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도서게시판]

82년 김지영이 문제인것은 한국여상의 불합리한점을 말하고자 하면서 배경이 한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댓글수 (101)]
글쓴이 : 백도라니 날짜 : 2019-12-08 (일) 10:06 조회 : 24797 추천 : 130  


82년 공교롭게도 저의 주민번호 앞자리와 같네요?


그래서 말씀드리겠습니다.ㅎㅎ



자...그당시는 이미 핵가족화가 되어가는 시절이었습니다.




반에서 조부모님과 같이 사는집 손들어 봐라 라고 하면 그런집은 많지 않았던 시절이기도 하지요.


책에서는 밥은 아버지 아들부터 주고 그다음에서야 할머니밥을 퍼주었다며  극단적인 남아선호사상을 부각시키려하는데요.


그 어떤집이 그런가요. ㅋㅋㅋ


그런 며느리가 있으면 시어머니가 가만놔뒀을까요?  우리나라는 남아선호사상이 탑인 국가가 아니라 유교사상이 탑인 국가입니다.


작가분이 내앞에 있었다면 묻고 싶을정도였습니다. 그런집에서 살았냐고 아니면 그런집을 본적이라도 있냐고요 



지금이야 이혼이 흔한거지만  그당시만해도 여자가 소박맞으면 여자인생 끝장나는걸로 생각되던 시절인데


감히 시어머니앞에서 그랬다?  그 나라는 어떤 나라입니까? 




국민학생때 남학생부터 "급식" 을 먹었다...


후후후...


당시 저학년은 밥먹기 전에 끝났습니다.  81생의 경우 국민학교 1학년때까지 오전반 오후반이 있었구요. 제가 빠른82라 81년 생들과 같이 학교 다녀서 기억합니다. 제가 오후반이었으니까요.  도중에 사라졌습니다 짠! 하고 ..ㅋ



그럼 82년생 국민학생은 고학년때부터 점심시간이 있었습니다. 


아니요 다시 정정하지요. 저학년때도 점심시간이 있었다면 사립 국민학교를 다녔을 겁니다. 제가 사립출신이라 잘압니다 ㅋ


그럼 완전 90년대 초반의 고학년이 된 국민학생 급식의 이야기였겠군요.


정확히 그당시 국민학교에서 급식을 했다면 두가지중 하나입니다.


사립 국민학교였거나  도서벽지나 농어촌 국민학교였거나. 그게 아니면 도시락이었습니다. 


저는 사립 국민학교였음에도 불구하고 5학년 1학기까지 도시락 싸갔습니다.  5학년 2학기때부터 학교에서 급식했거든요. 


당시 학부모회에서 서울에서는 급식한다던데 우리는 지방이라서 못하는거냐 어쩌는거냐 라고 교장선생님을 쪼아서 이루어진 개떡같은 쾌거였습니다 ㅡㅡ;  사립 국민학교 학부모회 파워는 어마어마 했습니다. 맘에 안드는 선생도 갈아치워버릴만큼 ;;;



그런데 무슨 급식이야기입니까?  


그래요 사실은 우리 주인공은 도서벽지 농어촌에살았다 칩시다. 낮엔 학교가고 돌와와서는 논이나 밭일을 돕고 ..뭐 그랬던? 그런데 그게 소설속에 페이지 분량때문에 말하지 못했다? 뭐 그렇게요?


김지영씨는 여자로서 불우하게 태어나서 학교가 끝나면 고된 농사에도 동원되는 불행한 친구였겠군요...음음...




그래요 그 상황에서 "남자만 먼저 급식을 먹었다"


80년후반~90년 극초반까지는 아직 고등학교에 교련이 남아있을때 입니다. 


그리고 그당시 국민학생의 한학급 평균수는 50~55명정도였을 것입니다. 


왜 갑자기 이런이야기를 하느냐...아직 학교에 군대식 문화가 많이 잔존해 있을땝니다.


보통 4분단으로 나누어서 교실에 책상이 배치되었구요 


한분단에 12~14명 6~7쌍의 친구들이 한분단을 이루었습니다.



무슨말이냐...한 분단  = 한 분대 의 의미고  교사의 학생 통솔은 군대식이라서  분대단위의 운용을 보여줍니다.  


남녀 짝궁인데  1분단~4분단까지 남학생만 쏙 빼서 먼저 급식먹게 하고 그다음 여자만 쏙빼서 급식을 먹게 했다? ㅋㅋㅋㅋ



어디 당나라 군대에서 배워먹은 통솔법입니까?


당시는 분단별로 움지였고  불평등을 호소할만한 상황에 놓이면 오늘은 1분단부터 내일은 2분단부터..이렇게 돌려가며 했을것입니다.


그렇게 학생들이 통솔이 되었어요. 


다만 체육시간이나 아침 조회시간엔 키순서대로구요. 작은애들 부터 앞에 큰애들은 뒤에...



어디 되먹지도 않은 소리를 쳐 해싸면서 그것이 한국이라고 지껄입니까?  


어디 뇌피셜로만든 가상의 국가를 만들어 놓고요 





오...이제 사춘기로 넘어갑니다.  극 소수였던 남녀공학으로 들어가는군요? 


다들 아시다 시피 나름...광역시였던 제 고향도 중고등학교에서 공학의 비율은 비공학 학교와 비교해 볼때 극 소수였습니다. 


그런데 운이 좋았군요 후후후....소설속 주인공의 운이 좋았군요.



자....복장규제에 대해서 남자에 비해 여자가 더 엄했다라...후후후후...


저는 남중 남고를 다녔지만 남중일때는 같은 재단이라서 바로 운동장 건너서 여고 여중 바로 옆건물엔 여상이 있었구요. 우리 뒷편에 남고 전문대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동네친구는 운좋게 공학에 다니는 여자사람친구였지요 


그래서 그당시 여중은 물론 여고 여상  공학의 모든 분위기를 다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머리가 조금이라도 길면 학주가 와서 가위로 잘라버리고  학주가 가위댄 자국이 너무 심해서 눈물을 머금고 삭발해오면 반항했다고 쳐맞고


학교앞 운동장 가장자리 시멘트 포장된 부분 쓰레빠 신고 나왔다고 쳐맞고 


한창 자라는 나이라 바지가 짧아져서 바지끝단이 발목까지 오는데 교복은 또 비싸서 버티고 있으면 옷 이상하게 입는다고 쳐맞고 


아크릴로된 명찰이 놀다가 깨져서 어제 주문해놨습니다 하면 그런건 미리 예비로 안만들어 두냐고 쳐맞고 


몸이 커져서 동복 마이가 작아서 단추가 잘 안잠가 지는데 단추 열고 등교한다고 쳐맞고 


그래봤습니까? 


그것도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똘똘감은걸로 말이지요.



미안한데요 학원친구 동네친구 그리고 운동장 건너에 여고 여중  바로 옆의 여상  다 말해봐도 우리학교만큼 복장규제 강했던 학교가 없었네요?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맞으면 솔직히 아프지만 사람대우 받은거죠. 학주가 기분나뻤으면 바로 그자리에서 싸다구 날라갔는데요 



도데체 그런 뇌피셜은 어디서 나오신건지....누가 알면 남중 남고는 양아치 날리리처럼 하고 다녀도 문제 없었다고 생각했겠네요.





그리고 우리 나이 또래에서 다커서 택시기사 아저씨가 첫손님은 여자는 안태운다라는 말을 들었다라...후후후후후....


갑자기 타임라인이 과거로 쩜프를 하셨나  뭐 김지영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임? 


그런 무슨 개같은 억지 설정까지...



도데체 작가가 생각하는 한국은 어떤 평행세계에 있는건가요? 





그냥 뇌피셜에 억지설정까지 더해서 여자가 겪었을법한 모든 부조리를 백화점식으로 때려넣고


니들 이중 하나라도 걸리지 않냐?


그럼 우리 공감할 수 있어.



아이고 ......


이런 쓰레기 상업소설이;;;;





 [eTo마켓] [2+1이벤트]요즘 가장 핫한 모유 유산균으로 온가족 건강을! 22000원 (10) 

starHS 2019-12-08 (일) 10:06 추천 69 반대 4
요약하자면

군대에 있는 각종 사고사례 모음집을
'82년생 김논산' 일병이라는 가상의 존재를 만들어
입에다 통째로 쑤셔넣은뒤에 온갖 네거티브한 대장균들이 잘 발효되라고
주작 한스푼 혐오 두스푼을 넣고
식판에 나오는 똥국 한사발 때려넣은뒤
야외화장실에서 똥을 싸게 하면 나온다는

것입니다
아이젠32 2019-12-08 (일) 10:06 추천 38 반대 2
문제는 저책을 읽은 안겪어본 세대 여성들도 저걸 이제 사실처럼 받아드릴꺼라는거죠....

일베가 쓰레기에서 역사를 사실이라고 배우듯.....
무인도개굴 2019-12-08 (일) 10:14 추천 29 반대 1
머 어딘가에서는 있었을수도 있는 부당한 대우를 혼자 진짜 다 당한거처럼 망상글을 쓴건데 모자란 아이들이 선동당해 나도 그랬던거같아요라며 징징거리는거뿐.... 모지리들의 자기개발 부족으로 인한 사회부적응을 사회부조리 탓으로 돌리려는 개소리이니 그냥 두세요.... 그들은 그렇게 살아왔고 앞으로도 노력없이 징징거리다가 사라질거임..
EzRiDeR 2019-12-08 (일) 14:56 추천 19 반대 0
문제는 쓰레기같은 소설의 '환타지'가 현재로 소환되어 담론을 형성하고 마치 대부분 '사실'인 것처럼 호도된다는 점.
소설이고 영화일 뿐이라 말하면서 공감한다며 호들갑떠는 모순. 이 상황에 거론할 세 부류가 있는데, 첫번째는 무지몽매하여 선동당하고 생각없이 휩쓸리는 멍청한 부류. 두번째는 논리적으로 어느 쪽이 타당한지 알지만 쌩까고 자기 유리한 쪽으로만 짖어대는 부류. 이른바 뷔페니즘. 세번째는 이 상황을 틈타 무지한 애들 이용, 선동하고 장사하는 애들. 이른바 페미니즘은 돈이 된다.
이 세 부류 중 첫번째는 고구마 백 개는 먹은듯 속터지지만진짜 못된 인간들은 두번째, 세번째 부류라고 봄.
여기 보니 타겟을 두번째로 잡아서 욕하시는 분들 많으신데 그 심정 공감하나 개인적으로 진짜 욕먹어야할 인간은 세번째 부류라고 봄. 이를테면 옛날 애들 코묻은돈 삥쳐먹던 유해불량식품 판매업자 같은 인간들.
좀비형님 2019-12-08 (일) 10:06 추천 16 반대 0
서구사회에서 2차 세계대전 이후의 여성권의 성장을 생각해 본다면
 우리나라의 여성권의 급격한 확대는 80년대까지의 여성의 사회운동(민주화, 노동운동 등)의 결실 볼수 있음

80년대생들이 이런저런 성평균 정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었던 자체가 60,70년 그 전세대분들이 남녀 구분없이 민주주의투쟁, 학생운동, 노동운동 등으로 정권, 사회 부조리에 투쟁했고 그 과정에는 수많은 피라는 희생이 있었기에  나온 결과로 볼 수 있음..

운동권 남학생 못지 않게 아니 더 과격하게 움직였던 여성학생운동, 노동운동사를 찾아보면 80년대에 이러한 사회정책이 시행되는건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결과

그리고 경제적으로 폭팔적으로 성장하며, 민주화 및 시민의식의 성장과 함께 대학진학률이 90%를 넘기기 시작한 후
사관학교 입학이니, 군가산점 폐지니, 여성할당이니, 여성사업체 우대 등 성평등정책의 꿀을 1순위로 받은 80년대 이후 출생 그리고 90년대 생 이후부턴 뭐.....TV에서 부터 예비살인마, 강간마 취급하는데 여성차별은 무슨...
     
       
몰라요오2 2019-12-10 (화) 15:55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요.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0
 [인터넷상담실] SK 약정이 끝나서 재약정 걸려고 합니다. (1) 인터넷상담실
19584  [회원게시판] 갑상선암 판정을 받았습니다. (56) 카리아든 15:32 6651 9
19583  [동물] 주인이 사망한 후 주인 사진을 본 고양이 (62) 스샷첨부 파지올리 12:11 18221 33
19582  [블박] BMW 내리막길 후진기어 시동꺼짐 테스트 (181) 스샷첨부 숫자만입력가… 11:20 19471 13
19581  [회원게시판] 아이즈원 컴백이라니 골때리네요 (231) 메츄 11:19 14038 56
19580  [연예인] 이희은 사장님 모델 메리 (33) 스샷첨부 슈베르티안 09:34 28109 26
19579  [기타] 음주운전 사고에서 혼자만 살아남은 아빠....JPG (114) Jazzyfact 05:43 32473 73
19578  [유머] KB금융에서 카카오로 파견 간 직원 근황 (63) 스샷첨부 10X10 03:09 33856 57
19577  [블박] 기적같은 교통사고.. (142) 스샷첨부 샤방사ㄴr 01-23 27857 110
19576  [기타] 시누가 결혼을 한다네요.jpg (76) 스샷첨부 사나미나 01-23 34120 89
19575  [유머] 딸 남자친구 견제하던 아버지와 삼촌 근황.jpg (52) 스샷첨부 노랑노을 01-23 49498 41
19574  [연예인] [HQ] NS윤지 비주얼퀸 완벽한 골반.. 섹시 힙웨이브 [직짤] (33) 볶음너구리 01-23 32014 36
19573  [블박] [감동]경찰관들 덕분에 유산을 피한 보배인 가족.gif (45) 스샷첨부 니이모를찾아… 01-23 20906 104
19572  [기타] 감자골 4인방 사건 (69) 스샷첨부 M13A1Rx4 01-23 39516 86
19571  [감동] 가수 에일리의 명언.jpg (89) 스샷첨부 이규뽀 01-23 51042 99
19570  [회원게시판] 와이프와 이혼결심했습니다. (197) 곰탱이뚜뚱 01-23 35288 140
19569  [유머] 남산의 부장들 같은 영화가 한국에서 나올 수 있는 이유 jpg (49) 스샷첨부 미디어마스터 01-23 33575 134
19568  [유머] 다이소 부사장 체어샷 (122) 스샷첨부 프로츠 01-23 45566 193
19567  [연예인] 짧은 치마 입고 다리 꼬는 조현 ㄷ (66) 사나미나 01-23 37943 57
19566  [기타] 대한민국 잉여 무기 틈새 공략.jpg (75) 스샷첨부 킬리만자로의… 01-23 40478 102
19565  [연예인] 무대 바닥에 앉은 조이 각선미 (48) 사나미나 01-22 43736 48
19564  [회원게시판] 보는 순간 오금이 저림. (79) 스샷첨부 디스한갑 01-22 42410 48
19563  [유머] 하지원 극성팬을 목격한 하정우.JPG (70) 스샷첨부 사나미나 01-22 56966 59
19562  [기타] 박소담 인스타 근황.JPG (84)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1-22 62338 50
19561  [유머] 미국영화인데 한국인이 더 좋아함.gif (103) 스샷첨부 노랑노을 01-22 57398 82
19560  [기타] 농협 레전드 사건.JPG (102) 스샷첨부 잇힝e 01-22 54694 82
19559  [유머] 동원예비군들을 화나게하면 안돼~!.jpg (128) 스샷첨부 노랑노을 01-22 43757 82
19558  [블박] 부평 시멘트 덩어리 투척으로 인한 차량 파손 사고.gif (80) 스샷첨부 니이모를찾아… 01-22 30401 67
19557  [회원게시판] 김c글 관련 팩트 (114) 반격의첫걸음 01-22 22936 75
19556  [연예인] [HQ] NS윤지 건강한 몸매 진짜... ㄷㄷ [직짤] (82) 볶음너구리 01-22 38838 36
19555  [블박] 뉴스에 나온 팰리세이드 전복 사고 (400) 스샷첨부 숫자만입력가… 01-22 29388 47
19554  [유머] 인류 역사상 처음 있는 일 (77) 스샷첨부 블루복스 01-21 46088 120
19553  [게임게시판] [에픽게임즈] Horace 무료 배포 (4) 스샷첨부 Moebius 01-21 11521 16
19552  [연예인] 태연 콘서트에서 과감한 의상 ㄷㄷ (84) 사나미나 01-21 51223 39
19551  [기타] 신소율의 스몰웨딩 (75) 찬란하神김고… 01-21 43788 65
19550  [기타] 김c, "내 이혼이 당신의 어디를 아프게 했는데?" (227) 스샷첨부 유일愛 01-21 50949 79
19549  [엽기] 정액을 한번도 본적 없는 언니들.jpg (78) Jazzyfact 01-21 60443 63
19548  [연예인] 잔망떠는 나미춘 암살하는 배가놈 (46) 스샷첨부 DeNiro00 01-21 37262 70
19547  [유머] 무슬림 룸메이트가 돈가스를 좋아한다. (83) 스샷첨부 Orange16 01-21 49401 65
19546  [기타] 김건모 미투 한 A씨 거짓말 들통남.. (129) 스샷첨부 샤방사ㄴr 01-21 55047 93
19545  [공개자료실] 텔레그램(Telegram) PC 버전 v1.9.3 + Portable (보안 메신저) [Windows 용] (33) 스샷첨부 파이터 01-21 7978 21
19544  [회원게시판] 애플이 미치려고 하나 봅니다. ㅡㅡ;; (283) 신성사회황국… 01-21 38726 49
19543  [자동차] 말리부 1.35T 출고했습니다!! (86) 스샷첨부 루그너프 01-21 21257 65
19542  [사용기/후기] 샌프란시스코.... 후기(이게뭐야?) (46) 스샷첨부 김군여행 01-21 22703 41
19541  [연예인] 어제자 수지 혼혈 논란.jpg (118) 스샷첨부 코페르니쿠스 01-20 44954 76
19540  [유머] 남친집에 물건 함부로 놓고가면..안되는 이유. (98) 스샷첨부 아무도없네 01-20 59148 37
19539  [기타] 신랑이 선물을 받아왔어요 (75) 스샷첨부 유일愛 01-20 51006 86
19538  [동물] 시베리아 호랑이를 본 벵골호랑이.. (86) 스샷첨부 샤방사ㄴr 01-20 38281 78
19537  [회원게시판] 지방대 망하면 그지역경제 무너진다는 개소리... (115) 핑크보호주의 01-20 28777 64
19536  [유머] 돈까스집 깍두기가 더럽게 맛없었던 이유.jpg (78) 스샷첨부 넘나좋은날 01-20 43621 103
19535  [감동] 한 야구선수 팬서비스 근황 .jpg (88) 스샷첨부 시티은행 01-20 46922 87
19534  [회원게시판] 힐아버지가 무협소설을 좋아 하셔서 (111) 빙설냥냥 01-20 24353 47
19533  [기타] 깡패조직에 아작내러 들어간 강형욱 3부 [FIN] (95) 스샷첨부 블루복스 01-20 40905 132
19532  [기타] 아프리카돼지열병 근황.jpg (95) 스샷첨부 노랑노을 01-20 33163 85
19531  [블박] 현재 난리난 보배드림 사고.gif (127) 스샷첨부 노랑노을 01-19 52392 57
19530  [유머] 아저씨가 뭔데 확신하고 아는 척을 해요??? (95) 스샷첨부 김이토 01-19 58265 49
19529  [연예인] 박보영 레깅스 (75)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9 70642 48
19528  [사진갤러리] [V50] 오늘 새벽 밤하늘 (52) 스샷첨부 최진리a 01-19 19760 54
19527  [반려동물] 냥이는 사랑 (14) 스샷첨부 윙크사치코 01-19 9900 26
19526  [유머] 자신은 인종차별자가 아니라는 스트리머 (88) 스샷첨부 사나미나 01-19 35766 63
19525  [블박] 살인 미수로 제보된 버스기사.gif (255) Jazzyfact 01-19 32686 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