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신문배달하다가 오열했습니다.

[댓글수 (230)]
글쓴이 : 미췐 날짜 : 2019-12-05 (목) 23:27 조회 : 80516 추천 : 654  


사정이 생겨서 신문배달을 병행하기 시작했습니다.

매일 새벽1시부터 4시까지 고급 아파트 단지에 신문을 배달하고 있었습니다.

하루는 신문을 배달하는데 작은 메모가 하나 붙어있더군요.

60년동안 구독중인 구독자인데, 감사하다고 수고가 많다며, 앞으로는 신문함에 넣어달라고, 신문함을 만들어 놓으셨더라고요.

보통 신문배달을 빨리해야하다보니 문 앞에 던지고 가는데, 붓글씨로 한자 한자 정성스럽게 쓰신 메모와 조잡하지만 직접만드신 신문함을 보고 그럴수 없어 그집만큼은 문앞까지 조용히 걸어가 신문함에 넣고 가곤 했습니다.

그런데 어제는 신문함에 신문을 넣으려고 또 살금 살금 걸어가는데 갑자기 현관문이 열리더군요. 깜짤놀래서 엘리베이터로 후다닥 뛰어들어갔는데...(제가 왜 그랬는지 모르는데,,, 그냥 뭔가 신문배달할때 구독자랑 마주치면 안될거 같았습니다.)

구독자분이 "잠시만요!"하고 절 부르시더군요.

저는 무슨 문제가 생긴줄 알고 긴장된 마음으로 다시 엘베를 나서보니 80은 넘어보이시는 할아버지께서 한손에 귤과 따뜻한 음료를 들고서 저에게 건네주셨습니다.

날이 추운데 고생한다. 정말 감사하다. 

그러시면서 절 빤히 보시더니 몇살이냐고 물으시더군요. 어리게 생겼는데 왜 이런일을 하냐시면서요.

그날따라 기분이 싱숭생숭하기도 하고 인생에 대한 좌절감을 조금 느끼던 찰나였어서 그랬을까요.

저도 모르게 하지 않아도 되는 제 이야기를 할아버지께 하고 말았습니다.

중간에 진로를 변경해서 남들보다 시작이 늦었다. 그러다 문제가 생겼고, 이런저런 일을 하며 취준중이다가 곧 어머니 환갑이라 환갑기념 여행을 보내드리려고 신문배달중이다. 등등

말을 하다보니 저도 모르게 울컥하더군요. 왜 잘 풀리던 인생이 이렇게 꼬일까 싶은 마음이었고, 남들 다자는 시간에 피곤한 몸으로 찬바람 맞으며 이리저리 뛰는 제모습이 초라하고 속상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할아버지께서 제 손을 꼭 잡아주시더니, 자기가 살아보니, 끝까지 포기하지않고 열심히 되면 꼭 빛을 볼거라고 말씀해주시더라고요. 할아버지의 손은 정말 따뜻했습니다. 꽁꽁얼었던 제 손에 할아버지의 온기가 퍼지면서 좌절감으로 꽁꽁 얼어붙었던 제맘도 사르르 녹기 시작했습니다.

할아버지께서는 돈도 꿈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건강이 최고라며 배달할때 차조심하고 몸조심하라고 신신당부하시곤, 저를 꼭 껴안아주시고 들어가셨습니다.


돌아가는 길에 갑자기 눈물이 터져서, 오토바이 세워놓고 아무도 없는 새벽에 소리 없이 울었습니다ㅠ


힘들고 지쳐 쓰러질것 같을때면, 어디선가 낯선 위로의 손길들이 등장해 다시한번 마음을 다잡게 됩니다.

어머니는 하나님이 도우시는거라고 하시는데,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날은 계속 추워지고, 나이는 계속 먹어가고, 사는건 여전히 힘들지만, 저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제길을 위해 달리렵니다!

그동안 도움주신 모든 분들에게 보답하는 그날까지 더 열심히 살렵니다!

감사합니다. 다들 행복하세요"! 아자!



미췐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칙쇼 2019-12-14 (토) 03:14 추천 34 반대 1
글쓴이님  혹시나 경기도권에 사시는 분이면 저한테 쪽지 보내주세요
제가 돕고싶습니다
대단한 사람은 아니지만 사업 조그만하게 하고있고
이제 펼쳐나가는 시점인데 저와 함께 사업해서 큰 꿈 함께 꿨으면합니다
제가 조금 도와드릴 수 있으면 좋겠어요
칙쇼 2019-12-14 (토) 03:14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글쓴이님  혹시나 경기도권에 사시는 분이면 저한테 쪽지 보내주세요
제가 돕고싶습니다
대단한 사람은 아니지만 사업 조그만하게 하고있고
이제 펼쳐나가는 시점인데 저와 함께 사업해서 큰 꿈 함께 꿨으면합니다
제가 조금 도와드릴 수 있으면 좋겠어요
     
       
글쓴이 2019-12-19 (목) 11:38
말씀만이라도 정말 감사합니다.ㅠㅠㅠ
금기자 2019-12-15 (일) 10:55
정말 감동이네요. 할아버지의 따뜻한 마음도, 그 마음을 감사히 받는 글쓴님 마음도,,,

늦게 글을 읽었는데..정말 조금만 더 힘내라고 격려해드리고 싶어요. 곧 좋은 날 올겁니다.
제시카의겨울 2019-12-15 (일) 18:52
60년구독이면 조중동이네.
퉤~~ 오늘도 박근혜 대통령님 생각에 가슴 아프겠구만
     
       
야심한 2020-03-02 (월) 21:01
ㅋㅋㅋ 정신상태 검증 요망!
달리는자동차 2019-12-16 (월) 00:36
하나님은 제가 무교라서 잘 모르겠고.
열심히하다보면 언젠가는 빛을 봅니다. 라는 말은 누구나에게 필요한 말입니다.
굳은의지로 살아가봅시다. 작성자도 힘내시구요
아웰 2019-12-18 (수) 21:36
화이팅입니다 ^^
허마이언 2019-12-18 (수) 22:11
문 앞에 신문 던져 놓으며 빨리빨리 가야하는데 신문함이 넣어 달라고하니 미안하셨나 보네요.
개소리탐지견 2019-12-20 (금) 07:09
입금했습니다
     
       
글쓴이 2019-12-23 (월) 02:56
?????
숑아웅 2019-12-21 (토) 01:06
다른 것은 모르겠고 형님! 화이팅입니다.!!!! 사회가 머 같아서 바라는 거는 없지만 그냥 바라시거나 목표하시는게 대박 나셨으면 하네요, 힘내세요...!!! 대한민국 남자 화이팅입니다.
jjongj 2019-12-22 (일) 19:00
화이팅!!
thefar 2019-12-23 (월) 08:36
nkino 2019-12-23 (월) 19:07
세상이 혼탁하고 어지러워도 아직은 따뜻한 분들이 주위에 계시네요...
힘내세요... 화이팅입니다.!!!
트럭좋아 2019-12-24 (화) 23:18
이기 이토다 마!
roxy79 2019-12-25 (수) 02:03
어르신의 행동과 말씀이 따뜻하게 와닿네요. 인생 끝날때까지 끝난거 아닙니다 화이팅!!
飛色 2019-12-28 (토) 11:56
배달부 바뻐서 막던지고감.
     
       
글쓴이 2019-12-31 (화) 14:57
최대한 안구겨지게 던지려고는 하는데... 아무래서 밤을 새서 하는 일이다보니 ㅠㅠ 던지게 되더군요 ㅠㅠ 요즘은 기술좀 익혀서 슬라이드로 샤약
강호조사 2019-12-29 (일) 06:40
파이팅!!!!!!
62농짬밥 2019-12-31 (화) 07:19
글쓴이 2019-12-31 (화) 14:58
많은 분들 덕에 포기하지 않고 힘을 내서 한해를 마무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다들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purpoz 2019-12-31 (화) 23:21
화이팅 입니다.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하시는 일 잘되시기를 바랍니다.
돌돌마리치킨 2020-01-01 (수) 19:26
와 어르신 글씨 필체가 정말 좋으시네요
덜더리 2020-01-02 (목) 15:23
유투브 브이로그 올려주시면 구독 좋아요 할께요.
정헌도 2020-01-03 (금) 09:39
저도 신문배달해서 그 마음 이해 합니다.. 응원합니다..
MIAD 2020-01-03 (금) 14:21
이런글에서조차 조중동 운운하는 정치병 환자새끼들이 있네

로그인해보니 아니나다를까 차단유저 ㅋㅋㅋㅋㅋ

당장 한경오 기자들조차 조중동 입사시켜주면 쌍수들고 환영할텐데
aasqs 2020-01-04 (토) 05:12
이토갓토 이런글에서도 조중동 타령하는 깨어있는곳
또순이 2020-01-07 (화) 23:40
따뜻하다...
중국한국인노… 2020-01-31 (금) 19:42
뭔가 저 할아버지가 거대의 유산을 남겨줘야 될거 같은 스토리인데
카스텐국 2020-02-05 (수) 19:39
12월 제 생일에 이 글을 처음 보고 간간히 생각날때면 다시 찾아옵니다.

나는 이제 어른이라고 생각했지만 연말에 나를 막상 돌아보면 나는 항상 어리고 부족했습니다. 부족하다고 생각 한 만큼 더 노력하지만 맘처럼 쉽게 멋진 어른이 되지는 않네요.

인생은 너무나 긴 마라톤이니 힘들땐 한숨 한번 크게 내뱉고 숨좀 고르고 다시 뛰어도 괜찮습니다.

2020년도 1월이 다 지나고 이제 2월입니다 더 나은 내가, 어제보다 나은 내일이 다가올 수 있도록 저희 같이 화이팅해요!
처음  1  2  3
   

  • 제주렌트카
  • 넥산타이어
  •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 통신의달인
  • 리니지m
  • 차량용품
  • 걸카페
  • 라크나로크
  • 카멜레옹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4
[스폰서박스] [울트라패션] 폭풍간지 여름옷 만원도 안하는 곳 (107) 스폰서박스
22097  [반려동물] 브라우니 _ 핑크 에디션 (17) 이미지 브라우니찡 01:23 3068 15
22096  [연예인] 박신영 아나운서 몸매의 위엄.gif (29) 이미지 Loopy 07-07 27905 37
22095  [연예인] 안소희 근황.jpg (43) 이미지 웰시고기 07-07 34750 25
22094  [회원게시판] 최숙현 선수 죽음...이것들 싹 다 말 맞췄네 ㅅㅂ (39) 이미지 인간조건 07-07 13570 58
22093  [기타] 손정우 석방을 보고 다시 보는 귀귀 .JPG (40)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7 22898 74
22092  [연예인] 채연 공격적으로 가려주는 아이즈원 광배 (32) 이미지 루이즈베가 07-07 26714 32
22091  [게임게시판] [무료 배포 / 에픽게임즈] Hue (8) 이미지 Moebius 07-07 9808 15
22090  [반려동물] 아들이 두 달간 보살핀 길냥이가요. (21) 이미지 브라우니찡 07-07 15108 41
22089  [유머] 요즘 여고생 특징.jpg (82) 이미지 혀고문기술자 07-07 50568 45
22088  [정보게시판] 재포장, 묶음할인 관련 환경부 팩트체크 (40) 이미지 fourplay 07-07 12369 43
22087  [기타] 차에 뛰어든 개와 개보다 못한 개주인들 (116) 이미지 블루복스 07-07 24624 99
22086  [영화게시판] 자기 영화에 CG를 너무 쓰기 싫어서 감독이 한 일 .JPGIF (31)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7 26550 67
22085  [연예인] AOA 긴또깡 논란 당시 민아 모습.jpg (42) 이미지 TIGERLEE 07-07 39081 36
22084  [연예인] 음악방송 무대 부술뻔한 웬디 . GIF (18) 이미지 사나미나 07-07 26596 34
22083  [유머] 재평가되는 현존 최장수 여성 듀오 (70) 이미지 사나미나 07-07 43802 75
22082  [회원게시판] 오늘 남자하나 인생 종친거 같습니다. (99) 즐거운남자 07-07 34232 58
22081  [연예인] 태연이의 마스크 쓰는법.gif (29) 이미지 탱폭도 07-07 33786 45
22080  [연예인] 은하 허벅지 체감.gif (28) 이미지 Loopy 07-07 49609 51
22079  [기타] 괴롭히던 일진의 양팔이 절단되어 기쁜 사람 (83) 이미지 사나미나 07-07 40060 90
22078  [연예인] 권민아 인스타 (65) 이미지 아이즈원♡ 07-06 35173 65
22077  [회원게시판] 20년만에 승진했습니다. (66) 짜요짜요 07-06 22218 74
22076  [연예인] 아이즈원 권은비 브이앱 티셔츠가.. ㄷㄷㄷㄷ (39) 이미지 사나미나 07-06 31838 62
22075  [연예인] 전효성 프로필 촬영 현장 ㄷㄷㄷ (33) 이미지 사나미나 07-06 39656 64
22074  [연예인] 권민아, 지민 사과에 "숙소에서 남자랑 성관계" 폭로 (111) 이미지 센스집착 07-06 50631 64
22073  [유머] 인간극장 연출 레전드.....gif (50) 이미지 Loopy 07-06 49371 49
22072  [회원게시판] 다크웹 손정우가 유통시킨 영상물 내용 (100) 언렬울펜퀘끼… 07-06 24293 92
22071  [기타] 트레이너가 까발린 여성 샤워실 실태 .JPG (146)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6 50839 112
22070  [연예인] 여캠빨 받아보는 윤보미 .GIF (24)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6 42517 31
22069  [기타] 홍천강에 떠오른 여인에 대한 진실 (55) 이미지 사스미리 07-06 40935 71
22068  [연예인] aoa에서 민아가 생각보다 인기가 없었나요?jpg (92) 이미지 웰시고기 07-06 31009 57
22067  [유머] 닭한마리를 몰랐던 한국인 (298)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07-06 43502 51
22066  [유머] ㅇㅎ) 숙소에서 남자들이랑 쓰리썸해도 타격없는 걸그룹 리더.gif (57) 이미지 쪽본침몰열망 07-06 52207 53
22065  [연예인] 서예지 ㅗㅜㅑ (39) 이미지 찾던게요기잉 07-06 47821 49
22064  [기타] 군대 휴대폰 전면허용 근황 (187) 이미지 사나미나 07-06 38146 67
22063  [연예인] 선미.....하체가 돋보이는....짧은 레깅스 핏....GIF (14) 패션피플 07-06 45714 33
22062  [유머] 진작에 지민 손절했던 희철 (88) 이미지 매직메탈 07-06 56021 78
22061  [회원게시판] fnc는 소속 가수 관리 정말 못하네요 (90) 코다마레나 07-05 29480 53
22060  [연예인] 여배우 수현 피지컬 (41)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5 61101 59
22059  [유머] 어제 각 걸그룹 숙소 근황 ㅋㅋㅋㅋㅋㅋㅋㅋ (84) 이미지 장교 07-05 66172 60
22058  [자동차] 드뎌! 초레어 골드 임팔라 풀옵션을 구했습니다~! (108) 이미지 호러인생 07-05 33501 39
22057  [회원게시판] 저는 지민이 편입니다 (239) 하나로바 07-05 41795 96
22056  [연예인] 과거 AOA찬미 어머님 인터뷰 (67) 이미지 웰시고기 07-05 42451 86
22055  [기타] 사설구급차 막아서 환자 숨지게 한 택시기사 근황.txt (202)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5 37073 133
22054  [연예인] 집에서 편한 김새론 (56)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5 48595 81
22053  [연예인] AOA 민아의 멘탈이 흔들릴 수밖에 없는 이유 (71) 이미지 수라도 07-05 42502 63
22052  [회원게시판] 조금전 생각보다 심각해진 AOA 지민&민아 인스타 상황 (78) 이미지 루미에 07-05 27545 49
22051  [도서게시판] 100화 미만 작품만 리뷰 합니다. (스포 있습니다.) (20) 핸젤과그랬대 07-05 12584 22
22050  [유머] 해병대만 유독 욕먹는 이유 (158) 이미지 김이토 07-05 37765 82
22049  [유머] 쿠팡옷 아내 뒷모습 추가.jpg (106) 이미지 DGTM 07-05 55399 65
22048  [연예인] 예능을 진심으로 한 aoa ㄷㄷㄷㄷ (65) 이미지 웰시고기 07-05 37040 66
22047  [회원게시판] 어제 도를 아십니까 만난 썰 (40) ㅇㅇ그러해다 07-05 16101 66
22046  [기타] 혼성그룹 진정한 팀의 리더 터틀맨 (47) 이미지 사나미나 07-05 29507 98
22045  [기타] 18초만에 벌금 130,000원 발송 (112) 이미지 사나미나 07-04 43448 105
22044  [연예인] 아이유의 경제관념 (34) 이미지 사나미나 07-04 29494 79
22043  [컴퓨터] 대전에서 작은 컴퓨터 가계 오픈 했습니다. (127) 하씨아재 07-04 19263 159
22042  [연예인] 아이즈원 V앱 중......권은비 충격적인 장면....gif (63) 패션피플 07-04 35734 85
22041  [회원게시판] (사진주의) AOA 민아 인스타그램 ㅠㅠ (59) 이미지 허랭득이 07-04 35456 71
22040  [회원게시판] 회사에서 승진했습니다 (55) 다이어트해야… 07-04 21027 100
22039  [기타] 택배대란 이기주의 끝판왕 (142) 이미지 사나미나 07-04 38074 88
22038  [유머] 김민아 사태 팩폭하는 작가 오세라비 (201) 이미지 매직메탈 07-04 46423 3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