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좋은 일을 격어서 우울한데 우울증약 같은거 먹어보는게 조을까요?

 
글쓴이 : 익명 날짜 : 2020-09-17 (목) 21:17 조회 : 767 추천 : 8  
허리디스크 수술하고 건강도 안좋고
코로나 때문에 돈도 잘안벌리고 못버니
가족도 저를 무시하고 막말도 합니다.


수술 결과도 그다지 좋지 못해서
허리통증 심해서 진통제도 계속 먹고
건강 및 주머니 사정도 안좋아서
주변지인들과도 연락 끊고 살고
가장 친했던 친구도 최근 암으로 하늘나라로
먼저 가고나니 왜 사나 싶은 생각도 들고
요즘 들어서 너무 우울하네요.


살면서 우울증약 같은거 한번도 안먹어 봤는데
이럴때 우울증약 같은거 먹으면 도움될지 궁금하네요.
 [eTo마켓] [안내] eTo마켓 리뉴얼 예정입니다. (75) 

fbqls 2020-09-18 (금) 17:01
우울증 약이라고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마음이 아파서 병원가는거다 라고 생각하시면 될거에요
발통천국 2020-09-18 (금) 21:33
꼭 약 먹기보다는 정신과나 상담센터에 얘기하러 간다 생각하고 가세요. 정신과나 상담센터는 대화를 위해 자격을 갖춘 인물들이니까요 정신과서 투약은 의사가 제안하건 안하건 내가 제안해볼수도 있습니다. 허나 젤 중요한 효과여부는 모릅니다
상담센터는 나라에서 운영중인 곳도 있다고 들었어요
yesimmad 2020-09-19 (토) 03:32
우울증약 복용 5년째. 도움되고 있습니다.
자살충동 사라지고, 폭력성도 진정되었습니다.
상담과 약물투여 효과 있습니다.
타이레놀그만 2020-09-19 (토) 09:14
요즘 정신과 약 부작용도 거의 없고 매우 안전합니다.
특히 우울증 약은 의존도도 낮은편이라, 사실 심리적인 장벽만 없다면 누구나 편히 복용할 수 있어요.
정신과 의사들이 강추하는.... 이상하네요. 아무튼 효과는 좋아요.
Globe 2020-09-22 (화) 17:41
우울증 약을 복용하시는 것보단 정신과 상담?을 받아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썸머프리즘 2020-10-04 (일) 17:14
추운날 바깥 활동 많이 하셔서 감기 걸리신 거에요.
어쩔수 없었어요. 추웠지만 밖에 있어야만 했거든요.
더 몸상하기 전에 병원에 가서 약을 처방 받아 먹고,
영양 많은 음식을 먹고, 깨끗한 곳에서 따듯하게 지내면 좋아질 거에요.
허리통증도, 우을함도, 경제문제도 그렇게 천천히 회복 하시길 바랍니다.
오잉어뎅빵ㅇ… 2020-10-08 (목) 23:53
정신과 상담과
우울증 약 복용
그리고 본인이 즐겨하는 것을 자주 해보세요.

여자친구라 우울증 많이 심해서
어느 정도는 알게 되네요.
약이랑 상담보다 본인이 가장 즐거워해야 우울증이 그나마 약해지는거 같아요.
오오미솩 2020-10-10 (토) 22:53
저희 아버지가 외환위기 이후 실직하셨을 때 저도 아버지에게 정말 잘못한 일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아버지가 정신과의 도움이라도 받으셨으면 조금 더 낫지 않았을까 생각도 합니다. 왜 아빠를 다그치거나 원망하기만 하고 병원에 같이 손 잡고 가지 못했을까 후회가 정말 많이 됩니다. 그래도 스스로 병원의 도움을 받을 생각을 하셨으니 마음 굳게 가지고 꼭 병원에 가보시길 추천합니다.
더글라스 2020-10-11 (일) 22:12
예전에 먹었던 사람으로써 졸음도 많이 오고 사는게 무기력해지는 부작용 때문에 권하지는 않으려 했으나, 당시 저는 군병원에서 제대로 된 진단도 않고 무분별하게 처방한거라 그렇습니다.
감기만 걸려도 지금 환자분은 코감기다, 목감기다, 몸살 쪽이다, 이거 코로나일수도 있는데 검사 받아보실래요? 하잖아요. 그당시 군병원은 제 진단명이 뭔지 안 가르쳐줬고, 십여년이 지난 지금도 모릅니다. 아니 제가 병이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우울감은 있지만 우울증까진 아닌정도로 잘 살고 있거든요.
근데 글쓴 분 상황 보니 의사한테 진단 받으시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뭐 의사한테 보여야 내 진단명을 알고 처방을 받죠. 아직 우울증 초기증상이라 약 없이 상담치료만 받으실 수도 있잖아요?
주머니 사정 안좋다는건 좀 맘에 걸립니다. 정신과쪽 치료가 치료비가 만만찮아서요. 그렇다한들 한번 이상은 받아보세요. 우울증인지 우울감인지 적어도 진단명을 받고 약 먹을 정도인지 아닌지 결과라도 듣는게 조금이나마 우울감을 해소해줄겁니다. 지금 상태는 답도 모르는 상태시잖아요.
김마트 2020-10-12 (월) 01:12
대화할 사람을 만들어서 무조건 자주 대화해야 됨
   

고민상담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익명 고민상담 게시판 이용안내  익명 08-21 4
391  전세금때문에 고민이 있어서 글을 써봅니다.  (3) 익명 11:35 0 116
390  회사업무차 일을보던중 자동차사고시 질문입니다.  (2) 익명 10-25 1 173
389  대학원 생활 고민이 많네요..(길어요)  (5) 익명 10-25 2 245
388  여자친구가 무시를 직장에서 많이 당합니다...  (7) 익명 10-23 2 955
387  이런 여자 어떤가요  (4) 익명 10-23 2 279
386  가해자로 고소당했을때  (7) 익명 10-22 3 700
385  취성패 안가면 어떻게  (3) 이미지 익명 10-20 2 408
384  이토 포인트 어떻게 올리나요?  (6) 익명 10-20 3 153
383  아버지와 누나의 냉전...  익명 10-20 3 298
382  혹시 조리시에 내부가 안보이는 전자레인지 쓰시는분들 계신가요?  익명 10-19 2 141
381  괜한 하소연  (1) 이미지 익명 10-19 2 170
380  일본에서 어떻게 살지...  (5) 익명 10-19 4 442
379  집살때문의드립니다  (5) 익명 10-17 2 232
378  저는 계속해서 인간관계를 정리합니다.(넋두리)  (7) 익명 10-17 5 675
377  이거 심각 합니다.. 누군가 자살할려고 그러네요..  (4) 익명 10-17 3 550
376  알바 주휴수당 다른분들은 받으시나 궁금하네요.  (12) 익명 10-16 2 284
375  형님들이라면 무슨선택을 하실건가요  (6) 익명 10-16 2 321
374  이직고민이에요  익명 10-15 2 117
373  코로나시대에 예술인으로 산다는건,,, (feat.머리카락)  (8) 익명 10-15 5 446
372  시설관리 면접보러갑니다 도와주세요 ㅠ  (3) 익명 10-14 2 308
371  이사할 때 인터넷 이전료는 무조건 내야 하는 것인지요?  (5) 익명 10-14 3 222
370  회사 품질검사팀  (1) 익명 10-13 2 275
369  이직한 직장 급여내역중 상여금 관련 질문입니다.  (2) 익명 10-13 2 241
368  옛날건물 철거하는데, 뭔가 부실해보여요  (2) 이미지 익명 10-13 2 396
367  헤어졌습니다.....  (8) 익명 10-12 2 538
366  1년전 그만둔 회사가 행정소송 증인출석을 종용합니다. 불출석해도 되나요?  (2) 익명 10-11 2 480
365  모쏠이 또 짝사랑 시작함  (17) 익명 10-11 5 882
364  전세 가계약금 관련  (1) 익명 10-11 2 149
363  삭제한 파일 복구 방법이 있을까요?  (17) 익명 10-10 2 322
362  전세집 구하는 중인데 정말 고민입니다.  (3) 이미지 익명 10-09 1 5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