아서 고액과외, 학원뺑뺑이로 얻은좋은대학, 직장이 더 많죠.
교육비 자율이 다양성 추구와 관계 없듯. 상한도 획일화와 관련 없을 듯 하네요
적어도 같은 레이스를 뛸 때 출발선이 다름에서 오는 좌절은 없어지겠죠?
                    
                      
Nophist 2020-11-29 (일) 10:54
1. 누구는 태권도 주 5회는 커녕 1회 정도 밖에 할 돈이 없으니까요. 바이올린? 꿈도 못꾸고요. 그래놓고 무슨 평등입니까. 물론 돈없는 애들은 빼고 논하는 평등이라면 지금 세상도 이미 충분히 평등하죠. 벤츠가 싫으면 볼보 타면 되고 미국유학이 싫으면 프랑스로 가면 되니까요.

2. 그게 더 좋다 안좋다는 별개로 치고, 일단 다양성은 당연히 없어진다는겁니다. 교육비 자율은 다양성 추구와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애초에 선택권에 제한을 두는쪽과 안두는쪽, 어느쪽이 더 다양성이 확보될지는 굳이 찍어 먹어보지 않아도 쉽게 알수 있는거 아닌가요? 여기에 의문을 갖는것 자체가 참 신기합니다. 가격이라는 선택지를 없애놓으면 제공되는 서비스의 다양성이 줄어드는건 그냥 물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것처럼 너무 당연한 자연법칙이고, 다만 그 효과가 얼마나 클것이냐를 따져서 이익과 손해를 비교해서 선택할 문제일 뿐이지, 다양성이 없어지지도 않는다는건 그냥 그랬으면 참 좋겠네 수준의 희망사항일 뿐이죠.
                    
                      
pahusk 2020-11-29 (일) 10:54
가니나님이 noph님한테 솔직히 완전히 발렸습니다.
                    
                      
나루토나선환 2020-11-30 (월) 03:45
와 이런 답답한 냥반을 봤나...

출발선이 다름에서 오는 좌절을 없애겠다면서
중산층 가정을 교육의 기준으로 잡고 있네요.

태권도라니 바이올린이라니.... 웃고 갑니다
                         
                           
가니나 2020-11-30 (월) 14:29
흔한 예시랑 기준으로 잡은거랑 구분을 못하시는거에 웃고 갑니다.
그리고 중산? 서민 아닌가요?
                    
                      
트리플베리 2020-11-30 (월) 04:34
가니나 님 글에서 똥내나요
                         
                           
가니나 2020-11-30 (월) 14:27
네. 님 댓글은 시체 썩은 냄새 나요.
     
       
무그롱 2020-11-29 (일) 18:34
우리나라 교육의 가장 나쁜점이..
아마츄어의 경쟁입니다..

솔직히 고등학교까지 교육에서는 교육비를 크게 들일 일이 없어요..
우리나라 교육에서 교육비 크게 들어가는건 쪽집게 선생?
입시 맞춤?
이런 쪽에나 돈이 들어가지.. 다른데 큰돈 들어갈게 뭐가 있습니까?

일반적인 교육 선진국이라 하는 미국이나 유럽 등지에서는
고등학교까지의 교육에 대해서는 절대평가를 합니다..
즉 과도한 경쟁을 안 시키는 거죠..

그러니 별로 돈 들어갈 일이 없는거에요..

정작 중요한 대학 이후의 교육에서도 국가차원에서 교육비를 대서..
돈 없어서 교육 못 받는 일이 거의 생기질 않습니다..

진짜 돈 들어가는 교육은 전문화 된 후 거의 프로에 근접해서는
돈이 막대하게 들어가죠..

그런데 그 정도 되는 사람은 거의 없고..
대다수 국가에서 그 정도 되는 사람들은 거의 국비로 지원을 해줘요..

울나라 교육은 그 정도도 아니고..
고등학교때까지의 쓸데없는 경쟁으로 교육비가 막대하게 들어가는 거죠..
그때까지 들어간 교육비..
솔직히 아까운 겁니다..
     
       
충혈된노을 2020-11-30 (월) 12:44
동감합니다. 어떤 진로를 정하느냐에 따라 교육에 드는 비용이 달라질테니 말이죠.
카나학 2020-11-29 (일) 10:54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자유와 평등이 대립되는 이념이라 복지라는게 너무나 어려움
자유주의와 공산주의 서로 틀리다고 할수도 없는건데 서로 틀렸다고 난리치는게 웃김
사회주의라고 찍히면 왜 창피하게 되는지....
긴급재난지원금도 사회주의 아님???
추천 27 반대 3
     
       
숲이진다 2020-11-29 (일) 10:54
애초에 자유와 평등을 이어주는 매개체가 "경쟁"의 개념이죠
지금 사람들은 평등을 결과의 평등으로 이해하는 경향이 있는데 애초에 자유와 평등에서의 평등이라는 개념은 시작의 평등이었음 물론 이때의 평등도 같은 출발선에 세워서 같이 출발하게 만드는 평등의 개념이라기 보다는 일단 누가 되든지 출발선에 와서 하고 싶으면 출발 할 수 있는 기회의 평등에 가까웟죠

그리고 복지라는 개념도 영국이나 독일에서 출발할대는 현 기득권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개념이지 결코 사회주의 사상을 기반으로 하여서 출발했던 개념이 아님 즉, 사회불안요소인 실직자나 저임금 노동자들에게 최소한을 제공하여 사회불안요소를 안정화시키는 방편으로 출발한게 복지라는 개념
          
            
Nophist 2020-11-29 (일) 10:54
그런데 재미있는건, 시작의 평등도 언젠가는 반드시 시작의 불평등으로 이어지게 된다는거죠.
누군가의 결과가 누군가에게는 시작이기 때문에 과정의 평등과 결과의 평등은 그 구분선을 명확히 그을수가 없음.
그렇기에 어떤것이 진정한 평등이냐 라는건 영원히 결론을 내릴수 없는 논쟁.
               
                 
숲이진다 2020-11-29 (일) 10:54
그게 아이러니죠...
평등을 논할대 진보와 보수가 기회의 평등이냐 결과의 평등이냐로 싸우다 결국 롤스가 정리했죠

뭐 요즘은 다시 양극화로 다시 결과의 평등이 대세긴하죠
          
            
자연을보호하… 2020-11-29 (일) 18:17
우리가 흔히 말하는 유럽복지국가들을 사회민주주의라고 합니다 . 실제 쓰이는 용어예요. 사회주의사상과 후기자본주의, 민주주의를 적절히 조절한 사회죠.
     
       
골러 2020-11-29 (일) 10:54
이건 뭔 헛소리 복지라는건 애초에 자본주의체제에서의 사회보장시스템 즉 사민주의를 말하는거니까 사회주의 중에서도 수정주의고 자본주의적 체제임 그리고 자유와 평등이 대립되는 이념이라서 어렵다라는 말은 진짜 공부 1도 안한거 티네는 것도 아니고 경제적 자유주의와 일반적 자유주의와 헷갈려하는 평범한 멍청한 혼돈의 논리를 펼치네 경제적으로 자유주의를 주장하는건 자본의 자유를 말하는거지 사람의 자유를 말하는게 아닌거라고 이걸 알아야지 돈의 자유지 사람의 자유가 아니라고 자유주의 경제체제란 돈의 자유가 보장돼 있으니 돈가진 사람만 결국 자유로운게 자유주의 경제이념의 기본이고 신자유주의이념에서 증명을 하고도 남았는데 아직도 이런 답답한 소리를 하는애들이 있으니 민주당 국민의 힘만 뽑히는거지 쯧쯧쯧 진짜로 한심해버림
     
       
굉이 2020-11-29 (일) 15:35
자유주의 공산주의 를 비교하는게 아니러니. 공산주의의 반댓말은 자본주의나 자유주의, 민주주의가 아닌 독재.

공산주의가 사회주의란 말도 틀린말임. 공산주의는 사회주의의 한가지일뿐 여러가지 의미로 쓰임.
그래서 지구 역사상 순수 사회주의 국가는 나타난 적이 없음. 다른 주의랑 결합한 형태로 나타남.

북유럽처럼 사회민주주의 국가 러시아처럼 공산주의(마르크스-레닌)이랑 결합한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 중화인민공화국처럼 소련 공산주의 영향을 받다가 수정주의를 받아서 지금은 조금 느슨한 독재가 된 중공. 소련의 영향을 받은 북한은 지금은 완전 독재국가.

그리고 지금 현재의 민주주의 국가도 자유주의 평등주의 사회주의 여러가지가 혼합한 형태임. 복지, 노동시간제한, 세금의 차별화 등등
호밀빵의파수… 2020-11-29 (일) 10:54
홍진경이 진짜 웃긴데 ㅋㅋㅋ 예능좀 많이 했으면
숲이진다 2020-11-29 (일) 10:54
유시민이 나름 웃길려고 피히테를 인용하며 개그친거였는데 ㅋㅋㅋ

하지만 저기서 들을만한건 18세 성년이 될때까지 아이들이 학업에 전념하도록 다른 학생들과 비슷한 수준의 지원을 국가가 해주는것....다른 집의 과잉 교육을 제재할 수는 없겠지만, 다른 아이들의 평균치 정도까지는 18세 미성년 아이들에게는 균등하게 지원해줄 필요가 있음, 그런 학창시절에 다르다는건 곧 무리에서 도태되어 따돌림 당하는거과 같은 말임
     
       
뛰뛰 2020-11-29 (일) 10:54
하루 세끼 먹기 힘들어 하는 그런 정도 아니면 사실 공부할 마음만 있으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봅니다. 인강 같은 시스템이 너무 잘 되어 있어요. 예체능 쪽은 차이가 많을것 같긴 하네요.
          
            
숲이진다 2020-11-29 (일) 10:54
이번 온라인등교에서도 드러났지만 인강시스템에 접근하기 어려운 가정환경도 상당합니다.
기기문제든 거주환경 문제든
강난장이 2020-11-29 (일) 10:54
자기가 어릴때 정말 어렵게 살았으니..
존슨씨 2020-11-29 (일) 10:54
어머나 ㅋㅋㅋㅋㅋㅋ
데카트리 2020-11-29 (일) 10:54
보통 사회적 문제 의식이 있고 의문이 있으면

자료를 찾아 보거나 책을 찾아보지

그러면 변증법적으로 자신의 생각의 부족한 점과 보완 점이 지식과 학문적 발전으로 이해가 넓어지는데

책 한줄도 안읽어보고 혀부터 놀리다 보면 수십년전 누군가 한번 생각했던 생각이 모든 세상의 답인듯 나불거릴때가 있지...
     
       
연민정 2020-11-29 (일) 23:22
그래서 부끄러웠던 적이 많아요 ㅎㅎㅎ
적시타 2020-11-29 (일) 10:54
그런 것보단 현재 의무교육에 지원되는 금액을 인가 학교에 학생 머릿수로 지급하는 형태가 아니라
학습자에게 직접 지원하는 형태로의 전환이 필요해 보입니다.
학습자가 직접 자신에게 필요한 교육을 선택해서 그 교육비를 지불하는 형태가 전체적인 교육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을 것 같아요.
학교 같지도 않거나 말도 안되는 짓거리 해대는 곳들은 도태되어 자연 탈락 될 수도 있고.
고냐느님 2020-11-29 (일) 10:54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사회주의가 원래 이론상으로는 평등하고 완벽함.. 이론상으로는...
추천 39 반대 4
     
       
dadadada 2020-11-29 (일) 11:14
그렇죠 이론상론 최고죠
단 사람이 하기 때문에 문제죠
아이아이 2020-11-29 (일) 10:54
평등인가? 자유인가?

그것이 문제로다.
노보비너스 2020-11-29 (일) 10:54
교육 의료 주거는 모두 평등한게 좋지요. ㅎㅎ
테라쓰 2020-11-29 (일) 10:54
그냥 자기 생각 얘기 한거고 유시민은 농담식으로 나치 얘기 한거 같은데 뭐라 할게 있나
나치가 차용하고 사회주의 사상이라 하면 다 나쁜건가 ㅋㅋ?
     
       
론다로우지 2020-11-29 (일) 10:54
이상만 놓고보면 사회주의가 나쁜건 아닌데
사회주의는 필연적으로 독재정권으로 이어진다는게
역사적으로 증명된 사실이라 그렇죠.
          
            
IlIIIlll 2020-11-29 (일) 10:54
전부 독재는 아니죠. 다만 대부분 독재로 가는게 문제...

뭐 요즘 사회주의 좋아하면
부자나 빈자 모두 같은 비율로 세금을 내고
상속세 같은건 폐지하는 흐름인데
사회주의 좋아하는 30/40분들은 이건 또 싫다고 ㅋㅋ
               
                 
얀도르 2020-11-29 (일) 12:33
사회주의중에 전부 독재가 아니라고 하시면
독재가 아닌곳이 있었다는건가요?
어딘가요?
                    
                      
굉이 2020-11-29 (일) 15:47
북유럽 국가들이요.

사회주의는 뜻이 여러가지임. 우리나라는 공산당에 학을떼서 제대로 가르쳐주지 않아서 보통 사회주의를 공산당이나 공산주의로 여겨지겠지만, 사회주의만 놓고보면 좋은 뜻임,

그냥 대충 크게는 마르크스주의, 사회민주주의임. 마르크스주의에 여러가지가 혼합해서 소비에트 사회주의 연방, 소련의 영향을 받다가 독재국가가 된 중공, 소련의 영향을 받다가 김씨왕조가 된 북한.

그리고 북유럽과 일부 서유럽 사회민주주의 국가로 아직까지 살아있는 경우.
                         
                           
얀도르 2020-11-29 (일) 17:33
좋은 정보 알아갑니다 감사합니다
                    
                      
굉이 2020-11-29 (일) 15:50
공산주의의 반댓말은 독재주의임.
중공이랑 북한이 공산주의가 요상하게 변해서 지금처럼 독재국가가 된 거지.
구소련은 독재국가가 아니었음. 공산주의나 사회주의을 바탕으로 깔고 독재국가가 된 나라는 아프리카에 많지만 이들은 이념만 가지고 온거지, 민주주의 국가라고 하면서 투표도 하면서 독재 하는 국가도 많음.
     
       
IlIIIlll 2020-11-29 (일) 10:54
나치가 국가 사회주의임.

자본주의에도 여러가지가 있듯
사회주의도 북한식 김일성주의, 주체사상부터 나치식 국가 사회주의, 이탈리아식 파시즘, 스탈린주의, 레닌주의, 사회 민주주의 등등도 다 사회주의임.

문제는 사회주의의 대부분이 나쁘거나 실패한 사상들이 넘쳐나는게 함정임.
물론 사회주의자들은 마르크스 주의나 진정한 사회주의는 실현되지 않았다면서 반대 오지게 하겠지만...
맥주박사 2020-11-29 (일) 10:54
차이나는 클라스 수준이 점점 떨어져서 안본지 오래인데...

저런 엉터리 프로는 빨리 폐지하는게 좋을 듯...
오늘도인생 2020-11-29 (일) 10:54
어차피 성인되면 출발점이 달라지긴 하지만.. 그래도 아이들 평등하게 교육 받게는 해줬으면 좋겠음!!
판타지는계속… 2020-11-29 (일) 10:54
그래서 교복을 장려하고
준비가 힘든 가정에는 지원을 해줘야함.
말더듬 2020-11-29 (일) 10:54
저렇게 해도 출발선이 다를수 밖에 없음 주변 환경이나 식사 주거 여가에 격차가 벌어지기 때문에
적어도 공정함만 지켜줬으면
Toonarmy 2020-11-29 (일) 10:54
독일은 지금도 고교 졸업이나 대학 졸업까지는 아이마다 수당이 나오죠.
fldcjbrt 2020-11-29 (일) 10:54
사상을 ~ 말해 봐 ~
으따 2020-11-29 (일) 10:54
세상은 불평등으로 시작해서 불평등하게 가는 법
gawi 2020-11-29 (일) 10:54
나치즘
돌쇠나라 2020-11-29 (일) 11:31
베스트댓글.. 정말 장원급이다. ㅎㅎ
골게터® 2020-11-29 (일) 11:43
사회주의로 가고있는 과정을 신자유주의가 만들어주고있죠.
부족함없이 꿈같은 생활을 하는 연예인 아이들 나오는 티비방송을 보면서 좌절겪는 아이들이 90% 이상일 겁니다.
자라날때 상처를 주고 반발심도 주고 이것이 성격에 반영되죠.

다양성, 획일성 운운하지만 다양성 보다 우선하는 것은 공평성과 인간 자존감에 상처를 입지않는 것입니다.
똑같은 금액을 지불해도 그안에 다양성은 항상 나오죠.
그렇지않은 생물 개체는 세상에 없습니다.
하물며 인간임에야....
콜라겐 2020-11-29 (일) 11:50
이념으로 몰아가기
cantseeme 2020-11-29 (일) 11:51
한국이 고교입시가 비평준일때 좋았는데 박정희가 박지만 공부 못하는거 드러날까봐 전국 고교를 평준화시켰죠.
평등은 무슨. 각자 차이가 있는거지.
엉덩이가무거… 2020-11-29 (일) 11:59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ㅋㅋㅋㅋㅋ
추천 16 반대 0
     
       
짤배달부 2020-11-29 (일) 12:26
으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kiva 2020-11-29 (일) 12:13
진보정치인인 유시민씨가 콕 집어 주시니 뭔가 미묘하네요 ㅎㅎ
얀도르 2020-11-29 (일) 12:34
태어나는거부터가 다른데 어쩌겠어요 ㅎㅎ
노란가오리 2020-11-29 (일) 13:06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평등사이의 균형잡기죠

왔다갔다 하는거죠

어느한쪽만 추구하다 부작용생기면 혁명밖에 없죠
남부행 2020-11-29 (일) 13:20
아이들의 성격, 적성, 열의, 머리가 좋은아이 나쁜아이, 전부 다른데 균등한 기회를 준다고 평등한 결과가 나올거라는 발상자체가 웃긴거죠. 최저의 수준을 올릴생각안하고 최고의 수준을 깍아내릴 생각만 하는 전형적 빨갱이 이론임.
     
       
하얀달그림자 2020-11-29 (일) 15:02
마르크스의 사회주의 이론을 읽어보신적 있으신가요?
원래의 사회주의 이론은 자본주의가 성숙되어 잉여된 자본, 물질 같은 것을 상속,세속이 아니라 모자란쪽에 사회가 강제로 집행하자라는 이론입니다. 물질에 한해 있죠.
그 사람의 능력을 균등하게 만드는게 아니라요. 능력이 좋아서 물질을 많이 만들 수 있으면 상한을
초과하는 건 무조건 모자란쪽에 분배하는 거죠.
(지금 우리사회에서 행하는 복지제도도 이런 분배를 적용한 사례 입니다)
다만 사회주의는 인간의 욕심을 배제했기에 현실에서는 온전하게 적용하기 힘든 이론 입니다.
산삼꽃 2020-11-29 (일) 15:43
종북 프레임 좀 빼고
이상한 나라들이 현시창인거 빤히 다 아니까 그것도 논외로 하고
사회주의가 무조건 사악한 물건이 아님

자본주의에 대해 지랄한 내용이 여전히 유효함
부익부 빈익빈으로 인한 사회문제가 더 커지면 커지지 줄어들 일은 없음

교육이랑 세뇌랑 비슷한 점이 많다는 것도 생각해볼 점이고
개인의 특성 개화가 반드시 사회의 이익으로 이어지지도 않음
torrenth 2020-11-29 (일) 16:28
뭔지 몰라도 홍진경이랑 유시민 앉혀놓은 PD 잘못이다 수준이 비슷한 사람을 앉혀놔야지
로토아다기 2020-11-29 (일) 17:51
홍진경도 이토인인가
에드리안 2020-11-29 (일) 18:27
저런 사회주의의 단점이 뭐냐하면 사람은 통제가 안된다는거임. 각 개별로 통제를 하려면 말 그대로 개미나 벌처럼 한성별로 몰아버리거나 다양한 생각을 갖게 하는 언어 자체를 통제하고 차단해야함. 그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니까 망한거.
fhtmvpdl 2020-11-29 (일) 19:33
넘..웃긴걸 ㅋㅋㅋ
감자먹는하마 2020-11-29 (일) 19:46
사회주의가 이론이랑 사상은 좋음 근데 인간이 완벽하질 않음 여기서 망함 각자 자기 자신이 남보다 더 소중하거든
mmmmk 2020-11-29 (일) 21:56
과외 못받게 하는게 무슨 획일주의야 ㅋㅋㅋ 과외로 창의성이 길러지나?
컴바치 2020-11-30 (월) 04:50
공산주의를 반대하며, 매카시즘 공격질을 하도 해대서 그렇지 사회주의가 나쁜게 아님.
스웨덴 같은 나라들은 사민주의=사회민주주의 이고.
(하긴,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를 구분 못 하는 인간들도 많지)

제일 웃기는건 개독들이 매카시즘의 선봉에 있다는거지.
예수님은 나누고 함께하는걸 설파하셨고, 이건 사회주의거든.
개독들은 지엽적인걸 끄집어낸 후 어이없는 연결짓기를 통해서 예수님이 사회주의자인걸 부정함. ㅋㅋ
초코초코a 2020-11-30 (월) 07:37
사회주의가 먼지 기본도 모르고 글쓴 사람이군요. 북한이 사회주의(공산주의)라고 생각 하는 사람 같은데 북한은 독재주의입니다. 공산주의가 아닙니다. 사회주의라는게 나쁜게 아닙니다. 의료보험 적용하고 있으니 우리나라도 공산주의라고 할 사람이네요 ㅋㅋㅋ
사회주의는 이상적인 사회이고 그 이상이 현실에 맞지 않는 문제가 있습니다.
민주주의의 자본주의도 역시 문제가 심각합니다. 현제 부의 분균형(1%로가 모든 자원을 가지고 있죠)등 지금 저희가격는 모든 불평등 문제들이 민주주의의 오류입니다.
결국 양쪽 이데올로기의 단점을 보안한게 사회민주주의입니다. 선진국형 이데올로기죠.
 선진국들은 민주주의와 사회주의를 결합한 사회민주주의 입니다.
사회민주주의가 머냐 지금 민주주의에 복지와 사회 안전망을 철저히 시스템 구축한 제도가 사회 민주주의고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야할 방향입니다.
거트 2020-11-30 (월) 08:47
종교와 사상. 유사 이래 이것만큼 사람이 사람을 죽이고 괴롭히고 힘들게 한게 과연 있을까 싶은.
빠끄 2020-11-30 (월) 10:02
재벌2세 남편에
자녀는 원정 출산과 엘리트 코스로 키우고 있는 엄마가
저런 말을 하다니 혼란스럽
나너좋아해 2020-12-01 (화) 07:40


자유시장경제(자본주의).민주주의.사회주의.공산주의 모든게 나쁜게 아님... 모든 이론은 잘먹고 잘살자 라는 기본적인 생각에 기반해서 나타난 사상임... 하지만 이번 시스템을 갖고 어떻게 나라를 운영하는 사람(지도자)에 따라 다른것일뿐....
   

  • 리줌 플레이 이벤트
  • 게시물 이벤트
  • 리줌 마우스 인증 이벤트
  • 탑툰
  • 스토어핫딜
  • 브랜드리줌
  • 비밀상점
  • 카멜레옹
  • 통신의달인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9
 [이벤트] 2021 신축년 이토랜드 게시물 이벤트 (한정판 머그컵 증정) (300) eToLAND
25195  [게임게시판] 제가 가진고 있는 cd들 (28) 이미지 쟈니리코 13:51 3801 0
25194  [유머] 고양이 쓰다듬을 때 나타나는 효과.jpg (36) 이미지 뚝형 12:45 17912 24
25193  [기타] 요즘 30대 남자가 비혼인 이유 (117) 이미지 사나미나 09:03 30433 79
25192  [기타] 특S급 짝퉁이 나오는 이유.jpg (74) 이미지 아이언엉아 08:57 40253 32
25191  [연예인] 이쁘긴 ㄹㅇ 이쁜...아이린...jpg (46) 이미지 패션피플 08:21 26953 27
25190  [기타] 러시아. 나라 전체가 발칵 뒤집혔다 (67) 이미지 블루복스 07:08 29351 91
25189  [자동차] "추억의" 스포츠카.jpg (52) 이미지 뚝형 05:24 20598 46
25188  [유머] 중국의 문화 (64) 이미지 정청래 01:59 32935 60
25187  [유머] 남자가 봐도 한남들 너무 역겹다...jpg (45) 이미지 1등당첨자 01:34 38659 61
25186  [유머] 야 솔직히 방역실패 맞자나 !! (108) 이미지 스미노프 01-24 42432 82
25185  [연예인] 시작 전부터 현타 온 거 같은 트와이스 사나 (24) 이미지 사나미나 01-24 32583 57
25184  [회원게시판] 조선족들은 왜 칼을 몸에 지니고 다닐까요? (127) 잔다르크 01-24 26445 80
25183  [유머] 오나미 근황 (76) 이미지 낭만객잔 01-24 53541 65
25182  [기타] 나혼산 배우 박은석.jpg (62) 이미지 노랑노을 01-24 41662 100
25181  [연예인] 더 독해져서 돌아온 김소혜의 일침 ㅋㅋ . GIF (32) 이미지 사나미나 01-24 39635 90
25180  [컴퓨터] 카스퍼스키 스몰 오피스 시큐리티 백신 무료 PC, 맥, 안드로이드 모두 가능(229,500원→무료) (72) 이미지 뱅쇼한잔 01-24 17072 108
25179  [자동차] 2009년식 AUDI A4예요. (89) 이미지 하늘에서본너 01-24 19536 46
25178  [회원게시판] 회사의 악습을 도전한다는건 (80) 블록틱스 01-24 19323 121
25177  [연예인] 속옷바람의 안젤리나 다닐로바 (60) 이미지 낭만객잔 01-23 60062 76
25176  [회원게시판] 임신 9주차에 유산을 하게 되었습니다. (97) ITZY예지 01-23 23198 168
25175  [유머] 남자들의 성욕이란? (51) 이미지 뚝형 01-23 54805 139
25174  [유머] 10년 전에 취미로 시작했던 일본어가 저의 인생을 바꿔놨습니다. (112) 이미지 원희와pika쭌 01-23 35199 182
25173  [기타] 손님 요청 무시했다가 ㅈ된 배달 업주.jpg (170) 이미지 천마신공 01-23 46649 81
25172  [영화게시판] 넷플릭스 추천작 "모술" (34) 이미지 scandy 01-23 31531 43
25171  [자동차] 현기차는 결함차다? (95) 게임이좋아유 01-23 19987 72
25170  [연예인] 김혜수 뒤태 (58)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3 42406 73
25169  [유머] 수십년간 남동생을 폭행한 친누나 (71) 이미지 posmall 01-23 47035 58
25168  [도서게시판] 최근 문피아에서 따라가는 유·무료 소설들 리뷰. (30) mazeo 01-23 12899 30
25167  [유머] 결국 들통난 중국의 거짓말 (54) 이미지 해탈게이머 01-23 36444 81
25166  [기타] 반페미 선언한....할리우드 여자 연예인들...ㅗㅜㅑ....jpg (54) 이미지 패션피플 01-23 36919 97
25165  [기타] 생으로 도저히 못먹겠다는 사람이 많은 음식 (165) 이미지 posmall 01-23 34578 51
25164  [유머] 후쿠시마 수산물 막은 그 공무원 근황 (60) 이미지 제미니 01-23 35110 131
25163  [유머] 오늘자 물어보살 레전드 사연.jpg (101) 이미지 잇힝e 01-23 49501 70
25162  [유머] 일본 도장깨고 온 한국인.gif (63) 이미지 왜죠 01-23 38910 178
25161  [기타] 짱개가 생각하는 비밀병기.jpg (106) 이미지 신묘한 01-23 36904 77
25160  [유머] 음식점에서 욕먹었던 BJ의 정체 (129) 이미지 개Dog 01-23 42574 125
25159  [회원게시판] 칼을 갈고 있습니다. (180) 듀클리언 01-22 28889 276
25158  [유머] 여자사장에게 고백하러 간 청년.jpg (177) 이미지 잇힝e 01-22 51498 62
25157  [기타] BJ감동란 뒷담화한 전복집 사장님 자필 사과문 (189) 이미지 사니다 01-22 46344 70
25156  [유머] 흔한 ㅈ소기업 승진식 (72) 이미지 포토샵 01-22 56312 73
25155  [반려동물] 게임할 때 항상 방해하는 포도양 (38) 이미지 개Dog 01-22 29008 53
25154  [연예인] 오마이걸 유아의 날씬한 몸매 (25) 이미지 페드로11 01-22 49895 64
25153  [기타] 82년생 김지영 후기로 유명한 분의 정체 .jpg (121) 이미지 천마신공 01-22 42808 130
25152  [기타] 1300년만에 밝혀진 백제 멸망의 진실.jpg (119) 이미지 개Dog 01-22 40503 155
25151  [회원게시판] 시골 사는 사람으로서 주관적인 귀농분들 이야기 (101) 냉소월 01-22 20521 88
25150  [유머] 매춘을 반대하는 이유 (126)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01-22 46341 203
25149  [영화게시판] 영화속 매력적 여배우들과 그 테마음악 베스트 21 (85) 본섭 01-22 16987 107
25148  [기타] 한국이 괜히 방역강국이 아닌 증거 (73) 이미지 파지올리 01-21 39018 152
25147  [기타] 역대급 오심 그리고 선수의 대처.jpg (66) 이미지 뚝형 01-21 43525 140
25146  [기타] 모두가 1등이 된 달리기 경기.jpg (62) 이미지 스마일1 01-21 35642 112
25145  [기타] 실제 간호사의 경험담 .JPG (167)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1-21 55607 118
25144  [기타] 단골 식당에서 뒷담화 들은 여성BJ (132)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1 36821 39
25143  [기타] 1억 인증 오피녀,jpg (111) 이미지 뚝형 01-21 55579 61
25142  [회원게시판] 후배에게 사과했습니다 (83) 금기자 01-21 27909 75
25141  [영화게시판] 영화 잡식가의 비교적 덜 상업적인 영화 추천 (30) 이미지 SuPa곰 01-21 15584 81
25140  [연예인] 빨간티 샤넌 (43)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1 38513 52
25139  [기타] 맛있다고 칭찬하는데 미친년 소리 들은 여자 (142) 이미지 블루복스 01-21 46303 90
25138  [반려동물] 에헴! 새해에는 (20) 이미지 박초아 01-21 10424 41
25137  [회원게시판] 전도하는 아줌마 만나 (86) 순수의식 01-21 33105 134
25136  [기타] 중국인 아이돌에게는 아예 정주지 맙시다. (160) 이미지 블루복스 01-21 44489 2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