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회원게시판]

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댓글수 (309)]
글쓴이 : 살카 날짜 : 2020-02-06 (목) 10:31 조회 : 31171 추천 : 316  
안녕하세요, 이토 자동차게시판에서 활동하는 살카입니다.

먼저 저희 아버지가 2년전 암판정 받고 이토에 헌혈증 나눔 요청 드린적 있었는데 정말 많은 회원님들께서 도와주셨습니다. 덕분에 2년이라는 시간을 아버지와 더 보낼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아버지는 2년전 설연휴에 담도암 판정을 받으셨고 수술후 완치 판정도 받으셨습니다. 수술후 약 5개월간은 정말 건강하고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정말 그동안 불효만 해왔던 저에게 하늘이 허락해준 보너스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최선을 다해 아버지와 시간을 보냈고 능력이 되는 만큼 효도하려 했습니다. 그래도 아쉬움과 죄송함은 많이 남아 있네요..
 제가 작년 3월에 결혼을 했는데 아버지께서 직접 가족 대표인사도 해주셨습니다. 손주는 안겨 드리지 못 했지만 아버지 살아 계셨을때 결혼하게되어 저 또한 행복했습니다.
 5개월간의 완치 생활을 뒤로 하고 아버지는 전이가 되었습니다. 그것도 간에 한군데가 아닌 분무기로 뿌린것처럼 퍼져 있었습니다. 수술은 불가능했고 항암치료를 하였는데 사용할수 있는 항암제를 모두 사용하였지면 암은 더 퍼져 갔습니다.
 돌아가시기 3개월전부터는 물도 음식도 거의 못 드셨습니다. 일주일 입원하고 일주일 퇴원을 반복하였고 이번에 설명절 전날 입원 하셨을때는 11일이라는 긴 입원하였고 결국 집으로 돌아 오시지 못 하였습니다.
 각혈을하면서 폐렴이 진행되었는데 항생제 치료가 효과가 없었습니다. 담당교수님이 임종을 준비하라는 말에 형과 저는 받아 들이기로 했습니다.
 2월 2일 일요일, 오전에 저는 업무 때문에 일을 하고 있었는데 형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아침부터 아버지가 왜 안오냐고 계속 물으신다고.. 아버지를 바꿔주었습니다.
"너는 온다더니 왜 안오냐?"
최근 아버지와 대화하였을때 음성이 아닌 건강하셨을때 아버지 음성이었습니다. 정말 또렷하고 또박또박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이제 아빠가 좋아하는 며느리랑 출발해요,조금만 기다리세요,아빠" 오랫만에 기분 좋은 아버지와의 통화였습니다. 준비하고 출발하려는데 형에게 한통의 전화가 또 옵니다. 아버지가 안좋아셨다...
손이 떨려왔습니다. 어떻게 운전을 했는지 기억이 안납니다. 아버지는 거친 숨을 내쉬고 계셨습니다. 그래도 의식은 또렷하셨고 손도 따뜻했습니다. 아버지는 저와 와이프 손을 꼭 잡아 주셨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최선을 다해 져와 며느리를 기다리셨습니다. 서둘러 아버지 형제들께 연락을 드렸고 의식이 있으실때 모두 만나고 인사를 하였습니다. 너무 고통스러워 하셨지만 잘 버티고 계셨습니다. 하루,이틀정도는 더 시간이 있을 줄 알았늡니다. 어머니께 면회실에서 잠시 쉬시라고 하고 다를 형제분들께도 댁에 돌아가 쉬시라 하였습니다.
 거칠고 바삐 내쉬던 호흡이 갑자기 느려졌습니다. 면회실에 계신 어머니께 달려가 모셔 왔습니다. 의식은 약하게 있으셨지만 더이상 저희손을 꼬옥 지어 주시지 못 하셨습니다. 이상하게도 얼굴을 제외한 아버지 몸이 차가워졌습니다. 심박수는와 산소수치가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이때부터는 죽음의 기다리는 카운트 같이 느껴졌습니다. 아버지가 의식이 없어지셨고 더이상 눈을 마주치지 못 했습니다. 미친 사람처럼 울부짖었습니다. 사랑한다고,고맙다고,죄송하고,다시 만나자고...그렇게 아버지는 고통없는 곳으로 가셨습니다. 2월 2일 밤 10시 53분. 아버지께선 가족들 고생할까봐 12시를 넘기지 않으시고 떠나셨습니다.
 아버지 말씀에 따라 간소하게 장례를 치뤘습니다. 화장을 하였고 잔디장에 모셨습니다.
 
저희 가족과 아버지의 2년이라는 선물 같았던 시간은 그렇게 끝났습니다. 포기하지 않고 더 살아주셔서 감사하였고 제 아버지셔서 감사했고 모든 것에 감사했습니다.
아버지! 그동안 한가정을 지키시느라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이제는 고통없는 곳에서 편히 쉬시고 또 다른 세상에서 언제나 그러셨듯 언젠가 다시 만날 저희 식구를 맞이 해주실거라 믿습니다. 벌써 보고싶습니다 아버지..

 아버지가 마지막으로 제게 남기신 말씀은 "담배 끊어라"였습니다. 자신은 없지만 금연을 하려 합니다.
이토랜드 중고차 공식딜러 살카입니다.
구매, 판매, 대차 언제든 문의 주세요~!!

빨강거머리앤 2020-02-27 (목) 23:2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도 화요일에 아버지 모시고 병원 갔다 왔는데 암이라고 하시네요.
박주여 2020-02-29 (토) 11:3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백패킹고고 2020-03-01 (일) 05:5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쌀집김씨 2020-03-01 (일) 22:4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lupc 2020-03-04 (수) 01:0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버퍼 2020-03-04 (수) 18:2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오직주의뜻대… 2020-03-05 (목) 13:44
부디아픔없는 하늘나라에서 영면하시길..
maguni 2020-03-05 (목) 16:5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이야이 2020-03-05 (목) 23:39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처음  1  2  3  4
   

  • 갓심비 1+1 갤럭시 아이폰 강화유리 기본필름
  • 새우 1마리
  • 유통기한 임박상품 저렴하게 냉장고/냉동실 채우세요!
  • 맛있는 구이채 3종류!!
  • 차량용 공기 살균기
  •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 칸후 럭셔리 30큐브 일반어항 SET (어항+LED조명) 구매시
  • 단백질 높은 황태로 만든 간식 소개해드립니다.
  • 정말 갈치살이 두툼하고 담백하여
  • 어디서도 쉽게 볼 수없는 유니크한 핸드메이드 귀걸이
  • 미라클 M70
  • 품질좋은 국내산 1+ 암돼지
  • 주문당일 로스팅하여 포장하는 하루견과입니다.
  • 오미자로 만든 청
  • 덴탈마스크 50매세트 1회용 마스크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1
[광고랜드] [30초면 끝나는]이걸로 세균 박멸 끝! 전염병 예방 필수템 휴대용 손소독제 (107) 추억선생
20588  [기타] 한문철 변호사가 말하는 무면허 중딩들 조지는 법 (53) 스샷첨부 사나미나 03:19 15581 4
20587  [연예인] 태연......브라톱 하나 걸친 과감한 노출.jpg (29) 스샷첨부 패션피플 00:45 19278 20
20586  [기타] 비교되는 두 전세기 귀국자들 (47) 스샷첨부 사나미나 00:22 20066 60
20585  [기타] 집단성폭행 가해자 전학온단 말에 학부모들 발칵 (64) 스샷첨부 posmall 04-03 25661 57
20584  [게임게시판] 스팀 Autobahn Police Simulator 무료배포 (9) 스샷첨부 마제스틸 04-03 6789 14
20583  [반려동물] 우리집 봄이에요!! 출산 임박!! (30) 스샷첨부 KlintCC 04-03 9302 59
20582  [기타] 13살 살인범들 추가소식 (96) 스샷첨부 삼다水 04-03 35570 69
20581  [엽기] 이번 무면허 중딩이 역대급인 이유 (98) 스샷첨부 posmall 04-03 36273 58
20580  [연예인] 슬기 자신있는 뒤태.. ㄷㄷㄷ (31) jollypong 04-03 36142 46
20579  [기타] 기레기 혼내주는 댓글 장원 (82) 스샷첨부 사나미나 04-03 27781 150
20578  [반려동물] 새끼때 사무실로 기어들어오셨는데 (33) 스샷첨부 투갓 04-03 19257 73
20577  [연예인] 유승옥 유치원 .JPG (79)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4-03 39914 158
20576  [회원게시판] 월60 공익 글쓴사람입니다 쪽지로 욕 작작해주세요 (97) 하체빌런맨 04-03 22135 79
20575  [감동] 인간승리를 지켜보는 헬갤러들 .GIF (54)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4-03 38430 85
20574  [엽기] 여고생 협박해서 닭파는 치킨집 사장님.jpg (106) 스샷첨부 뚝형 04-03 44167 69
20573  [회원게시판] 이탈리아 전세기편 격리자의 민원 (127) 스샷첨부 wiza 04-03 17235 101
20572  [기타] 이번 무면허 중학생 사건 현재까지 상황.jpg (161)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04-03 27191 69
20571  [회원게시판] 현재 청원 40만 돌파했습니다. (167) 샌프란시스코 04-03 26356 129
20570  [기타] 미국이 중국에 2경4천조 소송 (116) 스샷첨부 사나미나 04-03 38888 66
20569  [기타] 한국계 간호사의 트윗으로 보는 뉴욕의 현재 (97) 스샷첨부 사나미나 04-02 34650 70
20568  [회원게시판] 조만간 상암동 작살나겠네.. (63) 스샷첨부 곰이고미 04-02 35697 76
20567  [유머] n번방과 패륜 (183) 스샷첨부 꼬부기 04-02 50087 107
20566  [유머] 식당에 오는 젊은 남자 손님 특징 (127) 스샷첨부 사나미나 04-02 41737 85
20565  [반려동물] 주인님 사진 허락없이 올려봅니다 (45) 스샷첨부 이토중독자 04-02 25240 81
20564  [연예인] 김민아나 존나 이 쁘~음... ㅋㅋㅋ (70) 스샷첨부 피그시 04-02 53657 70
20563  [엽기] U턴... 다들 이 정도는 하겠쥬??? (109) 스샷첨부 금기자 04-02 41754 61
20562  [기타] 하늘에 구멍이 뚫렸다... (101) 스샷첨부 블루복스 04-02 43068 120
20561  [회원게시판] 회사 경리가 신천지 신도에요. (122) 그러니까a 04-02 33438 94
20560  [기타] 너무나 완벽했던 아빠의 자가 격리 준비 (74) 스샷첨부 사스미리 04-02 31437 134
20559  [정보게시판] (자필) 집에서 미니양배추 키우기 (57) 스샷첨부 프로개 04-02 11512 65
20558  [유머] 진열의 정석 (111) 스샷첨부 이박삼일 04-02 41757 71
20557  [회원게시판] 한국 치안 최대 미스터리.jpg (121) 스샷첨부 sienic77 04-02 36358 118
20556  [회원게시판] 오늘부로 이토를 탈퇴합니다.ㅠㅠ 모두 안녕히계세요. (183) 스샷첨부 빈폴 04-01 35230 86
20555  [연예인] 신세경 레깅스 몸매 ㄷㄷㄷ .GIF (63)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4-01 50230 126
20554  [기타] 에티오피아 한국에 도움 요청 (69) 스샷첨부 블루복스 04-01 40994 285
20553  [연예인] 글래머 사나....아찔한 공항패션.gif (48) 스샷첨부 TrueLove 04-01 48518 84
20552  [동물] 밤송이 까놨더니 찾아온 손님의 정체 (47) 스샷첨부 사나미나 04-01 38248 165
20551  [기타] 한국 광탈 현장.gif (96) 스샷첨부 책에봐라 04-01 58944 129
20550  [회원게시판] 인생 참 스펙 타클 합니다. (91) 시체놀이 04-01 24250 176
20549  [기타] 사장 바뀐 맥도날드 근황ㄷㄷ.jpg (89) 스샷첨부 뚝형 04-01 48330 119
20548  [블박] 왕복 8차로에서 무단횡단한 80대 할머니 사망사고.gif (161) 스샷첨부 TrueLove 04-01 29207 116
20547  [기타] 태권도 블랙벨트 따고 자랑한 헐리우드 여배우 .JPG (82)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4-01 38908 97
20546  [게임게시판] 스팀 무료 Barro / The Deed / GOG Goodies (8) 스샷첨부 쥐앤알 04-01 8411 20
20545  [기타] 코로나 시국에 상하차 뛰는 자영업자.jpg (87) 스샷첨부 사나미나 04-01 32549 78
20544  [반려동물] 열일하는 집사의 손목 (31) 스샷첨부 somnyang 04-01 13475 36
20543  [기타] 아몰랑~ ㅆㅂ 가족만 아니면 돼 (97) 스샷첨부 블루복스 04-01 36013 110
20542  [정보게시판] 초보운전자를위한 자동차 꿀팁정리글 (118) 스샷첨부 jollypong 04-01 13519 138
20541  [블박] 민식이법 1호 사고.GIF (463) 스샷첨부 93년생 04-01 25462 61
20540  [회원게시판] 아 진짜 저는 짜증나는게 뭐냐면요 저희도 주말에 나가서 쇼핑도하고싶고 (106) 츄루륩춉츕 04-01 16039 52
20539  [기타] 한국전쟁 당시 동맹이었던 영국군의 분노로 밝혀진 학살사건 (120) 스샷첨부 jollypong 04-01 24818 7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