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도서게시판]

82년 김지영이 문제인것은 한국여상의 불합리한점을 말하고자 하면서 배경이 한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댓글수 (101)]
글쓴이 : 백도라니 날짜 : 2019-12-08 (일) 10:06 조회 : 24985 추천 : 130  


82년 공교롭게도 저의 주민번호 앞자리와 같네요?


그래서 말씀드리겠습니다.ㅎㅎ



자...그당시는 이미 핵가족화가 되어가는 시절이었습니다.




반에서 조부모님과 같이 사는집 손들어 봐라 라고 하면 그런집은 많지 않았던 시절이기도 하지요.


책에서는 밥은 아버지 아들부터 주고 그다음에서야 할머니밥을 퍼주었다며  극단적인 남아선호사상을 부각시키려하는데요.


그 어떤집이 그런가요. ㅋㅋㅋ


그런 며느리가 있으면 시어머니가 가만놔뒀을까요?  우리나라는 남아선호사상이 탑인 국가가 아니라 유교사상이 탑인 국가입니다.


작가분이 내앞에 있었다면 묻고 싶을정도였습니다. 그런집에서 살았냐고 아니면 그런집을 본적이라도 있냐고요 



지금이야 이혼이 흔한거지만  그당시만해도 여자가 소박맞으면 여자인생 끝장나는걸로 생각되던 시절인데


감히 시어머니앞에서 그랬다?  그 나라는 어떤 나라입니까? 




국민학생때 남학생부터 "급식" 을 먹었다...


후후후...


당시 저학년은 밥먹기 전에 끝났습니다.  81생의 경우 국민학교 1학년때까지 오전반 오후반이 있었구요. 제가 빠른82라 81년 생들과 같이 학교 다녀서 기억합니다. 제가 오후반이었으니까요.  도중에 사라졌습니다 짠! 하고 ..ㅋ



그럼 82년생 국민학생은 고학년때부터 점심시간이 있었습니다. 


아니요 다시 정정하지요. 저학년때도 점심시간이 있었다면 사립 국민학교를 다녔을 겁니다. 제가 사립출신이라 잘압니다 ㅋ


그럼 완전 90년대 초반의 고학년이 된 국민학생 급식의 이야기였겠군요.


정확히 그당시 국민학교에서 급식을 했다면 두가지중 하나입니다.


사립 국민학교였거나  도서벽지나 농어촌 국민학교였거나. 그게 아니면 도시락이었습니다. 


저는 사립 국민학교였음에도 불구하고 5학년 1학기까지 도시락 싸갔습니다.  5학년 2학기때부터 학교에서 급식했거든요. 


당시 학부모회에서 서울에서는 급식한다던데 우리는 지방이라서 못하는거냐 어쩌는거냐 라고 교장선생님을 쪼아서 이루어진 개떡같은 쾌거였습니다 ㅡㅡ;  사립 국민학교 학부모회 파워는 어마어마 했습니다. 맘에 안드는 선생도 갈아치워버릴만큼 ;;;



그런데 무슨 급식이야기입니까?  


그래요 사실은 우리 주인공은 도서벽지 농어촌에살았다 칩시다. 낮엔 학교가고 돌와와서는 논이나 밭일을 돕고 ..뭐 그랬던? 그런데 그게 소설속에 페이지 분량때문에 말하지 못했다? 뭐 그렇게요?


김지영씨는 여자로서 불우하게 태어나서 학교가 끝나면 고된 농사에도 동원되는 불행한 친구였겠군요...음음...




그래요 그 상황에서 "남자만 먼저 급식을 먹었다"


80년후반~90년 극초반까지는 아직 고등학교에 교련이 남아있을때 입니다. 


그리고 그당시 국민학생의 한학급 평균수는 50~55명정도였을 것입니다. 


왜 갑자기 이런이야기를 하느냐...아직 학교에 군대식 문화가 많이 잔존해 있을땝니다.


보통 4분단으로 나누어서 교실에 책상이 배치되었구요 


한분단에 12~14명 6~7쌍의 친구들이 한분단을 이루었습니다.



무슨말이냐...한 분단  = 한 분대 의 의미고  교사의 학생 통솔은 군대식이라서  분대단위의 운용을 보여줍니다.  


남녀 짝궁인데  1분단~4분단까지 남학생만 쏙 빼서 먼저 급식먹게 하고 그다음 여자만 쏙빼서 급식을 먹게 했다? ㅋㅋㅋㅋ



어디 당나라 군대에서 배워먹은 통솔법입니까?


당시는 분단별로 움지였고  불평등을 호소할만한 상황에 놓이면 오늘은 1분단부터 내일은 2분단부터..이렇게 돌려가며 했을것입니다.


그렇게 학생들이 통솔이 되었어요. 


다만 체육시간이나 아침 조회시간엔 키순서대로구요. 작은애들 부터 앞에 큰애들은 뒤에...



어디 되먹지도 않은 소리를 쳐 해싸면서 그것이 한국이라고 지껄입니까?  


어디 뇌피셜로만든 가상의 국가를 만들어 놓고요 





오...이제 사춘기로 넘어갑니다.  극 소수였던 남녀공학으로 들어가는군요? 


다들 아시다 시피 나름...광역시였던 제 고향도 중고등학교에서 공학의 비율은 비공학 학교와 비교해 볼때 극 소수였습니다. 


그런데 운이 좋았군요 후후후....소설속 주인공의 운이 좋았군요.



자....복장규제에 대해서 남자에 비해 여자가 더 엄했다라...후후후후...


저는 남중 남고를 다녔지만 남중일때는 같은 재단이라서 바로 운동장 건너서 여고 여중 바로 옆건물엔 여상이 있었구요. 우리 뒷편에 남고 전문대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동네친구는 운좋게 공학에 다니는 여자사람친구였지요 


그래서 그당시 여중은 물론 여고 여상  공학의 모든 분위기를 다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머리가 조금이라도 길면 학주가 와서 가위로 잘라버리고  학주가 가위댄 자국이 너무 심해서 눈물을 머금고 삭발해오면 반항했다고 쳐맞고


학교앞 운동장 가장자리 시멘트 포장된 부분 쓰레빠 신고 나왔다고 쳐맞고 


한창 자라는 나이라 바지가 짧아져서 바지끝단이 발목까지 오는데 교복은 또 비싸서 버티고 있으면 옷 이상하게 입는다고 쳐맞고 


아크릴로된 명찰이 놀다가 깨져서 어제 주문해놨습니다 하면 그런건 미리 예비로 안만들어 두냐고 쳐맞고 


몸이 커져서 동복 마이가 작아서 단추가 잘 안잠가 지는데 단추 열고 등교한다고 쳐맞고 


그래봤습니까? 


그것도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똘똘감은걸로 말이지요.



미안한데요 학원친구 동네친구 그리고 운동장 건너에 여고 여중  바로 옆의 여상  다 말해봐도 우리학교만큼 복장규제 강했던 학교가 없었네요?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맞으면 솔직히 아프지만 사람대우 받은거죠. 학주가 기분나뻤으면 바로 그자리에서 싸다구 날라갔는데요 



도데체 그런 뇌피셜은 어디서 나오신건지....누가 알면 남중 남고는 양아치 날리리처럼 하고 다녀도 문제 없었다고 생각했겠네요.





그리고 우리 나이 또래에서 다커서 택시기사 아저씨가 첫손님은 여자는 안태운다라는 말을 들었다라...후후후후후....


갑자기 타임라인이 과거로 쩜프를 하셨나  뭐 김지영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임? 


그런 무슨 개같은 억지 설정까지...



도데체 작가가 생각하는 한국은 어떤 평행세계에 있는건가요? 





그냥 뇌피셜에 억지설정까지 더해서 여자가 겪었을법한 모든 부조리를 백화점식으로 때려넣고


니들 이중 하나라도 걸리지 않냐?


그럼 우리 공감할 수 있어.



아이고 ......


이런 쓰레기 상업소설이;;;;






starHS 2019-12-08 (일) 10:06 추천 69 반대 4
요약하자면

군대에 있는 각종 사고사례 모음집을
'82년생 김논산' 일병이라는 가상의 존재를 만들어
입에다 통째로 쑤셔넣은뒤에 온갖 네거티브한 대장균들이 잘 발효되라고
주작 한스푼 혐오 두스푼을 넣고
식판에 나오는 똥국 한사발 때려넣은뒤
야외화장실에서 똥을 싸게 하면 나온다는

것입니다
아이젠32 2019-12-08 (일) 10:06 추천 38 반대 2
문제는 저책을 읽은 안겪어본 세대 여성들도 저걸 이제 사실처럼 받아드릴꺼라는거죠....

일베가 쓰레기에서 역사를 사실이라고 배우듯.....
무인도개굴 2019-12-08 (일) 10:14 추천 29 반대 1
머 어딘가에서는 있었을수도 있는 부당한 대우를 혼자 진짜 다 당한거처럼 망상글을 쓴건데 모자란 아이들이 선동당해 나도 그랬던거같아요라며 징징거리는거뿐.... 모지리들의 자기개발 부족으로 인한 사회부적응을 사회부조리 탓으로 돌리려는 개소리이니 그냥 두세요.... 그들은 그렇게 살아왔고 앞으로도 노력없이 징징거리다가 사라질거임..
EzRiDeR 2019-12-08 (일) 14:56 추천 19 반대 0
문제는 쓰레기같은 소설의 '환타지'가 현재로 소환되어 담론을 형성하고 마치 대부분 '사실'인 것처럼 호도된다는 점.
소설이고 영화일 뿐이라 말하면서 공감한다며 호들갑떠는 모순. 이 상황에 거론할 세 부류가 있는데, 첫번째는 무지몽매하여 선동당하고 생각없이 휩쓸리는 멍청한 부류. 두번째는 논리적으로 어느 쪽이 타당한지 알지만 쌩까고 자기 유리한 쪽으로만 짖어대는 부류. 이른바 뷔페니즘. 세번째는 이 상황을 틈타 무지한 애들 이용, 선동하고 장사하는 애들. 이른바 페미니즘은 돈이 된다.
이 세 부류 중 첫번째는 고구마 백 개는 먹은듯 속터지지만진짜 못된 인간들은 두번째, 세번째 부류라고 봄.
여기 보니 타겟을 두번째로 잡아서 욕하시는 분들 많으신데 그 심정 공감하나 개인적으로 진짜 욕먹어야할 인간은 세번째 부류라고 봄. 이를테면 옛날 애들 코묻은돈 삥쳐먹던 유해불량식품 판매업자 같은 인간들.
좀비형님 2019-12-08 (일) 10:06 추천 16 반대 0
서구사회에서 2차 세계대전 이후의 여성권의 성장을 생각해 본다면
 우리나라의 여성권의 급격한 확대는 80년대까지의 여성의 사회운동(민주화, 노동운동 등)의 결실 볼수 있음

80년대생들이 이런저런 성평균 정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었던 자체가 60,70년 그 전세대분들이 남녀 구분없이 민주주의투쟁, 학생운동, 노동운동 등으로 정권, 사회 부조리에 투쟁했고 그 과정에는 수많은 피라는 희생이 있었기에  나온 결과로 볼 수 있음..

운동권 남학생 못지 않게 아니 더 과격하게 움직였던 여성학생운동, 노동운동사를 찾아보면 80년대에 이러한 사회정책이 시행되는건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결과

그리고 경제적으로 폭팔적으로 성장하며, 민주화 및 시민의식의 성장과 함께 대학진학률이 90%를 넘기기 시작한 후
사관학교 입학이니, 군가산점 폐지니, 여성할당이니, 여성사업체 우대 등 성평등정책의 꿀을 1순위로 받은 80년대 이후 출생 그리고 90년대 생 이후부턴 뭐.....TV에서 부터 예비살인마, 강간마 취급하는데 여성차별은 무슨...
     
       
몰라요오2 2019-12-10 (화) 15:55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요.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1
 [휴대폰상담실] 갤 S20 사전예약 신규 알아보고 보고있습니다. (2) 휴대폰상담실
19867  [회원게시판] 제발 죽지마세요...살아주세요. (50) 케이쥬 09:40 7121 49
19866  [유머] 논란이라는 아랫집 쪽지한장... (175) 스샷첨부 핑크보호주의 07:54 34603 20
19865  [연예인] 유라 전설의무대 (37) 스샷첨부 jollypong 03:43 28933 29
19864  [유머] 비흡연자에게 업무중 휴식시간을 준 관리자 (161) 스샷첨부 ψ오크 03:15 26404 35
19863  [기타] 결혼전 와이프의 동거.jpg (248) 웨이백 02:50 37921 32
19862  [정보] 양발운전을 하면 안 되는 이유 (234) 스샷첨부 통찰지 02:36 23510 41
19861  [기타] 중국...여대생...근황 (89) 스샷첨부 하데스13 00:38 35670 81
19860  [유머] 성폭행 합의금 고민중인 판녀.jpg (159) 스샷첨부 개굿 02-16 46568 42
19859  [기타] Galaxy Z Flip 언팩 영상들ㄷㄷㄷㄷㄷㄷㄷ (211) 스샷첨부 스미노프 02-16 45926 68
19858  [회원게시판] 생에 마지막 날입니다. (169) 최고다김프로 02-16 23065 129
19857  [기타] 100분 토론 개념 ㅊㅈ .JPG (53)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2-16 41239 100
19856  [유머] 시골롬들 인심 (149)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2-16 39547 102
19855  [기타] 적십자에 기부하면 오는 것 .jpg (68) 스샷첨부 천마신공 02-16 37428 86
19854  [연예인] 스브스 새 예능에서 나올 미스 유니버스 이집트 다이애나 햄드.jpg (64) 플룸 02-16 40020 66
19853  [회원게시판] 드디어!! 1억을 모았습니드아아!!!!!!! (89) 스샷첨부 소리나나 02-16 25527 78
19852  [유머] "자연 친화"스킬을 찍은 드루이드로 의심되는 사람 . JPG (61)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6 32477 79
19851  [연예인] 안지현 비키니 (39) 스샷첨부 아이즈원♡ 02-16 41408 73
19850  [회원게시판] 31살 직장인 주저리...? (136) 스샷첨부 미름달 02-16 23429 96
19849  [기타] 약스) 올리브영 매장에서 성추행 당했지만 방관한 남직원 (252)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6 41258 68
19848  [기타] 영화 찍는다는 딸에게 1000만원을 줌 (73) 스샷첨부 라돌 02-16 38444 68
19847  [연예인] [러블리즈] 지수때문에 여럿 죽다 살아 났을듯 (34) 스샷첨부 피그시 02-15 30129 54
19846  [기타] 니네 환자 어떻게 치료했어?? 한국 데이터 요청한 WHO 근황 .JPG (67)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2-15 33038 153
19845  [엽기] 한국 혐오를 멈추라던 중국인.jpg (97) 스샷첨부 노랑노을 02-15 40584 94
19844  [엽기] 11살 아이가 교사의 폭행을 1년간 참은 이유.jpg (126) 스샷첨부 노랑노을 02-15 25384 89
19843  [회원게시판] 아들에게 알바비 지급했습니다. (80) 금기자 02-15 19134 102
19842  [기타] 기생충 번역가의 한국어 대사 이해 수준 .JPG (42)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2-15 33372 82
19841  [유머] 일본 크루즈 인원들 격리장소 드디어 결정 (143) 스샷첨부 gagharv 02-15 27885 68
19840  [정보] 노화 방지에 좋은 음식들입니다.jpg (67) 스샷첨부 루이야스 02-15 22313 40
19839  [연예인] 에일리 팬서비스 클라스.gif (57) 플룸 02-15 43347 66
19838  [회원게시판] 아래 러시아분과 1주되신분? 저는 아르헨티나 사람과 결혼했어요 (75) 스샷첨부 COREANTIN 02-15 16533 64
19837  [회원게시판] 와이파이 거지 새끼들이랑 도둑 새끼들이 실제로 있군요 ㅋㅋㅋㅋ (248) 진우기 02-15 30841 106
19836  [기타] 조여정 축하해주는 디카프리오.jpg (67)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5 54491 59
19835  [기타] 죽은 컴퓨터도 살린다는 유튜버 (104) 스샷첨부 라돌 02-15 48163 73
19834  [기타] 한국 예능 프로그램에서 찬양했던 후쿠오카 모츠나베의 진실.jpg (68) 웨이백 02-14 41129 192
19833  [기타] 현시각 일본 의학계 난리난 이유...jpg (121)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4 57953 101
19832  [기타] 한국인의 밥상문화, 한국이야 말로 원래 1인분 독상 문화였다..jpg (91) 웨이백 02-14 31703 133
19831  [회원게시판] '기생충' 금지했던 중국 상영 결정 (73) 스샷첨부 인간조건 02-14 30595 55
19830  [기타] 세계 주요 언론사 첫 페이지 근황 (49) 스샷첨부 Clothild 02-14 36023 73
19829  [유머] 기생충 '다혜'가 남자들의 로망인 이유 (68) 스샷첨부 냥이사모 02-14 46031 80
19828  [연예인] 속바지 여부가 헷갈리는 류수정 (39) 스샷첨부 jollypong 02-14 47105 51
19827  [기타] 중국인 소신발언 "중국은 한국에 몇십년 뒤쳐져있다".jpg (95)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4 36042 86
19826  [회원게시판] 누나한테 매형이랑 왜 결혼했는지 물어봤음 (64) 블록틱스 02-14 34697 112
19825  [회원게시판] 사망 판정은 의사가 내리는 거지 기자가 내리는 게 아닙니다. (116) 곤73 02-14 21750 102
19824  [엽기] 존나 빡치는 사건이 일어났음 (110)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2-14 45830 77
19823  [유머] 악역이 쉬운 이유 (54) 스샷첨부 김이토 02-14 35446 167
19822  [연예인] 부모님이 오픈하는 편의점에서 팬싸하는 보미 (41)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02-14 30569 48
19821  [기타] 미국에서 기생충이 별점 1점 받은 이유들.jpg (135) 스샷첨부 포토샵 02-14 40423 115
19820  [기타] 현 프랑스 최고 여신 자리는 vs.jpg (111) 스샷첨부 본섭 02-14 51936 48
19819  [연예인] 비밀번호를 까먹어 당황한 박보영 (41) 스샷첨부 하루끝 02-14 29479 78
19818  [유머] 대한민국 출산률이 낮은 이유 (120) 스샷첨부 꼬부기 02-14 35940 78
19817  [게임게시판] 블리자드, 워크래프트3 리포지드 환불절차를 도와주는 유저들을 밴하다 (43) 스샷첨부 요약하자면 02-13 17459 51
19816  [유머] 손님 졸업식에 다녀온 편의점 알바생.jpg (67) 스샷첨부 이토유저 02-13 29203 122
19815  [회원게시판] 비건하면 떠오르는 불교 (105) 파주목공방 02-13 16242 84
19814  [연예인] 아린...청순...섹시 원피스 ㄷㄷㄷ (25) 패션피플 02-13 32819 52
19813  [기타] 새끼제비 주운 디씨인 (74) 스샷첨부 라돌 02-13 25828 119
19812  [유머] 여친과 말 타는 짤.gif (40) 스샷첨부 eirene 02-13 39819 62
19811  [나혼자산다] 통국수+김밥1줄 (김밥 남김) (70) 스샷첨부 깐돌ㅇi 02-13 15211 87
19810  [기타] 러시아 코스프레누님.jpg (78) 스샷첨부 탈레랑 02-13 49132 89
19809  [기타] 우한 교민 격리자 식단 (127)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2-13 33041 49
19808  [연예인] 조현 레깅스 몸매 ㅓㅜㅑㅏ.GIF (41)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2-13 40023 76
19807  [기타] 김구 선생 암살한 살인범의 최후.jpg (122)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3 32388 215
19806  [회원게시판] 30 중반먹고 히키코모리인 친형 어떡하죠 (발암주의) (260) mashal 02-13 32596 60
19805  [동물] 백호가 멸종 되어야 하는 이유 (90) 스샷첨부 브이오에스 02-13 38915 133
19804  [영화게시판] 평소의 오스카였으면 상안줬을듯 ㅋㅋㅋ (61) camiosdm 02-13 31226 69
19803  [연예인] JYP 오디션 니지 프로젝트 참가자 근황 (78) 스샷첨부 노르바 02-13 39994 62
19802  [기타] 백종원 호텔 직원의 분노(feat 제주도 연돈) (144) 스샷첨부 한마루 02-13 43028 85
19801  [도서게시판] 저의 인생작 <배움의 어머니>가 드디어 완결되었습니다! (36) 스샷첨부 무명암 02-12 10261 39
19800  [반려동물] 동네 길냥이들 ,,, (26) 스샷첨부 yohji 02-12 14290 55
19799  [연예인] 수지 포옹씬 찍을때 촬영장 상황 (44) 스샷첨부 리저드맨 02-12 54106 49
19798  [유머] 논란이 심한사진 (193) 스샷첨부 호감임 02-12 75674 39
19797  [연예인] 오늘자 유재석 근황 (97) 스샷첨부 굿모닝입니다 02-12 37844 77
19796  [기타] 선을 넘는 봉테일의 연출력 .GIF (73)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2-12 49942 86
19795  [연예인] 김다미 클라스 (76) 스샷첨부 starHS 02-12 60576 59
19794  [기타] 분노하기 시작한 중국인들 (118) 스샷첨부 사스미리 02-12 51458 131
19793  [기타] 세상 최고 미녀오브더 미녀 여배우는 .jpg (294) 스샷첨부 본섭 02-12 50441 102
19792  [기타] 82년생 김지영 남편의 하루.jpg (141) 스샷첨부 Xuiolsa 02-12 39512 133
19791  [기타] 기생충 수상에 유독 기뻐하던 사람 (64)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2 39532 148
19790  [기타] 디스패치 강 ,도 2차 대화 공개.... ㄷㄷㄷ (107) 스샷첨부 넘나좋은날 02-11 38212 132
19789  [회원게시판] 이하늬 결국 인스타 사진 삭제함...jpg (123) 스샷첨부 인증메일안날… 02-11 34196 89
19788  [회원게시판] 동생이 죽었습니다. (67) 수원주민 02-11 29707 1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