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기타]

소설가 김영하가 보는 한국 청춘

[댓글수 (70)]
글쓴이 : 사니다 날짜 : 2019-10-23 (수) 21:49 조회 : 31945 추천 : 61  


 

Let`s hit the road!
사니다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로어셰크 2019-10-23 (수) 21:49 추천 4 반대 0
구구절절 팩폭
로어셰크 2019-10-23 (수) 21:49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구구절절 팩폭
hartmann 2019-10-23 (수) 21:49
이게 끝인가요?
으레 이런 이야기 뒤에는 해답비슷한것이 나오던데
     
       
GGamD 2019-10-23 (수) 21:49
1. 이런 어둡고 갑갑한 세상에서 "자아"를 지키고 사는 것이 중요하다.
2. "자아"를 지키기 위해서는 멘탈을 튼튼하게 만드는 " 감성근육"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3. "감성근육"을 키우기에는 "독서"가 굉장히 좋은 방법이다.
의 내용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walwal 2019-10-23 (수) 21:49
앞에서 우울한 시대를 얘기했던걸로 비춰봤을때
해줄수 있는 얘기가 그거밖에 없어서 그런거 아닐까요?
좋게 바라봤을때.
               
                 
아시부럴 2019-10-23 (수) 21:49
결말 부분에 대해선 공감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꽤 되서 아마 자른듯 해요
               
                 
Motus 2019-10-25 (금) 22:37
결론 보니 더 슬퍼지네요
저 현실이 더 좋아지지 않으니 책이나 보면서 자기위안이나 삼자 정도로 들리니 ㅠㅠ
     
       
zeliard 2019-10-23 (수) 21:49
답이 없다
이거죠
     
       
kiken 2019-10-23 (수) 21:49
ㅋ 사회적 문제가 겹쳐 개개인들이 힘들어지고 빈부격차가 점점 심해지는걸 개인이 해결하긴요 해답은 쉬워요
님 월마다 1000이상씩 벌거나 건물 2-3채 이상 있으면 되요
일이삼사오다 2019-10-23 (수) 21:49
구구절절 맞는말
왜죠 2019-10-23 (수) 21:49
콘드라티예프 주기대로라면 앞으로 25년정도는 더 불황기...;;
배튼마시마로 2019-10-23 (수) 21:49
꿀은 자기네들이 다빨아놓고 뭐어~어 아프니까 청춘이다아아~
아프니까 청춘이다앙~아파죽겠는데 ㅅㅂ 참으라고?
내가 지금 나이 40에 집하나 장만하는데 부동산 꿀빤세대들 땜에
얼마나 힘들었는지 생각하면 와 씨...ㅂ
반말 죄송 힘내봅시다 ;;
     
       
에로즈나 2019-10-23 (수) 21:49
40대 집 장만이면 꽤 빠르신건데 그정도면 지금 젊은 세대들이 볼때는 꿀빤 사람일껄요?
          
            
Riarai 2019-10-23 (수) 21:49
지금 나이 40이면
지금 취업시장이랑 크게 다르지 않아요
열심히 일해서 성취한 사람을 잘못 이해하시면 안되죠
               
                 
에로즈나 2019-10-23 (수) 21:49
2,30대들이 열심히 일해도 집을 살수 없다고 생각하고,
집산 사람들은 전부 꿀빨아서 산것처럼 한걸 얘기 한건데, 오해가 있게 글을 썼나 봅니다.

댓글 쓰신분을 폄하 하려는 뜻은 없었습니다.
          
            
배튼마시마로 2019-10-23 (수) 21:49
22살에 군대 제대하자마자 개같이 일하다가
지방에 1억 초반 넘어가는 33년 된 시내 아니고 구석진 아파트에
대출이 70퍼인 집을 사서 꿀빤다고 하면 반성하겠습니다.
게다가 10년넘게 일하던 회사에 퇴직금도 빼서
노후에 박스 쭈우러 댕겨야 할지도 모르는데
꿀빤다고 하시면 뭐 할말 없네요.
               
                 
에로즈나 2019-10-23 (수) 21:49
2,30대들이 열심히 일해도 집을 살수 없다고 생각하고,
집산 사람들은 전부 꿀빨아서 산것처럼 한걸 얘기 한건데, 오해가 있게 글을 썼나 봅니다.

댓글 쓰신분을 폄하 하려는 뜻은 없었습니다.
          
            
제트짱 2019-10-23 (수) 21:49
지금 40세면 20초반에 외환위기 시기입니다. 꿀떨어지는 시기는 아니죠
               
                 
에로즈나 2019-10-23 (수) 21:49
저도 40대 입니다.

 2,30대들이 열심히 일해도 집을 살수 없다고 생각하고,
집산 사람들은 전부 꿀빨아서 산것처럼 한걸 얘기 한건데, 오해가 있게 글을 썼나 봅니다.

댓글 쓰신분을 폄하 하려는 뜻은 없었습니다.
          
            
孫燕姿 2019-10-24 (목) 01:07
지금 40대는 취업 시기에 IMF에 직격으로 후드려 맞고 사회 진출이 매우 어려웠던 세대인데 무슨 꿀을 빨았다는거죠?
     
       
아키라곤조 2019-10-24 (목) 08:31
제 나이 55세 은행퇴직하면서 퇴직금으로 34평 용인아파트 대출 다 갚았어요..저보다 10년은 빨리 장만하셨네요......자녀 2명 키우면서 사실 집구하기가 힘들더군요.
Gollira 2019-10-23 (수) 21:49
80년대 고등학교 졸업하고 공무원되던 시대, 지금 그들이 연금으로 받는돈만 매달 300이 넘는다는 이야길 들었습니다.
대학교 나와서 한두해 놀다가 취업하고,
서울대 다니던 어떤 형은 취업률이 1:8 이라고 이야기 했던게.(매주 대기업이 와서 고깃집회식을 쏘면서 자기 회사 와달라고 브리핑했답니다 그게 8개 회사 나중엔 지겨워서 안갔다고)

그런 세대가 있었습니다.
     
       
Riarai 2019-10-23 (수) 21:49
덮어놓고 손가락질만 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취업은 잘되었지만
그 호황을 혼자 누렸나요
그들의 자식인 우리가 함께 누렸고
그들은 이제 은퇴해도
취업이 안된 자식들 때문에
노후 걱정에 이마에 주름이 더욱 깊히 파고 들어갈겁니다
          
            
Gollira 2019-10-23 (수) 21:49
손가락질은요...부러워서 그렇죠.

그래도 맛있는건 지금이 더 많은거 같아요. 음식도 풍부하고 종류도 다양하고.

그 형들 지금 잘살라나..
          
            
개비아빠 2019-10-24 (목) 14:57
정말 다른관점이네요.
생각해보니 당시 용돈도 더 받고 했던거같아요 -_-...
집에서 수입업하고있었어서 IMF때 잘못되었지만 IMF전까지는 정말 좋았었네요
     
       
소라좋아 2019-10-23 (수) 21:49
영화 국가부도의 날 보면 그런 장면 나오죠.
입사한 직원들에게 다른 회사 가지 말라고 돈 봉투 나눠주는 장면...
     
       
보차 2019-10-23 (수) 21:49
예전에 고등학교때 퇴임을 바로 앞둔 선생님이 얘기 해 주시더군요
우리때는 학교만 입학하면 그냥 그때부터 선생님 된거라 생각했다고
그냥 놀고 술마셔도 졸업만 하면 선생님이라고 하시면서..
물론 그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도 힘들었겠죠
그 당시에 대학을 간 사람이 얼마나 있었을까 생각해보면..
저희아버지는 중학교도 졸업못하시고 바로 일을 시작하셨으니
아르웨니 2019-10-23 (수) 21:49
지금 베스트 글에 있는 우리 부모님 세대가 대단하다는 게시물 보면
솔직히 말해서 우리 부모 세대들은 노력한만큼 돌아왔습니다
막말로 저 때는 공무원이 진짜 할 거 없는 사람이 했었고
이제는 그들이 자리만 지키면서 일도 제대로 안하는데 돈을 어마어마하게 받고요
나와도 자신들의 연줄로 서로 이어져 있어서 그 인맥으로 사업도 하고
국가의 온갖 혜택 정보를 다 받아요 정보가 돈이 되는 시대 아닙니까.
하지만 우리. 특히나 30대는 완전히 불가능합니다
노력해도 그만큼 돌아오지 않는것은 물론 입에 풀칠하는 것만해도 고맙게 생각해야 하구요
성욕도 통제를 당하고 잇습니다
더 막말을 좀 해서 우리 부모세대의 적지않은 남자들이 저지른 성범죄는 우리가 저지른 것도 아닙니다
그 증거로 지금 강간 신고가 참으로 많다는 기사를 본거 같은데
지금 신고가 이어진다는겁니다 그 때 있었던 일에 대해서 말입니다
우리 부모 세대라고 해서 무조건 감쌀 이유는 없다고 봅니다
전. 개인적으로 부모세대들이 열심히 일한 것은 맞지만
자기 자신과 자식들만 위해서, 남 등쳐먹기 위해서 일한 사람들도 상당합니다
천박미개한 문화는 그 때 있었고 지금에서야 많이 나아진 거죠
     
       
소라좋아 2019-10-23 (수) 21:49


이런 상황이 우리 부모세대의 젊었을 때까지 이어졌던 거 겠죠...
          
            
아르웨니 2019-10-23 (수) 21:49
그렇습니다. 저도 예전에 이 글을 봤던 기억이 나네요
그냥 단순하게 부모님 세대니까 무조건 존경해야 한다라는건 전 납득할 수 없습니다
남의 희생을 무시하면서 나는 , 내 가족은 잘살게 하겠다는건 완전 잘못된 거에요
그런 논리라면 . 누군가에게 자신이 당해도 할 말이 없는거거든요
               
                 
로그인하게만… 2019-10-23 (수) 21:49
은퇴하고 저희어머니 가게에 자주오시는 전 시청국장 아들딸이 서울대,이화여대 보낸 방법좀 가르쳐 달라니깐 돈으로 다 해결했다는 소리가 기억나네요.
당시 자기 책상서랍 열만 돈만 들어있었다고 했는데
          
            
진이님1 2019-10-24 (목) 23:25
나라 돌아가는 꼴을 보면 지금은 더 심한 것 같은데요.
더 체계적이고 견고해서 일반인들은 그들의 룰을 벗어나면 살아남기 힘든...
없다뮤 2019-10-23 (수) 21:49
ㅠㅠ
오돌돌돌 2019-10-23 (수) 21:49
빌 게이츠는 대학교 들어갔다고 할아버지가 포르쉐 사줌. 그런 집 차고에서 시작해야 마이크로 소프트가 가능하지
우주여행객 2019-10-23 (수) 21:49
윤상인줄 알았넹
lenna 2019-10-23 (수) 21:49
시대가 시대라서 힘든 건 마찬가지다. 문제는 시야를 넓혀야 성공한다. 답은 없다고 봅니다.
블루베리치즈… 2019-10-23 (수) 21:49
갑갑한 시대인거는 맞지
zeliard 2019-10-23 (수) 21:49
빌게이츠는 니 나이에 차고에서 시작했는데 넌 뭐냐!
그래서 빌게이츠가 아저씨 나이에는 어찌 됐는데요? 아저씨보다 못 됐겠죠?
     
       
개비아빠 2019-10-24 (목) 14:59
그래서 저런말을 하는거 자체가 어른들로서 하지못할 말인데...
말하는 사람들 보면 말 앞뒤가 안맞죠.. 말도 잘 바꾸고
똑같은말도 좋게하면 좋을텐데 왜 저런식으로 말하는 사람들이 많은건지
자하선인 2019-10-23 (수) 21:49
일본 사회의 경제 구조를 친일 쉐벨넘들이 그대로 복붙한게 한국의 경제 구조인 것이나 마찬가지 에요
아마도, 한국도 일본이 겪은 사회 현상들이 나 올 겁니다.
망트리를 타는 것도 비슷할 것이고...
한국의 민심은 부자들의 마음인 것이고
민심을 안정 시킨다는 것은 기득권들의 예기를 들어준다는 거죠
일본 보며 비아냥 거리거나, 욕할 것 없어요
어떻게보면 일본의 서민들이 겪는 문제가
곧 한국에게 닥칠 일일 수도 있으니까.

그리고 빌게이츠?
ㅋㅋㅋ 차고에서 시작?
그거 아시려나? 빌게이츠 아버지는 미국 시애틀에서 존나 성공한 변호사이며, 교사. 즉, 시애틀에서 자가주택에서 차고가 딸린 좋은 집에서 살만큼 여유로웠으며, 아들이 대학교 중퇴하고, 사업하겠다고 차고에서 연구할 떄에도 밀어준 능력자이죠.
뻑가리스웨트 2019-10-23 (수) 21:49
문제재기 이후 해답이 없다면 뭐 어짜라고.. 라는 답밖에 안나오죠...
뒷 이야기가 궁금하네요
     
       
슈퍼대마왕 2019-10-23 (수) 21:49
답이 없다 는거 아닐까요 솔직히
     
       
kiken 2019-10-23 (수) 21:49
답이 있었으면 유토피아에서 살았겠죠
          
            
뻑가리스웨트 2019-10-23 (수) 21:49
서글퍼지는군요
슈퍼대마왕 2019-10-23 (수) 21:49
진짜 가장 정확하게 요약하셨네 역시 김영하
우송이감 2019-10-23 (수) 21:49
옛날에 고생하신 분들 많겠지만 지금 고생도 결이 다르지만 어려운 건 마찬가지...
더군다나 현재는 개인의 문제라기 보다 사회적이고 구조인 문제라
개개인은 어떻게 해보기도 어렵고 예전보다 더 상실감과 패배감에 빠지기 쉬운 것 같네요.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개소리보다는 청춘이든 노년이든 아프지 말아야죠.
요즘 같은 세상에 청춘부터 아프기 시작하면 노년에도 아플테니..
유기파 2019-10-23 (수) 21:49
결말이 짤린듯 하지만 그래도 좋은 내용이네요.
BTM3000 2019-10-23 (수) 21:49
내가 존경하는 형님이 생각나네요.
해외파에 인물이 아주 좋은 형님인데
각설하고,
30대 중반에, 아버지 중매로 만나는 부잣집 딸내미 있었는데
사랑하지 않는다고 헤어져버리고, 부모님 지원 다 끊기고
혼자 창업해서 그냥 먹고 살만하게 사십니다.
근데 결혼하는 대신
본인이 거래하는 베트남, 태국, 필리핀에
애인 하나씩 두고 두어달에 일주일씩 한명씩 만나고 다님.
그리고 매번 진짜 이쁜 섬같은데 들어가서 스쿠버 다이빙하고..
물론 돈을 많이 버는 형님은 아니어서, 형님 말로는 정말 딱 먹고 살만큼만 벌어서 다 쓴다고 하심
난 이 게시물을 보면서 그 형님이 떠올랐네요.
남들처럼 결혼해서 주구장창 일만하면서 사는게 대체 무슨 의미냐던 형님 얘기가 떠오릅니다.
요는
예전의 가치에 얽매여서 사는게 아니라, 자기가 하고픈일 하면서, 그 안에서 자기만의 행복을 만들어놓고
살면 된다는 얘기 같네요
가게주인 2019-10-23 (수) 21:49
사실 지금도 주택구입이 어려운게 아닙니다.
자기가 살고 있는 지역, 살고 싶은 지역의 아파트를 사기가 힘들 뿐이죠.
지금 지하철입구에서 50미터 떨어진 30평대 오피스텔에 살고 있습니다.
아파트 25평과 비슷한데, 가격은 1억도 안합니다.
옆동네 새아파트는 34평에 5억합니다.
서울로 가면 아파트 값 껑충 뛰죠. 다들 원하는 강남 아파트 들어가려면 대출끼더라도 10억은 있어야죠.
문제는 저성장시대에서는 경제계층사다리가 점점 없어져간다는 것이죠.
닥똥집똥침 2019-10-23 (수) 22:11


그래서 무조건 자한당 일까요???
소라게 2019-10-23 (수) 22:33
저 부분에서 잘라버린것 때문에 실망 했습니다! 올린분의 목적이 의심 스러워 집니다! 저 작가에 대한 예의도 아닙니다! 적 어 도, 이 내용 올린분의 청년세대에 대한 걱정은 안 보입니다!
아자 2019-10-23 (수) 22:43
작가님 고마운데 슬픕니다 ㅠ
몰라새캬 2019-10-23 (수) 22:47
그니까 없는 노예들 자살을 선택할수 있게 해줘야한다.

가진자 기득권새끼들 없는 노예들 부리면서

편하게 살고있는데

그 노예들이 사라지고 지들 스스로 모든걸 해결해야 하는 순간이 닥쳐야한다.

그때 되서는 쓰고싶어도 쓸수 없는 돈(자본)쪼가리에 한숨만 나오겠지.
테리윈 2019-10-23 (수) 23:40
잡스가 컴퓨터 만들고부터 일자리가 계속 줄었죠 국가에서 인간적인 삶을 보장해주지 못하면 부자와 서민의 골은 더 깊어 갈겁니다
클로이모레츠… 2019-10-23 (수) 23:59
건물주만 되면 끝인데....하.....
공백처리 2019-10-24 (목) 00:04
팩폭
내복이필요해 2019-10-24 (목) 00:19
결단 내리기 힘들다는 말 정말 와닿네요...
너무 힘들어요..
드라이어 2019-10-24 (목) 01:30
너무 힘들고 어려워도 주저 앉을 수는 없잖아요.
다들 힘내시고 어려운시기 잘 헤쳐나갔으면 좋겠습니다.
투쟁을 하던 현실에 안주하던 부자는 못 될지언정 먹고 살만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화이팅~
죽기좋은날 2019-10-24 (목) 01:55
"전망 좋은 직장과
가족 안에서의 안정과
은행 구좌의 잔고액수가
모든 가치의 척도인가
돈 큰집 빠른 차 여자 명성
사회적 지위
그런 것들에 과연
우리의 행복이 있을까"
언냐 2019-10-24 (목) 02:05
너무나 딱 맞는말이라서 너무 답답하고 암울하고 슬프네요....
이슈카 2019-10-24 (목) 02:10
솔찍히 말하면, 정말 재대로 살고 싶으면, 어른들이 살아간 길만 안가면 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면, 적어도 가난하고, 집도 없고, 직장도 못구한다고 해도, 자기만의 행복을 찾을 수 있다는생각이 듭니다...
어른들의 삶은 배울게 하나도 없고, 불함리적인 말로 가득찬 쓰레기산 같는 느낌이 들때가 많거든요.....
옥면 2019-10-24 (목) 03:14
쓰레기 나라는 얼른 망해버리는게 답이다.
오리온의별 2019-10-24 (목) 04:29
ㄱ ㅅ
경해 2019-10-24 (목) 06:37
그 시대에 맞춰서 살아야 좋은 삶을 살 수 있지 않을까요
경제성장률이 선진국에 다가갈수록 떨어진다는 건 자명한 사실이고 일자리도 더 구하기 힘들거고 지금 출산률이 1도 안되는데 걔네들이 성년이 되는 이십년후엔 오히려 취직도 잘되고 하겠죠
jadoil 2019-10-24 (목) 07:23
진짜 하고 싶은 일을 찾아라 ㅋㅋ
웃고 갑니다
하고 싶고, 쉽고, 편하고, 좋은일, 같은 보통 사람이 할만한 일은
혈연 지연등으로 이미 꽉 들어 차 있다
운좋게 찾아 들어간 자리도 착한 좀비력 만렙이어야 버틸 수 있고
개나 소나 다 할수있는 일자리는 노예직.

다른 나라도 마찬 가지지만 특히나 여기 헬조선의 상위 1% 기득권 중심구도는
전쟁으로도 구제 불가능하고 지구 리셋 아니면 답 없음.
NeCe 2019-10-24 (목) 08:29
힘든 나날
충혈된노을 2019-10-24 (목) 08:47
추천을 아니 누를수가 없구나.. 역시 작가는 통찰력과 젊은 세대의 아픔을 느낄 수 있는 공감력이 있네요
랜디113 2019-10-24 (목) 10:13
에휴~~~
그냥 읽을수록 답답해지네
whaaat 2019-10-24 (목) 11:19
내 잘못도 있다고 생각되네요. 미안합니다.
사랑나눔 2019-10-24 (목) 11:44
지금의 한국사회
그 어떤 위로도 위로가 안되고
염장지르는 것으로 인식되는 사회

결론 : 각자도생 ㅋ

힘냅시다... 뭐 어쩌겠어요
arremer 2019-10-24 (목) 23:06
사장 개같네요
스티브 잡스랑 빌 게이츠는 일반인을 뛰어넘는 천재 혹은 엄청난 독서광인데
그걸 일반인수준의 회사원이랑 비교를 하냐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컴퓨터견적] 본체만 구입 희망합니다 (3) 컴퓨터견적
1611  [기타] 현실적인 몸매의 캐릭터 .jpg (82) 스샷첨부 천마신공 12-26 75501 67
1610  [기타] 길에서 인형만들어 파는 남자 (69) 스샷첨부 유일愛 12-26 43458 108
1609  [기타] 현재 일본에서 난리난 스폰녀 사건 .jpg (72) 스샷첨부 천마신공 12-26 62669 88
1608  [기타] 닭강정 사장님의 분노.mbc (92) 스샷첨부 노랑노을 12-26 36781 88
1607  [기타] 미국의 매우 심각한 사회문제.jpg (129) 스샷첨부 필소구트 12-26 55501 95
1606  [기타] 아래 올라온, 가마로 닭강정 폭탄 사건 실시간 진행상황 (137) Oneday 12-25 111847 425
1605  [기타] 이토 운영자 근황.jpg (96) 스샷첨부 가을비 12-24 58127 92
1604  [기타] 방송에 나온 착한 순대집의 최후..JPG (98)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24 60698 107
1603  [기타] 샵 이지혜 근황.jpg (109)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12-24 92980 216
1602  [기타] 분노가 느껴지는 아파트 경고문 (112) 스샷첨부 생각하고말해… 12-23 53549 86
1601  [기타] 법원 앞에서 웃을 수 있는 남자 최민수 (137) 스샷첨부 사스미리 12-23 37727 90
1600  [기타] 미국에서 왕따 가해자를 살해한 피해자가 받은 판결 (85) 스샷첨부 사나미나 12-23 32603 143
1599  [기타] 대한민국 방송사에 다신 없을 레전드 방송 (122) 스샷첨부 사나미나 12-22 65390 171
1598  [기타] 제주 도민이 연돈 돈까스를 대하는 자세 (202) 스샷첨부 블루복스 12-22 52382 89
1597  [기타] 일진이 미화되면 안되는 이유.jpg (151) 스샷첨부 김이토 12-22 50810 97
1596  [기타] 친구가 회사에서 자살했습니다 (162) 스샷첨부 10X10 12-22 59440 48
1595  [기타] (주)예수.jpg (171) 스샷첨부 Xuiolsa 12-21 50196 93
1594  [기타] 아이유 역대급 노출.gif (40) 스샷첨부 야그러 12-21 65556 27
1593  [기타] 강용석, 김연아 디스 (217) 스샷첨부 미친강아지 12-21 39036 125
1592  [기타] 가게 묻고 집 따블로 가! 나 백종원이유~ (94) 스샷첨부 블루복스 12-20 32748 113
1591  [기타] 350만 유튜버의 돈 쓰는 방법 (119) 스샷첨부 사나미나 12-20 64811 241
1590  [기타] 윾튜브 근황.jpg (142) 스샷첨부 프로츠 12-19 50549 161
1589  [기타] 진돗개를 처음본 미국인들 반응 (158) 스샷첨부 컨투어 12-18 57779 98
1588  [기타] 강형욱 훈련사님 우리 개 버릇 좀 고쳐주세요. (160) 스샷첨부 블루복스 12-17 41282 94
1587  [기타] 오뚜기 회장 딸 근황.jpg (138)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12-17 49344 159
1586  [기타] 현재 폭발한 9급 공무원 합격자 사태.JPG (296)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15 72455 94
1585  [기타] 공기업 정직원 근황.jpg (564) 스샷첨부 흐노니 12-15 74555 73
1584  [기타] 일본 관중 5분만에 침묵 시키는 박지성 (78) 스샷첨부 사나미나 12-15 40265 132
1583  [기타] 택배 알바 하루하고 개충격먹은 여자 후기 .jpg (113)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4 55222 60
1582  [기타] 3년 사귄 예비신부랑 헤어진 썰.txt (175) Jazzyfact 12-14 45431 84
1581  [기타] 제 아들이 말로만 듣던 가해자였습니다 (124) 스샷첨부 여자아이 12-12 40938 93
1580  [기타] 출산율 관련해서 제발 쫌....jpg (153) 스샷첨부 변화 12-11 35587 113
1579  [기타] 길빵충 논리로 조패는 항문좌 (309) 스샷첨부 사니다 12-11 41408 106
1578  [기타] 40년 전 우리나라 공기 .jpg (158)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0 54519 46
1577  [기타] 다코야끼 월수입 (134) 스샷첨부 행복하세욤 12-09 53647 76
1576  [기타] 우리가 몰랐던 폐기물 수수료의 비밀 (109) 스샷첨부 사스미리 12-09 36170 115
1575  [기타] 저렴해서 외면받은 엄청난 국내 발명품 (186) 스샷첨부 사나미나 12-08 61949 138
1574  [기타] 방금 전 개지리는 손흥민 역대급 원더골.GIF (96)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08 32335 103
1573  [기타] 3억 줘도 시골 안 가는 의사들 보도 반전.JPG (82)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07 46494 120
1572  [기타] 운전자들의 인식을 바꾼 방송 (13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06 56805 73
1571  [기타] 최강의 피로회복제.gif (102) 스샷첨부 alllie 12-06 57081 108
1570  [기타] 감독이 이병헌에게 요구한 감정.gif (137) Jazzyfact 12-05 56730 66
1569  [기타] 하와이에서 선크림을 규제하는 이유 (79) 스샷첨부 스미노프 12-05 48965 69
1568  [기타] 게임 중독의 원인 (123)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12-04 54983 92
1567  [기타] 숙성회 비법을 공개한 달인 (11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04 52379 110
1566  [기타] 교사의 자격......jpg (93) 스샷첨부 프로츠 12-03 48151 90
1565  [기타] 네티즌 분노하게 만든 화순 공영주차장 사건 (84) 스샷첨부 사스미리 12-02 37450 146
1564  [기타] 태사자 김형준 인스타....jpg (100) 스샷첨부 넘나좋은날 12-02 44876 120
1563  [기타] 다운증후군 원인 규명 성공 .jpg (148) 스샷첨부 천마신공 12-01 73896 253
1562  [기타] BMW 역사상 최고의 디자인.jpg (131) 산꾼 11-30 64169 49
1561  [기타] 심리학 교수가 설명하는 소시오패스.jpg (109) 스샷첨부 노랑노을 11-30 38208 73
1560  [기타] 한국에서 살면서 대마초에 대한 생각이 바뀐 외국인 (146) 스샷첨부 Clothild 11-29 43103 70
1559  [기타] 초봉 3000만원 중반[email protected] 이지만 구인난? (120) 스샷첨부 라돌 11-29 41227 106
1558  [기타] 여초에서 난리난 여혐 발언 (83) 스샷첨부 흐노니 11-28 50503 131
1557  [기타] 장애인에게 섹스하라고 돈주는 나라 (85) 스샷첨부 간지본능 11-28 53276 51
1556  [기타] 한 미모 하시는 유튜버 (97) 스샷첨부 한마루 11-26 77618 98
1555  [기타] 한중일 타자치는 방법 비교 (256) 스샷첨부 heicli 11-26 55889 130
1554  [기타] 프로 복서의 실전 반사신경 (120) 스샷첨부 천마신공 11-25 46366 98
1553  [기타] 아이유 데뷔 전 잊지못할 상처.. (104) 스샷첨부 김이토 11-25 52750 55
1552  [기타] 신입사원이 퇴근할때 건방지게 엘리베이터를 탑니다. (90) 스샷첨부 배부르다1 11-25 37705 56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