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브랜드연구소

RiZUM RZCOS 러판 준비중

   
[영상]

강아지 구충제..... 복용 1달 후기 ㄷㄷㄷㄷㄷ

[댓글수 (171)]
글쓴이 : 패션피플 날짜 : 2019-10-22 (화) 23:32 조회 : 48323 추천 : 55  




강아지 구충제 영상  우리나라에 퍼진지 드디어 한달 지났다 

복용한달 후기 영상이 점점 올라오는데 

지금 위에 영상은 

폐암 말기 3개월 시한부 판정 받은 환자이다 

온몸으로 전이된 상태라 병원에서 진통제 처방만 하고 

사형 선고 받은 상태였음 

옆에 남자는 

의사임 

결론 

완치판정은 내릴수 없음 ( 아직 병원에 안갔음 )

지금 컨디션이 너무 좋고  정상 생활 가능함 

진통제 복용 전혀 안하고 있고 아픈곳이 없음 


특징

강아지 구충제  사람구충제 전부 같이 막먹고 있음 

통크게 그냥 거르는 날도 없이 하루에 두알씩 떠블로 복용중 ㅋㅋㅋㅋㅋ


의사소견 

이정도면 기적임 

의사로써 희망에 불타고 있음 

말기 폐암 환자가 이정도 컨디션을 보이는건 있을수 없는일임 



아리오로 2019-10-22 (화) 23:32 추천 21 반대 0
저번에 의사피셜 보니까.

#펜벤다졸

항암효과 
-> 있다.

독성
-> 있다.

현존 항암제보다 펜벤다졸이 더 효과있는가?
->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아주 오래전부터 논문도 널려있고 전혀 새로울게 없는 사실.
다만 항암제는 항암효과를 보기 위해 충분한 용량을 인체에 투여했을 때
독성이 가장 낮고 효과가 가장 큰것을 채택.
펜벤다졸은 그런면에서 밀려난 성분.

펜벤다졸을 먹는 것의 위험성.
-> 펜벤다졸 자체보다는 강아지 구충제라는 형태가
인체에 대한 임상실험을  거치지 않은 약제 
인체에 무리가 되지 않으면서
최대의 항암효과를 볼 수 있는
용량이 연령이나 체중 또는 간수치에 따라 정의되지 않은 상태.
임의의 용량을 사람차이 고려하지 않고 계속해서 섭취했을 때
어떤 상황이 발생할지는 알 수없다.

현재상황을 바라보는 시각.
->진행이 많이되서 이미 시한부 판정을 받은 환자들의 경우는 시도해보는 것도 괜찮을 수 있다.
다만 현재 암은 조기발견될 경우 대부분 완치할 수 있는 병인데
그런 분들까지 분위기에 휩쓸려서 병원에 오지 않고 암을 손쓸 수 없을 때까지
진행시키거나 예상할 수 없는 부작용에 노출되는 것이 우려됨.


대충 이정도 이야기 였던 것 같네요.
wisp 2019-10-23 (수) 01:45 추천 7 반대 0
절박해서 먹는겁니다.. 절박해서...
그리고 너무 쉽게들 적어놨네요.. 당연히 개구충제 인데 임상안된걸 먹는다? 위험하다 하지마라
-->일반적이죠 사실 

하지만 절 박 합 니 다

병원에서도 다 했습니다 치료.. 이제 무의미한 연명수준정도입니다
병원에서는 이제 딱히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번에 병원도 옮겼습니다.

아버지 폐암 이십니다 .. 말기. .담배도 안피셧는데  킬리만자루를 다녀오실만큼 건강하셨습니다.
이번에 벤젠다졸 드신지 1주 돼셨습니다. 일단 이것만 하는게 아니라서 이것떄문이라고 말 못하지만
몰라보게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심지어 어쩌다 잘된 케이스 일수 있습니다. 그어쩌다에 들어가고 싶은 맘 입니다.

그리고 여러가지 의견들 중에 부작용 말씀하시는데
솔직히 그렇게 치면 부작용 없는 항암제 머 있습니까 ?

아버지 표적치료제 표준항암 면역항암 병원 처방대로 하면서 부작용에 엄청 힘들어 하셨습니다.
지금은 오히려 부작용 없는 편 입니다.
물론 이건 잘된케이스 혹은 시간을 더 두고 봐야 할 입니다 .


솔직히 암도 부위에 따라 생존률과 치료률이 완전히 다릅니다

적어도 폐암 식도암 췌장암 등등 은 정말 생존률이 극히 적습니다.
암에 부위에 따라서 진짜 암도 아니다 라고 불리는 암도 있습니다. 그만큼 암이라고 다 같이 위험한건 아닙니다.
오죽햇으면 암보험도 암에 따라서 지급하는 보험금이 다른경우도 있습니다.

벤젠다졸 통관 금지 되었다?

이건 거짓입니다 방금 문자로 10 구입한거 세관에서 세금 수입(사용소비) 심사 진행- 결재통보- 관세내고 수입신고수리 되었습니다.

당연히 병원 치료 필수 입니다.
아버지도 무의미한 병원 치료라도 끝까지 할겁니다 그리고 병원에서 항암제 들어가면 벤젠다졸 섭취 안할겁니다.
다만 ..
절대 초기암에는 함부로 안덤볐으면 하는 바램이고
절박한 저희 같은 사람에게도 힘을 좀 실어주셨으면 합니다.
뭐래ㅋㅋㅋ 2019-10-22 (화) 23:32 추천 6 반대 1
저희 큰이모님도 시한부 판정 받고 인하대 병원에서 길어야 3개월 이라고 했어요...전위가 조금씩 이지만 거의 모든 장기에 분포 되어 있고 가장 심한것은 페에 물이 차서 숨쉬기가 힘들다는 거였는데....현재 3년째 살아 계십니다.

그때 임상 실험 대상 지원 해 보겠냐는 말에 저희 어머니와 큰이모네 누나와 형 이렇게 셋이 동의 하였고
 서류에 싸인 하고
실험하는 동안의 모든 검사비 무상제공  교통비 따로 현금 지급 까지
이미 자포자기 한 상태에서 나쁘지 않은 조건이라 일단 먹어 보자는 생각으로 신약을 받아
큰이모 한테는 그냥 단순 작은 종양 이고 이 약만  먹으면 된다는 말을 하였고
현재 까지 실험 결과는 대 성공 입니다.

그런데 같은 시기 비슷한 다른 아저씨도 계셨는데 그분은 신약 드시고 거부 반응 일어나 한달만에 돌아 가셨다고 합니다.

이 신약 이라는 것도 케바케 인데 ...검증 되지 않은 구충제 또한 너무 맹신 하는 건 아닌지 걱정 입니다.
여우는고양이… 2019-10-22 (화) 23:32
말기 암 환자가 부작용 걱정할까
물에 빠지면 지푸라기 라도 잡는다는데
무려 철조망이 내려왔는데 안잡을 수가 있나
다운받는천사 2019-10-22 (화) 23:32
시한부 3개월이라는데 뭘 못하겠어요.
그정도면 어느 병원에서도 수술안해주는 상태인데요.
뭐라도 해봐야지 간에 안좋다고 안먹을수는 없죠.
     
       
하트공주 2019-10-22 (화) 23:32
시한부 3개월도 그냥 아무것도 안해도 완치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 확률이면 기생충약먹는 확률이랑 뭐가 다른건가요?
          
            
순두부우 2019-10-23 (수) 07:17
네 확률의 정도 차이겠죠
튼튼닭 2019-10-22 (화) 23:32
통관 금지시키는 건 무슨 짓이냐. 그냥 고통 속에서 죽음이 오는 거나 기다리고 있으라는 꼴이잖아. 뭘 어떻게 해줄 거 아니면 차라리 모른 척이나 하는 게 나을 것 같네.
cears 2019-10-22 (화) 23:32
구충제 관련되서 펜벤다졸 이전부터 설왕설래가 있었습니다.

기생충으로 인한 암발병 유인중 하나로 보는 논문과 임상을 근거를 들어 각종 기생충약 복용법이 수년전 부터 암관련 커뮤니티에 화제가 되어  복용했던 분들 있었습니다.

시도했던 분들도 표준치료가 불가능한 상태에서 시도했던 분들이였지만 좋은 소식은 듣지 못했네요....

최근 펜벤다졸 작은 희망에 대체의학 장사꾼(한방 or 일본면역치료)이 암환자에게 기생하는 사례가 종종 들리네요.....
공숲 2019-10-22 (화) 23:32
초기 암환자들까지 휩쓸리지만 않으면
마지막 희망일수는 있겠네요.
HBSTO 2019-10-22 (화) 23:32
시한부 판정 받은사람은 저거 드시든 항암 더 하시든 그건 본인 선택으로 좋은데

문제는 저 아주머니 말씀도 "항암 받으려는사람 항암받지 말고 이거 먹으라고 하고싶다" 라고 말하는게 위험한거임
뭐래ㅋㅋㅋ 2019-10-22 (화) 23:32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저희 큰이모님도 시한부 판정 받고 인하대 병원에서 길어야 3개월 이라고 했어요...전위가 조금씩 이지만 거의 모든 장기에 분포 되어 있고 가장 심한것은 페에 물이 차서 숨쉬기가 힘들다는 거였는데....현재 3년째 살아 계십니다.

그때 임상 실험 대상 지원 해 보겠냐는 말에 저희 어머니와 큰이모네 누나와 형 이렇게 셋이 동의 하였고
 서류에 싸인 하고
실험하는 동안의 모든 검사비 무상제공  교통비 따로 현금 지급 까지
이미 자포자기 한 상태에서 나쁘지 않은 조건이라 일단 먹어 보자는 생각으로 신약을 받아
큰이모 한테는 그냥 단순 작은 종양 이고 이 약만  먹으면 된다는 말을 하였고
현재 까지 실험 결과는 대 성공 입니다.

그런데 같은 시기 비슷한 다른 아저씨도 계셨는데 그분은 신약 드시고 거부 반응 일어나 한달만에 돌아 가셨다고 합니다.

이 신약 이라는 것도 케바케 인데 ...검증 되지 않은 구충제 또한 너무 맹신 하는 건 아닌지 걱정 입니다.
     
       
오비탈레인 2019-10-22 (화) 23:32
결과가 좋아서 다행입니다
     
       
제노미슈 2019-10-23 (수) 00:41
온갖 실험들과 수백번의 연구를 하는 약조차도 해당질병을 치유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는데
인간 구충제와 큰 차이도 없다는 강아지 구충제가 갑자기 치료제가 된다는것 자체가 전 정말...

말 그대로 지푸라기라도 짚고 싶은 분들을 농락하는것 같습니다..
조금 자료를 찾아보면 그때문에 오히려 필요한 치료의 시기를 놓칠 수 있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아무리 좋은 약이라도 그것을 시도하기 전에
그와 반대되는 자료도 찾아보면서 비교해 봤으면 좋겠네요.

하지만 검색보다 중요한건 의사의 처방이죠.
아니 "인터넷에서 증상 검색하지 마" 라는 노래까지 있습니다...
          
            
라이센스tz 2019-10-23 (수) 08:43
의사 처방도 못믿습니다.
발이 너무 아파서 병원에 갔더니 다섯군데에서 족저근막염(으로 의심된다) 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여기저기 다니면서 그 치료만 1년간 받다가, 우연히 들린 6번째 병원에서 이건 족저근막염이 아니라 선천적으로 발에 뼈가 잘못된 부분이 있어서 그렇다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하는말이 여태 제가 받은 치료들이 받아선 안되는 치료들이라고 했어요. "이걸 족저근막염으로 진단내리는 인간들은 대체 어디서 의사공부를 했는지 이해가 안간다" 면서

검색이든 의사처방이든, 내가 접한 정보 하나만을 너무 맹신하지 않는것이 중요하지, 마냥 의사말이라고 믿으라고 하기엔 너무 돌팔이들이 많습니다 ㅎㅎ
               
                 
OpsOps 2019-10-23 (수) 10:32
돌팔이 많은거 인정합니다
정치참드럽다 2019-10-22 (화) 23:32
리보세라닙 먹어라;;;
rilla 2019-10-22 (화) 23:32
흠..
대왕참치 2019-10-22 (화) 23:32
마지막이라면 가릴거없죠...
nervous 2019-10-22 (화) 23:45
국내 병원, 제약사들 가만히 안잇을거같은데 ㅎㅎ 함암 치료 관련 약 판매하는 수익이 엄청 나거든....거기에 병원들 암센터 지어서 버는 돈이 엄청난데;;
링이클 2019-10-22 (화) 23:51
3개월 남았으면
고통없이라도 갈수 있다면 그거라도 다행일거라 생각됩니다.
개똥이 약이라면 개똥이라도 먹어야죠...
힘내시길
     
       
OpsOps 2019-10-23 (수) 10:33
솔직히 3개월 남은 사람에게 항암치료 계속 권하는것도 진짜 나쁜놈들이지 않을까 싶네요
taehong2 2019-10-23 (수) 00:03
말기이면. 무엇이라도 합니다.
하늘보글 2019-10-23 (수) 00:23
먹고 죽었다는 사람들의 영상은 올라 올수가 없으니 먹고 좋아졌거나 아무이상 없다는 영상만 올라오겟죠. 말기면 발악하는 심정으로 해볼만은 하겠내요. 암환자가 어떤 식품 하나만 먹고 암을 나았다 는 것도 결국은 그거 먹고 산사람들이 방송에 출연 하고면서 기록이 남는거니 알려지고 그런거겠죠. 같은거 먹고 죽은 사람들이 방송에 나올수는 없겠죠?
제노미슈 2019-10-23 (수) 00:23
믿지마세요.
앞으로의 부작용 기사들이 걱정되네..
     
       
알토 2019-10-23 (수) 00:32
말기면 부작용 걱정 이전에 이미 시한부인생입니다만 ;;;;
어떤 치료제도 없고 마약성 진통제로 통증줄이면서 죽을날만 기다리는 사람들입니다.
썩은 동아줄이라도 잡고 싶은 심정의 사람들이라
          
            
제노미슈 2019-10-23 (수) 00:49
그심정은 이해는 하지만
그렇다고 완전한 이해는 못하겠죠.그 상태가 아니니..

다만 저도 궁금해서 이리저리 찾아봤는데
이건 오히려 사람을 더 농간하는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리고 말기암이라고 해서 몇개월 시한부라고 요즘은 안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아니 그런말을 안하는데 드라마가 망쳐놨죠.

아무리 무너지는 심정이라고 하더라도 말 그대로 썩은 동아줄을 잡으라고 하는건 좀 아니지 않나요?
그때문에 다른 방법을 놓칠수도 있는데
               
                 
알토 2019-10-23 (수) 01:10
암이라는게 암 발생 부위마다 생존률이 다릅니다.
췌장암 같은 경우는 최악의 암중 하나로 발견할 가능성도 낮고 재발할 위험성이 큰 암으로 생존률 자체가 엄청 낮은 암으로 알고 있습니다.
영상에서 나온 폐암도 1 2기에 발견하면 치료 가능한데 폐암자체가 다른 장기 전이가 심각한 암으로 알고 있습니다.
말기라면 이미 다른 장기로 이미 전이될대로 다 전이된 상태라 폐암말기는 손쓸 방법이 없는 암으로 알고 있습니다.
생존률이 췌장암보다 높은걸로 알고 있는데 1년 생존율이 5%정도였나?
말기 판정 받고 1년 2년 살다고 돌아가신분들이 이런분들이죠
말기면 거의 가망이 없는 암중 하나로 알고 있습니다.
tv에 나오는 말기암 치료된 분들의 방법도 다 따라해보죠
그리고 이런 방법들도 전부 검증된 방법들이 아닙니다.
게다가 이런 요양법으로 치료하신분들도 극소수입니다.
전부 성공하는게 아니죠.
그만큼 벼랑끝에 몰려있는 분들이고 이것저것 치료가능성이 있다는거 다 시도해보시는분들이죠
썩은 동아줄을 잡았는게 그게 자신의 몸에 맞지 않으면 끊어지는거고 맞다면 끊어지지 않는거죠
그럼 심정으로 이것저것 다 행하는 분들입니다
               
                 
망태할아버지 2019-10-23 (수) 02:30
님께서는 1도이해못할걸요 이해하는척만 하시는거지

진짜 0.0000000000000001%도 이해못하실겁니다 모든걸이해할수있는척하지마세요

역겨움;
               
                 
마셔 2019-10-23 (수) 05:46
시한부선고는 드라마가 망쳐놓은게 아니라 실제로 해줍니다.
요양병원에서도 몇몇분 있었구요.
아름다운동행 카페 가도 선고받은 환우들 많습니다.
               
                 
안되겠소쏩시… 2019-10-23 (수) 09:37
그 이전에 그 썩은 동앗줄 말고는 잡을게 없다니까요 ... 답답하네
벼랑 끝에서 죽을날만 기다린다가 아니라 이미 절벽에서 떨어지고 있는 기분이예요.
어떻게 하면 덜 아프게 죽을까도 생각 못합니다. 그냥 사람 미쳐버립니다.
비명지르며 발버둥치면서 손끝에 뭐라도 닿으면 잡아야지 그게 뭔지 알아볼 생각도 못해요.

그리고 말기분들의 삶을 향한 의지는 단순히 살고 싶다가 아니라
'하루라도 더' 살고싶다.
'하루라도 안아프게' 살고싶다. 예요.
영상의 사람이 저렇게 활기차게 살고 있으면 무조건 따라하게 되어있습니다.
당장 내일 죽더라도 하루라도 저렇게 살고 싶거든요.
               
                 
마라야 2019-10-23 (수) 13:17
이해 전혀 못하신듯 한데 ,,,,,
               
                 
nervous 2019-10-24 (목) 10:20
말기판정 나오면 병원에서 진통제 외에 처방을 거의 안합니다...그러니 썩은 동아줄이라도 잡으려는게 환자 마음이죠...
Ricca 2019-10-23 (수) 00:25
그냥 플라시보 효과로 운좋게 성공한 케이스 같은데
     
       
chidea 2019-10-23 (수) 12:49
플라시보로 말기암이 나으면 병원에서 신약이라면서 비타민제 처방해주고 낫게 해주지 뭐하러 시한부 선언을 합니까?
bluevamp 2019-10-23 (수) 00:30
믿지 말아라 부작용걱정된다는분들 저건 말그대로 말기암환자들의 최후의 선택입니다.. 진통제 말고는 더이상 치료자체가 의미없는 환자들의 선택이란 소리죠....
망태할아버지 2019-10-23 (수) 00:31
말기라면 무슨 시도든 머가 나쁘겠습니까

어차피 마지막이 될수있는 상황인데
송세잘 2019-10-23 (수) 00:35
결과가 좋으니 다행입니다.
호전판정이라도 나왔으면 좋겠네요...
흔적 2019-10-23 (수) 00:48
나쁜케이스는 저렇게 나올수 없으니 문제인것..
고지점령 2019-10-23 (수) 00:49
암 발견 초기가 아닌 이상 암 환자의 90페센트 이상이 5년 이내에 사망합니다. 기존 항암 치료제라는 것이 사람 몸 자체를 망가뜨리고 돈만 날리다 죽게 되는데 구충제라도 먹어서 목숨을 건질 수 있으면 다행이지 않을까 합니다.
소나기가내려 2019-10-23 (수) 00:53
정상적인 방법으론 치료가 불가능한 말기면 이것저것 가릴꺼 없고, 당장 사람 목숨이 달린 문제니 이해하지만, 정상적인 방법으로도 치료 가능성이 있는분들도 혹해서 따라하진 말았으면 하네요. 가끔가다 병원 의사말은 누구보다 안믿으면서 의학적으로 증명이 안된 비전문가의 말은 찰떡 같이 믿는분들도 있더라구요. 요 몇 년전 한참 논란이였던 안아키 같은?
조토공주 2019-10-23 (수) 00:59
말기암...

얼마나 절박했으면...ㅠㅠ
꽃피는내일 2019-10-23 (수) 01:01
다바다라 2019-10-23 (수) 01:37
부작용이랑 말이 웃긴다. 말기환자한테 부작용이 무슨 의미가 있나.
jae1004 2019-10-23 (수) 01:39
꼭 건강 회복하시길 바랍니다.
wisp 2019-10-23 (수) 01:45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절박해서 먹는겁니다.. 절박해서...
그리고 너무 쉽게들 적어놨네요.. 당연히 개구충제 인데 임상안된걸 먹는다? 위험하다 하지마라
-->일반적이죠 사실 

하지만 절 박 합 니 다

병원에서도 다 했습니다 치료.. 이제 무의미한 연명수준정도입니다
병원에서는 이제 딱히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번에 병원도 옮겼습니다.

아버지 폐암 이십니다 .. 말기. .담배도 안피셧는데  킬리만자루를 다녀오실만큼 건강하셨습니다.
이번에 벤젠다졸 드신지 1주 돼셨습니다. 일단 이것만 하는게 아니라서 이것떄문이라고 말 못하지만
몰라보게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심지어 어쩌다 잘된 케이스 일수 있습니다. 그어쩌다에 들어가고 싶은 맘 입니다.

그리고 여러가지 의견들 중에 부작용 말씀하시는데
솔직히 그렇게 치면 부작용 없는 항암제 머 있습니까 ?

아버지 표적치료제 표준항암 면역항암 병원 처방대로 하면서 부작용에 엄청 힘들어 하셨습니다.
지금은 오히려 부작용 없는 편 입니다.
물론 이건 잘된케이스 혹은 시간을 더 두고 봐야 할 입니다 .


솔직히 암도 부위에 따라 생존률과 치료률이 완전히 다릅니다

적어도 폐암 식도암 췌장암 등등 은 정말 생존률이 극히 적습니다.
암에 부위에 따라서 진짜 암도 아니다 라고 불리는 암도 있습니다. 그만큼 암이라고 다 같이 위험한건 아닙니다.
오죽햇으면 암보험도 암에 따라서 지급하는 보험금이 다른경우도 있습니다.

벤젠다졸 통관 금지 되었다?

이건 거짓입니다 방금 문자로 10 구입한거 세관에서 세금 수입(사용소비) 심사 진행- 결재통보- 관세내고 수입신고수리 되었습니다.

당연히 병원 치료 필수 입니다.
아버지도 무의미한 병원 치료라도 끝까지 할겁니다 그리고 병원에서 항암제 들어가면 벤젠다졸 섭취 안할겁니다.
다만 ..
절대 초기암에는 함부로 안덤볐으면 하는 바램이고
절박한 저희 같은 사람에게도 힘을 좀 실어주셨으면 합니다.
     
       
치푸의삶 2019-10-23 (수) 03:56
힘내세요..!!!
멍포토 2019-10-23 (수) 01:47
흠.. 저희 아버지 3개월 길어야 4개월이라고 했는데
5월 11일 정도에 검사때 대장암 말기 진단
추석연휴 마지막날인 9월 15일에 돌아가셨습니다.
정확히 4개월입니다.
확정된 날짜는 아니지만 병의 대략적인 진행에 따라 남은 삶을 계산할수는 있는거 같더군요.
연세가 있고 기력이 워낙 떨어져있어서 수술이나 항암치료는 엄두도 못냈습니다.
진단 받은게 강아지 구충제 기사 나오기 전이었고
그후 간병하느라 뉴스를 접하지 못했는데
이걸 알았으면 시도라고 해봤을텐데 아버지께 너무 죄송합니다.
계속되는 출혈과 고통 속에서 괴로워하시던 아버지의 모습이 자꾸자꾸 떠오르네요.
부안부아앙 2019-10-23 (수) 02:49
시한부 인생인 분들과 그 가족들도 뭐라도 해보려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인데 굳이 못 팔게 할 이유가 있나 싶습니다.
바다보러가자 2019-10-23 (수) 02:58
폐암말기 무서운병인데 그래도 노력할만 하네요
치푸의삶 2019-10-23 (수) 03:57
말기암으로.. 현대 의학에서 치료 포기한 상태에서 뭐라고 해볼려고 하는 것이기에  저분들의 시도가 잘 되기만을 기도 해봅니다.. 다들 힘내세요.
빅토리아송 2019-10-23 (수) 06:03
근데 개들왜암걸림
파브르르르 2019-10-23 (수) 06:33
쿨병난 놈들의 부작용운운 리플보니 개역겁네
kalaa 2019-10-23 (수) 07:14
이 영상보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암치료 방법은 이미지 존재하고 있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nymqiN0T0xo
문재인 2019-10-23 (수) 07:18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Alexei 2019-10-23 (수) 07:19
효과를 보시는거 같아 다행이긴 해요...말기니. 초기나 중기 환자분들은 이거보고 따라하지 마셨으면. 말기암 환자분들이 최후의 방법으로 선택할 수 있는 거니깐....
korssj 2019-10-23 (수) 07:37
통계학 이라고 할 만큼. 정확한 이유 보다는 오랜? 시간 통계에 의한 내용이라 모든 사람에게 맞지 않을 수 있어요.
 모피어스 2019-10-23 (수) 08:26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니... ㄷㄷㄷㄷㄷㄷㄷ ㅠㅠ
눈치없는놈 2019-10-23 (수) 09:17
시한부 판정 받은 분들에게는 말 그대로 지푸라기겠죠.
골게터® 2019-10-23 (수) 09:46
말기에는 뭐든지 해보는 것이 당연한 일이죠.
그래서 민간 유사 암치료 사이비들이 횡행하는 것이고요.
어쩌다가 회복되어가는듯한 환자가 나오면 대대적으로 광고를 뿌리죠.

저희아버님도 간암 말기 3개월 진단 받았는데 그런 곳에 가셨다가 첨에는 공기좋은 시골에 계셔서,
좋아보이긴 했었는데 곧 다시 올라오셔서 임종을 맞으셨죠. 

개 구충제 효과가 그렇게 좋다면 유수의 제약사들이 왜 임상을 안했겠습니까?
부작용이나 독성을 제거하는 성분을 추가하면 신약으로 인정받는데요.
     
       
파브르르르 2019-10-23 (수) 11:57
이미 임상이끝나고 로열티도 끝난 약물이라 돈이안되서 테스트안하고있음
프리맨2 2019-10-23 (수) 09:50
결론 : 말기 시한부"만" 드세요. 밑져야 본전이니까.
쌍무지개뜨는… 2019-10-23 (수) 10:18
해당제품 파나쿠어정 500mg 20타블렛12000원 입니다. 품절 아니에요
탈출하고싶다 2019-10-23 (수) 11:34
하... 말기인 사람들이 먹을 수 있다고 치자구요.. 그럼 장담하건데 대부분의 사람은 효과를 보지 못하고 가실겁니다 살아남은 몇분이 저렇게 말하고 다니면 공중보건 약 체계가 무너져요 저건 안아키보다 더 나쁜놈들입니다..  100명중에 1명 암 치료하는 약은 지금도 수없이많아요
없다뮤 2019-10-23 (수) 11:41
남말은 하기 쉬운 겁니다.
짱구운 2019-10-23 (수) 14:06
신한부 선고 받으면 뭔들 못하겠어
머 사기네 어쩌네 하는데 돈이 엄청 많이 드는것도 아니고
조그마한 희망만 보이면 똥물이라도 마신다
잉여인가이여 2019-10-23 (수) 14:07
사정은 딱하지만 저게 그렇게 효과가 좋다면 왜 항암치료제로 쓰이지 않는지를 근본적으로 생각해봤으면 좋겠음.
MyPlace 2019-10-23 (수) 15:45
살수만 있다면..죽더라도 해야지....
금은동이 2019-10-23 (수) 16:15
고민 돼네요ㅜㅜ
wkjd1 2019-10-23 (수) 20:08
막다른길이라면 해볼수도 있는 선택지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예술적무전병 2019-10-23 (수) 21:27
내일 모레 죽는다면 뭐라도 못할까요. 마지막 옵션으로 도전할만 하다고 봅니다.
ㅇddasd 2019-10-23 (수) 23:56
팩트-기존 항암제도 가장 극독하다는 췌장암 말기에서도
완치율 5%는 가짐 이 경우 완치해도 사회적 이슈는
안됌 당연히 항암제이니까

그런데 강아지 구충제의 경우에는 완치율 1%라고
봤을때 먹지만 효과 못본 99%는 그냥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이슈 안됌 하지만 1%의 효과를 본 소수인원은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됌

부작용적인 면에서도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보다
구충제가 높을꺼라는건 쉽게 예상됌

현대 항암제는 한사람에게 모든 실험적 항암제를
투여할 수 없으니 가장 효율이 높은 부작용이 적고 생존율
높은 항암제를 사용함 의사들 돈벌고 싶어서
싼 구충제 안쓰는게 아님

잘못된 인식은 바꿀 필요가 있어보임
만취한피터팬 2019-10-24 (목) 12:20
그거 아닌가 암은 죽엇다 그러나 그 환자도 죽었다
1ws12f 2019-11-08 (금) 20:55
사형선고... 시한부 선고가 아니라..
처음  1  2
   

  • 네파
  • 스토어핫딜
  • myotp
  • 브랜드rzcos
  • 브랜드리줌
  • 비밀상점
  • 카멜레옹
  • 통신의달인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8
24035  [기타] 한국에서 프리킥을 가장 잘찬다는 누나 (83) 이미지 posmall 11-10 46537 101
24034  [기타] 한국이 세계에서 꼴찌인 것 (69) 이미지 사나미나 11-10 40541 109
24033  [기타] 양구 최신 근황..jpg (82) 이미지 뚝형 11-10 47929 73
24032  [기타] 점점 흑화 되어가는 강형욱.jpg (80) 이미지 노랑노을 11-10 38985 91
24031  [기타] 한국거라고 우긴적 없는데? (85) 이미지 사나미나 11-09 47067 142
24030  [기타] 조상님들의 길 네이밍센스 (49) 이미지 냥이사모 11-09 43435 79
24029  [연예인] 피지컬 줄리엔강 이걸 이렇게 세우네 (52) 이미지 피그시 11-09 45566 59
24028  [기타] 바꼈으면 하는 5만원 10만원 지폐 도안 (135) 이미지 사나미나 11-09 32200 143
24027  [유머] 웹툰에서 묘사되는 현실적 여고생의 모습 (34) 이미지 네테르피트 11-09 47107 46
24026  [기타] 집안일 파업한 누나 레전드 (48) 이미지 사니다 11-09 59696 69
24025  [연예인] 김민아 아나운서 (104) 이미지 까비요 11-09 48820 52
24024  [기타] 헬스장 훈수 레전드.gif (37) 이미지 뚝형 11-09 51144 89
24023  [기타] 중국의 대학살.jpg (69) 이미지 사나미나 11-09 36446 155
24022  [정보게시판] 고속도로 컬러 주행유도선 정보 .JPG (39)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11-09 23589 78
24021  [연예인] 화끈했던 스텔라 멤버 각각 비키니 (40) 이미지 IDOL 11-09 55188 52
24020  [유머] 성매매 여성 우대 채용 (164) 이미지 잇힝e 11-09 55290 93
24019  [기타] 날 선 시선을 받고 있는 수지 (184) 이미지 블루복스 11-09 47770 99
24018  [회원게시판] 공뷰는 유전이 99% 라 생각 (186) 자율차 11-09 22742 62
24017  [기타] 한국입장에서 다시 평가해야 할 미국 대통령 (73) 이미지 팔렌가든 11-09 36821 85
24016  [기타] 유튜브에서 영상삭제 안되게 공정보호 해준다는 유튜버 (88) 이미지 사나미나 11-09 34252 118
24015  [동물] 지능 1위라는 견종.gif (63) 이미지 사나미나 11-08 42199 82
24014  [연예인] 도망가는 서현 (46) 이미지 사나미나 11-08 44625 67
24013  [기타] 전설의 재벌 3세 (97) 이미지 사나미나 11-08 53575 160
24012  [기타] 한복입고 세계여행 (109) 이미지 일체유심조 11-08 33632 157
24011  [회원게시판] 퇴사했는데 가서 일해주는건 좀 별로일까요? (226) 레알마드리드… 11-08 30286 75
24010  [유머] 한번키면 4만명이나 보는 여캠 (66) 이미지 우욱대장 11-08 63980 85
24009  [유머] 팽이 먹지마, 매국노야! (141)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11-08 36281 112
24008  [기타] 대한민국 전세 근황. (126) 이미지 無答 11-08 41780 74
24007  [정보게시판] 불에 탄 냄비 깨끗하게 복원하는 방법.jpg (72) 이미지 뚝형 11-08 21874 64
24006  [유머] 오늘자 디씨 캣맘 고소 결과.....jpg (130) 이미지 아무도없네 11-08 47885 91
24005  [회원게시판] 홍석천은 어리석은듯 (165) 인고의세월 11-08 39330 64
24004  [연예인] 홍진영을 위협하는 트로트 가수 설하윤.jpgif (71) 이미지 뚝형 11-08 49061 79
24003  [연예인] 사나 완벽한 마무리 ㄷㄷ .GIF (15)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11-08 35902 71
24002  [회원게시판] 나이 마흔에 9급 교정직 최종합격했어요 (216) 이미지 하나로바 11-08 24151 148
24001  [감동] 전세계에서 유일한 나라 (120) 이미지 사나미나 11-08 46756 124
24000  [블박] 6,600만원짜리 차선 변경.jpg (98) 이미지 노랑노을 11-07 39895 93
23999  [기타] 이번 방화사건에 조계종이 폭발한 이유.jpg (121) 이미지 사나미나 11-07 33713 103
23998  [유머] 영국 살때 중국인이 한국어디출신이냐해서 (56) 이미지 김이토 11-07 50565 42
23997  [기타] 헬적화당하는 무슬림 근황 (104) 이미지 사니다 11-07 45805 79
23996  [정보게시판] 맨날 까먹는 옷 개는방법.jpg (88) 이미지 Basica 11-07 24952 96
23995  [기타] 고소 준비 중이라는 정찬성 근황 (83) 이미지 일체유심조 11-07 48053 55
23994  [기타] 일본여자가 유튜버일 경우 벌어지는 상황 (75) 이미지 사나미나 11-07 58090 113
23993  [유머] 여자아이돌....성상품화에 빡친 언냐....jpg (41) 이미지 패션피플 11-07 53337 74
23992  [회원게시판] 개고기 먹지 마세요 (124) 대한민국인 11-07 22629 80
23991  [감동] 15년만에 콘스탄틴이 돌아온다 (106) 이미지 히잉 11-07 50478 44
23990  [회원게시판] 신입사원 한달만에 해고 당했습니다. (275) 지나가던신사 11-07 30227 102
23989  [나혼자산다] 캠중 혼술 합니다. (51) 이미지 처형자 11-07 16320 36
23988  [연예인] 초고급진 몸매 라인 트와이스 미나 (17) 이미지 사나미나 11-07 35002 54
23987  [유머] 타격감 전혀 없는 중국 네티즌의 공격.jpg (94) 이미지 노랑노을 11-07 36255 76
23986  [회원게시판] 홍진영 표절논문 교수가 증언 (56) 붉은이글아이 11-07 22914 46
23985  [기타] 유튜버 사망여우가 무서운건..jpg (148) 이미지 사나미나 11-06 51998 67
23984  [기타] 강용석 도도맘 불륜사건 결말.jpg (77) 이미지 1등당첨자 11-06 71146 291
23983  [유머] 중국의 놀라운 탱크부대.gif (93) 이미지 락하워드 11-06 44826 66
23982  [기타] 중국인의 장렬한 자폭 (63) 이미지 사나미나 11-06 43153 114
23981  [유머] 틱톡보다 20년은 앞선 한국 문화.gif (59) 이미지 Xsellize 11-06 46304 88
23980  [기타] 이슬람은 종교가 아니라는 어느 네티즌 (77) 이미지 김이토 11-06 24702 92
23979  [연예인] 모모's 엄청 야한 포즈 (48) 이미지 IDOL 11-06 47803 60
23978  [정보게시판] 구글 이미지 추천 검색어 (246) 낼름사마 11-06 39091 289
23977  [블박] 레이 전복사고 gif (108) 이미지 뚝형 11-06 38035 48
23976  [기타] 박지선,평소에 어머니와 나누던 문자 대화.... (52) 이미지 휴지끈티팬티 11-06 59045 66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