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제가 미친거 같습니다.

 
글쓴이 : 익명 날짜 : 2019-11-04 (월) 23:26 조회 : 2889 추천 : 7  
같은 팀에 9살 차이나는 꼬맹이가 한명있습니다.
한 2년 같이 근무했는데, 문제는 갑자기 이 꼬맹이가 점점 이뻐보입니다.(물론 객관적으로 봐도 귀엽고 애교 많은 스타일)

갑자기 왜이러는 걸까요?

이제까지 나이 많은 아저씨들이 젊은 여자들에 찝쩍거리는걸 극혐해왔는데....정작 제가 그꼴나게 생겼으니.....

좋은 점은 이걸 기회로 운동을 시작하고 있다는 점이네요

객관적으로 스스로를 돌아봐도 9살의 나이차를 극복할 재산이나 외모 직장이 안됩니다.

이런 정신나간 상황을 벗어날 방법이 없을까요?
 [eTo마켓] [고래푸드] 쥐포구이채 1kg 양태채 아귀채 1kg 구이채 아귀포 쥐포채 (8) 

래그나 2019-11-04 (월) 23:39
8살 밑과 연애를 하고 있는 입장으로서 말씀 드리자면

혼자 속앓이 하지 마시며 헛물 들이키지도 맙시다.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하시고 상대방이 설령 그쪽을 좋아하지 않더라도 상대방을 미워하지 맙시다.

같은 팀에 2년간 같이 근무 하셨더라도 9년 이란 세월의 시선과 생각 차이는 있다고 생각하시고 행동하시길 바랍니다.

님이 부족하다는 능력,외모,직위 조차 그녀의 눈높이에선 다를지도 모르니깐요. 자신감있게 행동하십시오.

마음이 커지기전에 잡으라는 말은 소용없습니다. 좋아한다면 솔직하게 받아들이고 어떻게 하면 그녀에게 내 마음을 전달할수 있을까. 또한 마음을 전달하고나서 거절당하더라도 훌훌 털을 마음가짐이 되어있어야 될거같습니다.

저는 나이차가 남에도 부족하고 백수인데도 위와같이 행동하니 사귀게 되었습니다.

어디까지나 저 한 사람의 개인적인 의견이나 미약하지만 도움이 되었으면합니다.
곰티이 2019-11-05 (화) 02:15
주변에 8살 차이 많습니다.
작성자님도 자신감으로 잘 해보시기 바랍니다.
남자는 자신감 이지예
해보고 후회하는게 안 해보고 후회하는거보다 100배는 낫다고 생각합니다.
화이팅!!
대박봇물터짐 2019-11-05 (화) 10:03
도둑놈 소리 들으면 그만이죠
누가라 2019-11-05 (화) 16:24
일단 손주 본 후에 걱정해도 늦지 않아욬
DDhDsDD 2019-11-06 (수) 21:12
서로 친해지고 호감을 갖기 시작하면
걱정하시는 나이차, 외모, 직장, 재산은 가치관에 따라
조금씩 다르겠지만 대부분은 크게 영향을 주는 것 같지 않더라구요
다만, 같은 직장에 직급의 차이가 있다면 확실 할 때
고백하는 것이 좋아하는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상대가 큰 부담을 갖게될 수 있거든요...

꼭 그사람이어야한다면
서로 대화도 많이 나눠보시고 관심사에 대해서 공유도 하시면서
친해지시는게 먼저 일 것 같구요

이건 용납하기 힘들다 떨쳐내고 싶다 하시면
다른 이성을 찾아서 사랑에 빠지시면 해결될 문제인 것 같아요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후회가 남지 않으시길 바랄게요
화이팅!!
l양세마리l 2019-11-10 (일) 18:28
작성자분이 20살, 여성분이 11살.. 이런것도 아니고
둘 다 성인인데 뭐 어떻습니까ㅎㅎ
세상에 10살 이상 차이나는 부부들 많아요-

찝적대는건 상대방이 싫어해도 들이대는거고,
둘이 서로 좋아하면 문제될거 없다고봅니다.
와룡봉추 2019-11-15 (금) 16:26
인생은 실전이에요. 불댕겨진다고 다 땔감도 아니고.
남의 인생에 나라는 존재가 어떤 영향을 끼칠지 살피고 덤비세요.
그럴 여력따위가 있었으면 여기에 글도 안 남기셨겠지만서도.
오늘은 밖에 비가오네요. 바람도 불어서 음청 춥네요.
우산은 챙기셨나 모르겄네. 따숩게 입고 댕기세요.
펀드라가 2019-11-17 (일) 01:03
전 회사 12살차.. 얼마전 결혼햇습니다 힘내세요!!
정의구현 2019-11-18 (월) 12:18
제살 선 자리알아봐서 선보세요
디초콜릿 2019-11-19 (화) 11:21
남자는 자신감입니다
무리모두 2019-11-22 (금) 10:40
이런 정신나간 상황을 벗어날 방법 - 고백하세요. 좋아한다고, 결혼을 전제로 사귀자고요. 확실한 해결법입니다.
웬디마이 2019-11-26 (화) 23:27
와이프가 13살 어린 입장에서 말씀드릴께요.
님께서 동안이라면 가능합니다.
동안에 생각도 젊고 리더쉽 강하다면 도전.
아니라면 그냥 포기하세요.
동그라미 2019-12-17 (화) 21:45
9살이면 그냥 친구처럼 지낼 수 있어요
10살 어린 동생도 저보다 더 어른스러워서 종종 조언 듣고 밥같이 먹고 그럽니다 ㅎㅎ
상대가 미성년자만 아니면 되겠죠
   

고민상담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익명 고민상담 게시판 이용안내  익명 08-21 2
161  모욕죄로 피소를 당했습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4) 익명 09:02 1 237
160  주말에 어학배우는게 도움이 될까요??  익명 03-31 1 88
159  가족한테 하는거 봐서 결혼결심했다라고 하는 남자 성향  (1) 익명 03-31 3 97
158  준수한 외모라는 말은 어느 정도인걸까요  (1) 익명 03-31 2 92
157  20후반 3년차 직장인 현실적인 현금흐름표입니다  (2) 익명 03-29 3 676
156  알바를 관두고싶은데 어떻게말하죠?  (13) 익명 03-25 3 540
155  차였네요...  (2) 익명 03-24 6 579
154  퇴근 후 뭔가를 하고 싶은데.... 뭘 해야 할까요?  (1) 익명 03-24 3 209
153  여자친구와 곧 1년인데요. 선물을 뭘 해야할지 고민입니다  (4) 익명 03-24 3 276
152  권고사직 5일전  (12) 익명 03-23 6 1191
151  이게 뭐죠????  (2) 익명 03-23 1 304
150  암웨이에 대해서 아시나요?  (13) 익명 03-23 5 424
149  이성관계 참 어렵네요.  (23) 익명 03-18 5 2687
148  나이 41인데 막막하네요...  (9) 익명 03-18 5 1664
147  취업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4) 익명 03-15 2 651
146  연봉 7천-> 1억 3천 옮겨야 할까요..?  (30) 익명 03-13 6 3220
145  저는 신천지 교육생 입니다. [자필]  (3) 이미지첨부 익명 03-13 17 1531
144  토익공부하려는데 뭘로 해야할지 교재추천좀 해주셔도될까요?  (5) 익명 03-12 1 260
143  취업..일하고 싶네요.........  (21) 익명 03-12 4 943
142  해외거주중 투표하지 말라는 상사  (1) 익명 03-12 2 367
141  언제쯤 남들처럼 살아갈 수 있을까요?  (8) 익명 03-11 4 541
140  길 중앙 주차, 신고 가능한가요?  (3) 이미지첨부 익명 03-11 1 490
139  컴퓨터 출장 수리 기사 질문  (3) 익명 03-11 3 530
138  입술과 입술안쪽 부었습니다.  (3) 익명 03-06 3 532
137  현직 택시기사인분 있나요?  익명 03-06 1 354
136  무섭습니다.. 코로나 감염은 아니겠지요?  (19) 익명 03-03 5 1224
135  제가 뭘하려고 살고있는지 모르겠네요  (10) 익명 03-03 6 789
134  귀농이라고해야하나요? 시골로 가고싶습니다.  (8) 익명 03-01 3 633
133  보통 연애 초반때 하루에 한번 이상은 꼭 연락을 하시나요?  (6) 익명 02-29 3 884
132  제5공화국을 보면서  (2) 익명 02-26 3 751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