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1/21] (감동) 장미란의 위엄.jpg (71)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컴퓨터견적  | 핫딜정보
 보험상담실  | 공동구매
 업체게시판  | 웹하드쿠폰
포인트공간
이토공간
   
[회원게시판]

올 3월에 허리디스크 발생후 다이어트

글쓴이 : 問答無用 날짜 : 2018-12-22 (토) 16:09 조회 : 45307 추천 : 308  

올해 초 저는 174cm168kg 엄청난 초초초고도 비만자였습니다

올해 3월에 디스크가 신경을 눌러서 허리 통증과 하지방사통으로 한쪽 다리에 힘이 빠져서

다이어트를 결심 했죠 27살때에도 135kg에서 50kg을 감량했던 적이 있어습니다

2년정도 유지하고서 원상복귀 되더군요 원상 복구되고 나서 몇년을 그리 지내다가

아버지가 진짜 별것도 아닌 수술을 받고나서 어이없게 돌아가시고 난뒤 저는

우울증과 불안장애로 정신과 약을 먹으면서 무기력하게 지내다보니 어느덧 168kg라는

정말 말도 안되게 살이 늘어났습니다


허리 디스크로 거동이 불편해지고 너무나 무거워진 몸둥이에 내 자신이 압박되어

정말 힘들고 자괴감에 빠져 있다가 마음을 다잡고 다이어트를 결심하고 운동을 하려 했지만

20대때와는 다른점 있었습니다 경제적 여건과 신체적 부자유 그리고 정신적인 부분등,,


제가 돈도 없고 몸도 자유롭지 못한 시점에서 할수 있는 최선은 걷는운동이었습니다

아픈 허리와 다리를 이끌고 몇일을 약수터가 있는 공원으로 올라 다니고 햇빛을 쬐면서

조금씩 자신감이 생기고 좀더 많이 걸어보자라고 생각하고 행동에 나선 순간 또다시 허리에

통증이 생겼고 내 마음은 나락으로 떨어졌습니다


또 몇일을 침상에서 누어 좌절에 늪에 가라앉다가 허리에 부담이 덜 되는 운동을 알아보고

수영장 걷기 라는걸 알게 되었고 다행이도 집 근처에 청소년 수련관이 있어 자유 수영 이용권을

결제하고  나이 많은 어르신들 사이에 들어가 물속을 걸어 다녔습니다


처음에는 물속에 걷는 것조차 너무 힘이들고 낯가림이 심해 사람과 대화를 안하고

혼자서 조용히 걷고 걷고 또 걸었습니다

조금 시간이 지나자 저보다는 날씬 하지만 일반적으로 보면 초고도 비만자로 보이는

젊은 남자 둘이 수영장에 나와서 저와 같은 시간대에 같이 물속을 걷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 둘에게 말을 건네지는 못했지만 마음속으로 동지이자 라이벌로 생각하고

운동가는게 조금 즐거워 졌습니다 하지만 그둘이 점점 뜸하게 나오더니 결국 모습을

감추었고 저는 너무나 외로워서 수영장 걷기 운동을 하시는 어른신중 매일 혼자서

수다도 떨지 않으시고 혼자서 묵묵히 걸으시는 최연장자 에게 용기를 내어 인사를 걷내고

수영장에 유일한 운동친구(?)을 만들어 꾸준하게 운동을 했습니다 


허리에 통증이 줄어 들었을때 허리 주변 근육을 만들면 척추를 지지하는데 도움 된다하여

플랭크를 해보려 했지만 언감생심 160KG 몸뚱이로 20초를 버티는 것도 힘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서 4월부터 수영장에나가 물속을 걷고 악으로 플랭크 버티는 시간을

늘려가면서 어느덧 시간이 흘러 12월이 끝나가는 이시점에 오늘 몸무게를 측정해보니 117KG

51KG 감량을 했고 플랭크 2분을 버티는 초고도 비만자가 되었습니다


아직도 갈길은 멀지만 20대때 한번 해냈던것을 30대 후반에 다시금 달성한게 너무나 기뻐

누군가에게 말하고 싶지만 주변에 지인이 별로 없고 유일하게 가입한 커뮤니티인 이토에 이렇게

두서 없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고독은 죄이자 외로움은 죽음에 이르는 병이다

로창인생 2018-12-22 (토) 17:55 추천 22 반대 2
저도 현재 30대 후반이고, 곧 40세 라는 나이를 바라보는  남자로써
이 글을 읽고 자괴감이 빠졌네요. 저도 현재 허리디스크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으며
초고도 비만은 아니더라도 경제적 여건이라는것과 말과 행동이라는 전제하에 쉽게 잘 되지 않는
간단한 운동조차 하지 않은 저 자신을 보고도 님의 훌륭한 글 내용들을 읽으시 스스로
한심하고도 짝이 없는 형편없는 청년 그런 모습으로 느껴 집니다.

아무쪼록 저도 당장이라도 간단한 걷기 운동 부터 시작을 할까 봅니다.
마지막을 정말 장하시고 힘내 십시요.

저또한 언젠간 이 멍청한 허리 디스크 통증을 얼른 이겨내어 돈을 벌어 나갈 일 꼭 성공 하길 바라네요.
허리디스크통증이 최근 얼마전에 또 도져서 간단한 걷는것과 짧은 거리에도 불구하고
걸어 나가면 호흡 곤란과  허리 디스크로 통해 양쪽 다리가 땡기는 현상들...

아무튼 정말 멋지싶니다.
아이준 2018-12-23 (일) 00:46 추천 13 반대 0
저는 제작년 2월과 6월에 시술과 허리수술 2차례 진행 했습니다.
당시에는 기여다녔었고..
지금은 전력질주 달리기는 힘들어도, 살짝 달릴수 있는 정도로..
정말 많이 좋아졌는데요.
허리디스크 일상생활이 불가능 할정도로 과하게 심하지 않는다면..
디스크수술은 왠만하면 말리고 싶네요.
저는 잘된 케이스가 아닌, 잘못된 케이스라서...(후유증이 큽니다)
전 병원 및 진료의사 상대로, 고소진행 상태까지 이르러서..;;

운동방법은,

수영장에서 걷기를 하신다면, 집에서는 폼롤러로 운동을 하세요.
폼롤러 위에 누워만 계셔도 도움이 많이 됩니다.
실제 도수치료 받으면서, 알게되었고,
운동방법은 도수치료선생님께 안내 받으시면 됩니다.
아니면, 폼롤러 이용, 운동방법 등은..
유투브나 게시글에도 많이들 나와있으니 참조하시구요.

그후로, 천천히 걷기, 다리 허리까지 수직으로 올리기
보폭을 조금씩 넓히기, 속도 조금씩 올리기 등등..
걷기에도 많은 방법들이 있으니, 알아보시구요.
그렇게 단계별로 하나씩 더하시다 보면..
걷기에서 달리기 수준까지 이를수 있구요.
(당시에는 정말 힘들어서 포기하고 싶었지만, 지금은 슬슬 달릴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할 정도입니다)
물론, 물속에서도 동일하게 하시면 더 좋구요.

또한, 철봉에 매달리기 하시면, 근력운동에도 도움이 되고, 허리에도 많이 도움됩니다.
전 집에 철봉설치해서 꾸준히 매달리고 있습니다.
하다보니, 이젠 턱걸이도 가능하게 되었구요.
저는 고도비만은 아니지만..
허리디스크 때문에 정말 많이 힘들고 고생해서, 제 경우에 비례해 말씀드립니다만,
작게나마 참조가 되셨음 합니다.
그리고,
플랭크운동은 허리 상태가 그나마 괜찮은 사람에게 해당됩니다..
무조건 플랭크운동 진행시에는 오히려 허리상태가 안좋아집니다.
그래서 맞춤운동이 필요한거구요.
마지막으로, 힘내시고, 지금 그 힘듬과 고생의 결과가,
분명 과거의 그날보다는 더 빛날테니 충분히 의미있고 멋진일입니다.
원하시는 다이어트 결과 및 건강회복을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해구사 2019-01-13 (일) 14:44
대단하십니다.
계속 파이팅 하시기 바랍니다!
별빛창고 2019-01-17 (목) 02:33
미츠츠후 2019-01-18 (금) 14:42
허리디스크 시면 무조건 맥킨지 운동 부터 시작하세요.

아버지도 20대때 허리디스크 수술하시고 쭉 지내시다가 60 바라보시고 재발하셔서
걷지도 못하시고 시술 몇번 받으셨다가 다시 재발하고를 반복하다가

맥킨지 운동 3달정도 하시니
정상적으로 걷기운동 할 정도로 생활 가능하십니다.
만성주부습진 2019-01-20 (일) 09:49
백년허리라는 책이 있습니다. 전 그책 도움 많이 받았어요. 해야할 운동 하지말아야 할 운동 나와있는데 그것 참고하세요. 책안사더라도 그 부분은 인터넷에 올라와 있을거에요.
처음  1  2  3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1
 SK/LG/KT [긴급설치가능]/[최대 95만원]/[LG TV추가 50%요금할인]/[휴대폰결합 최… 스피드통신 01-21
18910  [감동] 장미란의 위엄.jpg (71) 스샷첨부 뚝형 12:15 19726 40
18909  [연예인] 2019 다비치 강민경 근황 (64) 사나미나 09:27 29034 17
18908  [회원게시판] 강아지를 키우려는 분께 드리는 이야기 (144) 스샷첨부 금기자 08:45 9165 44
18907  [회원게시판] 진짜 결혼은 어린여자랑 해야하는게 맞는거 같습니다. (119) jinoo218 08:19 20165 39
18906  [회원게시판] 여자친구 1억 모았네요. (160) 스샷첨부 블록틱스 01-20 42619 49
18905  [엽기] 악마를 품고 있던 빙상연맹 (115) 스샷첨부 한궈 01-20 46333 83
18904  [연예인] 역시 가슴돌이지효 & 큐티 섹시 미나 (48) 스샷첨부 XXXLAND 01-20 36058 30
18903  [영화게시판] [ 존 윅 3 : 파라벨룸 ] 공식 예고편 (90) 마이센 01-20 18301 57
18902  [감동] 유아인 근황 (216) 스샷첨부 도르메 01-20 41046 170
18901  [반려동물] 치킨을 위해 제 동생 팔아봅니다~~ (50) 스샷첨부 형삼이 01-20 29891 48
18900  [연예인] 드디어 한국에 돌아온 성소.jpg (105) 웨이백 01-19 46902 58
18899  [기타] 초계기 사건 경과 및 일본 근황 (97) 스샷첨부 라돌 01-19 40750 90
18898  [영화게시판] 주성치, 장백지 근황.... (124) 스샷첨부 fourplay 01-19 42900 109
18897  [감동] [펌] 현재 심각하게 당황한 일본 (125) 스샷첨부 사니다 01-19 53345 89
18896  [기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샤워 방송 노출 (75) 스샷첨부 장야 01-19 54217 94
18895  [정보] [펌]외계에서 왔다고 해도 믿을 식물.jpg (103) 스샷첨부 기범 01-19 35845 94
18894  [회원게시판] 아~~ 여보, 당신은 정말...ㅠㅠ (129) 스샷첨부 칫솔과치약 01-19 32929 58
18893  [기타] LG 최신형 빔프로젝터 근황 (129) 스샷첨부 사니다 01-19 42330 78
18892  [연예인] 조현 허벅지 (78)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9 44481 58
18891  [유머] 논란의 6만원짜리 치킨 (109) 스샷첨부 아마네 01-19 51094 64
18890  [연예인] 육덕해진 수정이 (93) 스샷첨부 유일愛 01-18 44401 51
18889  [연예인] 위엄 쩌는 김유정 (81) 스샷첨부 도도한치킨 01-18 48636 53
18888  [기타] SNS 난리...9급 공무원 대폭발.. (224) 스샷첨부 하데스13 01-18 64890 151
18887  [연예인] 조심성없는 사나 (9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8 45208 72
18886  [베스트10] 들어는 봤나. '꼰대'들의 한마디. 베스트 10. (106) 스샷첨부 버거몬 01-18 28151 50
18885  [기타] 남양 곰팡이 주스 사과문.. (147) 스샷첨부 샤방사ㄴr 01-18 39575 73
18884  [기타] 어느 의대생의 취미생활 .jpg (189) 스샷첨부 천마신공 01-18 54987 70
18883  [기타] 토렌트 창시자.jpg (116) 스샷첨부 겨울사내 01-18 49763 108
18882  [기타] 일본 여자가 말하는 한국,일본 초식남 차이 (158) 스샷첨부 흐노니 01-18 36278 125
18881  [사용기/후기] 다이소 접이식 의자 후기입니다. (56) 스샷첨부 저하늘을날아 01-18 32902 36
18880  [취미생활] 홍일점 손녀생일.. (91) 스샷첨부 테러전담반 01-17 26826 132
18879  [영화게시판] 마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예고편 (54) 너굴너루 01-17 14503 12
18878  [연예인] 에이핑크> 노출이 과감해지는 오하영 (51) 스샷첨부 사나미나 01-17 40081 41
18877  [정보] 절대 샤워기로 입안을 헹구지 마세요 (210) 스샷첨부 gawi 01-17 57416 31
18876  [기타] 전설의 돌 바나나맨.jpg (94) 스샷첨부 야그러 01-17 51459 47
18875  [연예인] 조현 수영복.JPG (72) 스샷첨부 패션피플 01-17 49547 39
18874  [영화게시판] [ 폴라 ] 공식 예고편 (55) 마이센 01-17 18673 39
18873  [유머] 동창회에 나온 가수A양.jpg (80) 스샷첨부 간지큐 01-17 60631 97
18872  [감동] 3대째 이어온 가문의 기술.jpg (92) 스샷첨부 offonoff 01-17 46958 101
18871  [기타] 음주운전 신고 너무했다 vs 잘했다 (263) 스샷첨부 피노코쿠 01-16 43903 156
18870  [영화게시판] 쿠엔틴 타란티노 영화에 가장~ 많이 출연한 배우는.. (28) 스샷첨부 ­­­­­­… 01-16 28275 47
18869  [동영상] nba 역대급 방송사고네요.ㅋㅋㅋ.avi (79) 찬란하神김고… 01-16 45118 53
18868  [연예인] 트와이스, 미나 아찔한 크롭탑.. (51) 샤방사ㄴr 01-16 49218 43
18867  [유머] 유재석과 정준하의 차이 .jpg (111) 스샷첨부 시티은행 01-16 48132 50
18866  [회원게시판] 30대 남자에게 묻겠습니다. 100만원이 있다면 (408) 사람과사람 01-16 30864 45
18865  [기타] 펜스룰을 실천하는 바람직한 A중령 (146) 스샷첨부 빛과소금 01-16 46067 101
18864  [기타] 암사역 칼부림 기사 지리는 댓글.. (111) 스샷첨부 샤방사ㄴr 01-16 49689 50
18863  [유머] 술집 알바가 느낀 손님별 난이도.jpg (102) 스샷첨부 뚝형 01-16 42803 46
18862  [자동차] 새 차 샀는데 너무 속상합니다 조언 부탁드려요 (141) 조작이네 01-16 29367 26
18861  [유머] 흔한 쌀국의 시상식 사회자 클래스.jpg (90) 스샷첨부 노랑노을 01-16 51812 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