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엽기]

존나 빡치는 사건이 일어났음

[댓글수 (110)]
글쓴이 : 마춤법파괘자 날짜 : 2020-02-14 (금) 09:13 조회 : 47563 추천 : 79    

원문글 : https://www.bobaedream.co.kr/view?code=strange&No=3470372



<선요약>


- 어머님이 앞이 안보이는 장애이신데..


- 아들이 자꾸 멍들었다고 주위에서 말해줌

- cctv설치해서 보니  복지관에서 아들 수업을 해주는 선생이


  상습적으로 폭행. 검찰에 내새끼같아서 쳐 때렸다 시전

- 구속영장기각.




저는 서울에서 두 아이를 키우는 평범한 엄마입니다. 조금 다른 게 있다면 앞이 보이지 않는 시각장애인이라는 겁니다.

 (지금 이 글은 눈이 보이는 가족을 통해 작성을 부탁했습니다) 


 2018년 여름쯤 때부터, 주변사람들이 매번 11살 아들에게 멍이 들어있다는 이야기를 저에게 했습니다.   

아들에게 멍 자국에 대해 수차례 물어보았지만, 그냥 넘어졌다.. 친구랑 장난치다가 부딪혔다는 이야기만 할 뿐이었습니다. 


빛 하나 보이지 않는 전맹인 저는 손으로 아들의 얼굴을 만져 보아도.. 멍 자국이 얼마나 심한지.. 얼마나 자주 멍이 들었는지도 알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꿈에도 생각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알고보니 멍은 복지관에서 소개받은 방문교사 때문에 든 것이었던 겁니다.  

 2017년부터 3년간 저희 아이를 봐오신 선생님은, 복지관에서 온 사람이라 첫 번째로 믿음이 갔습니다. 


서울의 유명 대학의 아동 복지학을 전공하고, 상담심리 석사, 사회복지사 2급, 미술치료사 자격증 등 심리학과 복지관련 분야를 공부했던 사람이라고 본인을 소개했습니다.

 더욱이 강남에서 아이들의 창의 수학을 가르쳐왔지만 이번엔 봉사하는 마음으로 복지관을 통해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했고, 정말 저는.. 세상에 이런 분이 다 있나.. 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이렇게 내 아이를 봐주러 온다는 선생님의 비단결 같은 마음씨를 저는 믿고 있었습니다.  

 2019년 12월경, 중학생인 누나가 마침 거실에 있을 때 ‘퍽퍽’ 하는 소리와 남동생이 ‘아아’라고 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방은 아들이 방문 교사에게 수업을 받고 있었고, 그날 아들의 얼굴에 멍이 생겼다고 누나가 말해줬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 선생님의 이상한 점이 느껴졌습니다.   


처음에는 거실에서 수업을 했는데 아이가 좀 더 집중해야 한다며 약 1년 전부터 방 안에서 문을 닫고 공부를 했습니다.  

가끔 선생님이 언성이 방문을 뚫고 나오는 날도 있었는데, 아이가 무슨 잘못이라도 했는지 선생님에게 따로 물어보면 그저 숙제를 안 해서 좀 혼낸 것뿐이라고... 걱정하지 말라며.. 이야기를 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습니다. 2019년 12월 23일. 이상하단 생각을 떨치지 못한 저는 멀리 있는 친정엄마와 남동생에게 도움을 요청해 아이의 방에 CCTV를 달고 수업을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 그날.. 아들은 책장 한 장 넘기지 못한 채 폭언과 폭력을 당하고 있었습니다. 

30여분 수업시간동안 아이는 30여 차례나 맞고 있었습니다.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방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그 오랜 시간 눈앞에 있는 아이를 지키지 못했다는 사실에 억장이 무너졌습니다.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몰라... 이를 악 물고.. 경찰이 올 때 까지 기다렸습니다. 


더 답답한 건 모든 사실을 알고도 내 아이의 상처를 직접 눈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왜 그렇게까지.. 내 아이를 때렸는지... 정말 궁금했습니다. 방문 교사는 ‘내 새끼 같아서.. ’ ‘애정이 과해서...’ 그랬다고 합니다. 

심지어 ‘발로 밟은 것도 아니고...’라고 말을 합니다. 

방문 교사의 그런 말들이 더욱 더 저희가족을 괴롭힙니다.   


더 억장이 무너지는 건, 현재 폭행 방문 교사는 CCTV가 찍힌 날짜에만(일회성) 폭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있으며 그 전에는 그런 일이 없다고 합니다. 법무법인 00의 변호인을 선임한 폭행 교사는 증거인멸, 도주위험이 없다는 사유로 구속영장은 기각 되었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 중인데... 자문을 받은 변호사분들이 집행유예.. 벌금형으로 끝날 수 있다는 의견을 들었습니다.. 

정말 하늘이 무너집니다.   


저희는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는 증거로 아들 얼굴에 들어 있는 멍 자국 사진을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는 판단 근거에 대해 방송국에서 전문가 분에게 자문을 받아 줬습니다. 

내 아들에게 방문 교사가 주먹을 휘둘렀을 때, 아이는 ‘학습된 무력감’이 나온다고 합니다. 

절대 그 당일만 폭행이 있었다고 할 수 없다고 합니다.   


목 졸림과 구타를 당했던 아이는 엄마가 힘들어 할까봐.. 속상해 할까봐... 저에게 이야기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엄마가 시각장애인이라.. 이런 폭행을 당한 것 같아 아이에게 너무나도 미안한 생각밖에 없습니다. 엄마로써 너무 죄책감이 듭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폭행 교사로부터 제대로 된 사과 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계속 변명으로만 일관하는 그 교사가 죗값을 온전히 받을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가 이루어지게 도와주세요. 


누구보다 보호받아야 되는 아동, 장애인에게 이루어진 이런 범죄는 초범이라는 이유로.. 벌금형으로 끝나지 않게 좀 더 처벌이 강화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제 아들과 같은 똑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게 하기 위해 사회 복지사 2급에 미술 심리 치료도 배웠던 방문 교사의 자격을 박탈시켜주시길 바랍니다. MBC실화탐사대 방송 링크 올립니다. 


   https://youtu.be/H3gN7yvqjTE     http://m.imbc.com/Imbbs/ImbbsView/1003736100000100000?pos=tv&bid=truestory_clip&list_id=4058606  

     http://m.imbc.com/Imbbs/ImbbsView/1003736100000100000?pos=tv&bid=truestory_clip&list_id=4058607         

국민청원 링크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k8dOZq?page=29 

존나 메갈냄새나네.

댓글에서는 어떠한 경우라도 욕설/반말/인신공격 관련 내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회원모두가 이용하는 게시판인만큼 기본매너를 지켜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서로간의 생각이 다르다고 하여 상처를 주는 댓글 / 불편함을 주는 댓글 보다는 따뜻한 댓글로 배려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또한 글에 문제가 있다면 정중하게 이의제기를 하시기 바랍니다.
스스로 고소미 피해를 보지 않도록 신중한 언행을 부탁드립니다.
회원 스스로 자정작용이 가능하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마춤법파괘자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snapzoo 2020-02-14 (금) 09:13 추천 25 반대 1
저런 씨발년이.........
               
                 
흔한회원 2020-02-16 (일) 19:45
페미=메갈=좌파인거 공식인데

위글에서 소름돋음

덩치만으로 이런생각하는거 보면 진짜 제정신이 아니신듯
호랑나나 2020-02-14 (금) 15:00
사탄:안 받아요.
영웅다라빠 2020-02-14 (금) 15:23
내가 다 죽이고 싶다 ...
나라지킴이 2020-02-14 (금) 15:23
옛날에는 학교선생들이 때리기는 했어도 별탈이 없는곳을 때리고했는데
요즘은 별이상한것들이 마구잡이로 때리고 그러니
저것도 어찌보면은 갑질이 아닐지 자기가 가르치는 사람이라는 지위를 이용해서 애를 때리고 다른 사람에게 말못하게 한거면
제대로 인성이 박힌 사람들이 많아야하는데 어찌 저런 직종에 돈에 미친것들이 들어가서 저러는건지
okinawa 2020-02-14 (금) 15:24
하 보기만해도 역겹고 짜증나네
판사 검사새끼 지자식이 저랬으면 눈깔듸집혀서
뭐라도했을새끼들이
잉여학개론 2020-02-14 (금) 15:26
이족보행이네
박미디 2020-02-14 (금) 16:30
않이 구속안한다고 영장 안나오는건 아냐..
최대8글자입… 2020-02-14 (금) 16:30
저 생명체가 말을 할 줄 알고 사람을 가르친다구요?!
싸이보더 2020-02-14 (금) 17:25
ㅅㅂ 돼지년 똑같이 문닫고 맞아봐야지
주작전 2020-02-15 (토) 19:44
사회복지사 공부하고 사람 괴롭히는건 무슨 심리일까...
사이코패스인가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1
 [휴대폰상담실] 기변 문의드립니다. (2) 휴대폰상담실
20050  [블박] 면허정지 먹음 (41)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16:31 11117 7
20049  [사회] 굶을지언정 니네 물건은 안먹는다. (39) 스샷첨부 파지올리 16:25 19545 9
20048  [유머] BTS 군 입대시 최강 테크트리 (58) 스샷첨부 하데스13 15:14 26624 11
20047  [연예인] 배우 지망생 단비 (39) 스샷첨부 jollypong 13:45 21087 24
20046  [유머] 수백 억의 목숨을 갈아넣어 만든 건축물 (63) 스샷첨부 M13A1Rx4 13:24 35510 20
20045  [회원게시판] 아놔 독일 방역 망한 듯. ㅡㅡ (87) The미래 12:46 24080 16
20044  [유머] 일본 알몸 축제 근황 (86) 스샷첨부 콩뿌리 11:24 39615 32
20043  [기타] 질병본부 현장 의사의 분노.jpg (151) 스샷첨부 왜죠 07:32 32651 184
20042  [기타] 알고보니 더 대단했던 한국전쟁 레전드의 물품 (98) 스샷첨부 사스미리 06:54 32267 157
20041  [감동] 백주부의 더본 코리아 근황.jpg (79) 스샷첨부 그란데말입니… 02-28 40264 119
20040  [기타] 애플: 한국에 기부를 왜 해야 되죠? (287) 스샷첨부 하데스13 02-28 36006 154
20039  [연예인] 지수.....진짜 많이 짧은 원피스ㄷㄷㄷ (26) 패션피플 02-28 54942 51
20038  [회원게시판] 일본에 대한 코로나 예측하나... (124) 연남동연가 02-28 28499 98
20037  [기타] 지인발 마스크 업계 근황 (155) 스샷첨부 하데스13 02-28 43104 168
20036  [블박] 운전하다가 은근 화나게 하는 상황.jpg (95) 웨이백 02-28 33939 61
20035  [유머] [펌] 존버의 승리 [썰] (99) RedMir 02-28 37713 89
20034  [유머] 이상한 여자한테 잘못 걸렸다 (79) 스샷첨부 라돌 02-28 51258 75
20033  [회원게시판] 박명수, 소외계층에 써달라 마스크 2만장 기부 (71) 스샷첨부 제임스밀러 02-28 15609 76
20032  [연예인] 아이린 VS 남규리 여러분의 선택은? (134) 스샷첨부 오정굿 02-28 28256 45
20031  [회원게시판] 의료기술이 발전한 이 나라에서 태어나 다행이네요 (118) 백두텨 02-28 18592 86
20030  [기타] 중국에 퍼지는 괴담 (147) 스샷첨부 하데스13 02-28 39433 74
20029  [연예인] 나무꾼이 다녀간 레깅스 조현 (60) 사나미나 02-28 49882 71
20028  [회원게시판] 삶이 너무 어렵습니다.. (119) 기록구에서 02-27 23519 103
20027  [나혼자산다] 전세 입주 (54) 스샷첨부 nsyls 02-27 21484 70
20026  [연예인] 아이린 길거리 실물 영접 미모 ㄷㄷㄷ .GIF (36)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2-27 45670 57
20025  [유머] 야박한 서울 사람들 인심 (143) 스샷첨부 라돌 02-27 56214 85
20024  [회원게시판] 와 진짜 역겨운 하루네요 ㅋㅋㅋㅋㅋㅋ (148) 내마음속저장 02-27 41084 96
20023  [회원게시판] 마스크 풀리는거보소 ㅋㅋㅋㅋㅋㅋ (130) 스샷첨부 패밀리망고 02-27 53334 76
20022  [블박] 55만 원에 합의하자는 차주.gif (193) 플룸 02-27 39832 102
20021  [유머] 일본 뉴스 오프닝 레전드짤 (99) 스샷첨부 jollypong 02-27 47889 69
20020  [기타] 미국 군인 vs 한국 군인 (94) 스샷첨부 하데스13 02-27 38968 62
20019  [감동] 자발적으로 대구에 모이는 낭만닥터들.jpg (94) 웨이백 02-27 26695 80
20018  [기타]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는 고등학생 (154) 스샷첨부 사스미리 02-27 40830 64
20017  [회원게시판] 왜 선진국이라는 미국과 일본은 우리처럼 코로나19를 잡지 않는걸까요? (110) 레몬카드 02-27 19670 91
20016  [회원게시판] 너무 감사합니다... 너무 감사하니다.. 공장 중단했던 사장입니다.. (59) 남해차 02-27 19030 122
20015  [감동] 눈 부셔서 볼 수 없는 두 확진자 (58) 스샷첨부 잇힝e 02-27 35173 89
20014  [회원게시판] ETOLAND 오랜만에 다시 써봤습니다 (50) 스샷첨부 명품인생 02-27 12662 104
20013  [유머] 박미선이 분노한 이유 (130) 스샷첨부 냥이사모 02-26 46431 154
20012  [블박] 9백만원짜리 보복운전.gif (111) 스샷첨부 뚝형 02-26 37269 99
20011  [회원게시판] 상황이 중국에 점점 유리해지네요.. (201) 옴나니반메훔 02-26 38022 128
20010  [엽기] 상상초월 갓본상황.jpg (114) 왜죠 02-26 55581 129
20009  [회원게시판] 마스크 구매 사이트 종합정리(개당 1500원 이하 사이트 위주) (110) semiji 02-26 32236 287
20008  [정보] 가성비 좋은 와인.jpg (154) 플룸 02-26 30911 137
20007  [연예인] 컬링에 도전한 퀸연아 (50) 스샷첨부 jollypong 02-26 37343 123
20006  [기타] 교수한테 욕먹은 배달부 (89) 스샷첨부 하데스13 02-26 42586 113
20005  [연예인] 슈가맨 남규리 미모 (104)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02-26 37218 84
20004  [연예인] 이태리 밀라노에 간 아이유.jpg (30) 스샷첨부 축험보저 02-26 28770 53
20003  [유머] 조선인의 이상한 유전자 (124) 스샷첨부 박사님 02-26 32599 177
20002  [연예인] 권은비 컨디션난조 (23) 스샷첨부 아이즈원♡ 02-26 34359 22
20001  [연예인] 수지 공중파 레전드 ㄷㄷ (30) 스샷첨부 리저드맨 02-26 36705 35
20000  [기타] 어느 현자의 신천지 테러 분석(스압) (91) 스샷첨부 냥이사모 02-26 28844 196
19999  [기타] 김연아가 살아있는 레전드인 이유 (61) 스샷첨부 하데스13 02-26 29557 88
19998  [회원게시판] 일본 검진자수 근황 (57) 스샷첨부 인증메일안날… 02-26 21503 53
19997  [유머] 마스크 되팔렘들 ㅈ됨 ㅋㅋㅋ (129) 스샷첨부 카오스솔져 02-26 40527 154
19996  [기타] 이 상황에서 제일 억울한 사람 (70) 스샷첨부 제미니 02-26 35017 122
19995  [기타] 드디어 저승사자 그알이 떴습니다. ㄷㄷㄷㄷ (72) 스샷첨부 파지올리 02-26 43321 117
19994  [기타]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버린 일본 방송 (147) 스샷첨부 하데스13 02-25 51814 117
19993  [연예인] 아이유 살짝 시스루 (79) 스샷첨부 4Leaf 02-25 41854 71
19992  [사진갤러리] 이 아이는 나중에 커서... (138) 스샷첨부 COREANTIN 02-25 29469 170
19991  [연예인] 김민아 아나운서 - 음성판정 (69) 스샷첨부 그린이 02-25 29606 5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