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게시판]

요즘 읽은 소설들 #51(문피아)

[댓글수 (16)]
글쓴이 : graysoul 날짜 : 2020-07-01 (수) 09:55 조회 : 11702 추천 : 19    

1. 1성 영웅이 되었습니다
https://novel.munpia.com/209172

현대인이 판타지나 아포칼립스 등 다양한 세계에 소환되는 퓨전물입니다.

뛰어난 업적을 이룬 영웅들이 죽은 후 영령이 되어 소환된다는 Fate/stay night의 영령소환에 뽑기게임처럼 1성 2성 같이 영웅 등급 요소를 섞은 방식입니다.
주인공은 아직 살아있어서 영령이 아니라 생령이라는 설정이고, 경험을 쌓아 빠르게 성장할 수 있다고 합니다.

소환사가 공물을 받치고 영령이 응하면 소환되는 방식인데 주인공은 가족이 빚을 져서 돈이 필요하기에 금을 공물로 받습니다.
금화나 은화를 받기도 하고, 금두꺼비를 받기도 하는데 현대로 돌아와서는 금은방 같은 곳을 방문해 직접 돈으로 바꿔야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의구심을 품지 않도록 궁리해야합니다.
그냥 통장에 자동으로 돈이 들어오고 세금이라던지 자금의 출처에 대해 아무런 걱정이 없는 시스템이 아닌 것이죠.

원래 일반인이라 별다른 전투능력은 없었는데 막상 판타지 세계에서 소환되어보니 생각보다 잘 싸웁니다.
소환자의 마력에 따라 유지시간이 달라지는데 주인공은 등급이 낮은 1성 영웅이라 소환유지비용도 얼마 안됩니다.
다치면 피가 아니라 금빛으로 된 별의 마력이 흩어지게 되고, 죽어도 다시 되돌아갈 뿐입니다.

판타지 세계에 소환될 때도 있고, 좀비가 창궐한 아포칼립스 세계에 소환될 때도 있는데 같은 세계에 소환되더라도 시간대는 뒤죽박죽입니다.
소환된 동안은 지구의 시간이 멈춰있지만 영령이 대기하는 장소에서 시간을 보내면 지구의 시간도 흘러갑니다.


소환되지 않는 이상 주인공이 마음대로 갈 수는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퓨전 깽판물과는 다른점이죠.
이게 이 소설의 가장 큰 매력포인트인 것 같습니다.

지키지 못한채 몬스터에게 주인공이 죽고 그 자리에 남겨두고 온 소환사라던지
좀비가 창궐한 세계에서 다른 사람들을 위해 희생한 소환사라던지
점점 주인공과 인연이 이어진 사람들도 많아지고, 인연이 이어진 세계도 많아집니다.



2. 미지의 세력의 흑막이 되었습니다.

https://novel.munpia.com/209646

현대배경 각성자물입니다.

각성은 했지만 능력치도 낮고 고유등급을 얻지 못해 일반인보다 육체적 능력만 약간 더 좋은 최하등급의 각성자인 주인공입니다.
그러던 어느날 이상한 검을 얻게 되고 주인공의 부하를 자처하는 사람들을 만납니다.
검의 주인이 자신들의 주인이라고 하는데 아무래도 주인공이 과거를 기억 못하고 기억을 잃었거나 환생을 했다는 듯한 떡밥을 던지는 소설입니다.
부하들은 다른세계에서 온 것 같은데 각성자들을 관리하는 협회에서도 부하들의 정체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냥 흔한 각성자물인데 주인공에게 충성하는 뛰어난 부하들이 있는 것 뿐입니다.
일본소설 중에 저것과 비슷한 제목의 착각계 소설을 재미있게 읽은게 있어서 기대했는데 완전히 딴판이더군요.

그냥 아이디어와 기세로 쓰는듯한 소설입니다.
설정에 대한 체계가 제대로 잡혀있지 않고 등장인물들도 개성은 있지만 자연스러움이 없는 과장된 성격들이 많습니다.
주인공의 부하뿐만 아니라 다른 각성자나 협회 직원들도 마찬가지이죠.
협회 건물 출입절차나 등급 갱신 절차등도 현실적이지 않고 그냥 적당히 생각나는대로 쓴 것 같은 느낌입니다.

다만 주인공에게 충성하는 뛰어난 부하들을 가지는 소설은 어느정도 수요층이 있기 때문에 이런 것을 좋아하는 분에게는 맞을지도 모르겠습니다.



3. 로마 재벌가의 망나니
https://novel.munpia.com/206473

로마시대 대체역사물입니다.

현대인이 로마 재벌가의 망나니에게 빙의하는데 처음에는 뭐가뭔지 몰랐지만 원래 육체의 기억을 얻고 나서는 여기가 천국이로구나 하면서 방탕한 생활을 이어갑니다.
그러다가 참혹하게 다루어지는 노예를 직접 눈앞에서 보고나서 마음을 고쳐먹습니다.

로마는 노예가 사회에서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너무 급진적으로 바꿀 수는 없다는 것을 주인공도 알고 있습니다.
단지 약간의 처우개선을 위해 사회적 인식을 조금씩 바꿔나가는 대체역사물이죠.


주인공은 로마 역사상 최대의 부자라는 마르쿠스 리키니우스 크라수스(Marcus Licinius Crassus)의 장남입니다.
그리고 드라마로도 제작되어 유명한 검투사 스파르타쿠스의 노예반란 등 시대적 배경도 반영하는 대체역사물입니다.

현대의 지식치트를 그냥 써먹기에는 주인공이 알고 있는 지식이 조금 어중간한데 꿈속에서 현대의 도서관에 갈 수 있고, 거기서 원하는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도서관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는 없고 어느정도 제약이 있다는 식으로 약간 밸런스 조절을 해줍니다.
기술에 관한 책을 읽을지, 역사에 관한 책을 읽을지도 선택해야하는데다 기술에 관련된 책을 읽더라도 그 기술을 구현하기 위한 사전지식은 또 다른 책에 있을지도 모르니 단순 지식치트는 손쉽게 쓸 수 없는 것이죠.


주인공은 로마 역사를 상세하게 알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마침 도서관에서 로마 관련 서적을 읽다가 잠들었는데 로마 시대로 온 것이라 일반인보다는 좀 더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당시의 시대상을 반영하여 너무 눈에 띄어 집중 견제를 받지 않도록 주의하고 있습니다.
어느정도 고증을 따르면서도 현대인의 정서와 지식을 가지고 역사를 바꾸려고 노력하는 대체역사물의 정석이죠.




이번에 읽은 소설 중에서는 3번 로마 재벌가의 망나니가 가장 재미있었습니다.

graysoul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동심세계 2020-07-01 (수) 09:55
추천에는 추천이죠. 감사합니다~
파인드패닉 2020-07-01 (수) 09:55
3번 추강합니다.
ring15 2020-07-01 (수) 09:55
항상 추천 감사합니다. 덕분에 시간을 아끼네요.
막천현 2020-07-01 (수) 09:55
1번이 정말 재밌어요
오비탈레인 2020-07-01 (수) 09:55
추천글 감사합니다
삭제해라애송… 2020-07-01 (수) 09:55
전 1,2번은 하차했는데 3번은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몽중생 2020-07-01 (수) 09:55
추천 감사합니다~
힘세고강한 2020-07-01 (수) 09:55
1번은 잘 쓰면 재밌을 거 같네요
두종규 2020-07-01 (수) 09:55
추천 감사합니다
택꾸 2020-07-01 (수) 09:55
모조리 하차한 작품들이네요. 로마도 재미있다는 초반엔 재미있었다는 느낌이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식상해져 버리더군요.
BubA 2020-07-01 (수) 10:21
1성 영웅은 아프셔서 하차하셨네요..
ioelagas 2020-07-01 (수) 10:47
참고 하겠습니다.
한비호 2020-07-01 (수) 11:42
추천 감사합니다 1성 시도 해보겠습니다.
글쓴이 2020-07-01 (수) 11:56
이 글은 도서게시판에 6월 7일에 작성했었는데 오늘 인기게시판으로 자동이동 된 것입니다.
1달 전에 쓴 글이라 소개한 작품 중에는 유료화되거나 연중되는 작품도 있습니다.
가장 최신소개글은 #54이니 도서게시판에서 다른 것도 확인하세요.
http://www.etoland.co.kr/bbs/board.php?bo_table=book
Shamshir 2020-07-01 (수) 16:29
ㅊㅊ
실버크로스 2020-07-01 (수) 16:34
3번 저도 보고 있습니다.
   

  • 제주렌트카
  • 차량용품
  •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 걸카페
  • 리니지m
  • 넥산타이어
  • 라크나로크
  • 통신의달인
  • 카멜레옹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3
[스폰서박스] [이토랜드 공식] SK렌탈샵 최대혜택 / 정수기 / 공기청정기 / 비데 / 365일 … (88) SK렌탈샵
22045  [기타] 18초만에 벌금 130,000원 발송 (66) 이미지 사나미나 23:12 24453 9
22044  [연예인] 아이유의 경제관념 (12) 이미지 사나미나 22:55 12384 13
22043  [컴퓨터] 대전에서 작은 컴퓨터 가계 오픈 했습니다. (34) 하씨아재 22:46 4110 35
22042  [연예인] 아이즈원 V앱 중......권은비 충격적인 장면....gif (44) 패션피플 21:04 18697 41
22041  [회원게시판] (사진주의) AOA 민아 인스타그램 ㅠㅠ (46) 이미지 허랭득이 18:53 21952 38
22040  [회원게시판] 회사에서 승진했습니다 (46) 다이어트해야… 18:50 13472 57
22039  [기타] 택배대란 이기주의 끝판왕 (109) 이미지 사나미나 17:56 28871 41
22038  [유머] 김민아 사태 팩폭하는 작가 오세라비 (154) 이미지 매직메탈 16:19 29142 185
22037  [연예인]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크로스백 패션 (57) 이미지 사나미나 15:36 33061 48
22036  [감동] 절대 건드려선 안될 사람을 건드린 언냐들.jpg (73) 이미지 노랑노을 13:26 45645 60
22035  [연예인] 노브라 엠마 스톤 .JPG (132)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13:02 45756 35
22034  [기타] 한국 드라마의 수준을 지적하는 사람 (156) 이미지 사나미나 12:45 38337 51
22033  [연예인] 멤버에게 괴롭힘 당했다고 고백한 AOA 민아 (80) 이미지 탱폭도 11:50 23427 23
22032  [엽기] 주택가 플래카드甲.jpg (133) 이미지 노랑노을 10:51 39425 60
22031  [블박] 학교 앞에서 차 만지면 진짜 돈 주나요? (125)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10:21 23732 44
22030  [연예인] 권민아 "AOA 탈퇴 이유 10년 괴롭힘" 폭로.."꺼져 XX아" (64) 이미지 웰시고기 09:35 19862 33
22029  [기타] 조작 유튜버 송대익이 당해온 일 (92) 이미지 사나미나 08:50 32244 50
22028  [정보게시판] 모르면 손해보는 생활 상식.txt (55) 이미지 Loopy 07:11 19815 47
22027  [연예인] 우주소녀 다영......숨겨뒀던 반전 몸매.GIF (27) 패션피플 04:52 39376 30
22026  [회원게시판] 불청 윤기원 ㅋㅋㅋㅋㅋ (49) 이미지 9700 00:35 25790 45
22025  [연예인] 손연재 골반 운동 . GIF (70) 이미지 사나미나 07-03 46277 55
22024  [기타] 중견기업 오뚜기, 정규직 98.63%인 이유 (129) 이미지 사나미나 07-03 26224 115
22023  [블박] 뇌정지 온 블박 운전자 ㄷㄷ (70) 이미지 아트람보 07-03 31001 62
22022  [기타] 한 아이돌의 입대 사유 (106) 이미지 냥이사모 07-03 50195 49
22021  [연예인] 얼떨결에 이나은 밥 먹여준 남학생 (52)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3 39279 55
22020  [연예인] 안소현 미드 클래스 ㄷㄷ .JPG (59)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3 55623 66
22019  [회원게시판] 편의점 폐기상품 얻어왔습니다. (77) 이미지 시간이제일정… 07-03 25173 85
22018  [연예인] 오하영 레깅스.gif (25) 이미지 Loopy 07-03 45407 33
22017  [유머] 은근히 논란이 많은 회사 정시 출근 ㄷㄷ.jpg (499) 이미지 라이프포아이… 07-03 50025 78
22016  [연예인] 노홍철 아이린 보고 놀란 이유 ㅎㄷㄷ.gif (66) 이미지 choio 07-03 37483 40
22015  [엽기] 택시 운짱 평균 인성 (156)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07-03 27068 105
22014  [기타] 진짜 첫사랑과 결혼한 배우 레전드 (65) 이미지 사나미나 07-03 49663 66
22013  [연예인] 한때 방송금지 댄스 달샤벳 조커 .gif (65) 이미지 Loopy 07-03 46617 64
22012  [연예인] 입국심사받는 아이린.jpg (35) 이미지 탈레랑 07-03 32885 49
22011  [블박] 제주카니발 허세가오충 보복운전.gif (107) 이미지 Loopy 07-02 35585 146
22010  [유머] 장원영 바지 봐 (95) 이미지 바리에이션 07-02 61880 63
22009  [기타] 인스타 여신들의 실체 .JPG (165)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2 64994 74
22008  [기타] 이연복 셰프가 입양한 강아지 근황 (77) 이미지 사니다 07-02 40129 98
22007  [기타] 귀화 결심한 브라질 출신 세징야의 속마음 (106) 이미지 사스미리 07-02 49683 102
22006  [회원게시판] 결국 코로나때문에 사업 하나를 접게 되었습니다. (85) 이미지 Artistry 07-02 27300 71
22005  [엽기] 양호선생님 집단 성폭행 사건 .JPG (93)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2 55325 124
22004  [연예인] JYP의 새로운 걸그룹 niziu (172) 이미지 코다마레나 07-02 50190 57
22003  [블박] 자신이 무개념 운전자인지 모르는 상황.gif (144)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2 30149 100
22002  [정보게시판] 독서갤러리에서 만든 책 입문 방법.jpg (153) 이미지 피라맥스 07-02 21401 155
22001  [유머] 포르쉐 적반하장 사건 근황 (97)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07-02 43583 97
22000  [감동] 이국종 교수가 간호대학에서 받은 민원 (96) 이미지 사나미나 07-02 36586 118
21999  [회원게시판] 용인 주차폭행 반전입니다 ㅋㅋ (76) 이미지 배튼튼 07-02 28843 67
21998  [기타] 박수홍 인성 알수 있는 사건들.jpg (90) 이미지 사나미나 07-02 42295 113
21997  [기타] 천년이 넘어서도 치욕스러운 이불킥 (98) 이미지 거스기 07-01 50169 75
21996  [연예인] 선미......해수욕장....하이레그 수영복 ㄷㄷㄷ (65) 패션피플 07-01 49140 62
21995  [연예인] 경수진 셔츠 찢기 레전드 (24) 이미지 IDOL 07-01 55958 48
21994  [기타] 배우 최불암 매니저 인증 .jpg (71) 이미지 천마신공 07-01 49227 94
21993  [회원게시판] 집에 선물이 와있네요~ (74) 이미지 잇힝e 07-01 23196 134
21992  [기타] 재혼시 죽은 와이프가 데려온 딸을 어디에 맡겨야 할지 고민입니다.txt (398) 이미지 Loopy 07-01 44541 72
21991  [회원게시판] 매니저 머슴 일 이거 기획사가 고용했다고 잘못 떠넘기려는 쉴드는 웃기네요 ㅋㅋㅋ (114) 컷우드 07-01 22122 50
21990  [유머] 양준혁 유명한 일화 (78) 이미지 사나미나 07-01 49532 79
21989  [유머] 현재 논란중인 임산부석 사진 (210)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07-01 51068 66
21988  [도서게시판] 요즘 읽은 소설들 #51(문피아) (16) graysoul 07-01 11703 19
21987  [회원게시판] 아들 입대 후기.. (175) 금기자 07-01 20266 97
21986  [유머] 어떤 돈 많은 외국인의 충고에 멘붕 온 열도인들 (146) 이미지 별을찾아서 07-01 35355 1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