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기타]

보배드림에서 난리난 웨딩컨설팅업체 도산 직전 사건

[댓글수 (137)]
글쓴이 : 프로츠 날짜 : 2019-11-13 (수) 01:33 조회 : 43250 추천 : 101    

https://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3/read/44787343?view_best=1


1차글 : https://www.bobaedream.co.kr/view?code=freeb&No=1839326

2차글 : https://www.bobaedream.co.kr/view?code=freeb&No=1707588



저는 뿅뿅입니다.

50을 바라보는 나이에 자신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하고 끝내 인생을 망쳤습니다.

분노와 복수심은 저를 파멸시켰습니다.

몸과 마음은 모두 병들었습니다.

이제 아무것에도 의미를 느끼지 못합니다

하소연 한번 하고 모든걸 다 포기합니다.

저는 웨딩컨설팅 업을 합니다.

이제 다 끝났으니 이름이 노출되어도 상관 없습니다.

골뱅이웨딩클럽입니다.

어느 고객님의 결혼식이 끝난 후 컴플레인이 들어왔습니다.

신랑. 신부가 아닌 신랑의 누님이셨습니다.

웨딩촬영은 하지 않는다. 웨딩드레스는 미국인 신부가 준비했다.

헬퍼도 누님 자신이 하시면 된다며 결혼식 사진을 찍는 원판과 메이크업만 진행하셨던 분이셨습니다.

원판 업체에 연락을 해서 잘못되었다는 사진을 확인하였습니다.

원판 사장님 말씀을 포함해서 그 사진에 대해서는 거론하지 않겠습니다.

주관적 영역이기 때문입니다.

그 누님이 사진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으셨습니다.

그 누님이 요구사항대로 구도와 밝기 등 원본 전체 컷을 모두 수정해서 앨범을 제작해 출고했으나

이번에는 앨범의 재질이 마음에 안 드신다며 본인이 직접 앨범의 재질을 선택해서 이렇게 제작해라 하셨고,

출력 할 종이의 재질까지 지정하셨다고 합니다.
원판 사장님께서는 그 분의 요구를 모두 다 맞쳐드렸습니다.

10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어느날 새벽.

큰일 났다며 전화가 왔습니다.

출근해서도 수십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그 누님이 이틀에 걸쳐 대형 웨딩카페 등 여러곳의 커뮤니티에 저희 회사 이름을 그대로 노출하여

형편 없는 업체라는 장문의 글들을 올리셨습니다.

내용에는 앨범에 들어가지도 않은, 원 본중 건질 수 없는 사진을 직접 찍어서 첨부하셨습니다.

이 카페에도 올리셨습니다.

그 누님의 글들은 수천건의 조회수, 수백개의 덧글들이 달렸습니다.

다른 관련 게시글에도 수 많은 덧글을 다셨고 저희 기존 계약자에게 쪽지도 보내셨습니다.

몇분인지는 확인할 수 없었습니다.

진행중인 신부님께서 이런 사람이 있다며 빨리 조치를 취하셔야 할 것 같다고 회사로 전화를 주셨습니다.

네이버에 회사명을 검색하면 pc와 모바일 모두 그 누님의 게시글이 최상단 1.2.3.4번 순으로 나열되었습니다.

후회되는 골뱅이웨딩클럽

형편없는 골뱅이웨딩클럽

ng컷으로 앨범을 제작해 주는 골뱅이웨딩클럽

황당한 업체 골뱅이웨딩클럽

해탈한 업체 골뱅이웨딩클럽.

그 누님의 도배글 여파는 상상을 초월했습니다.

기존 계약자분들은 계약을 파기하셨고 아무런 영업도 할수가 없었습니다.

회사가 초토화 되었습니다.

전화를 드렸습니다.

컴플레인에 대하여 원하시는대로 사후 처리를 다 해드렸고

결혼식이 끝난지 10개월이 지난 시점에 왜 그러셨는지 여쭈었습니다.

제가 인테리어를 새로 한것이 문제였습니다.

그 누님께서는

제가 남동생분의 결혼식을 망쳐서 지금까지 눈물을 흘리며 고통을 받고 있는데

당신은 회사 인테리어를 하냐고 하셨습니다.

얼마전 부동산 처분하고 아파트 전세대출로 받은 2억원까지 전재산을 투자해

인테리어 공사 한것을 인터넷에서 보신듯 하였습니다.

이상한 느낌이 들어 게시글 내려달라는 말씀도 드리지 않고 통화를 마쳤습니다.

주위에서 민.형사 고소를 하라고 하셨지만 뿅뿅같은 저는

사실 여부를 떠나서 고객과 논쟁을 하거나 심지어 법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네이버에 명예훼손으로 게시글 내려줄 것을 요청하여 글이 내려갔으나 곧 다시 게시가 되었습니다.

누님에게 카톡이 왔습니다.

5분만에 다시 게시가 되던데요? ㅋㅋㅋㅋㅋ

그 누님이 네이버측에 이의를 제기하셨던 모양입니다.

그때부터 악몽이 시작되었습니다.

회사가 걷잡을 수 없이 망해갔습니다. 전화를 드렸습니다.

회사가 망해가니 제발 게시글을 내려 달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자신은 게시글 내릴 생각이 전혀 없으며 없는 사실을 이야기 한것도 아니니 문제될 게 없다고 하셨습니다.
누님께서는 이제 원판 사장님은 용서하신다고 하셨습니다.

그 이유는 게시글 내려달라는 전화를 한번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랍니다.

저는 용서가 되지 않는다 하셨습니다. 게시글 내려 달라고 전화를 해서 말입니다.

네이버에서 그 누님의 게시글 순서를 내려 보려고 직원들이 다른 카페에 글을 올렸습니다.

누님에게서 카톡이 왔습니다.

게시글 올리지 마라.

카페 운영진에게 다 신고했다.

게시글 다 삭제됐다.

다 지켜보고 있다. 계속 해봐라. 계속 신고할테니...

도저히 이 분에게서 벗어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분의 게시글들과 새로 달리는 그 분의 덧글들을 바라만 보며 지옥같은 날들이 흘러갔습니다.


전화를 드렸습니다.

제발 살려달라고 했습니다.

무릎 꿇고 빌겠다고 했습니다.

홀애비로 아이 둘과 어렵게 살고있다.

제발 아이들과 함께 살 수 있도록 아량을 베풀어 달라고 했습니다.

그건 내 알바 아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카톡을 보내셨습니다.

사업이 감정에 호소할 일이냐? 지금까지 그런식으로 사업을 했느냐?


50일이 흘렀습니다.

회사는 이미 끝장났습니다. 울분을 참고 다시 전화를 드렸습니다.

이대로 폐업하는걸 원하시는 것이 아니시라면 원하시는건 무엇이든 들어드리겠다.

최종적으로 제안드린 것은 동생분께 국내 최고가의 스튜디오에서 웨딩촬영을 진행해 드리겠다.

원판 사장님께 부탁드려 별도로 야외촬영도 진행해 드리겠다.

누님께서는 알겠다 하시고 약정서를 받아야 겠으니 저와 원판 사장님 둘이 문서화 한 후

각자 날인해서 이미지를 보내라 하셨습니다.

원판 사장님 오시라고 해서 둘이 함께 내용을 작성하고 각자 날인해서 문자로 보내드렸습니다.


원판 사장님이 말씀하셨습니다.

결혼식날 사진을 찍으셨던 여성작가는 그 누님의 도배글들을 다 읽어 보시고 참을 수 없는 분노와

일에 대한 회의감을 느껴 일을 그만두셨고 원판 사장님 자신도 같은 이유로 일을 그만 두신다 하셨습니다.

그러지 마시라 설득했습니다.

이제 다 해결되었다고, 다 끝났다고.....

누님께서 문구가 마음에 안든다 하셨습니다. 자신이 수정한 후 답신하겠다고 하셨습니다.


다음날 아침.

전 태어나서 가장 극한 감정을 느꼈습니다.

그런 감정은 평생 느껴본적이 없습니다.

차에 들어가 창문을 올리고 차를 부수며, 괴성을 지르며 울었습니다. 

손이 부러졌습니다.

그 울음은 이제 큰일 났다는 그런 의미가 아니였습니다.

살의를 느꼈습니다.

그 누님이 자신이 쓴 모든 게시글을 수정하셨습니다.

가로를 열고 새로 바꿀 수 밖에 없었던 회사명을 추가하셨습니다.

이제는 예전 회사명, 바뀐 회사명.

무엇을 검색해도 pc와 모바일 상위 1.2.3.4번이 모두 누님의 게시글이였습니다.


가슴이 터질 것 같았습니다.

밤을 꼬박 세우고 아침이 되길 기다렸다가 짧은 카톡을 드렸습니다.?

왜 그러셨나요?

답장이 왔습니다.

어따대고 아침부터 윽박을 지르느냐?

하루도 못참는 사람이 무슨 사업을 하느냐?

그런 마인드로 직원들 통솔은 되느냐? ㅋㅋㅋㅋㅋ


죽고 싶었습니다.

지나가는 차에 뛰어 들어 죽으면 그 분이 지금 무슨 행동을 하고 있는지,

조금은 뜨끔하지 않을까? 싶은 충동까지 일어났습니다.

감정을 도저히 추스릴수가 없었습니다.


늦은 밤 카톡이 왔습니다.

아무래도 사장님이랑은 대화가 안된다. 돈으로 달라.

합의금이 얼마냐 여쭈니

계속 단어 선택이 마음에 안 드는데 단어 선택 똑바로 하라고 하셨습니다.

정확한 금액은 말씀을 안하셨습니다.

다 마음에 안들지만

부케 던지는 컷이 특히 마음에 안드니 미국에 있는 동생 불러다가 결혼식 사진을 다시 찍겠다.

신랑과 신부. 그리고 들러리까지 성수기 기준 뉴욕 항공권에 준하는 금액을 달라.

그 금액이 얼마냐고 재차 여쭈니 그걸 왜 나한테 묻냐며 직접 계산해 보라고

실시간 뉴욕 항공권 금액과 계산기 어플을 보내셨습니다.

얼추 500만원이라는 금액이였습니다.


전 송금을 했습니다.

전재산을 투자해 놓고 이대로 폐업을 할수는 없었습니다.


카톡이 왔습니다.

입금 확인했다.

알고보니 사장님 나쁜 사람은 아닌 것 같다.

나도 사람인지라 지금 인터넷에 올린 글들을 지우고 있다.

그리고 추가하시는 말씀.  

사업 방향 이렇게 잡아라.

마케팅은 이렇게 해봐라.

신부들의 감성을 건드려 봐라.?

회사 이름은 세련되게 잘 바꿨다.?

 

다 끝났다고 생각했습니다.

모든건 다 내 탓이다.?

좋은 경험을 한거다.

시간이 지나면 지금의 감정은 점점 작아진다.

이제 다시 시작하면 된다.


그런데 그게 되지가 않았습니다. 

이미 처참하게 난도질 당한 회사는 회복이 되지 않았고 저는 아무일도 할수가 없었습니다.?

하루 종일 그 분의 성함과 사진속에서 웃고 있는 그 분의 얼굴을 떨쳐낼수가 없었습니다.

새벽에 무작정 운전을 해서 바다를 보러가도, 술을 마셔봐도, 공원을 지칠때까지 몇시간씩 걸어봐도....

밤이 너무 길었고 아침이 오는 것이 두려웠습니다.

제발 살려달라고 애원할때 "그러게 진작에 대처를 잘 하셨어야죠" 하시며 웃던 목소리와 

그 분이 보낸 조롱의 카톡 내용들을 수십번, 수백번을 다시 듣고 다시 보면서

저는 정신이 병들어감을 느꼈습니다.

매일밤. 최고로 악한 생각을 계속하면서 마지막 남은 인간성까지 파괴되어감을 느꼈습니다.  

애비 노릇도 못하였습니다.

아이들에게 신용카드만 쥐어주고 밥도 차려주지 못했습니다.

삼부자 알콩달콩 살자고.

엄마 없는 만큼 더 잘해주겠다고 늘 다짐했었는데요.

집안은 더 이상 화목하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은 제 눈치를 보며 집 밖으로만 겉돕니다.

나이도 있고 사회 경험도 많은 제가.

왜 그 분에게서 벗어나지 못하고 스스로 인생을 망가트리고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이대로 망하면 아이들과 길거리로 나앉게 된다. 정신 차려야 된다고 수십번, 수백번 다짐을 해도 안되었습니다.?


저는 이제 완전 다른 사람이 되었습니다.

모든 인간관계를 끊었습니다.

세상이 지옥으로 변했습니다. 

체중이 많이 빠졌고 치아가 흔들립니다.

없던 새치가 생겼고 눈에는 황달이 왔습니다.

오른쪽 귀에서 윙~하는 울림과 함께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다.

식사를 하지 않는데도 임산부처럼 배가 부풀어 오릅니다.?

잠을 잘수도 식사를 할수도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습니다.


이제 다시는 예전의 나로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을 느낍니다.


뿅뿅같은 제 탓으로

열명이던 직원이 하나, 둘 그만두고 이제 두명만 남았습니다.

오늘 원년부터 경리를 보시는 직원분이 눈물을 글썽이시면 말씀하시더군요.

이제 정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오늘 최종적으로 결정을 했습니다. ?

현재 진행중이신 신부님 마지막 예식이 2020년 10월입니다.

지금부터 그 시기 이후의 결혼식 계약을 받지 않고 마지막 신부님 예식까지 최선을 다해 무사히 마치고,

매장 인테리어 원상복구 해 드리고 11년간의 여정을 마치려고 합니다.

아이들 장가갈때 작은 집 한채씩은 해줄 수 있을꺼라 생각했었는데

이제는 회사도 집도 다 날아가게 생겼습니다.

못난 애비 때문에 앞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게 될 아이들에게 미안합니다.


부질없는 복수심에 변호사를 찾아가 상담을 받았습니다.

모든 자료를 검토하신 후 제게 하신 말씀은

형사. 민사 모두 소송이 가능하지만 그러지 마시라.

자신이 볼때 사장님은 그 누님과 소송을 벌일만한 맷집이 없어보인다.

다시 나쁜 기억과 자료를 하나하나를 되살려야 하는데 사장님 현재 모습을 보니 버티실 수 없으실 것 같다.

그 분 말씀이 맞을겁니다.


000씨. 정말 묻고 싶습니다.

저와 있었던 일이 한달에 한번이라도 생각이 나시나요?

만약 그렇다면 000씨에게는 유쾌한 기억입니까?

정말 그렇게까지 극한으로 몰으셔야 했습니까??

당신의 행동이 누구를 죽일수도 있다는 생각은 못하셨겠지요.


인터넷에 회사 이름 걸고 공개 사과문을 올리라고 하셨지요?

뒤 늦게 이 글로 대신합니다.

당신의 얼굴을 직접 보지 못한 것이 원통합니다.

 

----------------------------------------------------------------------------------------------------------------------

 

바쁜 유게이들을 위해 짧게 요약

 

1. 웨딩컨설팅 업체 대표가 한 커플의 결혼식을 컨설팅 해줌

2. 식후, 신랑 누님이라는 사람이 앨범 사진이 맘에 안든다며 클레임 시작

3. 요청사항에 대하여 조치를 취해줬으나, 10개월 후 각종 사이트에 해당 컨설팅업체 실명이 공개되어

   각종 포털에 부정적 이슈로 도배된 것을 확인

4. 알고보니 신랑 누님이라는 사람이 글을 도배하여 올렸고, 이에 대하여 글삭제 요청을 컨설팅 업체 대표가 함

5. 이미 그 사이에 해당 글들로 인해 계약들 줄줄이 취소, 회사는 약 50여일만에 도산직전에 몰림

6. 신랑 누님은 500만원에 합의하고, "자기도 사람인지라 올린 글 지우고 있다"고 함

7. 이미 그 회사는 복구 불가능에 가까운 피해를 입고 사장은 살자까지 한때 고려

 

 

참고로, 그 신랑 누님이라는 사람은 법공부+현재 이름을 알리는 기자라고 함


이게 그 여자에게서 온 최근 메세지인 듯.

 

지금 사장님 완전 폐인다된모습임.

 

보배 아재들 분노 맥스

 

유머는, 이런 블랙컨슈머들 때문에 업체 하나 말아먹는 상황이 유머. 블랙컨슈머 근절법 진짜 시급함.



....기레기년이 또? 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업따..


최근글 추가


기타 카테고리 다른게시물
프로츠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나눔이벤트] 1일1포 스틱형 건강환 10명 나눔 (286) 

개뿔도사 2019-11-13 (수) 01:33 추천 37 반대 3
사람이 착해도 문제지

최근 사장이  진상하나 죽인사건이 기억나네

그래도 죽이는거 아니다 어쩌고 저쩌고 많던데

난 잘죽였다고 봄

울나라가 왜 무고가 많냐면

무고 신고해봤자 처벌이 별로임

울나라는 무고로 신고하는거보다 그냥 뚝베기 깨는게 최고지

그리고 법정가서 잘못했다고 빌면 잘 처리됨

니가 죽을거 같으면 그냥 상대도 쳐 죽이고 같이 죽어라 이게 베스트야

그래야 무고도 없어지고 진상도 사라지지
뭐래ㅋㅋㅋ 2019-11-13 (수) 08:01 추천 7 반대 3


케이크만 2019-11-13 (수) 09:32 추천 3 반대 0
OO법대 출신 / OO 기자 / 였다고 한다...

아주 노리고 밟았다는거임.

역시 기자를 쓰래기로 비유하는 이유가 있음.

언론을 조져야되
토르톨란 2019-11-13 (수) 07:46
그 기레기세끼 이빨 다 흔들려서 빠지고 황달오고 귀에서 환청 나게 악플 시달려봐야 정신차림
토르톨란 2019-11-13 (수) 07:46
조커가 탄생할뻔 했네
뭐래ㅋㅋㅋ 2019-11-13 (수) 08:01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성공해서돌아… 2019-11-13 (수) 08:08
악마네요 이건....
말mal 2019-11-13 (수) 08:18
출근 하자마자 이 글을 읽다니....부글부글....어떤년이여....이단 옆차기를 날려야지...
택꾸 2019-11-13 (수) 08:27
죽이고 싶다.... 저런 년은 죽여야 한다.
없어브러 2019-11-13 (수) 08:35
사진업 합니다
좋은사람이 대부분이지만 이런사람 많습니다
돈바라고 어플이 자신의 얼굴인줄알고 살아가는사람 너무도 많습니다
닥똥집똥침 2019-11-13 (수) 08:50
저런 손놈은 미리 눈치채고 안 받을 수 없을까.. 진짜 죽이고 싶네...
여기에 2019-11-13 (수) 08:56
어떤 시발년인지 알아봐서 기래기짓도 못하게 하고 길바닥도 못다니게 해 놔야 제정신 차릴듯 시발년
그늘 2019-11-13 (수) 09:21
와...죽일까 화가 너무나서 두통이 오네요
오타장군111 2019-11-13 (수) 09:29
저 정도면 저 한번만 봐주세요 라고 할때
그래 이년아 한번 보자 하고 상대를 죽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케이크만 2019-11-13 (수) 09:32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OO법대 출신 / OO 기자 / 였다고 한다...

아주 노리고 밟았다는거임.

역시 기자를 쓰래기로 비유하는 이유가 있음.

언론을 조져야되
니니조선 2019-11-13 (수) 09:36
한국언론은 개ㅆㄴㄷ 으로 이미 ㅋ
남아있는 덩어리들은 거의 다 암임
한방안샘 2019-11-13 (수) 09:42
배내민 사진은 뭘 편집한건지는 모르겠는데..

암튼 저도 피카츄 배만져봐야 할듯..
쥐샛기를잡자 2019-11-13 (수) 09:57
씨발년 손해배상 청구 안되나? 미친년 갑질도 유분수지...저년도 불고기과냐?
브랜뉴 2019-11-13 (수) 10:10
스스로 다른사람에게 쓰레기짓하며(살인 등) 인간이길 포기하였다면 전 법의 잣대를 들이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딴 XX들이 사라져야 이 더러운 세상 조금이라도 나아지겠죠. 세상에 참 X같은 XX들 진짜 많습니다. 부디 꼭 천벌받길 오늘도 간절히 바래봅니다.
무지개똥 2019-11-13 (수) 10:14
요구를 다 들어 줬는데 10개월 후에 진상짓을한건... 정신병자 아님?
한술꾼 2019-11-13 (수) 10:34
분노가 극에 달하네요..진짜
c101c 2019-11-13 (수) 11:00
10개월 뒤에... ?
응큼늑대 2019-11-13 (수) 11:11
소송까지 갔었어야..
최환 2019-11-13 (수) 11:11
너무 화가 나서 위로와 응원의 글도 못 적겠습니다!
독뿌뤼 2019-11-13 (수) 11:44
와~ 이거뭐~~~ 완전... 말이 안나오네...
리버스토리 2019-11-13 (수) 12:06
이미 사장님께서 개인 번호, 상호 등 모든 부분을 오픈 하셨기 때문에
현재 보여지는 부분이 진실로 믿어 집니다.
당당하지 않다면 본인의 신상을 만천하에 오픈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람이 꼭 법안의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는다 하여 죄가 없는것은 아닙니다.
기자분의 억울함으로 인해 한 가정과 10명의 직원이 동거동락한 사업체가 무너졌다면 단순히 개인파산이 아닌
10명분의 직원들의 삶까지 가져갔다는 얘기입니다.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국가입니다.
소수의 목소리도 들어야 마땅합니다.
그러나 개인의 이기심이라 불러도 되는지는 모르겠으나,
우리는 사업체와 가정이 통째로 날아가는 장면을 실시간으로 지켜 보고 있습니다.
Giver는 되지 못하더라도, Taker가 되지는 않았으면 합니다.
아무 힘이 없는 소시민이지만 꼭 빠른 시일내로 더욱 많은 이가 사건의 진상을 알게되길 빌겠습니다.
파워된장 2019-11-13 (수) 12:42
제발 너의 모든 가족들이 한꺼번에 차에 깔려 뒤져라....
그러게나말이… 2019-11-13 (수) 13:16
아니 첨에 왜참앗나... 딱보면 감이 오는구만... 사람이 넘 착하신듯... 10개월 후에 클레임 딱 걸릴때 세게 나갓어야는데ㅜㅜㅠ아오
리오그란 2019-11-13 (수) 13:28
공중파 메인저녁뉴스에 일주일간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살인을 하거나 방화를 하는 사람을 잡는것도 중요하지만,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게 경찰과 검찰의 일이라 생각됩니다.
아키라곤조 2019-11-13 (수) 14:23
기자 실명나왔는데 아무리 조회해도 그 기자는 안나오고 장군만 나오네요
     
       
칠퀸 2019-11-13 (수) 15:00
기자 어디 방송국 누구 일까요??
          
            
아키라곤조 2019-11-13 (수) 18:50
네이버에 공뱅이웨딩홀기자 검색누르면 밑에 관련검색어에 나오는데 진짜인지는 모르겠어요
               
                 
하로로2 2019-11-18 (월) 14:49
https://xtravirgin.tistory.com/68
박 모씨가 아니라 jtbc 송 모씨라고 나왔네요

네이버에 사진 아무리 찾아도 안나오던데 송모씨가 전부다 삭제해달라고 했나봄
구글링하니까 나옴
https://www.fmkorea.com/best/2392270114

역시 초록일베
칠퀸 2019-11-13 (수) 14:50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1311

청원게시판 도와주십시다
     
       
너범인아니지 2019-11-13 (수) 16:46
종료되었네요 ㅠ
칠퀸 2019-11-13 (수) 14:59
우롱 2019-11-13 (수) 21:46
이정도면 죽여도 감옥은 가도, 지옥 안간다고 생각한다.
caf2 2019-11-13 (수) 22:26
결혼 당사자들은 가만히 있는데

왜 지가????

지 신상 털릴꺼 같으니 봐달라는거야?? 남의 회사 말아먹고??

싸이코패스네...소오름...
KEnMI 2019-11-14 (목) 02:10
저게 인간인가....하...
하늘보글 2019-11-15 (금) 00:35
이 지경 까지 왔는데, 왜 고소 는 안한건지 의문이내요.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28
 [컴퓨터견적] 견적 문의 (3) 컴퓨터견적
19111  [연예인] AOA 초아 수출용 슴가 (2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4:45 21872 4
19110  [블박] 교차로에서 개빡친 여자.gif (72)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10:47 24816 25
19109  [연예인] 의젖이라는 조롱에 빡친 누나 Hannah Palmer (4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0:06 29921 52
19108  [블박] 이건 볼때마다 사이다! 양아치 역관광.gif (77) 스샷첨부 포토샵 09:18 22395 39
19107  [회원게시판] 박항서감독님 대단...베트남 자동차수입 역전! (73) 백년전쟁 09:05 15229 54
19106  [유머] 보행자 처벌법 만들자 (111)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8:49 22575 64
19105  [베스트10] 내가 즐겨 듣는 Jazz best10 (질리지 않아요^^) (30) 바째이 08:34 5432 34
19104  [동물] 댕댕이 3마리에게 간식2개를 줘봤다 ㅋㅋㅋ (5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0:35 18287 78
19103  [연예인] 조보아 의외의 뒤태 라인.. (57) 사나미나 12-11 48641 67
19102  [회원게시판] 도박에 빠졌습니다 (183) Thereisn 12-11 24470 57
19101  [연예인] 김나정 화끈한 란제리 ㄷㄷㄷ (11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1 52760 82
19100  [기타] 출산율 관련해서 제발 쫌....jpg (147) 스샷첨부 변화 12-11 30646 103
19099  [유머] 어린 남동생 군대 체험 시켜주는 만화 (90) 스샷첨부 짤태식 12-11 31789 66
19098  [회원게시판] 뇌경색 경험담 (57) 백년전쟁 12-11 20618 123
19097  [동물] 개 아빠가 말해주는 골든 리트리버에 대한 충격적인 사실 (58) 스샷첨부 M13A1Rx4 12-11 25597 46
19096  [기타] 길빵충 논리로 조패는 항문좌 (292) 스샷첨부 사니다 12-11 34902 90
19095  [연예인] 조현 차 안에서 ㅗㅜㅑ (41) 스샷첨부 사나미나 12-11 46143 40
19094  [공개자료실] Everything 1.4.1.956 Beta Nightly 포터블.한글 (윈도우 파일 검색의 슈퍼 갑) (41) 스샷첨부 PzGren 12-11 7045 36
19093  [회원게시판] 3억쯤 모았네요 현금 (125) 스샷첨부 azusa 12-11 32873 69
19092  [연예인] 아이즈원 안유진....총ㄷㄷㄷㄷ (55) 패션피플 12-11 44256 34
19091  [연예인] 이희은 사장님의 국보급 몸매라인 (4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1 37717 66
19090  [회원게시판] 오뚜기 짜장면 핵존맛이네요. (142) 얀율리히 12-10 28057 55
19089  [정보] 왜인들이 다케시마라고 할 때 간단한 대처 방법 하나 (30) 스샷첨부 폭풍속으로65… 12-10 29541 130
19088  [나혼자산다] 34살 혼자 살고 있는 남자의 혼술입니다-술먹다가 33살인데 34살로 올렸네요 (75) 스샷첨부 카르시엔 12-10 24989 52
19087  [연예인] 신재은 후덜덜한 힙업 (6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0 61774 34
19086  [감동] 꽃 한번 제때 피워 보지 못하고 마른 잎 처럼 시들어 가는 내 새끼야 (8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0 34833 109
19085  [유머] 슬픈국뽕) 한국군이 솔직히 좀 대단한 이유.jpg (140) 스샷첨부 프로츠 12-10 42033 81
19084  [회원게시판] 주말에 층간소음때문에 윗층 방문했습니다. (90) 개락 12-10 19561 54
19083  [유머] 장애인을 모두 없애야한다는 디씨인 (69) 스샷첨부 흐아앙갱장해 12-10 34637 69
19082  [기타] 40년 전 우리나라 공기 .jpg (154)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0 50022 42
19081  [회원게시판] RH+ A혈 혈소판이 급하게 필요합니다. (139) 레닉스 12-10 12334 107
19080  [회원게시판] 와이프가 입원중입니다 (174) Khan 12-10 19362 171
19079  [회원게시판] 결혼 10년차 ~~ (88) 토마토56 12-10 19720 115
19078  [게임게시판] 남의 음해 공작에 대한 반박의 모범사례 (26) 반격의첫걸음 12-09 16271 58
19077  [취미생활] 소고기 삼겹살 파말이를 만들어먹었습니다 [취미요리] (77) 스샷첨부 용장금 12-09 14867 43
19076  [사회] ???: 서민들 세금폭탄에 죽을지경.jpg (172) 스샷첨부 왜죠 12-09 36507 111
19075  [회원게시판] 이미 뒤집어진 라면 점유율 (129) 스샷첨부 백년전쟁 12-09 29029 114
19074  [기타] 다코야끼 월수입 (133) 스샷첨부 행복하세욤 12-09 50448 74
19073  [기타] 우리가 몰랐던 폐기물 수수료의 비밀 (108) 스샷첨부 사스미리 12-09 33345 109
19072  [동물] 고장난 고양이 한방에 고치기 (45) 스샷첨부 한마루 12-09 25703 47
19071  [연예인] 여배우와 눈 마주치면.. 이런 느낌??? (85) 스샷첨부 CorelDRAW 12-09 46240 99
19070  [회원게시판]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233) 스샷첨부 달빛희루 12-09 18818 157
19069  [연예인] 에이핑크 오하영 레전드 몸매라인 ㄷㄷㄷ (52) 사나미나 12-09 59495 65
19068  [유머] 손흥민 지리는 스프린트 골ㅅㅅㅅㅅ .gif (110)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09 35451 93
19067  [기타] 저렴해서 외면받은 엄청난 국내 발명품 (184) 스샷첨부 사나미나 12-08 57896 133
19066  [연예인] 팬한테 악수 구걸하는 아이유 (74) 스샷첨부 아이즈원♡ 12-08 35510 116
19065  [기타] 방금 전 개지리는 손흥민 역대급 원더골.GIF (95)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08 30372 102
19064  [정보] [꿀팁] 이미지 에서 글씨 추출하는 간단한 방법 (12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08 24662 95
19063  [연예인] 청하한테 말거는 예지.gif (58)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12-08 42291 94
19062  [도서게시판] 82년 김지영이 문제인것은 한국여상의 불합리한점을 말하고자 하면서 배경이 한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101) 백도라니 12-08 23177 130
19061  [블박] 운전자라면 100% 욕 나오는 상황.gif (197) 스샷첨부 이토유저 12-08 38760 67
19060  [회원게시판] 40도 고열에 출근지시받았던 사람입니다 (100) 꺼장이 12-08 31297 88
19059  [연예인] 김민주 같은 여자 어디 없나?? (74) 스샷첨부 패션피플 12-08 50234 61
19058  [회원게시판] 이토님들 인생게임은 무엇입니까? (449) 스샷첨부 빈폴 12-08 19553 88
19057  [연예인] 이희은 사장님 방금 기습적으로 올린 몸매 사진ㅎㄷㄷ (70)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07 51004 142
19056  [기타] 3억 줘도 시골 안 가는 의사들 보도 반전.JPG (82)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07 43756 116
19055  [유머] 정준영이 방송에서 보였던 소름돋는 행동들 (50)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07 52465 78
19054  [나혼자산다] 일주일 간의 혼술(with 김밥) (25) 스샷첨부 트삭 12-07 18351 53
19053  [회원게시판] 5년전 김건모씨 옆집 살았어요 (64) BUBBLE 12-07 36311 61
19052  [정보] 러시아 최정예 특수부대 스페츠나츠와 한국의 인연 (42) 스샷첨부 콘듀치킨 12-07 32848 9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