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회원게시판]

한글, 사라진옛글자 복원하면 외국어발음 쉽게 가능.

글쓴이 : 높이나는도요… 날짜 : 2019-06-21 (금) 21:38 조회 : 23184 추천 : 45  








"사라진 옛글자 복원이 한글 세계화 열쇠"


반재원 훈민정음연구소장 창조경제혁신센터서 역사인문학 강연

v, f 발음 ㅽ, 삐로 표기 하면  외국어 원발음 살릴 수 있어

한글 세계 언어 90% 표현 가능외국인 한글 사용 기회 확대 위해 합용병서 몇 글자 살리는 노력을

헷갈리는 F와 P 발음, 한글로도 표기 가능하다는데..

훈민정음 연구하는 '천문도사' 반재원


[동아일보]
○영어 v 와 f 발음도 한글로 표기 가능

인터넷 영어사전에서 한글로 ‘파일’을 입력하면
서류철을 의미하는 ‘file’과 건축용 말뚝이나 포개 놓은 더미를 뜻하는 ‘pile’이 동시에 뜬다.
영어 발음인 p와 f를 한글 표기법으로는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v와 b도 마찬가지다. 한글 발음으로 ‘베스트’라고 하면
외국인들은 제일 좋다는 ‘best’인지 조끼를 뜻하는 ‘vest’인지 헷갈려 한다.
한글이 세계 어느 나라 말도 비교적 정확하게 기록할 수 있다는 우리의 자부심과 외국학자의 칭찬이
무색해지는 순간이다.

“한글이 매우 과학적으로 만든 글자인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 사용하는 한글은 원래의 글자보다 줄어들어

기능적으로 불완전한 상태가 돼버렸어요.

우리 학계가 15세기 천문 이론을 바탕으로 만든 한글을 19세기 말에 정립된 서양 언어학의 잣대로 연구하는

바람에 세종의 창제 원리를 놓친 측면이 있습니다.

한글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한글 세계화 운동’도 좋지만 그보다 더 시급한 게 전 세계의 외국어를

원 발음에 가깝게 표기할 수 있도록 한글의 옛 글자를 살려내는 일입니다.


예를 들어 v 와 f 발음 훈민정음의 합용병서(合用竝書)인 삐, 삐 으로 온전히 표기해낼 수 있어요.

훈민정음 해례본에 쓰여 있으나 근세에 사라진 합용병서를 복원하는 일이야말로 한글 세계화의

핵심 열쇠가 될 것입니다.”

초성 합용병서 사용을 주창하는 유일한 한글학자이자 연구가인 반재원 훈민정음연구소장(66)의 말이다.

40년 가까이 한글 한 분야만 연구해온 반 소장은 1443년 한글 창제 당시를 기준으로 하면 한

글은 세계 언어의 90% 이상을 완벽하게 표현해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훈민정음에서 사라진 합용병서 중 외국어 발음 표기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몇 글자만 되살려내도 돼요.

우리는 이미 발음 구조가 굳어져 굳이 사용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전 세계의 공용도구인 컴퓨터 자판에서

합용병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놓기만 해도 괜찮아요.

다른 나라 사람들이 한글로 자신들의 발음을 충분히 표기할 수 있도록 해놓으면

자발적으로 한글을 이용하는 세계 인구가 늘어날 수 있습니다.”

합용병서를 사용하면 과연 전 세계 언어를 한글로 모두 표기할 수 있을까?

내친김에 한국인들이 가장 발음하기 어려워하는 ‘th(θ· ð)’에 대한 그의 표기법을 들어보자.

이 글자는 훈민정음에서 반설음(끼의 합용병서인 끼(θ)과 끼(ð)으로 표기 할 수 있다고 한다.

‘this’는 ‘끼 스’ 로 표기하고 발음할 때는 혀를 살짝 빼물어 ‘디-’하면 된다고.

마찬가지로 ‘tooth’의 경우 ‘투  끼+ㅡ’ 로 표기할 수 있으며 혀를 살짝 빼물어 ‘스’를 발음하면 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는 또 영어의 ‘r’는 물론, 중국어의 권설음 ‘ch’ ‘zh’ ‘sh’ 등도 모두 한글 표기가 가능하다고

했다.


“현재 한글은 자음 14자와 모음 10자를 합친 24자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한글의 모체인 훈민정음은 원래 28자였습니다. 초성의 ‘ㆁ, ㆆ, ㅿ’ 자와 중성의 ‘ㆍ’자가 없어졌지요.

사라진 4자의 음가를 복원하고 앞서 말한 합용병서를 일부 사용하면 모든 언어를 제대로 발음할 수 있습

니다. 제가 연구한 바에 의하면 한글 28자를 사용하면 영어, 일본어, 중국어를 비롯해 아랍어, 힌디어, 몽골어,

네덜란드어, 루마니아어 등 21개국 언어의 발음을 완벽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외국 학자들이 한글이 왜 가장 과학적이고 우수한 글자라고 말하는지, 왜 국제 공용어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지를 알 수 있지요.”

반 소장은 유럽, 아시아 등 세계 각지를 다니면서 현지인의 정확한 발음을 채록해 한글이이들 언어를 표현할 수

있는 문자라는 것을 증명해냈다고 말했다.


○훈민정음 28자는 천문도 28宿의 원리

한글 예찬론자인 반 소장도 처음부터 한글에 푹 빠져 살아온 것은 아니다.

부친과 형제들 모두 교직자 집안인 그는 서울 시내 공립학교 교사로 재직하다가 2012년 정년퇴직한 ‘선생님’

출신이다. 그는 평소 동양철학과 역학에 관심이 많아 교직 생활을 하면서도 꾸준히 이 분야를 연구해왔다고 한다.

동양철학이나 역학과 관계된 분야면 어디든 마다 않고 찾아다니며 배웠다.

그러던 중 “훈민정음이야말로 가장 확실하게 역학이론에 근거한 언어”라는 어느 역리학자의 말이 가슴에

와 닿았다고 한다.

“훈민정음에 목·화·토·금·수 5행과 10간12지의 이론이 다 들어 있다는 말을 듣고 정말 그럴까,

확인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사주학 대가를 찾아 사주 명리학을 배웠는데, 한 2년을 공부했는데도

뭔가 막혀서 잘 풀리지 않았어요. 그래서 5행 이론과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한의학 공부에도 도전했지요.

당시 한약학원 같은 곳이 있어서 방과 후 수강을 하며 또 열심히 2년을 배웠지요.

덕분에 침놓는 법도 알게 됐지만 학문적 궁금증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어요.

그런 식으로 주역, 성명학 분야 등을 섭렵하면서 결국 천문학에까지 이르게 됐습니다.

그 과정이 근 40년 세월이었습니다. 그러고는 마침내 8괘의 근본 생성원리를 논하는 하도(河圖)와 낙서(洛書)가

천문도임을 알게 되고, 훈민정음 역시 하도 및 낙서와 연계된 천문원리에 의해 정교하게 만들어진 글자라는 걸

깨닫게 됐습니다.”

그의 연구 결과에 의하면 훈민정음의 중성 배열 순서(· ㅡ l ㅗ ㅏ ㅜ ㅓ ㅛ ㅑ ㅠ ㅕ)는 동양천문도인 하도에

이론적인 바탕을 둔 것이고, 초성 배열 순서(?¤, 닌, 밈, 잇, ¤피,띠△)는 낙서에 근거를

두고 있다는 것이다. 또 훈민정음이 28자로 만들어진 이유 역시 28수 천문도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것.

우리나라의 천문 사상은 동서남북에 각각 7개의 별자리를 배치해 모두 28개의 별자리로 하늘을 상징한다고 한다.

‘조선왕조실록’에 따르면 1433년 세종이 직접 28수 거리 및 도수 등을 일일이 측정해 천문학자

이순지에게 석판에 새기게 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세종은 당시 혼천의·자격루·앙부일구 등 뛰어난

천문·계측기구를 만들었다. 그리고 정확히 10년 후 훈민정음을 완성했다.

반 소장은 “당시 중국의 책력·달력을 얻어다 쓰던 조선은 세종의 자주적 천문역법 제작으로 명실공히 주권국가로

발돋움했습니다. 이렇게 천문으로 ‘우리 하늘’을 찾은 세종이 그 다음 작업으로 천문으로 우리글을 창제한 이유를

충분히 짐작할 수 있습니다”고 말했다.

즉 세종은 명나라의 하늘에서 벗어나 ‘조선의 하늘’을 갖고자 했던 자주정신의 연장선상에서

‘조선의 문자’인 훈민정음을 만들었다는 게 그의 해석이다.

그가 훈민정음이 천문의 원리라는 것을 깨달았을 당시 마치 도를 닦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개안(開眼) 같은

신비 체험도 했다고 한다.

“눈알에 덮여 있는 투명하면서도 하얀 막이 벗겨지는 듯한 현상이 찾아오더라고요. 그러고는 하늘의 별자리와

하도 및 낙서의 원리가 하나로 엮여져 입체적으로 보이는 거예요. 그리고 훈민정음을 창제하신 세종대왕의 마음

이 읽혀지면서 한글이 철저히 28수 천문의 원리를 적용시켜 만든 글자임을 확연히 깨달았습니다. 저는 불교에서

말하는 견성(見性)이 바로 이런 체험과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해요.”

그의 체험은 학문을 깊이 천착하다 보면 어느 순간 홀연히 모든 이치가 하나로 관통하면서 막힘이 없는

이통(理通)의 경지에 다다르는 것과 마찬가지. 그러나 그러기까지에는 집안의 희생이 있었다.

“제가 교사 생활하면서 받은 월급이 보름이 지나면 바닥이 나는 바람에 아내가 이웃들에게 생활비를 빌리는 일이

한두 해가 아니었다는 걸 나중에 알게 됐어요. 1980년대 초반인가, 제 월급이 80만 원쯤 하던 시절입니다.

월급의 3분의 1을 제 공부하는 데 쓰다 보니 아내는 늘 생활비에 쪼들리고 아이들을 학원에 보낼 엄두도 못 냈다

는 거예요. 아내는 그런데도 한번도 월급에 대해서 말을 하지 않았어요. 결혼 선물로 받은 백금반지를 전당포에

맡겼다가 되찾아오는 일을 수도 없이 되풀이했다는 얘기를, 교사직을 은퇴할 즈음에 처음으로 듣고는 얼마나 미

안했던지 고개를 들지 못했습니다. 저는 집안이 어떻게 돌아가는 지도 모르고 오로지 공부하는 데만 집중하느라

신나게 돈을 쓰고 돌아다녔던 거지요.”

아내의 희생 덕분으로 그는 2013년 그간의 천문학과 훈민정음 연구 결과를 논문(훈민정음 창제원리와 천문도와

의 상관성)으로 발표해 이 분야 최초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리고 ‘옛글자를 사용한 21개 외국어회화 표기 예’ ‘한글의 세계화 이대로 좋은가’ ‘한글 창제원리와 옛글자 살려

쓰기’ ‘씨아시말’ ‘쥐뿔이야기’ 등 한글 관련 저서를 꾸준히 펴냄으로써 한글의 우수성과 과학성을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한글이 훌륭하다는 걸 알면서도 의외로 훈민정음의 창제원리를 연구하는 학자가 적다는 점이 늘 아쉬워요.

경기도와 여주시가 여주 영릉에서 개최하는 한글날 기념식 때 훈민정음 서문을 옛 발음으로 낭독할 수 있는

이가 없어 할 수 없이 제가 수년째 낭독하고 있는 형편입니다.”


○도로명 주소는 정체불명의 안내판

그의 한글 사랑은 훈민정음 연구에만 그치지 않는다. 그는 한국땅이름학회 회장직도 맡고 있다.

순우리말 땅이름이 한자 이름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원래 지니고 있던 의미를 잃어버린 경우가 허다해

이를 바로잡기 위해 애쓰고 있다.

그가 제시하는 몇 가지 사례. 전남 ‘목포(木浦)’라는 지명을 보자.

남쪽의 개펄이라는 뜻의 ‘남의 개’가 ‘나무개’로 변하고 그것이 나무 목(木)과 물가 포(浦)로

잘못 인지돼 오늘의 목포라는 지명이 됐다고 주장한다.

남이섬도 잘못 안 사례다. 이 역시 ‘남쪽의 섬’이라는 뜻인 ‘남의 섬’인데,

그것이 와전돼 ‘남이섬’이 돼버렸고, 엉뚱하게 남이장군의 가짜 무덤까지 만들게 됐다는 것이다.

남이 장군의 진짜 무덤은 경기 화성군에 있다.

또 여우고개는 산길이 넓지 않고 여윈(살찌지 않은) 길이 나 있는 고개라는 뜻의 ‘여윈고개’인데

여우고개로 둔갑했다.

몽촌토성의 ‘몽촌’은 어떨까. 원래는 큰 마을이라는 뜻의 ‘검마을’이었고,

이게 경음화 현상으로 ‘끔마을, 꿈마을’로 변했다. 그런데 ‘꿈’이라는 단어 때문에 한자음을 빌려

꿈 몽(夢), 마을 촌(村)으로 표기함으로써 오늘의 몽촌이 됐다.

원래의 우리말과 그 변천 과정을 아는 것은 우리 역사와 문화를 올바르게 이해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이렇게 부지기수로 잘못 알려진 지명을 바로잡아야 우리 역사와 문화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는 게

반 소장의 주장이다.



훈민정음 창제와 천문도



1. 훈민정음 창제에 관한 이야기

한글을 세계에서 가장 우수하고 과학적인 문자라고 한다. 발성기관의 모양을 본떴기 때문에 과학적인 글자이며, 배우기가 쉬워서 우수한 글자라고 한다. 그러나 한글은 외국인에게 배우기 쉬운 글자가 아니다. 소리 나는 대로 적는 글자도 아니며, 포토그래픽의 측면에서 보면 변별력이 좋은 글자도 아니다. 글자의 공간 처리가 미흡하여 시각적으로도 아름다운 글자꼴만은 아니다. 한 예로 러시아 극동대학의 한국어학과 졸업생 탈락자가 절반에 달하고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일의 언어학자 에칼트 박사(P.Andre Eckardt) 는 그 나라의 문자로 그 민족의 문화를 측정하기로 한다면 한글이라는 문자를 사용하고 있는 한국 민족이야말로 단연코 세계 최고의 문화민족이라고 하였다. 프랑스의 동양학 연구소 파브르 교수는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뿐 아니라 이러한 일을 해낸 한국 사람의 의식구조를 한번 분석해 볼 필요가 있다. 지구상에 발명자가 분명한 글자는 오직 한글뿐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세종이 과연 어떠한 이론을 창제의 바탕으로 삼았기에 세계의 석학들로부터 지구상에서 둘도 없는 가장 훌륭한 문자라고 찬사를 받고 있는 것일까? 그것은 바로 한글이 우리의 동양천문도에 이론적인 바탕을 두고 창제한, 자연에서 찾아낸 문자이기 때문이다


2. 훈민정음 창제의 주체

훈민정음 창제는 누가 했을까? 세종대왕과 집현전의 공동 연구인가 세종대왕의 연구 결과물인가. 세종 때 만든 해시계를 비롯한 30여종의 발명품에는 하나같이 그것을 제작한 실무자의 이름과 연유가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는데 훈민정음만 유일하게 실무자의 이름이 없이 세종 혼자서 만들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세종이 눈병이 나서 청주의 냉천으로 요양을 떠나면서도 훈민정음 자료를 한 보따리 챙겨 떠난 사실을 보더라도 얼마나 한글 창제에 몰두하고 있었는가를 알 수 있다. 이것은 자신의 연구물이 아니고서는 가질 수 없는 애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에서 훈민정음 창제가 세종의 작품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근거는 다음과 같다. 바로 <세종실록> 103권과 <훈민정음 해례본> 61쪽의 정인지 서문에 ‘글자는 옛 전자를 모방했다(자방고전字倣古篆)’라는 문구 때문이다. 그동안 ‘고전’을 한자의 옛 서체나 범어라고 주장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나 필자는 여기에 나오는 ‘전문篆文’이나 ‘고전古篆’이나 최만리가 말한 ‘전자篆字’가 모두 단군 때의 ‘가림토’를 일컫는 것으로 본다. 왜냐하면 ‘토착吐着’이라는 문구 때문이다. 세종의 둘째 딸인 정의공주 유사에 “세종이 방언이 문자와 서로 통하지 못함을 안타깝게 여겨 변음變音과 토착吐着을 여러 대군에게 풀어보게 하였으나 아무도 풀지 못하였다. 그래서 출가한 정의공주에게 보냈는데 곧 풀어 바쳤다. 이에 세종이 크게 기뻐하면서 칭찬하고 큰 상을 내렸다”라는 내용이 있다. 또 일반적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 집현전학사들의 창제설도 근거 없는 이야기이다. 신숙주가 귀양 와 있는 언어학자 황찬을 만나러 요동을 왕복한 것도 그 당시의 국제 공용어인 한자발음을 정확히 알기 위한 목적이었지 훈민정음을 창제하는데 자문을 구하기 위한 것은 아니었다. 왜냐하면 신숙주가 황찬을 처음 만난 것은 훈민정음이 다 만들어진 세종 25년인 1443년 계해년 겨울(癸險)보다 1년 2개월 후인 1445년 1월 세종 27년이었기 때문이다. 또 신숙주가 집현전 학사로 들어온 시기가 그가 25세 때인 세종 23년(1441년)이었고 세종 25년(1443년) 2월에 27세의 나이로 일본 통신사 변효문의 서장관書狀官으로 곧 바로 8개월 동안 일본을 다녀오는 일 등으로 하여 그 시기에 훈민정음 제작에 참여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었다는 점이다.

성삼문도 훈민정음이 반포된 1446년 이후인 1447년에 문과에 장원급제하여 집현전 학사가 되었다. 따라서 신숙주는 세종의 명을 받아 이미 만들어진 한글로 언문 서적을 편찬하는 일에 참여했던 것일 뿐 훈민정음 창제에 대한 전문지식은 없었던 것으로 보는 것이다. 그것은 동국정운을 편찬할 때 세종이 일일이 신숙주의 번역 내용을 꼼꼼히 검토한 후 통과가 되어야 다음 내용을 번역할 수 있었던 것을 봐도 알 수 있는 일이다. 또 최만리가 그 당시 집현전의 두 번째 서열인 부제학의 위치에 있으면서도 집현전학사들과 집단으로 훈민정음 창제를 반대하는 상소문을 올린 것은 집현전 학사들이 한글창제에 참여하지 않았음을 반증하는 것이다. 같이 만들었다면 집현전의 부제학이라는 지위에 있던 사람이 뚱딴지 같이 상소를 올릴 이유가 없다. 또 성현의 용재총화에 “세종이 언문청을 설치하고 신숙주와 성삼문 등에게 명하여 언문을 만들게 하였다.”라는 내용도 또한 근거 없는 이야기이다. 성현은 세종 21년에 태어난 사람으로 그가 4살 때 훈민정음이 창제되었기 때문에 창제과정을 알 수 없는 사람이다. 언문청도 훈민정음을 만든 후 글자를 백성들에게 가르치기 위하여 설치한 것이지 훈민정음 창제를 위하여 만든 것이 아니었다.

세종 25년 이전까지의 어떤 기록에도 집현전 학사들의 협력을 얻었다는 기록이 없다. 최만리가 “언문이 조금도 이익 됨이 없는데 세자가 이 일에 정신을 쏟으면서 시간을 보내니 이는 시급히 닦아야 할 학문에 손해가 심하다.” 라고 불평한 내용이나 “그 일이 무엇이 그리 중요한 것이라고 정사는 행정부에 다 맡겨놓고 눈병이 나서 요양을 하러 떠나는 마당에 그곳까지 연구 자료를 챙겨간다는 말인가!”라고 한 기록으로 보아 아들 문종과 딸 정의공주 등을 조교로 삼아 세종 홀로 창제에 몰두한 것으로 보는 것이다.


3.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에 반영한 동양 철학은 무엇인가

우리의 하늘지도인 천문도는 돌에 새긴 별지도인 <천상열차분야지도> 외에 <28수 천문도>가 있다. 그것은 천구天球를 동, 서, 남, 북, 4방으로 나누고 각각 7별자리씩 모두 28별자리를 배당하고 거기에 천간과 지지를 배치한 천문도이다.

조선왕조실록을 보면 세종이 천문 관측 및 연구에 몰두했다는 여러 기록들을 확인할 수 있다. 그 중에서 중요한 몇 가지만을 들어보면 다음과 같다. 세종15년(1433년)에는 자신이 직접 28수의 거리와 도수, 12궁에 드나드는 별의 도수를 일일이 측후하여 이순지에게 명하여 그것을 석판에 새기게 하고 천문 역법에 대한 책을 편찬케 하였다.

세종실록 15년조에 의하면 정초, 박연, 김진 등이 새로 만든 혼천의를 바쳤다. 세자(문종)가 간의대에 나아가 정초, 이천, 정인지, 김빈 등과 함께 간의와 혼천의 제도를 강문하였다. 김빈과 내시 최습에게 명하여 간의대에서 숙직하면서 해와 달과 별들을 관찰하여 그 문제점을 파악하게 하였다. 당시 숙직 때문에 고생하는 김빈에게는 옷까지 하사하였다.

세종16년(1434년)에는 경복궁 경회루 북쪽에 높이 31자(6.3m), 길이 47자(9.1m), 너비 32자(6.6m)의 돌로 쌓은 관측대를 만들었다. 또 그곳에 1년 만에 간의를 준공하였다. 이 간의대에는 혼천의, 혼상, 규표와 방위 지정표인 정방안 등이 설치되었다. 간의대 서쪽에 설치된 거대한 규표는 동표의 높이가 40자(8.3m)였다. 청석으로 만든 규의 표면에는 장, 척, 촌, 푼의 눈금을 매겨 한낮에 동표의 그림자 길이를 측정하여 24절기를 확정하는 데 사용하였다. 앙부일구를 처음으로 혜정교와 종묘앞에 설치하였다. 이것은 원나라 사람 곽수경이 세운 관성대觀星臺 이후 동양에서 가장 큰 간의대였다. 대 간의대는 하늘을 원으로 하여 365도 1/4의 눈금이 새겨진 적도환이 있었다. 그 안쪽에 12시 100각의 눈금이 새겨진 백각환이 있고 중심에 사유환이 있어 천체의 변화 위치를 관측하였다. 이 간의대는 세종 20년(1438년)부터 서운관書雲觀이 주관하여 매일 밤 5명의 관리가 교대로 관측에 임하게 하여 실질적인 기능을 다하였다.

그리고 고려시대부터 내려오던 서운관은 세종때 관상감觀象監으로 개편하였다. “관상감은 천문, 지리, 역수曆數에 관한 업무를 맡아본 관아로써 측우기, 물시계, 해시계의 발명도 여기서 이루어졌다.” 천문과 과학의 중요성을 인식한 세종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관상감의 관원을 30여명에서 80여명으로 확대하였다.” 당시 명나라 천문 기관인 흠전감欽典監의 인원이 11명이었던 점을 보면 세종이 얼마나 천문에 심혈을 쏟았는지 알 수 있다.

또 세종 16년(1434년)부터 짓기 시작하여 세종20년(1438년)에 준공된 흠경각欽敬閣은 경복궁 강녕전 곁에 있었다. 12지신상을 만들어 때마다 시각을 알렸다. 세종 19년에는 일성정시의日星定時儀라는 관측기를 완성하여 사용하였다. “평양에 있었던 고구려 석각 천문도가 전란중에 대동강에 빠뜨려 잃어버리고 없었는데 태조 등극 초기에 그 탁본을 바친 자가 있어서 전하께서 보물처럼 중하게 받았다.”라는 기록으로 보아 태조 때부터 천문도제작에 커다란 관심을 가졌음을 볼 수 있다.

세종이 신하들의 극심한 반대를 물리치고 장영실을 중용하여 ‘혼천의’ ‘관천대’ ‘일성정시의’ 등 여러 가지 새로운 천문기기를 제작하게 한 것은 천문연구에 심혈을 기울였음을 보여주는 예라고 하겠다. 이러한 천문에 대한 깊은 이해와 관심으로 미루어 볼 때 훈민정음 창제원리와 천문 이론이 서로 연관될 수 있었던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고 할 것이다. “훈민정음 지으심이 꾀와 재주로 한 것이 아니라 그 소리에 맞게 그 이치를 다하였을 뿐이다. 그 이치가 둘이 아니니 어찌 천지귀신과 그 쓰임을 다하지 않겠는가!”라고 한 내용에서 ‘천지귀신’이라는 말은 ’자연’ 또는 ‘천문’의 뜻으로 이해해야 할 것이다.

우리의 전통 문화와 영혼관은 천문을 떠나서 이야기할 수 없다. 궁궐의 건물 이름도 천문과 관련된 것들이 대부분이다. 창덕궁 내의 정자와 전각의 이름도 28수의 이름을 따랐다. 돌아가신 선대왕들의 어진御眞을 모신 건물을 선원전璿源殿이라고 하고 왕실의 족보를 선원록璿源錄이라고 하는데, 선원璿源은 우리 민족의 별자리인 북극성을 뜻한다. 고구려 백제 등의 고분벽화에 등장하는 사신도四神圖도 28수천문도와 깊은 관련을 갖고 있다. 우리 민족은 죽음이 곧 영혼의 본 고향인 우주로 돌아간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므로 망자亡者를 죽음을 관장하는 별인 북두칠성을 새긴 판에 뉘여 묻었으며, 무덤 내부의 천정을 우주로 보고 별자리로 장식하였다. 이는 전국의 고인돌 덮개에 북두칠성을 비롯한 28별자리가 발견되는 것을 보아도 선사시대부터 내려오는 우리민족의 전통문화였음을 알 수 있다.

이와 같이 추분, 동지 ,춘분. 하지 등 우주변화의 원리에 이론적인 바탕을 두고 창제하였기 때문에 한글이 모두 28자가 된 것이다. 세종실록 12년 10월 23일조의 기록에 의하면 정인지가 부제학으로 있던 시절, <계몽산啓蒙算>이란 수학책으로 곱셈, 나눗셈, 분수, 원주율, 제곱근 등의 계산법을 공부하고 있는 세종을 만날 수 있다. 수학은 천문학과 과학의 기본이다. 세종이 문자 창제를 함에 있어서 수와 방위를 중요시하는 천문 이론에 바탕을 둔 것도 문자가 단순히 언어를 표현하는 도구로만 보지 않고 천문과 우주 변화의 작용까지 읽을 수 있는 도구로도 사용될 수 있기를 바랐던 것으로 보인다.


4. 동양 철학까지 수용한 한글

이 글은 기존의 훈민정음이 발음기관을 기초로 만든 과학적인 측면 외에 동양 철학과도 깊은 관련이 있다는 것을 설명해보았다. 특히 훈민정음이 모두 28자로 만들어진 이유는 동양천문도인 <28수 천문도>에 이론 적인 바탕을 두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천문 사상에는 동서남북에 각각 7개의 별자리가 있고 28개의 별자리는 하늘을 의미한다. 세종대왕은 명나라의 하늘에서 벗어나 ‘조선의 하늘’을 가지고자 했던 자주정신 정립의 연장선상에서 ‘조선의 문자’인 훈민정음을 만들었던 것이다. 이처럼 우리가 쓰는 한글에는 하늘의 이치(천문)와 사람의 이치(천지인)가 그대로 녹아있다.

*외부 필진 칼럼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필자소개/반재원 소장

중앙대 사회개발 대학원을 졸업하고 훈민정음 연구소 소장으로 활동 중이다. 과학적인 훈민정음의 창제원리를 연구하여 소실된 4자의 재사용을 통해 세계적인 공용문자로써의 한글보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글창제원리와 옛글자 살려쓰기’ 등의 저서가 있다.



회원게시판 카테고리 다른게시물
높이나는도요…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To마켓] 이런 어린이 선물은 없었다 말하는 앵무새 인형 따라쟁이 마코 (20) 

높이나는도요… 2019-06-21 (금) 21:38 추천 27 반대 6
일제의 식민지배전만 해도 조선인들의 영어.중국어 발음은
매우 뛰어났다고 합니다. 그런데 일제식민지배이후 문법위주로 공부하고
4개의 소실문자까지 생겨나서 이후 한국인들의 외국어발음능력이 현저하게 약화되었다고 하죠..

조선 사람은 동양에서 가장 뛰어난 어학자로
그 뛰어남은 중국인이나 일본인은 감히 따르지 못할 것이라 보고되고 있다.
-시노부 준페이, <한반도> 중
http://yoons-magazine.com/archives/9508
글쓴이 2019-06-21 (금) 21:38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일제의 식민지배전만 해도 조선인들의 영어.중국어 발음은
매우 뛰어났다고 합니다. 그런데 일제식민지배이후 문법위주로 공부하고
4개의 소실문자까지 생겨나서 이후 한국인들의 외국어발음능력이 현저하게 약화되었다고 하죠..

조선 사람은 동양에서 가장 뛰어난 어학자로
그 뛰어남은 중국인이나 일본인은 감히 따르지 못할 것이라 보고되고 있다.
-시노부 준페이, <한반도> 중
http://yoons-magazine.com/archives/9508
     
       
세번째곰돌이 2019-06-21 (금) 21:38
일제때문에 4문자가 소실된것은 아니고...
그 이전부터 해당 발음들의 구분이 불분명해지면서 도태되었다고 합니다.

다만 영어교육이 일제를 거치면서 나빠진것은 사실이라고 볼 수 밖에 없죠. 거의 모든 외국 문서등이 일본어로 먼저 번역되고 그 다음에 우리말로 중역되는 상황이 되어버렸으니... 일본의 그 낮은 표기체계로 적힌것으로 우리가 다시 영어를 배우는 식이 되어버리니...

예를 들자면 해방이 되지 않았으면... 어쨌든 원어발음과는 갖지 않겠지만, 우리는 맥도날드라는 표기와 발음을 할 수 있으면서도, 일본에서 부르는 마꾸도나루도라는 표기와 발음을 표준외래어로 사용하게 된다는거죠....;;;
          
            
글쓴이 2019-06-21 (금) 21:38
그렇죠... 어찌보면 소실문자탓은 아닐수도 있을거같아요.
교육방식의 문제 같기도 하고요

그게 일제시대의 교육방식으로인해
우리고유의 교육방식이 망가짐으로 인해
우리의 외국어 교육도 망가져서 외국어를 제대로 못하는이유도 있겠죠
     
       
Myslot 2019-06-22 (토) 08:49


일제 강점기는 1910년,

반치음(ㅿ), 여린히읗(ㆆ) - 15세기 초부터 사라짐

옛이응(ㆁ) - 16세기부터 ㅇ과 혼횽되면서 글자가 사라짐

순경음 비읍(ㅸ) - [v]발음이 아니라 양순 마찰음[β]으로 추정되며, 온전히 발음된 게 아니라
ㄹ과 모음 사이, ㅿ과 모음 사이에만 발음되었고, 16세기에 사라짐

아래아(ㆍ) - 16세기에 음가가 사라졌지만 글자로만 남아있었고,
(현대 국어에서 ㅐ.ㅔ 음가를 구별못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글자로만 남아있는 것과 비슷)

완벽하게 없앤 건 1933년 조선어학회가 "한글 맞춤법 통일안"을 마련하면서부터입니다.

사라진 글자들은 일본이 없앤 것이 아니며
일제시대와도 관련이 없습니다.




인터넷에 한글이 모든 발음을 할 수 있다느니..하면서
영어로 표기된 책은 조선시대라기보다 대한제국 때

19세기 아이들이 한자 공부를 하기 위해 정약용이 한자 2천자를 추려서 '아학편'을 만들었던 것을

20세기 지석영, 전용규가 영어, 일본어, 중국어 독음을 추가해서 만들었던 교재가 인터넷에 알려진 것이며,




대한제국 때 한글로는 외국어 표기가 불가능한 게 많아서

ㅸ와 유사한 ᅄ[v]
ㆄ와 유사한 ᅋ[f]를 만들었으며,

r발음은 없어서 으~로 시작했습니다.

몇몇 글자들이 추가된 것들은
일반인들이 발음하는 한글이 아닙니다.

대한제국 땐 현대에 잘 구별이 안 되는 장단음은 살아있었던 때였네요.
     
       
Myslot 2019-06-22 (토) 09:03
일제의 식민지배전만 해도 조선인들의 영어.중국어 발음은 매우 뛰어났다??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 때
영어를 할 줄 아는 조선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청나라 사신이 도와줬다는 기록이 있습니다...(이게 말이 조약이지...)




외국어를 전혀 모르고, 국가도 위태한 상황이니
고종은 1883년 민영익, 서광범, 홍역식, 유길준 등을 미국으로 사절단을 보냈고,

그들은 전기(백열전구와 라디오 등), 고층빌딩과 엘리베이터 등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물론 사절단은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조선어 - 일본어나 중국어 - 영어로 한단계 건너야만 대화가 가능했습니다.



고종은 서양 문화를 가져오려면 영어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국립교육기관인 육영공원을 설립

원어민 교사들을 초빙하고,
인재들을 모아놓고, 영어교육을 실시한 겁니다.

그 영어교육을 공부한 인재들은 한자를 매우 잘 알고 있었던 양반집 자제들로
추천을 받은 수재들로만 구성되어 집중교육받았던 겁니다.

일반 조선사람들이 교육 받은 게 아닙니다.

이들은 말 그대로 엘리트로만 구성된 이들로
조선 사람이 뛰어나다..라고 하는 것 자체가 어폐가 있습니다.





그리고 교육방식이 일제, 일본탓이라고 하는 것도 어이가 없는 게

일제시대 때는 일본은 한국인들에게 영어를 가르친 게 아니라
국어라고 해서 일본어를 가르쳤으며,

그마져도 교육이 기회가 제대로 된 게 아니었습니다.



더군다나 현대엔 일본이 지배하고 있는 게 아니지요.

지금이라도 바꾸면 일본이 뭐라고 하나요?

일본이 한국에게 교육방식을 가르치라고 강제한 것도 아니고,
한국이 입시위주의 교육을 하려고 줄세우기 하려고 억지로 이상하게 만든 겁니다

일본이 한 악행은 비난을 해야한다지만
별관련성이 없는 것까지 일본 탓하는 게 참...
     
       
Myslot 2019-06-22 (토) 09:27


이것저것 별개의 자료들을 모으신 거 같은데..
틀린 게 너무 많아서 뭐부터 지적해야 할지...


세계 언어 90% 표현 가능???
IPA(국제 음성 기호)로도 제대로 표현이 안 되서 비판을 받는데

몇 글자 복원하면 외국어 대부분 발음들이 가능해요??

훈민정음 옛글자 다 복원해도
연속된 자음이나 모음, 유무성음, w/y구별, 성조, 강세, 구개수음, 비모음 등
대부분 발음 못합니다.





"v 와 f 발음 은 훈민정음의 합용병서인 삐?

이해가 안되서 찾아보니 삐가 [ㅅㅂ, ㅅㅍ]이었군요.ㅋ

합용병서에 대한 논란이 있지만
ㅅ계 합용 병서는 된소리로 보고 있고,
v 와 f는 관련이 없습니다.


그나마 양순 마찰음[β]을 하기 위해 만들었던 순경음 비읍(ㅸ)이 그나마 [v]와 가깝습니다.

물론 그마져도 영어처럼 자유롭게 발음하던 게 아니라
모음과 모음사이이거나 ㄹ,ㅿ와 모음 사이에 발음하던 겁니다.



(θ· ð) 발음은 그냥 일방적인 주장일뿐이더군요.

연속된 자음을 발음을 만들어도 (θ· ð)와 관련이 없습니다.
왜 만들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대부분의 언어도 이 발음을 하지 못합니다.

v, f는 쓰이는 사례라도 있다지만
th발음은 만들 이유가 없습니다.



훈민정음 때 치두음[치경 마찰음/ᄼ,ᅎ,ᅔ]과 정치음[치경구개 마찰음/ᄾ,ᅐ,ᅕ]이라고 해서
글자를 나누긴 했는데

중국의 한자 구별을 위해 만들었으며
당시 조선사람들은 발음을 구별하지 못했습니다.

훈민정음에서 권설음 표기는 없다고 보는 게 주류 견해입니다.




L과 R 구분하는 글자는 없으며,

ᄙ은 1939년 한글학자 장지영 중국어 설첨음 [l] 표기 위해 만들어진 게 처음입니다.

ᄛ(가벼운리을)이라고 있긴한데 쓰인 사례가 전무합니다.




조선시대 아래아(ㆍ)가 존재했으나

그 음가는 원순모음이 아니라 후설 비원순 중저모음으로 보고 있으며,

제주도에선 후설 원순 저모음로 발음합니다.
laksjjd 2019-06-21 (금) 21:38
한글을 우리말을 적기 위해 만들 글자이지 외국어를 적기 위해 만든 글자가 아닌데
발음기호로 굳이 사용하자면 그렇게 하는건 가능은 하겠지만, 일반 생활에서 조차 옛글자를 살려 쓰는건 의미가 없는 짓이죠
     
       
글쓴이 2019-06-21 (금) 21:38
훈민정음 창제당시 가장큰 목적중 하나가 중국어를 제대로 배우기위함도 있었다고 해요.
그래서 훈민정음 창제이후 한글이 중국어를 배우는데 가장 효과적인 문자가 됐다고 합니다.
          
            
laksjjd 2019-06-21 (금) 21:38
그 당시에야 중국어를 배우는데 효과적이었겠죠. 발음을 녹음해서 들을수 있는것도 아니고 한자의 발음기호를 표기할만한 마땅한 수단도 없는 상태에서 한글은 우리나라 사람이 중국어를 배울때 그 대체 역할은 할수 있었을테니까요
     
       
각두기 2019-06-21 (금) 21:38
발음이 없는데 문자만 있을리가..
우리가 잃어버린 단어들과 함께 발음도 사라졌겠죠
          
            
laksjjd 2019-06-21 (금) 21:38
문자가 있는데도 사라진 발음이 있다는 것이 뭘 의미 하는걸까요?
구분할 필요가 없을정도거나 구분하기 힘든 발음이었다는걸 의미할 뿐이죠.
거기다 언어생활 자체를 조선이전으로 돌릴게 아니라면 일상생활에서 옛 글자를 살려 쓰는건 불편함만 줄 뿐이죠
아치미슬 2019-06-21 (금) 21:38
언중들이 사용하지 않아서 저절로 없어진 글자들이기 때문에 억지로 되살릴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글쓴이 2019-06-21 (금) 21:38
일제가 의도적으로 없앤거죠...

조선 사람은 동양에서 가장 뛰어난 어학자로
그 뛰어남은 중국인이나 일본인은 감히 따르지 못할 것이라 보고되고 있다.
-시노부 준페이, <한반도> 중
http://yoons-magazine.com/archives/9508

이런상황인데도 이걸 없앤게 일본이에요.
          
            
아치미슬 2019-06-21 (금) 21:38
          
            
고수진 2019-06-21 (금) 21:38
전혀 아닌데요
똘개이2 2019-06-21 (금) 21:38
주시경 선생께서 일부러 없앤 이유가 있습니다.
곰나라탱 2019-06-21 (금) 21:38
아따 길게도 쓰셨네....

저도 어릴때 저 아이디어 생각했었는데...  ㅎㅎㅎㅎ
근데 문제는 일단 컴퓨터에서 현재 MS에서 주는 한글 코드 페이지도 부족한데 저거 포함하면 어차피
컴퓨터 코드로 다 집어넣을수가 없어서 살리나 마나...

컴퓨터에서 못쓰면 별로 쓸데도 없는데..
     
       
글쓴이 2019-06-21 (금) 21:38
컴퓨터에도 못쓰는 문자인 한자와 일본 문자도 잘만 쓰이는데요?

또 완성형이 아닌 조합형으로 하면 모든 문제가 다 해결됩니다.
          
            
곰나라탱 2019-06-21 (금) 21:38
엥??? 혹시 컴알못이신가요?
중국한자와 일본 문자는 유니코드에서 각각 다른 페이지를 할당받아서 고유의 영역이 있습니다.
서로 영역다툼가지고 치열한 싸움도 있었잖아요...

그리고 완성형이 아닌 조합형으로 쓴다는 것은 지금와서는 이미 흘러간 완전 옛노래를
되돌리자는 얘기지 이미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무시해버리고 정해버린 것을 무슨 힘으로
개겨서 되돌리시게요????  그때도 완패한걸...
               
                 
글쓴이 2019-06-21 (금) 21:38
아직까지 조합형 사용자는 완성형이 아닌 조합형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끈을 놓고 있지 않고있는 상황인데요?
                    
                      
곰나라탱 2019-06-21 (금) 21:38
그건 그냥 이상일뿐...
본문에 제시한 아이디어도 그냥 이상과 꿈으로 제시하신 단계라면 받아들이겠습니다.
                         
                           
글쓴이 2019-06-21 (금) 21:38
그러던지요...

조합형. 세벌식 사용이...그냥 꿈과 이상이라....
prisen 2019-06-21 (금) 21:38
한글로 노르웨이어, 아프리카 언어의 특이한 발음, 한국어에 없는 중국어의 특이한 발음
등을 표기 불가능합니다.

대충 발음 기호로써 여차저차해서 한글을 활용할 수는 있어도
그건 굳이 한글 말고 세계에서 널리 쓰이는 발음기호가 이미 있습니다.

한글은 발음 기호가 아닙니다.

발음 기호가 별도로 있습니다.
     
       
포이에마 2019-06-21 (금) 21:38
제말이 그말입니다..러시아어만해도 한국인들이 발음안되는게 한두개가 아닌데 말이죠
     
       
카알2 2019-06-21 (금) 21:38
글쓴이의 의견을 말씀드리면 과거에 사라진 발음이 바로 그것들을 유사하게 표현 할 수 있는 표현입니다. 그리고 발음기호라는게 영어 발음기호를 말씀하시는 거라면 찌아찌아족의 한글 활용을 참고하시면 좋을듯 싶습니다. 왜냐하면 찌아찌아어(?)이걸 한글로 표현할 때 사라진 한글까지 복원해서 발음기호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글짜의 발음 구조를 정확하게 책에 남겨놓아 현존하는 글짜 중에서는 가장 많은 발음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단지" 한국어"가 한글이 가진 무한한 확장성을 제한한 것 뿐이구요. 즉 한글을 가지고 외국어를 표현할 수는 있으나 한국사람은 그것을 정확히 발음하지 못한다는 거죠.ㅋ
          
            
prisen 2019-06-21 (금) 21:38
무한확장성 없습니다.

세계 7,000 여 (7백 아니고 7천) 언어의 한글로 표기 불가능한
수많은 발음들이 있습니다.

대충 어찌어찌해서 막 우겨넣기로 비슷하게 흉내낼 수는 있어도
똑같이 쓸 수는 없습니다.

동남아 언어의 8성조를 한글로 표기가 가능한가요?
중국어의 6성조는요?

게다가 여러 언어에는 한국어에 없으며 한글로도 표기 안 되는 발음들이 있습니다.
               
                 
카알2 2019-06-21 (금) 21:38
말씀해 주신 내용 감사합니다. 제가 말씀드리고 싶었던 것은 많은 분들이 "한글" 이 아니고 한국어로 한글을 동일하게 취급해서 이야기 한겁니다. 그리고 "무한한확장성"표현은 제가 의미를 명확하게 표현하지 못한측면이 있습니다. 하지만 확장성에대 대서서는 비교군이 기존의 다른 문자체계라는 겁니다. 세상의 어느 언어가 인간의 소리를 완벽하게 표현합니다. 그래서 문자의 특징중 하나가 분절성이구요. 저는 그러한 한계 내에서 말씀드리고 싶었던거였습니다.
          
            
prisen 2019-06-21 (금) 21:38
한글로 이걸 표기할 수 있나요?

글로 쓰려니 이렇게 밖에 못 설명하지만 대충 이해하시리라 믿고 써드립니다.

우에 점 하나 찍고 유
오를 요로 발음하듯이

이를 그렇게 발음해 보시면서 문자로 써보세요
으도 마찬가지구요

한국어에 없는 발음이며 물론 한글로도 표기 안 됩니다.

아예 그런 발음을 쓴 적도 없는 한국인이 굳이 그걸 표현하려고
일부러 문자를 만들지는 않습니다.

노르웨이어의 아주 이상한 발음은 유럽인도 잘 못 따라합니다.

아프리카 언어에는 사람 목소리보다는 동물 목소리에 가까운 요상한
발음도 있습니다.

한글로 표기 안 되죠

동남아 언어 8성조요

이를 테면
"아" 라는 글자를 요렇게 저렇게 8가지로 서로 다르게 발음합니다.

근데 한글로는 오직 아~ 라고 밖에 못 쓰죠

억지로 한글로 표현하려면 새로운 글자를 더 만들어야 되고
아니면 막 조합해서 흉내는 대충 낼 수 있죠

그럼 그게 문자가 아니고 발음기호가 되는 겁니다.

문자가 아니라구요...

그런 발음기호는 이미 있는데 굳이 한글로 써보려고 애를 쓸 필요가 있나요?

이미 기호가 있습니다...
               
                 
카알2 2019-06-21 (금) 21:38
기존에 발음기호체계가 있으므로 한글을 이용해 발음기호를 만들필요가 없다라는 것도 동의 하기 힘든것은 찌아찌아 부족이 영어의 발음기호를 쓰기 싫어서 사용하지 않은것이 아닙니다. 기존의 발음기호로 표현하기 어려우니 한글의 문제 체계를 이용해서 자신들만의 발음체계를 다시 만든겁니다.  만일 노르웨이 사람이 한글을 이용해 "우에 점 하나 찍고 유
오를 요로 발음하듯이" 라고 말씀하신 발음을 그렇게 표현하자고 약속하면 그게 되는거죠.. 한글에는 성조 표현이 없다.. 맞는 말씀입니다. 그래서 "확장성"표현을 썼던겁니다. 한글을 이용해 표현하는 방법을 추가하는것 또한 확장성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면에서 모든 문자체계는 무한한 확장성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그중에서 특히 한글은 그 형성원리가 설명되어 있기때문에 특정발음을 표현하는 방법만 서로 약속하면 어느 문자보다 쉽게 발음을 문자화 시킬수 있습니다. 서양에서 알파벳을 이용해 유럽의 각 나라마다 서로다른 문자로 변형시킨것 처럼 말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이것을 한글로 변경할 수 있다는 컨셉은 지극히 가능성이 있는겁니다.
Smile에스 2019-06-21 (금) 21:38
개인적인 시각에선,
영어 발음을 한글로 표현하는데는 사라진 표기법이 크게 도움될것이라고 봅니다만,
소리에는 그렇지 않다고 봅니다.

장단/고저/연음/엑센트/토네이션 등은 여전히 음절마다 단어마다 끊어지는 한국말과 체계와 달라서...
한글식 끊어지는 영어보다
성조가 살아있는 중국식 영어를 현지인들은 더 쉽게 알아듣는 이유기도 하고요..

그렇게 치면,
외래어를 한글 발음식으로 표기할 필요가 있을까 싶은 생각도 들더군요.

일간지에 한자를 쓰지 않으면 뜻을 이해 못 할 것이다라고 반대들 했었지만,
지금은 일간지에 한자 없어도 잘 이해 하듯이..
외래어를 한글로 정확히 표기한다는건 큰 의미 없지 싶습니다.

결론은.
정확한 표기에는 도움 되겠지만 무슨 소용일까..라는 의견입니다.
     
       
글쓴이 2019-06-21 (금) 21:38
http://www.godemn.com/xe/index.php?mid=free_board&document_srl=279316&listStyle=viewer

이글 보시면 좀 충격이긴 하지만...
훈민정음 창제당시의 한글이 중국어 발음에 있어서 가장 효과적이라는 내용입니다.
          
            
laksjjd 2019-06-21 (금) 21:38
링크 글 자체가 뭣도 모르는 얼뜨기가 멋대로 갈겨놓은 소리
          
            
형보수지 2019-06-22 (토) 01:46
강제로 중국발음 할려고 만든규정이고 금방사라졌음 동국정운은
수리진 2019-06-21 (금) 21:38
제주도 사투리가 사라진 우리 고어 발음을 많이 가지하고 있다는 말을
어디서 듣긴 했는데 말이죠
이게 사실이라면 제주도 토박이는 영어에서 나름 강점이 있을듯
     
       
언니네 2019-06-21 (금) 22:02
제주방언과 서울말에 음운체계상  차이는 그쪽에 아래아 모음이 하나 더 있는 것밖에 없습니다.
penpen 2019-06-21 (금) 21:38
저건 혼란만 가증 될뿐  .
트라이벨 2019-06-21 (금) 21:38
애당초 발음기호가 따로 있는 마당에 외국어 발음을 완벽하게 적을 수 있다는게 가능하긴 하간.
한국어부터가 완벽하게 못 적는 마당에.
냉소월 2019-06-21 (금) 21:38
편히 쓸수있는게 우선.
어차피 외국어인데 좀 불편해도 지들이 알아먹으면 되는거.
우리도 외쿡인들 한국와서 한국말 어눌해도 왠만큼 알아먹는 거처럼 지들이 다알아서 들음.
일본 마쿠르나르도 나 중궈 마이당로우 같은거에 비하면 한국은 천지차이고
게다가 발음 아무리 따라하는 표기체계를 갖추면 뭘함. 외국인들앞에서는 입이 막혀버리는데
발음 겁나게 안되는 인도인들이나 서아시아 애들이 당당하게 혀꼬아가면서 잘도하잖어.
아나콘도 2019-06-21 (금) 21:38
이글 전문을 사라진 네글자 써서 똑같이 작성해보세요.
둘 중 어느 것이 좀 더 빠르고 정확한지 알고 싶습니다.
사라진 건 이유가 있습니다.
강제해서 사라졌다고요? 강제하지 않았어도 사라졌을 가능성은 왜 생각 안 하시는 거죠?
그러니까 이글, 여기 댓글 저 네글자 적용해서 적어보세요.
있고 없고 차이 확실합니다.
     
       
동작甲 2019-06-21 (금) 21:38
공감합니다
언중에게 필요가 없어서 사라진 것이죠
외국어 발음을 좀더 비슷하게 표기하기 위해
사용하지 않는 문자를 되살리는 것은
한마디로 정신나간 짓입니다
     
       
포이에마 2019-06-21 (금) 21:38
동감...

언어의 사회성을 알면 그런 말이 안나오죠
눈가리고아웅 2019-06-21 (금) 21:38
표기에는 도움이 될지 몰라도 어차피 발성이 다른걸요. 불가능 하니까 생각보는 판타지라고 봅니다.
즤라리야 2019-06-21 (금) 21:38
반시옷ㅿ 사라진게 제일 아쉬움.... 한글 창제의 원리에 따르면 하늘은 ㅇ 땅은 ㅁ 사람은 ㅿ 천지인을 천부삼인에 근거하여 형상화 한 문자
     
       
네멋대로해라 2019-06-22 (토) 09:16
현재를 살고 있는 사람들이 안쓰면 변화하는 게 맞겠죠?
진화도 같은 맥락이겠고요.

지금 우리들이 꼬리 1m씩 다 있으면 엄청 불편하겠죠?
운전할 때...ㄷㄷㄷ
     
       
회사원아님 2019-06-22 (토) 15:46
천지인에서 인은 반시옷ㅿ이 아니라 ㅣ 이거 아닌가요...모음은 천지인 음양의 이치를 따랐고, 자음은 발음하는 구강 기관의 형상을 본따고요.
          
            
즤라리야 2019-06-23 (일) 13:02
모음에서도 천지인이 ㆍㅡㅣ있고 자음에서도 천지인ㅇㅁㅿ이 있습니다 한글은 천부삼인에 근거한 근본있는 문자이죠 천지인에서 오행이 생겨나게되고 아설순치후 = 궁상각치우 오행이 문자로 형상화 되었습니다
각질 2019-06-21 (금) 21:38
한글학자들이 제주도에는 안물어보고 도태시켜 버린게 안타깝네요
동작甲 2019-06-21 (금) 21:38
반재원이란 사람 정체가 뭔지 모르겠네요
동국정운식 표기법이 사라진 것을 알고도
저런 주장을 하는 것인지
노보비너스 2019-06-21 (금) 21:38
영어, 러시아어등 많은 언어에 있는 p f, r l, b v 등의 발음 구분이 안되는 것은 한국 일본이 외국어 배울때 리스닝이 안되게 하는 가장 걸림돌인것은 사실입니다. 요즘은 중국어 배우고 있지만 정말 저 발음 구분은 라틴어원의 모든 언어와 동일해서 놀랐습니다. 그래서 인지 중국애들이 맘먹고 공부하면 영어습득이 한국사람보다 훨 빠른듯해요.
테리윈 2019-06-21 (금) 21:38
한국식 사이비 논리로 관심끌기 글 밖에 안됩니다
우앙훌쩍 2019-06-21 (금) 21:38
오늘날에도 'ㅇ ㅔ ' 와 'ㅇ ㅐ' 발음이 비슷해졌습니다. 나중에 가면 둘 중 하난 사라질 수도 있습니다.
fanee 2019-06-21 (금) 21:38
진지하게 연구하고 꾸준히 공부해나가는 자세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언젠가 한글 표기법 체계의 변화가 님의 손에서부터 시작될지도 모르죠
파지올리 2019-06-21 (금) 21:38
모든 외국어를 표현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지금보다는 표현범위가 훨 넓어질 듯요.
다만 이걸 어떻게 컴퓨터 자판으로 만드느냐가 관건.
혹자는 3벌식을 적용하면 훨씬 추가가 쉬울거라고 합디다만.
     
       
네멋대로해라 2019-06-22 (토) 09:19
시프트 ㅅ 누르면 ㅆ 되듯이...?
불광이 2019-06-21 (금) 21:38
외국어를 한글로 표현하는 교육벽 자체가 잘못된거 같은데..
왜 다른 나라언어를 한글로 치환해서 발음을 해야하지..
그냥 그 나라 언어를 그대로 읽어야지...
이런식으로 교육을 하니 우리나라랑 일본사람이 특히 영어에 취약한 거임..본인들한테 없는 발음을 하려니깐..
공숲 2019-06-21 (금) 21:38
성조는 익히기가 힘듭니다.
서로간의 소통에도 문제가 생기죠.
괜히 없어진게 아니에요
우렁군1 2019-06-21 (금) 21:38
사라진건 다 이유가 있는건데 뭐 국뽕들한테 논리가 먹힐리가 있나?
동급생 2019-06-21 (금) 21:38
헛소리에요
애쉬ash 2019-06-21 (금) 21:38
사라진 것과 필요한 자음의 연관은 적으니

새로 만들어서 국제발음기호화 해야합니다.

이걸 의미 없다고 폄훼하는 분들이 생각이 닫히신 분들이시구요

훈민정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말을 표현한다는 점이 아니라 창제원리입니다.

필요한 자음과 모음을 유추되기 쉽게 기호화 할 수 있다는 점이지요

이것을 한국만의 것이나 지역적이고 세계화 하기 부끄럽다는 발상이 사대적인겁니다.
낙오된인생 2019-06-21 (금) 21:38
환빠도 아니고 안쓰니까 사라진걸 살리자고 하다니.
봉섭이 2019-06-21 (금) 21:38
조선시대 영어를 배운 사람들은 본토인에 가까운 발음을 묘사 햇다는 이야기를 들은적 있네요
광고중학교 2019-06-21 (금) 21:38
지금이 편함... 굳이 한글을 세계화 해야하나?
고수진 2019-06-21 (금) 21:38
소설 쓰고 있네요
불가능합니다

이건 전세계 어느 언어도
고수진 2019-06-21 (금) 21:38
더불어 저런 주장을 바로 족발 우월뽕이들이 하는 소리인데

한글로 바꾸고 왜 똑같이 따라하는 걸까요?

알다시피 한자를 빼고 써대면 그야말로 개그하는 일본어가?


(일본 작가 창룡전에서 한자없애고 오로지 히라가나 등으로 일본어를 써야한다는 일뽕우월종자들이 나와 발광하는데
극중 주인공이 잘논다라면서 비웃죠....한자 없으니 일본어 히라가나로 아주 언어가

ㅇ ㅏ ㅇ ㅣ ㄹ ㅂ ㅗ ㄴ ㅊ ㅗ ㅣ ㄱ ㅗ ㅈ ㅣ?
ㅁ ㅏ ㅈ ㅇ ㅏ. ㅇ ㅣ ㅂ ㅗ ㄴ ㅇ ㅓ ㄱ ㅏ ㅌ ㅇ ㅣ ㅇ ㅜ ㅅ ㅜ ㅎ ㅏ ㄴ ㅇ ㅓㄴ ㅇ ㅓ ㅇ ㅓㅄ ㅇ ㅓ.

이런 말투로 하니 ;;
삭슈 2019-06-21 (금) 21:38
윗글처럼 어마어마한 효과가 있는것은 아니더라도 충분히 효과적입니다. 이미 증명된바있죠. 조선시대에 외국어 통역교본이 남아있죠. 요상야리꾸리한 발음만 아니면 표기가 가능합니다. 표기가 불가능한 음은 3개정도라고 알고있습니다. 과음 음성음운학 그 동네사람아니면 듣기도 거의 불가능하고 표기도 국제음성기호만되는 문자자체가 없는 이상한 발음이 있었죠 딱3개 다만 우리나라발음으로 외국어 한글자음을 표기하면 자음  대부분이 파열음인경우가 많아서 표기를 잘못 읽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정도입니다.
cainite 2019-06-21 (금) 21:38
사라진 4 글자를 배울 필요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걸 되살릴지 말지는 결국 시대가 결정하겠죠.
해초마사지 2019-06-21 (금) 21:38
효과 없음 어느나라 말이건 발음에 차이가 있어서 1:1 치환이 안됨 한국 사람이 ㅂ발음이 영어 B발음이라고 하지만 든는사람 언어 베이스에 따리 v로 들리기도하고 p로 들리기도함
사탕의저주 2019-06-21 (금) 21:38
아 잊혀진 글자의 재발견이네~ 무릎을 딱! 치고 갑니다.
1등급밀크 2019-06-21 (금) 21:58
한국에서 살리는건 의미없는 짓이고
자기나라 글자가 없는 외국 소수민족의 경우 유용하겠네요
믿음사랑 2019-06-21 (금) 22:08
뽀드득뽀드득 2019-06-21 (금) 22:10
ㅎㅎ 자발적으로 한글을 쓴다? 국뽕도 적당히 취해야지
EdarkSO 2019-06-21 (금) 22:11
에아뽀흫
파라닝어 2019-06-21 (금) 22:59
이런 쪽으로 연구하는 것은 개인적인 취미로는 아주 좋다고 봅니다.

다만, 언어학을 취미로 하려면, 개론서와 음운학 관련해서 몇권 정도는 읽어주면 발전성이 있다고 보입니다.  미국이름에 David 가 있는데, 이거 한글로 표기 불가능입니다 (D, v, i, d 네개가 안됩니다).  한글이 절대 열등한 것이 아니고, 한글이 음절단위 체계이기 때문입니다.  음소단위 표기만 해결하면 되는 문제가 아닙니다.  일본어나 중국어는 없어진 글자 없이도 가능한 방법들이 이미 있습니다. 

사실 영어 알파벳이나 다른 언어도, 원어민은 잘 읽지 못해도 학습자만 읽게 쓰는 방법은 가능합니다.  중국어 병음은 영어의 알파벳을 써서 다 표현할 수 있지만, 오히려 영어 사용자는 제대로 읽지 못합니다(예 'qu'가 '취'비스합니다).  중국어 권설음 표기가 어렵다고 하는데,  예를 들어서 중국어 권설음은 앞에 '꿱'자를 쓰고 쓴다고 하면, 병음 'chi'는 '꿱치'라고 쓰고, 병음 'ru'는 '꿱루'라고 쓰고 읽기만 제대로 읽으면 됩니다.  영어의 ''f'나 'v'도 마찬가지 라서 file은 '꿱파일'  pile은 '파일'이라고 쓰면 됩니다.  다만, 한국인이 영어 'L,l'발음하다 보면 혀가 꼬입니다.
별걸 2019-06-21 (금) 23:07
4가지 문자를 정확하게 발음 할수있는가요??
무한탐욕 2019-06-22 (토) 00:00
뭔소리인지..일제시대 때 없어진거 아니라 그전부터 사장된 4글자의 발음이 개딥빡으롤 어려워서 재수없게 그 시기에 같이 사장된거....정확하게 사장된 이유는 발음이 기존 다른 발음과 비슷하고 실제로 발음하기 어렵기에 사자(죽은글자)된겁니다. 초등학교때 구개음화니 뭐니 해서 결국엔 받침자 써도 발음 동화되어서 말하는거 보면 발음을 편하게 할수 있는 것으로 한글이 변해왔다는걸 알수 있고 구글링인가 해보면 원래 한글창제 이전에 고대 한국에서 쓰던 발음을 과학적으로 예상복원해서 나랏말쌈이 듕귝에 달아 문자와로 사맛디 아니할쎄 발음한 영상도 찾아볼수 있는데 그것도 거의 중국음으로 들리는 영상 찾을수 있어요. 약 100년전 사람의 발음이 지금 발음과 현저하게 틀리겠지만 점점 편하게 변해왔다면 100년전이 아니라 500년전에도 천천히 발음하기 편하게 변해왔을겁니다. 사라진 것은 안타깝지만 언어와 문화라는게 그 시대에 맞게 변해가는 변화성이 높은데 굳이 살려서 쓸 이유가 있을까 싶네요..
사랑아빠다 2019-06-22 (토) 00:00
영어발음이 제일 안되는 일본식 영어교육을 받았으니...
오를레앙 2019-06-22 (토) 00:16
내용은 그럴싸한데 알파벳 쓰는 언어와는 음운체계부터 달라서 원어민이 보기엔 거기서 거기임
발음이라는게 대응하는 철자 발음뿐만 아니라 성조(악센트)고 있고 음운도 있고 연음도 있고
한국어 발음을 버리고 원어민 발음을 따라해야 하는데 모국어에 익숙해져서 들리지도 않고 따라하기도 힘듦
오기어 2019-06-22 (토) 00:18
저거 4개는 봐도 못 읽겠다.
HKDavid 2019-06-22 (토) 00:22
Expert 2019-06-22 (토) 00:45
뭐 저렇게 길어 ..

https://youtu.be/cNkc_4vIVjE

유튭에서 5분만 보면 이해됨
형보수지 2019-06-22 (토) 01:43
헛소린게 당장 15c 부터 없어져서 임난이후에 이미 다 다른 문법에 흡수되어 사라진말들인데 뭘 또 다시 돌려 게다가 동국정운식 발음으로 돌리자고 하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야말로 개소리 저 말들은 그냥 사라진게 아니라 다른문법들에 흡수된거임 좀더 쉽게 발음 하려고
발센 2019-06-22 (토) 01:56
중국 발음표기 위해 잇던거고 일반 백성은 쓰지 않던 것이 자연스레 없어진 것임
공상비 2019-06-22 (토) 03:14
현대 한국어에서는 쓸일이 전혀 없고, 단순히 외국어를 표기하는데만 쓰일 텐데, 안그래도 영어 하나도 배우기 힘든데 영어 발음을 표기하려고 없어진 한글까지 배워야 한다면 그냥 배울게 두배로 늘어나는거 밖에 안되지 않을까요?
한글을 연구하는 입장에서는 아쉽겠지만, 한국에 살아가는 일반인 입장에서는 전혀 쓸모없어 보입니다. 한글이 이런것도 가능했다는것 정도만 알아도 충분할것 같네요.
쿨킥 2019-06-22 (토) 03:23
그냥 재미로만 읽으시고 믿지는 않으시길 바랍니다
학계에서 인정하는 내용도 아니기 때문에 믿으시면 곤란합니다ㅋㅋ
표독도사 2019-06-22 (토) 05:52
반말하지마 똥개야
62농짬밥 2019-06-22 (토) 06:47
글쓴이님의 한글에 대한 관심은 높이 삽니다.

하지만 현재 사용되는 한글도 왜곡시켜 사용하는데, 궂이 옛것을 부활시키는 것 보다는 현재 쓰는 말을 왜곡시키지 않고 후대에 물려주는게 더 나을것 같습니다.
발터자르 2019-06-22 (토) 06:55
일상생활에 불편하죠
도태된것엔 이유가 있습니다.
그냥 사전에 발음기호 정도로 사용되면 좋겠습니다.
더레이카 2019-06-22 (토) 21:04
한글로 발음기호 써서 외국어 공부하는 자체가 잘못된거지...외국어의 한글발음과 외래어표기를 구분해야지..
아쫌ㄴㅇㄹ 2019-06-22 (토) 21:26
어차피 저거 몇개 더있다고 모든걸 완전 똑같이 표현할수있는건 아님. 그리고 ㄹ도 잘 생각해보면 우리가 발음하는 한국어에서의 ㄹ이 다 똑같은게 아니고 R,L 두개 비슷한발음이 이미 있음. 거기다 중간에 지적한대로 이미 컴퓨터 자판에 자모음이 맞게 떨어지는데 내게나 더 집어넣을 자리가 없음. 자모음 갯수 늘리고 병서하는 모음까지 생기면 표현은 더 많아지지만 그만큼의 불편함도 더 생기는거고 나아가 이것을 완벽해 진다 라고 표현하는건 어불성설이라고 봄. 물론 나도 한글은 위대하다고 생각함. 세종대왕님 감사합니다.
실화냐 2019-06-23 (일) 01:55
환단고기 보는줄
충혈된노을 2019-06-24 (월) 07:35
이거 보니 윤계상하고 유해진 나온 말모이라는 영화 생각나네요.
영화상 극화한게 많이 있었겠지만 우리말 문자 지켜주신 "조선어학회" 감사드립니다
남자는힘이다 2019-06-25 (화) 15:47
우리나라 언어학 박사님들이 다 이토에 모여있나보네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7
 보험가입시 자주묻는 질문 TOP 15 개념설계사 10-20
21843  [회원게시판] 모임에 경차끌고 가면 벌어지는일 ㅋㅋ (107) localess 16:59 9667 4
21842  [기타] 주식중독된 아줌마.jpg (60) 스샷첨부 야그러 15:14 30215 12
21841  [연예인] 슴가대장 모모랜드 아인 ㄷㄷㄷ (27) 스샷첨부 재래식119 14:44 35965 12
21840  [연예인] 있지 D 유나 레전드 (39) 정의구현 14:20 32639 15
21839  [유머] 일본인 여자와 결혼한 어느 주갤러 (61) 스샷첨부 붉은언덕 12:04 34911 50
21838  [회원게시판] 횐님덜,,저,,취업했습니다,, (69) 잘생김b 11:32 11179 57
21837  [기타] 8100억 전재산을 기부한 남자 (66) 스샷첨부 김이토 09:59 25180 58
21836  [블박] 얌체 김여사 (54) 찬란하神김고… 09:52 21513 21
21835  [동물] 말벌의 천적 (40) 스샷첨부 M13A1Rx4 09:47 16810 50
21834  [정보] 발열내의 10종 발열 순위 (30)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7:27 21097 38
21833  [회원게시판] 너무 예쁜 신입 여직원이 채용되었습니다.. (138) 차차웅차 07:02 29861 26
21832  [기타] 어제자 미국인 스티븐 (192) 찬란하神김고… 10-19 37834 121
21831  [연예인] 전설의 트와이스 파격의상 무대 (57) 스샷첨부 재래식119 10-19 72857 23
21830  [회원게시판] 독거노인의 저녁혼밥 (95) 스샷첨부 가을은잔인한… 10-19 24656 52
21829  [기타] 성희롱 당한 사유리 (92) 스샷첨부 김이토 10-19 56277 63
21828  [기타] 아이유 근황 (124) 스샷첨부 에스카노르 10-19 44266 108
21827  [유머] 우주에서 펜을 못 쓰면 연필을 쓰면 되잖아요.jpg (122) 스샷첨부 킬리만자로의… 10-19 43649 72
21826  [유머] 할말 다 하는 누나 역관광.jpg (81) 스샷첨부 킬리만자로의… 10-19 57318 82
21825  [정보] "윈도우 작업표시줄에 요일 표시하기" (126) 스샷첨부 번뇌탈™ 10-19 25334 107
21824  [나혼자산다] 이른 아침 혼밥.jpg (40) 스샷첨부 운전이처음이… 10-19 21082 43
21823  [정보] [정보] 삽겹살 [자필] (56) 스샷첨부 지구파괴자 10-18 30274 47
21822  [회원게시판] 너구리 3개에 계란 두개가 행복하던 시절도 있었네요. (134) 스샷첨부 블록틱스 10-18 28119 127
21821  [유머] 와 기자회견에서 정찬성 도발하는 오르테가 (66) 스샷첨부 시크릿♥송지… 10-18 38966 75
21820  [연예인] 정은지의 청바지 핏 (79)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10-18 53911 58
21819  [회원게시판] 솔직히 하루 9시간 근무는 많은 겁니다 (251) 飛色 10-18 30427 122
21818  [회원게시판] 회사 스타 대회 후기 (78) 덴마크모카라… 10-18 34479 105
21817  [기타] 부모님 세대가 대단한 이유 (340) 스샷첨부 김이토 10-18 44546 109
21816  [정보] 현직 의사의 심근경색 발병 및 생존기.txt (57) 스샷첨부 산꾼 10-18 32157 83
21815  [유머] 형사일을 하면서 가장 ㅈ같을때.jpg (60) 스샷첨부 킬리만자로의… 10-18 43792 95
21814  [연예인] 후방) 모델 지수 신작 (66) 스샷첨부 아이즈원♡ 10-18 45266 111
21813  [연예인] [ITZY] 최근 겨갤 추천수 1위라는 짤... (57)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10-18 33401 56
21812  [반려동물] 세상포기한 표정으로 멍때리기 (49) 스샷첨부 카바니갓 10-17 22528 57
21811  [반려동물] 1개월 아깽이 냥 2마리 분양합니다. (38) 스샷첨부 하마르 10-17 16424 43
21810  [유머] 즉석사진 찍는 홍경민 딸 홍라원.jpg (81) 이토유저 10-17 48657 98
21809  [유머] 담배꽁초를 모으는 수집가 (145) 스샷첨부 사스미리 10-17 33097 105
21808  [연예인] 가슴만 보게되는 묵직한 새롬 (57) 스샷첨부 재래식119 10-17 59880 39
21807  [정보] 별로 도움 안되는 윈도우10 TIP (55) 스샷첨부 M13A1Rx4 10-17 24993 56
21806  [동물] 몸 푸는 인절미.gif (51) 스샷첨부 프로츠 10-17 34204 70
21805  [엽기] 화성사건 조사받은 용의자들 근황 (144) 스샷첨부 프로츠 10-17 40238 113
21804  [유머] 택배 사기녀 (118) 스샷첨부 김이토 10-17 57592 105
21803  [회원게시판] 안녕하세요. 힘내라고 댓글 하나만 남겨주세에ㅛ. (357) 사랑하는나의… 10-17 15383 144
21802  [블박] 진출로 끼어들기 사이다 정의구현 (9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0-17 32975 109
21801  [블박] 오토바이 커플의 최후.gif (106) 웨이백 10-16 44405 75
21800  [기타] 인생을건 10억짜리 병신짓 레전드.jpg (113) 웨이백 10-16 63938 105
21799  [블박] 일본차 7대 상품권 보내드린 보배형 (215) 찬란하神김고… 10-16 35124 192
21798  [유머] 미쳐버린 존윅 피규어 근황 .jpg (89)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6 49312 74
21797  [동물] 편의점에 쳐들어온 새끼냥이 밥맥여주고 재우는 중.jpg (135) 웨이백 10-16 25759 120
21796  [연예인] 춤추다가 그만 아슬아슬했던 나연 (55) 스샷첨부 피노코쿠 10-16 89764 43
21795  [정보] 이비인후과 선생님이 알려주는 귓병이 걸리는 이유.jpg (79) 스샷첨부 노랑노을 10-16 33904 81
21794  [유머] 맥도날드에 간 금손 (120) 스샷첨부 아라크드 10-16 55660 168
21793  [엽기] 최자 인스타 테러범의 정체.jpg (92) 스샷첨부 덕후척쌀 10-16 64151 89
21792  [정보] 한국형발사체 7톤급 액체엔진 인증모델 500초 연소시험 성공 (50) 스샷첨부 Orange16 10-16 26588 62
21791  [연예인] 롤코녀 이해인 후덜덜한 근황 (123) 스샷첨부 재래식119 10-16 61921 73
21790  [감동] sj레스토랑 근황.jpg (43) 스샷첨부 노랑노을 10-16 38360 79
21789  [기타] 태풍이 할퀴고 간 일본에서 벌어진 또 다른 무서운 일 (95) 스샷첨부 사스미리 10-16 40953 83
21788  [기타] 엑셀 능력자가 알려주는 엑셀 최고의 기능.jpg (134) 웨이백 10-15 44153 165
21787  [정보] 집구석 벌레 박멸 방법 (87) 스샷첨부 잇힝e 10-15 37475 55
21786  [기타] 예상못한 반응... 현 설리갤 상황.jpg (189) 야그러 10-15 59253 61
21785  [연예인] 손연재 골반 스트레칭..어우야~!!!! (83) 스샷첨부 jellyjill 10-15 46959 63
21784  [유머] 방귀뀌는 여친...jpg (104) 스샷첨부 넘나좋은날 10-15 51265 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