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경찰서 가서 싸인 받아 와.jpg

[댓글수 (123)]
글쓴이 : 뚝형 날짜 : 2019-09-09 (월) 23:44 조회 : 60257 추천 : 220  






뚝형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조토공주 2019-09-10 (화) 04:20 추천 25 반대 0
이거 빵민 아웃해야하나...

친구는 집에 일반전화기도 못 놓을정도로 가난함

우리 집은 그나마 일반전화는 있는데 핸드폰이 아무도 없었음

중2때 친구들끼리 빵나르는 트럭에서 빵훔쳤어

재미로 했던거 같은데 스릴도 있고 나중에 빵먹는 것도 좋고

지지리 가난했지만 배고파서 훔쳤던건 아니였어

근데 아저씨한테 걸렸어 나랑 친구 단둘 나머지 다 도망감

울엄마 소환하고 친구 엄마는 소환할 방법이 없음...

경찰서 가자는거 엄마가 무릎꿇고 사죄하고 우리들도 무릎꿇고ㅠ

훔친 빵값에 10배 보상했나 암튼 집에 엄마랑 말없이 집에 옴

중간에 친구 바려다주고 집에 왔는데 엄마가 뒤돌아서 자고 있음

죄송하고 무슨말을 해야 할찌 몰라 엄마만 뚫어저라 보고 있는데

방문 옆에 파리 바게트 빵 봉투 안에 여러종류 빵이 들어있었어

너무 배고파서 보자마자 막 먹었어

근데 먹으면서 하염없이 눈물이 나더라...

갑자기 엄마가 "빵 먹고 싶으면 먹고싶다고 말해 훔치지 말고"

난 아무말도 못했어

뒤돌아 있는 엄마의 얼굴은 못봤지만 나에게 미안해하는 것 같았어

날 때리고 잘못한 만큼 매 맞아야 될것 같은데 이상하더라고

나는 그 뒤로 훔치는 행위는 완전 손절했어

이것이 나의 대답인것 같아서

근데 뭔가 기분이 좋다 이걸 막 털어놓을때가 있네

영영 꽁꽁 숨겨놓을려고 했는데

이새벽에 자다말고 뭔지랄이지ㅋㅋㅋ
          
            
루미옹 2019-09-24 (화) 23:46
원망은 하겠지만 경찰서를 다녀온 이후로 소극적으로 변할듯하네요.
학급이 아니라 엄마에게 이지매 당한다고 생각하면 재미있는 상황이죠.
여기에 추가로 빌드업해서 이것저것 가르치겠지만...글쎄요...원하는 효율까지는 안나올듯.

경찰서까지 보낸 상황에서 가족이라는 인식보다는 이지매하는 동급생보다 타인이라는 인식이 먼저 박히게 생겼음.
               
                 
리므르 2019-09-25 (수) 08:09
혼낼때 화를 참지 못하고 혼내면, 아이 성격이나 대인관게에 심각한 문제가 생깊니다.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지헤로써 혼을내야 합니다.
               
                 
필브리안 2019-10-08 (화) 02:45
도둑이 되는 것보다 낫겠죠.
그냥 넘어가면 만원에서 점점 금액이 커집니다.
경찰서 보낸 것은 그 행위가 잘못된 거라고 알려주는거겟죠.
누구 지갑이든 돈 훔치는 건 절도입니다

떼쓰는 아이를 보면 주위 어르신들이 어허 하고 혼내주면
봤지? 아저씨가 너 혼내키잖아 그렇게 엄마가 대응하고
애들이 울면 주변에서 달래주고 하는 모습을 보고
일본사람이 사회가 다 같이 아이 교육시키는 것 같다고 했었는데..
요즘은 엄마들에게 욕먹고 아이들이 울면 주변에서 싫어하고요.
Tzan 2019-09-24 (화) 09:34
이상한 부분에서 불편한 분들 계시네요. 왜 지자식 기를 죽이냐고? 헐. 해서는 안되는 행동에 대해 확실히 교육하는건데 거기서 자식 얼굴에 똥칠이니 자존심이니가 무슨 상관인지 모르겠어요. 뭐 다양성은 존중해야겟지만 도저히 이해안되는 사고방식이네요.
무적LG 2019-09-24 (화) 10:31
저기서 경찰관이 자상하게
'가까운 가족간의 절도는 친족상도례에 의해 처벌받지 않는단다~^^ '
라고 하면 어떻게 되는걸까라고 생각해봤습니다
     
       
몰래온손님 2019-10-02 (수) 17:21
ㅋㅋㅋㅋㅋ
     
       
알라리라 2019-10-02 (수) 21:13
배우신 분이군요..
친족상도례라고 32살 때 알게 됐네요.
얼마전에 티비에 나오더라고요.
내가사는이유 2019-09-24 (화) 11:50
인생을 살면서 자존감 자존심 다 증요합니다
애들기 죽인다고 걱정하는 부모도 많습니다.
이렇게 자란 아이들이 자살을 택하는경우가 많을수 있습니다
바닦을 경함해보지 않고 자란 사람들의 특징이기도 하죠
     
       
나는없고 2019-10-04 (금) 00:05
와...... 세상에....
우주여행객 2019-09-28 (토) 13:23
다음부터 아빠돈 훔쳐야지 ㅠ.ㅠ
어머니 2019-09-30 (월) 18:27
다들 이렇게 교육 시키실거죠?
어쩌라GO 2019-09-30 (월) 20:44
경찰이 귀찮다고 안쫓아내고 저렇게 해주니깐 좋네
독거다라이 2019-10-01 (화) 23:56
댓글 보니 사회가 많이 변했긴 변했나봅니다.
killex 2019-10-02 (수) 11:50
유치장 들어가서 곰탕한그릇 사먹고 다음날 나와야 제대로인데
     
       
김대위 2019-10-02 (수) 23:44
ㄹㅇ 이게 짱인데
켄트 2019-10-02 (수) 18:41
경찰들이 얼마나 바쁜데 무슨생각으로 저 엄마는 다짜고짜 애를 보내버리지;
     
       
천마선 2019-10-07 (월) 19:15
바쁘면 싸인만 하고 보냈겠지요
샤부샤부샤부 2019-10-03 (목) 02:42
경찰서에 주운 핸드폰 가져다 줬드니 엄청 귀찮아 하던게 생각나네요
친절한 2019-10-04 (금) 01:45
20년도 더 됬는데 저도 엄마 지갑에서 5만원 정도를 훔쳤었죠. 그 시절에 5만원...

엄마, 아빠 두분 모두 어린 시절 힘들게 살아오셨고,
결혼 당시 집이 없어 할머니 집에서 살았으며,
몇년뒤 독립할때도 단칸방 하나 겨우 얻어서 나왔데요.

아빠는 조금이라도 더 돈을 벌기 위해 중국으로 가셨는데 그 기간만 무려 8년이었어요.
누나와 제가 한참 어렸는데 엄마는 자식 2명을 홀로 키우시며 그 와중에 일까지 하셨어요.

그렇게 고생하시는 와중에 저는 문방구 앞에서 하는 오락기와 뽑기에 빠졌어요.
(어릴때는 100원 넣으면 최대 2000원이 나오는 도박 오락기가 문방구 앞에 있었죠 ㅋㅋ)

당연히 용돈으로 감당이 안됬는데 또 친구 한명이 맨날 용돈을 많이 받아서 부러워했었죠.

어느날 엄마 지갑에서 몰래 돈을 훔쳤는데 엄마가 없어진걸 모르는거에요.

그게 몇일간 지속되다.. 결국 한번 두번 늘어나 한 5만원 정도 훔친거 같아요.

그 당시 택시비 100원 더 나와도 택시 아저씨랑 싸우던 엄마인데 그걸 왜 모르시겠어요.

나중에 걸렸죠. 어린 애가 숨겨봤자 어디 숨기겠어요.
근데 바로 혼내시지 않고 엄마가 평소에 잘못한것 있으면 적으라고 종이를 주시더라구요.

처음에 말 안했다가.. 나중에 숨겨둔 돈이 없어진걸 알고 다 말한거 같아요.

뚜들겨 맞아도 모자랄 판인데 그 날 밤에 엄마는 저한테 손을 대지 않으시더라구요.

대신 제 앞에서 많이 우셨어요..
이 일을 중국에 계셨던 아빠한테 얘기했는지 안했는지는 모르겠는데 아빠는 한번도 그 일을 저한테 얘기하지 않으시더라구요.

아무튼.. 그 일 이후로 전 절때 남의 물건이나 돈에 손 안되게 됬어요.
노노치킨 2019-10-06 (일) 03:29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마을이 하나 필요하다는 말을 많이 했죠. 요즘은 그런게 없을거라 생각하고 있었어요.
훈훈하니 좋네요.
밀포드 2019-10-06 (일) 13:36
아마도 국민학교 2학년인가 그랬던것 같아.

집에서 동생이랑 술래잡기하면서 놀고 있는데 부모님 장농에서 만원짜리 돈 뭉치들이 숨겨져 있는것을 발견했었지.
뭐지 왜 이리 많이 있지? 한장 두장 빼서 쓰기시작하다가 몇주뒤에 다시 뒤져보니 돈이 더 늘어나있었다. 그래서 더 많이 빼서 가지고 싶은 장난감들 사고 친구들 과자도 오락실도 심지어 선불로 몇만원을 넣어놔두고 까서 썼었는데...(게임한판 50원이였음 서울) 꼬리가 길면 잡히는법 어느날 밖에서 신나게 놀고 집에 돌아오니 어머니가 혹시 돈 훔쳐가서 썼니 하시더니 정말로 엄청나게 혼나고 죽도록 많이 맞았다.
나중에 상처난곳에 약 발라주시면서 어머니가 우시더라고...
그 이후에 남의것을 훔친적이 없다.

시간이 많이 흘러서 나중에 알게된 사실은 어머니하고 친구분들과 함께 여행에 필요한 경비를 모으는데 돌아가면서 돈을 관리하는데 어머니 차례인것이였던거였어. 약 20가정이 놀러갈 자금이 매달 현금으로 쭉쭉 들어온걸 빼서 흥청망청 썼으니....심지어 이번에는 해외로 나가는 여행 돈을 준비하고 계셨던건데...ㅡ.ㅡ; (결국 우리가족은 못갔다. 하와이)

PS 그렇게 반 죽을정도로 어머니에게 얻어터지고 어느날 동내에서 싸움나서 애들이랑 싸우는데 애들이 때리는것은 아프지도 않어.
까탈린그리드 2019-10-08 (화) 08:32
다행이다 나만 엄마돈에 손댄게 아니야
이빌류 2019-10-09 (수) 10:20
귀여웡~~
처음  1  2
   

  • 리니지m
  • 걸카페
  • 통신의달인
  • 넥산타이어
  • 차량용품
  • 제주렌트카
  •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 라크나로크
  • 카멜레옹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4
[스폰서박스] 1+1농협 맞춤녹용홍삼스틱/농협 홍삼 캡슐정 (116) 건강다모아몰24
22145  [기타] 이제야 제대로 보여지는 AOA 지민의 과거 행동들 (110) 이미지 사스미리 01:02 34656 10
22144  [연예인] 고통받는 아이즈원 혼다 히토미.gif (18) 이미지 루이즈베가 07-10 23038 26
22143  [블박] 추월하려던 블박차의 제보.gif (96) 이미지 아이언엉아 07-10 21799 43
22142  [연예인] 골반이 뛰어난 임나영 (32) 이미지 아이언엉아 07-10 35443 40
22141  [회원게시판] 난 커뮤니티 여기만 이용하는데 더 이용할수 있을지 (92) 아파카트 07-10 13115 48
22140  [정보게시판] 집에서 하는 유산소운동 5가지 (88) 이미지 사나미나 07-10 19236 63
22139  [회원게시판] 한 방에 훅가는 나이 (43) 이미지 시간이제일정… 07-10 32877 40
22138  [기타] 보배의 알티마 구매 인증.jpg (211) 이미지 아이언엉아 07-10 54458 56
22137  [유머] 30대 남자가 비혼인 이유.jpg (180) 이미지 이토유저 07-10 37862 134
22136  [기타] 반박불가 세상에서 가장 멋있는 사람 (60) 이미지 김이토 07-10 36547 103
22135  [유머] 비빔면 근황 (111) 이미지 TENTACION 07-10 44250 59
22134  [블박] 진짜 유행중인 민식이법 놀이.gif (183) 이미지 아이언엉아 07-10 30539 44
22133  [블박] 모닝이 급정거 한 이유.gif (132) 이미지 Loopy 07-10 35054 51
22132  [유머] 아몰랑 미개한 조선인. (84)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07-10 36791 74
22131  [연예인] [단독] 이번엔 모모랜드 출신 연우 폭로…팬카페에 팀 탈퇴, 강압 의혹 암시글 올려 (54) 이미지 패션피플 07-09 51859 49
22130  [기타] 어느 유튜버의 라이브 방송 미모 수준.gif (61)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9 57835 65
22129  [기타] 또라이 같은 신규가 들어왔어요.. (111) 이미지 사나미나 07-09 35913 85
22128  [기타] 양육비도 안주던 전 부인이 현대카드모델로 나옴 (77) 이미지 사나미나 07-09 42729 79
22127  [연예인] 비 맞는 서예지 시스루 (28) 이미지 사나미나 07-09 48813 25
22126  [유머] 타코야키녀.gif (121) 이미지 Loopy 07-09 45153 75
22125  [기타] 정신 나간 일본인 (111) 이미지 사나미나 07-09 39223 101
22124  [사진갤러리] [갤20] 어제 해질녘 하늘 참 예쁘더라구요~ (34) 이미지 트라마라 07-09 12578 62
22123  [회원게시판] 인도의 위엄 (41) 이미지 도끼자국 07-09 27226 62
22122  [유머] 포수한테 절대 안잡히는 도루 기술.gif (155) 이미지 Loopy 07-09 45289 37
22121  [정보게시판] 초보 운전자들이 잘 모르는 사실.jpg (27) 이미지 Loopy 07-09 27404 51
22120  [연예인] 아이린 격렬한 댄스 ㄷㄷ .GIF (80)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9 46322 56
22119  [기타] 강간범 탄원서 집어던지는 미국판사님.jpgif (104) 이미지 뚝형 07-09 32050 73
22118  [기타] 45kg까지 찌는게 목표라는 여성 유투버.gif (204)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9 48228 58
22117  [기타] 방송에서 왕따놀이 즐겼던 연예인.jpg (99) 이미지 왜죠 07-09 41024 88
22116  [기타] LG배터리의 위엄 (108) 이미지 사나미나 07-09 43923 66
22115  [연예인] 베스티 유지 노출 (27) 케이판다 07-09 49468 33
22114  [기타] 코로나로 인해 배운것들 (85) 이미지 불타는궁댕이 07-09 28400 126
22113  [회원게시판] 국가보훈처에서 등기를 받았습니다 (43) 이미지 원장애 07-09 14208 91
22112  [연예인] 디스패치가 찍은 미녀들 초근접 무보정 사진.jpg (92) 이미지 또또비 07-09 43621 50
22111  [기타] 변호사만 7명을 쓴 손정우 .JPG (82)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9 40462 110
22110  [기타] 19살에 아빠가 되고 (77) 이미지 냥이사모 07-08 34019 123
22109  [유머] 김민아 성희롱 사건 치트키 (97) 이미지 iooen1 07-08 58197 72
22108  [회원게시판] 제 이웃의 친조카가 한체대에서 지옥같은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합니다 ㅠ_ ㅠ (74) 칠퀸 07-08 19652 71
22107  [엽기] 손정우 기소 내용(혐주의) (134) 이미지 파지올리 07-08 26586 107
22106  [정보게시판] 문장을 깔끔하게 쓰는 9가지 팁.txt (92) 이미지 Loopy 07-08 23761 98
22105  [기타] 하이킥 부녀상봉씬.jpg (83) 이미지 노랑노을 07-08 47657 71
22104  [회원게시판] 채널A에서 방송출현을 위한 선 탐사? 제의를 받았네요 (53) 최프로다 07-08 22948 114
22103  [유머] 40달러로 여친 사기 (201) 이미지 불타는궁댕이 07-08 56054 42
22102  [엽기] 어제자 일본방송 (92) 이미지 냥이사모 07-08 52648 61
22101  [연예인] aoa민아 인스타....jpg (85) 이미지 패션피플 07-08 51005 57
22100  [기타] 제작진...황급히 촬영중단.jpg (71)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8 56151 75
22099  [기타] "400억대 손실 막았는데 해고"..한전KPS 직원의 눈물 (81) 이미지 프로츠 07-08 29858 90
22098  [기타] 일본 홍수 이후 ㅈ된 점 (113) 이미지 사나미나 07-08 51194 66
22097  [반려동물] 브라우니 _ 핑크 에디션 (28) 이미지 브라우니찡 07-08 16858 47
22096  [연예인] 박신영 아나운서 몸매의 위엄.gif (51) 이미지 Loopy 07-07 52164 93
22095  [연예인] 안소희 근황.jpg (56) 이미지 웰시고기 07-07 51215 43
22094  [회원게시판] 최숙현 선수 죽음...이것들 싹 다 말 맞췄네 ㅅㅂ (52) 이미지 인간조건 07-07 22160 105
22093  [기타] 손정우 석방을 보고 다시 보는 귀귀 .JPG (47)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7 30526 109
22092  [연예인] 채연 공격적으로 가려주는 아이즈원 광배 (37) 이미지 루이즈베가 07-07 34629 49
22091  [게임게시판] [무료 배포 / 에픽게임즈] Hue (10) 이미지 Moebius 07-07 12394 23
22090  [반려동물] 아들이 두 달간 보살핀 길냥이가요. (23) 이미지 브라우니찡 07-07 19169 59
22089  [유머] 요즘 여고생 특징.jpg (85) 이미지 혀고문기술자 07-07 56773 52
22088  [정보게시판] 재포장, 묶음할인 관련 환경부 팩트체크 (45) 이미지 fourplay 07-07 14300 55
22087  [기타] 차에 뛰어든 개와 개보다 못한 개주인들 (119) 이미지 블루복스 07-07 27182 117
22086  [영화게시판] 자기 영화에 CG를 너무 쓰기 싫어서 감독이 한 일 .JPGIF (33)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7 29834 7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