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유머
  • 연예
  • 시사
  • 영화
  • 자동차
  • 컴퓨터
  • 게임
  • 동물
  • 사회
  • 회원
  • 정보

브랜드연구소

RiZUM 명컴퓨터 탑툰 러판

   
[도서게시판]

82년 김지영이 문제인것은 한국여상의 불합리한점을 말하고자 하면서 배경이 한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댓글수 (101)]
글쓴이 : 백도라니 날짜 : 2019-12-08 (일) 10:06 조회 : 25479 추천 : 130  


82년 공교롭게도 저의 주민번호 앞자리와 같네요?


그래서 말씀드리겠습니다.ㅎㅎ



자...그당시는 이미 핵가족화가 되어가는 시절이었습니다.




반에서 조부모님과 같이 사는집 손들어 봐라 라고 하면 그런집은 많지 않았던 시절이기도 하지요.


책에서는 밥은 아버지 아들부터 주고 그다음에서야 할머니밥을 퍼주었다며  극단적인 남아선호사상을 부각시키려하는데요.


그 어떤집이 그런가요. ㅋㅋㅋ


그런 며느리가 있으면 시어머니가 가만놔뒀을까요?  우리나라는 남아선호사상이 탑인 국가가 아니라 유교사상이 탑인 국가입니다.


작가분이 내앞에 있었다면 묻고 싶을정도였습니다. 그런집에서 살았냐고 아니면 그런집을 본적이라도 있냐고요 



지금이야 이혼이 흔한거지만  그당시만해도 여자가 소박맞으면 여자인생 끝장나는걸로 생각되던 시절인데


감히 시어머니앞에서 그랬다?  그 나라는 어떤 나라입니까? 




국민학생때 남학생부터 "급식" 을 먹었다...


후후후...


당시 저학년은 밥먹기 전에 끝났습니다.  81생의 경우 국민학교 1학년때까지 오전반 오후반이 있었구요. 제가 빠른82라 81년 생들과 같이 학교 다녀서 기억합니다. 제가 오후반이었으니까요.  도중에 사라졌습니다 짠! 하고 ..ㅋ



그럼 82년생 국민학생은 고학년때부터 점심시간이 있었습니다. 


아니요 다시 정정하지요. 저학년때도 점심시간이 있었다면 사립 국민학교를 다녔을 겁니다. 제가 사립출신이라 잘압니다 ㅋ


그럼 완전 90년대 초반의 고학년이 된 국민학생 급식의 이야기였겠군요.


정확히 그당시 국민학교에서 급식을 했다면 두가지중 하나입니다.


사립 국민학교였거나  도서벽지나 농어촌 국민학교였거나. 그게 아니면 도시락이었습니다. 


저는 사립 국민학교였음에도 불구하고 5학년 1학기까지 도시락 싸갔습니다.  5학년 2학기때부터 학교에서 급식했거든요. 


당시 학부모회에서 서울에서는 급식한다던데 우리는 지방이라서 못하는거냐 어쩌는거냐 라고 교장선생님을 쪼아서 이루어진 개떡같은 쾌거였습니다 ㅡㅡ;  사립 국민학교 학부모회 파워는 어마어마 했습니다. 맘에 안드는 선생도 갈아치워버릴만큼 ;;;



그런데 무슨 급식이야기입니까?  


그래요 사실은 우리 주인공은 도서벽지 농어촌에살았다 칩시다. 낮엔 학교가고 돌와와서는 논이나 밭일을 돕고 ..뭐 그랬던? 그런데 그게 소설속에 페이지 분량때문에 말하지 못했다? 뭐 그렇게요?


김지영씨는 여자로서 불우하게 태어나서 학교가 끝나면 고된 농사에도 동원되는 불행한 친구였겠군요...음음...




그래요 그 상황에서 "남자만 먼저 급식을 먹었다"


80년후반~90년 극초반까지는 아직 고등학교에 교련이 남아있을때 입니다. 


그리고 그당시 국민학생의 한학급 평균수는 50~55명정도였을 것입니다. 


왜 갑자기 이런이야기를 하느냐...아직 학교에 군대식 문화가 많이 잔존해 있을땝니다.


보통 4분단으로 나누어서 교실에 책상이 배치되었구요 


한분단에 12~14명 6~7쌍의 친구들이 한분단을 이루었습니다.



무슨말이냐...한 분단  = 한 분대 의 의미고  교사의 학생 통솔은 군대식이라서  분대단위의 운용을 보여줍니다.  


남녀 짝궁인데  1분단~4분단까지 남학생만 쏙 빼서 먼저 급식먹게 하고 그다음 여자만 쏙빼서 급식을 먹게 했다? ㅋㅋㅋㅋ



어디 당나라 군대에서 배워먹은 통솔법입니까?


당시는 분단별로 움지였고  불평등을 호소할만한 상황에 놓이면 오늘은 1분단부터 내일은 2분단부터..이렇게 돌려가며 했을것입니다.


그렇게 학생들이 통솔이 되었어요. 


다만 체육시간이나 아침 조회시간엔 키순서대로구요. 작은애들 부터 앞에 큰애들은 뒤에...



어디 되먹지도 않은 소리를 쳐 해싸면서 그것이 한국이라고 지껄입니까?  


어디 뇌피셜로만든 가상의 국가를 만들어 놓고요 





오...이제 사춘기로 넘어갑니다.  극 소수였던 남녀공학으로 들어가는군요? 


다들 아시다 시피 나름...광역시였던 제 고향도 중고등학교에서 공학의 비율은 비공학 학교와 비교해 볼때 극 소수였습니다. 


그런데 운이 좋았군요 후후후....소설속 주인공의 운이 좋았군요.



자....복장규제에 대해서 남자에 비해 여자가 더 엄했다라...후후후후...


저는 남중 남고를 다녔지만 남중일때는 같은 재단이라서 바로 운동장 건너서 여고 여중 바로 옆건물엔 여상이 있었구요. 우리 뒷편에 남고 전문대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동네친구는 운좋게 공학에 다니는 여자사람친구였지요 


그래서 그당시 여중은 물론 여고 여상  공학의 모든 분위기를 다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머리가 조금이라도 길면 학주가 와서 가위로 잘라버리고  학주가 가위댄 자국이 너무 심해서 눈물을 머금고 삭발해오면 반항했다고 쳐맞고


학교앞 운동장 가장자리 시멘트 포장된 부분 쓰레빠 신고 나왔다고 쳐맞고 


한창 자라는 나이라 바지가 짧아져서 바지끝단이 발목까지 오는데 교복은 또 비싸서 버티고 있으면 옷 이상하게 입는다고 쳐맞고 


아크릴로된 명찰이 놀다가 깨져서 어제 주문해놨습니다 하면 그런건 미리 예비로 안만들어 두냐고 쳐맞고 


몸이 커져서 동복 마이가 작아서 단추가 잘 안잠가 지는데 단추 열고 등교한다고 쳐맞고 


그래봤습니까? 


그것도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똘똘감은걸로 말이지요.



미안한데요 학원친구 동네친구 그리고 운동장 건너에 여고 여중  바로 옆의 여상  다 말해봐도 우리학교만큼 복장규제 강했던 학교가 없었네요?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맞으면 솔직히 아프지만 사람대우 받은거죠. 학주가 기분나뻤으면 바로 그자리에서 싸다구 날라갔는데요 



도데체 그런 뇌피셜은 어디서 나오신건지....누가 알면 남중 남고는 양아치 날리리처럼 하고 다녀도 문제 없었다고 생각했겠네요.





그리고 우리 나이 또래에서 다커서 택시기사 아저씨가 첫손님은 여자는 안태운다라는 말을 들었다라...후후후후후....


갑자기 타임라인이 과거로 쩜프를 하셨나  뭐 김지영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임? 


그런 무슨 개같은 억지 설정까지...



도데체 작가가 생각하는 한국은 어떤 평행세계에 있는건가요? 





그냥 뇌피셜에 억지설정까지 더해서 여자가 겪었을법한 모든 부조리를 백화점식으로 때려넣고


니들 이중 하나라도 걸리지 않냐?


그럼 우리 공감할 수 있어.



아이고 ......


이런 쓰레기 상업소설이;;;;






starHS 2019-12-08 (일) 10:06 추천 70 반대 4
요약하자면

군대에 있는 각종 사고사례 모음집을
'82년생 김논산' 일병이라는 가상의 존재를 만들어
입에다 통째로 쑤셔넣은뒤에 온갖 네거티브한 대장균들이 잘 발효되라고
주작 한스푼 혐오 두스푼을 넣고
식판에 나오는 똥국 한사발 때려넣은뒤
야외화장실에서 똥을 싸게 하면 나온다는

것입니다
아이젠32 2019-12-08 (일) 10:06 추천 38 반대 2
문제는 저책을 읽은 안겪어본 세대 여성들도 저걸 이제 사실처럼 받아드릴꺼라는거죠....

일베가 쓰레기에서 역사를 사실이라고 배우듯.....
무인도개굴 2019-12-08 (일) 10:14 추천 29 반대 1
머 어딘가에서는 있었을수도 있는 부당한 대우를 혼자 진짜 다 당한거처럼 망상글을 쓴건데 모자란 아이들이 선동당해 나도 그랬던거같아요라며 징징거리는거뿐.... 모지리들의 자기개발 부족으로 인한 사회부적응을 사회부조리 탓으로 돌리려는 개소리이니 그냥 두세요.... 그들은 그렇게 살아왔고 앞으로도 노력없이 징징거리다가 사라질거임..
EzRiDeR 2019-12-08 (일) 14:56 추천 19 반대 0
문제는 쓰레기같은 소설의 '환타지'가 현재로 소환되어 담론을 형성하고 마치 대부분 '사실'인 것처럼 호도된다는 점.
소설이고 영화일 뿐이라 말하면서 공감한다며 호들갑떠는 모순. 이 상황에 거론할 세 부류가 있는데, 첫번째는 무지몽매하여 선동당하고 생각없이 휩쓸리는 멍청한 부류. 두번째는 논리적으로 어느 쪽이 타당한지 알지만 쌩까고 자기 유리한 쪽으로만 짖어대는 부류. 이른바 뷔페니즘. 세번째는 이 상황을 틈타 무지한 애들 이용, 선동하고 장사하는 애들. 이른바 페미니즘은 돈이 된다.
이 세 부류 중 첫번째는 고구마 백 개는 먹은듯 속터지지만진짜 못된 인간들은 두번째, 세번째 부류라고 봄.
여기 보니 타겟을 두번째로 잡아서 욕하시는 분들 많으신데 그 심정 공감하나 개인적으로 진짜 욕먹어야할 인간은 세번째 부류라고 봄. 이를테면 옛날 애들 코묻은돈 삥쳐먹던 유해불량식품 판매업자 같은 인간들.
좀비형님 2019-12-08 (일) 10:06 추천 16 반대 0
서구사회에서 2차 세계대전 이후의 여성권의 성장을 생각해 본다면
 우리나라의 여성권의 급격한 확대는 80년대까지의 여성의 사회운동(민주화, 노동운동 등)의 결실 볼수 있음

80년대생들이 이런저런 성평균 정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었던 자체가 60,70년 그 전세대분들이 남녀 구분없이 민주주의투쟁, 학생운동, 노동운동 등으로 정권, 사회 부조리에 투쟁했고 그 과정에는 수많은 피라는 희생이 있었기에  나온 결과로 볼 수 있음..

운동권 남학생 못지 않게 아니 더 과격하게 움직였던 여성학생운동, 노동운동사를 찾아보면 80년대에 이러한 사회정책이 시행되는건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결과

그리고 경제적으로 폭팔적으로 성장하며, 민주화 및 시민의식의 성장과 함께 대학진학률이 90%를 넘기기 시작한 후
사관학교 입학이니, 군가산점 폐지니, 여성할당이니, 여성사업체 우대 등 성평등정책의 꿀을 1순위로 받은 80년대 이후 출생 그리고 90년대 생 이후부턴 뭐.....TV에서 부터 예비살인마, 강간마 취급하는데 여성차별은 무슨...
     
       
몰라요오2 2019-12-10 (화) 15:55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요.
처음  1  2
   

  • 리줌 마우스 인증 이벤트
  • 리줌 플레이 이벤트
  • 게시물 이벤트
  • 러판이벤트
  • 탑툰
  • 스토어핫딜
  • 브랜드리줌
  • 비밀상점
  • 카멜레옹
  • 통신의달인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9
 [이벤트] 2021 신축년 이토랜드 게시물 이벤트 (한정판 머그컵 증정) (293) eToLAND
25175  [유머] 남자들의 성욕이란? (32) 이미지 뚝형 20:12 25887 16
25174  [유머] 10년 전에 취미로 시작했던 일본어가 저의 인생을 바꿔놨습니다. (71) 이미지 원희와pika쭌 19:48 17039 20
25173  [기타] 손님 요청 무시했다가 ㅈ된 배달 업주.jpg (115) 이미지 천마신공 18:33 29572 19
25172  [영화게시판] 넷플릭스 추천작 "모술" (21) 이미지 scandy 18:19 13211 8
25171  [자동차] 현기차는 결함차다? (46) 게임이좋아유 18:07 7402 23
25170  [연예인] 김혜수 뒤태 (27) 이미지 아이언엉아 17:46 27591 22
25169  [유머] 수십년간 남동생을 폭행한 친누나 (60) 이미지 posmall 16:53 36234 22
25168  [도서게시판] 최근 문피아에서 따라가는 유·무료 소설들 리뷰. (24) mazeo 15:19 9240 13
25167  [유머] 결국 들통난 중국의 거짓말 (45) 이미지 해탈게이머 14:32 31479 44
25166  [기타] 반페미 선언한....할리우드 여자 연예인들...ㅗㅜㅑ....jpg (48) 이미지 패션피플 14:04 31484 60
25165  [기타] 생으로 도저히 못먹겠다는 사람이 많은 음식 (151) 이미지 posmall 12:56 30380 30
25164  [유머] 후쿠시마 수산물 막은 그 공무원 근황 (55) 이미지 제미니 09:30 31363 107
25163  [유머] 오늘자 물어보살 레전드 사연.jpg (95) 이미지 잇힝e 08:12 44756 55
25162  [유머] 일본 도장깨고 온 한국인.gif (60) 이미지 왜죠 05:58 34005 152
25161  [기타] 짱개가 생각하는 비밀병기.jpg (99) 이미지 신묘한 04:19 33047 63
25160  [유머] 음식점에서 욕먹었던 BJ의 정체 (121) 이미지 개Dog 01:12 37701 109
25159  [회원게시판] 칼을 갈고 있습니다. (166) 듀클리언 01-22 25046 247
25158  [유머] 여자사장에게 고백하러 간 청년.jpg (174) 이미지 잇힝e 01-22 49236 58
25157  [기타] BJ감동란 뒷담화한 전복집 사장님 자필 사과문 (182) 이미지 사니다 01-22 44752 65
25156  [유머] 흔한 ㅈ소기업 승진식 (70) 이미지 포토샵 01-22 54211 67
25155  [반려동물] 게임할 때 항상 방해하는 포도양 (38) 이미지 개Dog 01-22 27432 50
25154  [연예인] 오마이걸 유아의 날씬한 몸매 (26) 이미지 페드로11 01-22 47773 57
25153  [기타] 82년생 김지영 후기로 유명한 분의 정체 .jpg (120) 이미지 천마신공 01-22 40489 126
25152  [기타] 1300년만에 밝혀진 백제 멸망의 진실.jpg (112) 이미지 개Dog 01-22 38346 147
25151  [회원게시판] 시골 사는 사람으로서 주관적인 귀농분들 이야기 (102) 냉소월 01-22 19443 85
25150  [유머] 매춘을 반대하는 이유 (123)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01-22 43799 195
25149  [영화게시판] 영화속 매력적 여배우들과 그 테마음악 베스트 21 (83) 본섭 01-22 15976 105
25148  [기타] 한국이 괜히 방역강국이 아닌 증거 (69) 이미지 파지올리 01-21 37405 148
25147  [기타] 역대급 오심 그리고 선수의 대처.jpg (64) 이미지 뚝형 01-21 41725 133
25146  [기타] 모두가 1등이 된 달리기 경기.jpg (62) 이미지 스마일1 01-21 34354 109
25145  [기타] 실제 간호사의 경험담 .JPG (164)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1-21 53421 117
25144  [기타] 단골 식당에서 뒷담화 들은 여성BJ (132)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1 35680 39
25143  [기타] 1억 인증 오피녀,jpg (110) 이미지 뚝형 01-21 53600 60
25142  [회원게시판] 후배에게 사과했습니다 (83) 금기자 01-21 26909 75
25141  [영화게시판] 영화 잡식가의 비교적 덜 상업적인 영화 추천 (29) 이미지 SuPa곰 01-21 14767 81
25140  [연예인] 빨간티 샤넌 (43)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1 37006 52
25139  [기타] 맛있다고 칭찬하는데 미친년 소리 들은 여자 (142) 이미지 블루복스 01-21 44859 90
25138  [반려동물] 에헴! 새해에는 (20) 이미지 박초아 01-21 9748 41
25137  [회원게시판] 전도하는 아줌마 만나 (86) 순수의식 01-21 31289 131
25136  [기타] 중국인 아이돌에게는 아예 정주지 맙시다. (154) 이미지 블루복스 01-21 41536 237
25135  [연예인] 여자친구의 5인이상 집합금지 대처법 (25)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0 41415 81
25134  [유머] 디씨 레전드...전지현 닮은 처제 썰.jpg (70) 이미지 뚝형 01-20 57770 75
25133  [연예인] 언젠가 얼굴로 떡상할 것 같은 중소신인 여돌 (65) 이미지 봉자 01-20 48218 37
25132  [정보게시판] 보일러별 난방비 절약 팁.jpg (59) 이미지 만두맨 01-20 29441 67
25131  [유머] 현시각 아가씨 노래방 유흥 대참사 (50) 이미지 프로츠 01-20 71026 74
25130  [연예인] 쌩얼로 다니는게 편하다는 여자아이들 슈화.jpg (60) korn 01-20 47575 72
25129  [컴퓨터] 회사 로고 만들어주는 사이트 (61) 워드프레스 01-20 26710 100
25128  [기타] 놀면뭐하니 하차요구 받고 있다는 데프콘 (104) 이미지 사나미나 01-20 52958 103
25127  [기타] 어깨 부딪혔다고 폭행당했던 피해자 자살 (129) 이미지 개Dog 01-20 34207 117
25126  [연예인] 옷이 흘러내린 전효성 (34) 이미지 posmall 01-20 60699 79
25125  [자동차] 보xx림 더이상활동 안해야겠네유.. (156) 이미지 김소혜♡티마 01-20 39190 59
25124  [회원게시판] 한국 벤츠는 짱깨 꺼였네요 (75) Piuuuuu 01-20 28478 56
25123  [회원게시판] 세계 최강의 보병전차 (75) 이미지 NoJap 01-20 25055 73
25122  [유머] 소장가치 200% 졸업앨범 (46) 이미지 개Dog 01-20 39842 132
25121  [연예인] 옆모습도 보통이 아닌 신세경 (42) 이미지 사나미나 01-20 39108 73
25120  [회원게시판] 시골 인심은 개뿔 (112) 맥주조아 01-19 24269 105
25119  [기타] 67.9kg 몸 자랑 누나 .JPGIF (66)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1-19 60793 110
25118  [기타] 윤서인이 첨부한 사진 팩트체크 들어간다 (101) 이미지 블루복스 01-19 28556 153
25117  [회원게시판] 친중, 친조선족 커뮤니티라고 돌아다니는 짤 (83) 이미지 아이언엉아 01-19 18433 72
25116  [유머] 양준혁에게 재산 공동명의 해달라는 부인 (188) 이미지 fourplay 01-19 41668 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