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게시판]

100화 미만 작품만 리뷰 합니다. (스포 있습니다.)

[댓글수 (20)]
글쓴이 : 핸젤과그랬대 날짜 : 2020-07-05 (일) 09:57 조회 : 13410 추천 : 22  
100화 미만으로 연재 중인 작품들만 리뷰하겠습니다.
오래된 작품들은 굳이 리뷰하지 않아도 정보가 많으니까요.
대부분 갓 유료화 된 작품이거나 아직 무료인 작품들 입니다.
형식 구분 없이 그냥 제가 느낀 부분 그대로 리뷰 합니다.
그리고 스포일러 포함되어 있습니다.
제 생각에는 작품 전개에 큰 영향이 없는 선에서 리뷰하지만 혹시 모르니...
스포일러에 민감한 분들은 뒤로가기 눌러 주세요.



게임4판타지 - 칼맛별

지구에 게이트가 열리면서 지구국가들이 이세계 침공을 감행하면서 두 세계간 전쟁이 벌어졌고 일단의 소년소녀들이 이 지구세력들을 물리치기 위해 시간의 흐름이 다른 타차원공간(ex 시간과 정신의 방)으로 들어가서 여차저차 어쩌고 해서 그 중에 소드마스터가 두 명 탄생하는데 하나는 조선인이고 하나는 엘프인 가온이었습니다. 이 가온이 주인공인데 일반적인 엘프는 아니고 게임중독자에 사람들한테 존경 받기를 즐기는 적당히 속물적이며 솔직한 인물입니다. 그러면서 신들의 지원을 받아 드래곤이 만든 가상현실게임을 접하면서 여차저차 하는 소설입니다. 사실 저는 읽으면서 불과 화로의 여신과 꽁냥꽁냥 하는 부분이 마이너스 요소로 받아들여졌는데 이 부분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칼맛별 작가 특징이 잘 드러나는 소설답게 멀쩡한 인물들이 별로 없습니다. 보통 다 찐따처럼 나옵니다. 길드장이건 길드원이건 기자건 정치인이건 아니면 흉턴 같은 전쟁광이건 적당히 비틀어 버리는 부분이 매력이긴 한데 좀 피곤한 설정인 것 같습니다. 일단은 계속 보고 있지만 그만 볼까 말까 고민 되기도 합니다. 관성으로 보고 있기는 한데 솔직히 별 재미는 없습니다. 차라리 전작인 망겜의성기사가 훨씬 재밌었던걸로...



대충 망한 판타지의 기사 - 수박복숭아

판타지 세계에 환생하고 보니 다 망해가는 상황에 노예 같은 처지로 태어납니다. 거기서 여러 에피소드를 거치며 기사로 각성합니다. 기사는 특별한 신체능력을 가지고 있는 특권계층으로 취급받습니다. 마법사는 존재 자체가 혐오감을 주기 때문에 영지에 필요는 하지만 다들 등한시하는 그런 설정입니다. 영지는 고대의 유산 같은 힘을 통해 사람이 살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재밌었는데 주인공이 모종의 이유로 영지를 떠나면서 어떤 식으로 전개되느냐에 따라 평가가 갈릴 것 같습니다. 독특한 설정이 장점인 반면 사건의 전개가 작위적인 부분은 단점 같습니다. 아직은 재밌게 볼 만한데 어떤 방식으로 소설이 전개되느냐가 지금 중요할 것 같네요. 아쉬운 점은 현대인의 지식과 가치관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그 부분이 딱히 두드려지지 않아 굳이 그런 설정이 필요했나 하는 부분이 있겠네요. 추천합니다.



로마 재벌가의 망나니 - 폭식마왕

흙수저 대학생 주인공이 로마 관련 서적을 읽다가 잠들었는데 로마시대 크라수스 가문의 장자인 마르쿠스 2세가 됩니다. 로마 관련 서적은 로마인이야기 좀 보다 떼려친거랑 컬린 메켈로의 마스터스 오브 로마 읽은 것 밖에 없지만 재밌습니다. 그냥 재미삼아 읽은 제가 보기에는 적당히 기억나는 내용들 덕에 고증 오류는 모르겠고 무튼 대체역사소설 관점에서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이거 때문에 로마 관련 대체물에 관심이 생기네요. 시간이 날지는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메이지 슬레이어 - 학인생

신성마법(?)이 주를 이루는 세상에서 실험체였던 주인공이 여차저차 하면서 마법사들을 처단하는 내용입니다. 세계관과 설정에 공을 많이 들인 것 같아요. 장점이자 단점이이라면 글 자체가 무겁습니다. 좀 묵직하고 읽는 맛이 있는 글을 찾는분께는 추천하지만 덜 복잡하고 쉬엄쉬엄 글을 읽으려는 분들은 좀 피곤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주인공 제외 사람들이 아주 잘 죽어나가는 소설이라 작중 인물들에 너무 감정이입하면 마음이 불편해지는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인 평이지만 초기 판타지소설이 오토캠핑 같은 느낌이라면 이 소설은 캠핑은 캠핑인데 A텐트 치고 하는 혹한기 야외훈련 같은 느낌? 개인적인 평을 적어보자면 열심히 쓴 글이고 뒷내용이 궁금해서 계속 보긴 하겠지만 좀 부담스러운 문장과 전개가 종종 나오네요.



변방의 외노자 - 후로스트

재밌습니다. 묵혀두고 보느라 참기가 힘드네요. 기본적으로 다양한 종족들과 넓은 세계관에 주인공의 사연도 재밌습니다. 전작부터 느낀 점이지만 후로스트 작가는 상상력이 좋은 것 같습니다. 제가 미처 생각하지 못 했던 세계를 보여주는 이런 소설들이 딱 제 취향이거든요. 위원회라는 초월적인 기관에 의해 각종 이종족들이 지구로 집단이민을 오고 지구는 드래곤과 같은 초월자들에 의해 좌지우지 됩니다. 그 와중에 큰 죄를 저지른 우주적 범죄자들을 기억과 육체를 빼앗은 채 노동교화형에 처해 본인의 죄를 뉘우칠 수 있도록 굴리는 내용이고 주인공은 그 중에서도 엄청난 금액을 갚아야 하는 처지입니다. 물론, 기억을 잃었기에 지금의 인격과 얼마나 괴리가 있는지는 모르겠지요. 제 개인적인 관점에서 이런 소설이야말로 판타지소설의 정석이 아닐까 합니다. 강추합니다.



부패의 사제 - 사다듬

게임 속에 들어왔더니 악신으로 배척받는 부패의 사제가 된 주인공입니다. 주인공 보정으로 부패의 신인 부패의 어머니와 직접 교감이 가능하며 악신의 숭배자 취급을 받지만 인성까지 무너진 건 아닙니다. 오히려 인성은 선에 가깝습니다. 사제라고는 하지만 전사로서의 능력도 출중하며 부패의 신성이 담긴 유물을 모아 부패의 어머니를 부활시키는 게 목적입니다. 특징이라면 문장이 좀 건조하고 세계관이나 묘사 자체가 황량하고 건조합니다. 스토리 전개 자체는 재밌게 보고 있는데 부패의 어머니랑 투닥 거리고 꽁냥 거리는 모습이 좀 오글거리네요. 저는 그 부분은 스킵하면서 봅니다.



아포칼립스 속 성기사 - 예티르

애매합니다. 10년 간 이세계에서 성기사 탑 찍고 종말을 물리치고 온 주인공이 이계진입 전 시점의 지구로 돌아왔더니 지구에 종말이 찾아와 여차저차 해결하는 내용입니다만... 이 후 주인공의 행보가 흔한 좀비물의 양상을 따르며 성기사로서의 사고가 너무 강하고 작중 모시는 신인 엘가에 대한 찬양과 종교에 과몰입하는 모습이 공감이 안 되네요. 27살에 이계로 가서 37살에 돌아왔습니다. 이계에서 산전수전 다 겪고 엄청난 일들을 겪었지만 지구의 27년 인생은 어디 가져다 버리고 온 것 같은 행동양식도 별로고, 가장 마음에 들지 않은 점은 동료로 움직이는 여주인공이 회귀자 라는 겁니다. 심지어 98회나 회귀를 거친 회귀자... 무튼 꾹 참고 읽어봤지만 유료화 가면서 같이 하차했습니다.



오픈월드RPG 속 평기사 - 인테일

전업 작가가 아니고 공모전을 목표로 쓴 소설이 아니라 쭉 끝까지 제대로 밀고 갈 수 있을지 의문이 들기는 하지만 재밌습니다. 솔로잉가상현실 게임 속으로 들어가서 세상에 닥칠 재앙을 이겨내야 하는 세계관입니다. 일단 게임 자체가 이세계를 복사해 뒀다는 설정과 주인공을 이세계로 불러들이는 과정이 짧게나마 묘사되어 저의 기준치를 아슬아슬하게 통과했습니다. 세계관이나 작품 스토리 자체는 재밌습니다. 게임 속이라는 부분을 살짝 제외하고 나면 전형적인 판타지 소설로 봐도 무방합니다. 아마 유료로 전환하지는 않을 것 같지만 연재주기도 장담할 수는 없어서 섣부르게 추천은 힘들지만 꾸준히만 나온다면 재밌게 볼 수 이을 것 같습니다. 추천합니다.



전생체험 해보시겠습니까? - 이야기의힘

TRPG가 취미인 주인공이 최면을 통해 TRPG를 하려다가 이세계인지 전쟁인지 모를 맹인왕자로 플레이 하는 소설입니다. 작가가 유료화를 염두해 둔 소설이 아니라 연재주기가 비정기적일 수 있다는 우려는 있지만 작가의 말로 완결까지는 간다고 합니다. 과거, 현재, 미래 운명의 3여신 삘이 나는 정신과의사 세쌍둥이가 나옵니다. 



판타지 속 용병이 되었다 - 아다따뚜겐

이종격투기 선수가 챔피언전 직후 쓰러졌는데 이세계에서 눈 뜹니다. 그리고 용병이 되어서 다시 지구로 돌아갈 방법을 찾아 세계를 떠도는 소설입니다. 일단 육체 자체의 스펙이 좋고 이종격투기 선수로서의 경험과 경력, 그리고 현대 지구인의 기억과 사고방식이 뒤섞여 전투능력 자체는 발군 입니다. 다만 아직까지는 어떤 목적성이 명확하지 않고 그냥 흘러가는대로 소설이 전개되다 보니까 집중이 잘 안 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사람이 쉽게 잘 죽어나가는 것도 장점 일 수 있겠네요. 중간중간 주인공의 행보 외에도 어디선가 벌어지는 혹은 벌어질 사건들에 대한 암시도 등장하는 것이 뒤로 갈수록 더 큰 스케일의 사건이 벌어지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추천합니다.



회귀했는데 힘이 그대로다 - 맥치

초반에 접었습니다. 2040년에는 게이트가 일상화되고 헌터가 의무징집 됩니다. 군대는 헌터부대로 재편되어 헌터로서 재능이 뛰어나면 사관학교에 입학하여 부사관이나 장교가 되고 재능이 부족하면 일반병으로 갑니다. 본인의 능력에 따라 계급이 결정되는 세계관입니다. 주인공은 과거로 회귀하여 여차저차 하면서 능력을 키우는 내용인데... 일단, 제가 가장 싫어하는 방식인데 어떤 큰 이벤트가 벌어질 때 그 이유가 없으면 몰입이 안 됩니다. 대부분의 소설들은 게이트가 열리면 왜 열리는지 회귀를 하면 어떤 방식으로 혹은 왜 회귀하는지를 짧게나마라도 언급합니다. 하지만 이 글은 그냥 회귀합니다. 그리고 2040년인데 지금으로부터 20년이나 미래지만 전혀 20년의 간극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차라리 대체지구 느낌으로 2020년이라고 하면 이해할텐데 미래나 지금이나 별 차이도 없을뿐더러 헌터물을 군대라는 시스템 속에 집어넣다 보니 납득도 되지 않고 전혀 몰입이 안 되더군요. 그래서 초반에 접었습니다. 뒤로갈수록 흥미로울지는 모르겠으나 기본적인 설정 자체가 제 심리적 마지노선을 넘어 버리네요.



DLC 상점으로 무한성장 - 소작가

S급 치유사가 80대 노인도 20대로 만들 수 있다는 부분에서 하차 할 뻔 했지만 그래도 꾹 참고 읽었습니다만... 제 취향은 아니네요. 게임시스템이 질린건지 너무 딱딱 맞춰서 S급 스킬이 어쩌고 스탯이 어쩌고 하는 진행방식이 이제는 피곤합니다. 굳이 볼 이유가 없네요.



KFC 변경 군단의 기사 - 호질

아버지가 사기를 당해서 몰락한 귀족가문의 촉망받던 기사 아카데미생이 변경에서 골렘을 타고 몹을 잡아 돈을 버는 소설입니다. 기본적으로 주인공은 제국기사아카데미에 입학 할 만큼 재능도 있고 머리도 돌아가는 인물이라 답답한 전개는 거의 없습니다. 메카물이 보기 힘든 요즘 나이트골렘 추억하며 보기에는 재밌는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업적인 부분이나 주인공이 벌이는 일들이 작위적이기는 하지만 그 부분만 살짝 내려놓고 보면 재밌게 볼 수 있습니다. 제국 수도에서 아버지 등처먹은 사기꾼들 잡는 내용과 여주인공이 사업하는 내용, 그리고 주인공이 변경에서 몹도 잡고 사업도 키우는 내용 이렇게 세가지 줄기로 스토리가 전개되는데 그렇다고 해서 산만해지지는 않고 어느정도 중심을 잘 잡고 글을 쓰는 것 같습니다. 추천합니다.



요즘 느끼는건데 참신한 소재의 글이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작가들 수준도 올라가고 소재도 다양해지니 읽는 재미가 있네요.

지금 당직 서고 비몽사몽간에 글 쓰는거라 횡설수설하지만 그래도 핵심은 적었다고 생각합니다.
참고하시고 즐독 하세요!!


안녕하십니까.

레이드라 2020-07-05 (일) 09:57
검머외랑 제목 비슷해서 걸렀는데 변병의 외노자 도전! 판타지 속 용병이 되었다 추강!
B570 2020-07-05 (일) 09:57
예전부터 추전글보며 느낀거지만 저랑 취향이 놀랍도록 비슷하시네요 추천글 감사합니다
연개소문 2020-07-05 (일) 09:57
저랑 대체로 비슷하신데, 살짝 다른 부분이 있어요.

'게임4판타지'는 판타지 소설로 너무 훌륭한 필력과 개성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하차 요소는 생각지도 못했고요.
다만 줄거리 진행이 살짝 느리고 드립(?)이 과해 피곤함을 느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듭니다.

KFC 변경 군단의 기사는 전체적으로 아주 잘 쓴 글이라 추천글도 썼는데요. 사업이나 진행이 작위적이라고 하셨는데, 그런 느낌은 전혀 못 받았습니다.
전통과 변화가 공존하는 세상(아마도 사회 변혁기?)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들이 튀어나오는데, 몰락을 경험한 주인공과 변화의 상징인 여자 변호사가 아이디어를 수용하는 데 거부감이 없어 잘 활용한다고 느끼고 있었죠.

나머지는 대체로 비슷한 느낌인 것 같네요.^^;;
기므군 2020-07-05 (일) 09:57
검미성은 항상 글쓰는 스타일이 읽을수록 피곤하더라구요.
그래서 그냥 안보는걸로 했죠.
오픈월드속 평기사는 처음에 주술사 할것같이 하다가 겨우 기사나 하는것 보고 실밍하고 좀 더 봤는데 그닥 특출난게 없어서 접었고요.
나머지는 대체로 비슷합니다.
오후의녹차 2020-07-05 (일) 09:57
대충 망한, 변방의, KFC 읽고 있습니다.
그 외 작품 추천 감사드리며 용병 시도해 보겠습니다.
현생 이종격투기 선수면 과거로 가도 어느 정도 통하겠네요.
인호이 2020-07-05 (일) 09:57
외노자 추강!!
Plant 2020-07-05 (일) 09:57
왠지 게임속전사가 터지고 방랑기사이후 정판형 소설들이 흥하는거 같네요 외노자는 설정하나는 매력적이라 초반보고 킵해두고 있습니다 리뷰하시느라 고생하셨어요
각답비상소 2020-07-05 (일) 09:57
여기 취향이 비슷한 분들 다 모이셨나봐요
전생체험 빼고 모두 접한 작품이고 하차하지 않고 따라가는 작품은 전부 추천하셨네요 ㅋㅋ
넓은바다 2020-07-05 (일) 09:57
KFC 잘읽고 있습니다.
로마 재벌가의 망나니 또한 잘 읽고 있습니다.
위의 두 작품 적극 추천합니다
Xephy 2020-07-05 (일) 09:57
저랑 취향이 비슷하신거 같은데
당신이 스쳐간 이야기들 추천합니다.
아처던컨 2020-07-05 (일) 09:57
부패의 사제도 꽁냥대는게 재밌음... 근데 거의다 선작한거네.,.
mazeo 2020-07-05 (일) 09:57
저도 검미성 작가 글은 거릅니다... 피곤해요. 그게 처음 볼 땐 장점인데, 계속보면 단점.
맥치 작가 새 글은 머리를 좀 비우고 읽어야 하는데, 어느 정도 포기하면 편하게 읽힙니다.
메이지 슬레이어는... 음 미묘하네요. 잘 쓴 글이라 생각은 되는데 그에 반해 전개는 참... 아마추어틱하다고 해야 되나...
랜피 2020-07-05 (일) 09:57
오픈월드RPG 속 평기사 정말 재미있네요. 덕분에 알아갑니다.
인천뱃놀이 2020-07-05 (일) 10:17
아포칼립스 속 성기사, 회귀했는데 힘이 그대로다, DLC 상점으로 무한성장은 저도 초반부 좀 보다가 접었어요.
hb7890 2020-07-05 (일) 10:25
공감 크네요. 솔직히 게임4판타지는 정말 관성적으로 읽고있음. 재밌다기보다는...
전작은 재밌게 봤는데..^^
아니 2020-07-05 (일) 11:16
정성 리뷰는 언제나 추천.
오비탈레인 2020-07-05 (일) 13:00
몇개는 읽고 있고 몇개는 관심이 가네요 ㅎㅎ

추천 드립니다
skfTktm 2020-07-05 (일) 15:08
ㅇㄷㅇㄷ
그리피티 2020-07-05 (일) 16:06
오... 글 잘쓰시네요 약간의 설명인데도 읽고싶어져요ㅎㅎ
이생망 2020-07-05 (일) 18:37
쥬논 미만 잡...요즘 이탄 보고 있는데 볼만함.
   

  • 호관원
  • 류현진
  • 노트 20 사전예약
  • 엘리폰트
  • 로또리치
  • 중고폰
  • gvg
  • 통신의달인
  • 제주렌트카
  • 카멜레옹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5
 [ 로또 40억 당첨된 근로자, 동료끼리 당첨됐어요 ] 로또리치
22641  [영화게시판] 영화 역사상 가장 유명한 댄스씬 (18) Jewd 10:04 3262 0
22640  [기타] 김치녀 누나의 이혼.jpg (152) 이미지 뚝형 08:51 31838 19
22639  [연예인] 야한 농담 좋아한다는 조이.gif (15) 이미지 뚝형 08:26 25799 9
22638  [기타] 현재 논란중인 슈퍼카 관련 유튜버 카걸.jpg (65) 이미지 korn 08:09 33315 17
22637  [유머] 반응이 좀 늦는 아내.gif (53) 이미지 조니미첼 03:00 34324 35
22636  [회원게시판] [약혐] 어후 얼굴 피지.... (250) 이미지 대련로카 01:40 17487 100
22635  [회원게시판] 이런 물난리는 처음이라는 기사가 많은데 (115) 이진영7 08-10 21969 44
22634  [기타] 미 정보기관의 한국군 평가.jpg (151) 이미지 노랑노을 08-10 30073 115
22633  [연예인] 이희은 쇼핑몰의 레전드 모델??ㅊㅈ.gif (61) 이미지 人生무상 08-10 47081 40
22632  [연예인] 낸시 쩍벌의 고통 .GIF (23)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8-10 45322 36
22631  [연예인] 남심저격하는 다혜 레깅스 요가 (21) 이미지 jollypong 08-10 32753 49
22630  [반려동물] 얼굴 마사지 받는 고양이 (30) 이미지 somnyang 08-10 9808 26
22629  [연예인] 걸스데이 민아 착시 레전드 (44) 이미지 jollypong 08-10 33462 49
22628  [유머] 죽으려고 빽을 쓰는 왜녀(倭女) (75) 이미지 파지올리 08-10 41556 34
22627  [기타] 서민에게 가격이 부담되는 음식들 jpg (165) 이미지 미디어마스터 08-10 42179 55
22626  [유머] 일본인 "미국이 무슨 짓을 했는지 알아요?" (130) 이미지 히잉 08-10 31344 75
22625  [유머] 섬짱깨 혐한 근황 (70) 이미지 Orange16 08-10 38958 98
22624  [연예인] 조현의 노림수 ㄷㄷ .GIF (31)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8-10 42749 51
22623  [연예인] 조현 너무 짧은 치마 .GIF (30)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8-10 34243 42
22622  [회원게시판] 일본 ㅈ됐음ㄷㄷ (98) 이미지 차단된시멘트 08-10 30015 57
22621  [연예인] 할많하않.. 그룹...( 버스터즈 ) (38) 이미지 jollypong 08-10 31139 43
22620  [연예인] 흘러내릴것같은 티파니...ㅗㅜㅑ (52) 이미지 킹타니 08-10 34077 33
22619  [회원게시판] 의사수를 ㅈ나게 늘려야 (82) 혀엉님 08-10 13518 36
22618  [엽기] 요즘 캣맘 (83) 이미지 ◇에오구스◇ 08-10 31452 42
22617  [엽기] 폭우 쏟아지는데 수영하러간 수영동호회 (96) 이미지 냥이사모 08-10 40788 57
22616  [기타] 조선족의 정체성 .JPG (122)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8-10 25897 90
22615  [기타] 미투 피해자 또 발생 (70) 이미지 파지올리 08-10 40901 86
22614  [연예인] 영화 아가씨에서 준코 역을 맡았던 배우 한하나 근황 (36) 이미지 아이언엉아 08-10 44922 47
22613  [기타] 논란의 일본 초밥집, 사과문 게재 (139) 이미지 사나미나 08-10 41344 69
22612  [연예인] 상의를 벗는 지수 .GIF (15)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8-10 43668 37
22611  [동물] 369만원 노트북으로 할게 이거 뿐인게 유머 (53) 이미지 갈비집사장 08-09 36149 40
22610  [회원게시판] 외국인이 한국에 적응해야지 각국 외국인을 한국이 다 맞춰줘야하나요 (62) 씬나는상상 08-09 22504 99
22609  [기타] 블라인드에 올라온 여경기동대 실태 (106) 이미지 사나미나 08-09 43636 110
22608  [회원게시판] 우리나란 인종차별이 거의 없음 (133) 아파카트 08-09 23169 63
22607  [유머] 쯔양 선행 모음 ㅠㅠ.jpg (140) 이미지 이토유저 08-09 31821 102
22606  [연예인] 16세 기네스 펠트로 딸 애플 마틴 .JPG (40)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8-09 44625 33
22605  [기타] [펌] 갭투자가 얼마나 잣같은거냐면 (140) 이미지 사나미나 08-09 34740 120
22604  [기타] 쯔양 그림실력.gif (85) 이미지 차단 08-09 41813 61
22603  [기타] 한국과 일본의 수해 대피소 차이 (86) 이미지 사나미나 08-09 41172 85
22602  [회원게시판] 샘 오취리는 이제 볼일 없으면 좋겠네요. (132) 이미지 냥큼한냥이 08-09 25346 97
22601  [나혼자산다] 독거남의 혼밥 47 (50) 이미지 전숲인 08-09 14041 28
22600  [연예인] 장원영 롤린롤린 댄스 .GIF (32)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8-09 38909 52
22599  [연예인] 아이유 아찔한 등짝 .GIF (39)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8-09 38290 55
22598  [회원게시판] 오취리는 욕 먹는게 맞지 않나요? 계속 욕 먹어야댐(요약ㅇ) (92) 으헿 08-09 16585 68
22597  [기타] 고소취하 안하면 죽겠다는 악플러 글 본 김희철 (62) 이미지 사니다 08-09 34280 109
22596  [게임게시판] [무료 배포 / 에픽게임즈] Wilmot's Warehouse (9) 이미지 Moebius 08-08 9956 23
22595  [연예인] [러블리즈]가슴 커 ..... 미주의 제시 성대모사 (18) 이미지 피그시 08-08 44185 30
22594  [기타] 日. 한국산 불매운동에 뚜껑열린 백종원 (211) 이미지 블루복스 08-08 36557 121
22593  [연예인] 뒤에서 본 아이유 볼살.gif (36) 이미지 뚝형 08-08 32089 63
22592  [유머] 군필은 정답률99%나온다..jpg (273) 이미지 강아지아기야 08-08 46750 62
22591  [회원게시판] 쯔양 유튜브 영상도 다 내렸네요 (125) 자빠트려 08-08 23594 77
22590  [연예인] 패션쇼 간 전효성 여전한 클라스 . GIF (19) 이미지 사나미나 08-08 48718 59
22589  [회원게시판] 음주운전 차량 신고했는데 형사입건한다고 하네용. (55) IFBB 08-08 19646 122
22588  [기타] 히로시마 피폭자들에게 돌직구 날리는 원폭 개발자.jpg (145) 이미지 오족팝콘 08-08 26071 85
22587  [연예인] 레전드 사나.gif (31)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08-08 33625 69
22586  [기타] 몰래 바닷물 끌어 와 풀장에 사용한 펜션업주들 적발 ,,, (107) 이미지 yohji 08-08 47254 48
22585  [정보게시판] 요즘 장르별 꿀잼 네이버웹툰.jpg (166) 이미지 주도주 08-08 27659 80
22584  [기타] [펌] 팬데믹으로 한국 제조업의 위상이 달라짐 (97) 이미지 사나미나 08-08 34262 94
22583  [회원게시판] 미친 집주인이 전세 살고 있는 제게 집을 사라고 협박 하고 있습니다. (124) 관리만이살길 08-08 29981 67
22582  [회원게시판] [공식입장] 오달수 측 "성추행 의혹 혐의없음 종결…독립영화로 복귀" (78) 갓수야 08-08 25147 1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